김준수 조롱한 박상도 아나운서. 사과했지만, 질타받아 마땅하다

방송사가 갑인 시대는 저물어 가고 있다. 전체 산업이 공조하는 시대에서 어느 한 곳만이 갑일 수 있는 시대는 아니다. 공정성과 공영성을 담보로 해야 하는 방송사라도 상업적이지 않을 수 없기에 산업 간 공생은 특히 중요하다. 그런 시기에 자신을 갑이란 생각한 아나운서들의 실수가 눈살을 찌푸리게 하는 건 대중에겐 씁쓸한 일 일 수밖에 없다.

불과 이틀 전 KBS 월화드라마 <후아유-학교 2015> 제작발표회에선 초짜 아나운서의 갑질이 기자들의 마음을 불편케 했다. 포토타임이 끝나고 공동 인터뷰가 시작될 무렵 배우들의 이름이 적혀 있는 이름표를 치워 달라는 포토 기자들의 요구에 행사를 진행하는 남아나운서는 하지 말아야 할 말을 했다. “저희가 갑인 줄 알았더니, 기자분들이 갑인 것 같다”는 식의 발언을 했다. 기자들은 공분할 수밖에 없었다.



기자들은 사진을 최대한 잘 나오게 찍으려 요구하는 것임에도, 출연자 이름을 알려야 한다는 아나운서의 저돌적 발언과 이어지는 갑이 되고자 했던 발언은 두고두고 기자들의 마음을 안 좋게 한 대목이다. 게다가 사과 한마디 하지 못하는 그의 모습과 항의하는 기자를 뚫어져라 쳐다보는 모습에선 갑의 고압적 태도가 비쳤다.

좋게 넘어가고자 한 다수의 매체 기자들 자제력이 없었다면 이 일은 크게 문제 될 요소였으나, 여러 사진 기자의 자제로 없는 듯 넘어갔다.

그 후 하루가 지난 23일 이번에는 SBS 아나운서인 박상도가 문제를 일으켰다. 박상도는 ‘2015 고양국제꽃박람회 개막식’에서 진행을 하던 중 김준수에게 무례한 언사를 해 비난을 받고 있다.

박상도 아나운서는 이날 무대를 찾는 김준수가 나오기 전 김준수의 팬들에게 “김준수의 노래를 듣고 싶으면 잘해야 한다. 수틀리면 돌려보낼 수도 있다”라는 말은 논란의 단초가 됐다.

이후 김준수가 뮤지컬 <드라큘라>의 넘버인 ‘러빙 유 킵스 미 얼라이브(Loving You Keeps Me Alive)를 불렀고, 곡을 끝마친 김준수가 자리를 떠나자 그를 다시 불러내기 위해 “정말 가셨어요? 시간도 남는데? 국회의원님 세 분씩이나 축사도 포기하시고 기다렸는데? 한류 열풍이 무섭네요”라고 하며 “예산이 많아지면 내년에는 세곡쯤 부르시겠죠”라며 조롱을 해 논란은 커질 수밖에 없었다.



박상도 아나운서의 말은 무엇 하나 좋은 쪽으로 해석할 수 없다. 처음 ‘수틀리면 돌려보낸다’라는 말은 아나운서가 내뱉을 말이 아니었다. 농담이었다면 분명 달리 표현할 수 있었을 텐데, 그렇게 하지 않았다. 게다가 '시간이 남는데' 등 불편할 말만 골라 써 비난을 스스로 샀다.

또 하나의 문제적 요소는 그의 성향을 의심케 하는 발언이 문제다. 그는 국회의원의 마음을 맞추려는 듯 가수를 흥이나 돋는 사람 정도로 취급했다. 국회의원님도 이 자리를 위해 오랜 시간 때를 기다리는데, 어린 가수가 그저 곡 하나 하고 가는 게 건방지다는 식의 속내가 보였다는 점은 적잖이 실망스러운 모습이다.

‘한류열풍이 무섭다’는 말에는 인기를 얻은 스타이기에 막 나간다는 뜻이 포함된 것이기에 그 말을 좋게 볼 수 없다. 게다가 이 말은 조롱할 때나 쓰는 말이기에 더더욱 좋게 볼 수 없게 한다.

그저 농담으로 끝날 말이 아니기에 그 어떤 상황에서든 변명의 여지가 없다는 식의 사과를 전한 박상도 아나운서의 말은 빠른 사과여서 화를 누그러트리긴 하지만, 예민한 부분을 건드린 것이기에 쉽게 이해해 줄 수 없는 노릇이다.

대중 모두가 알 듯 김준수가 속해 있는 그룹 JYJ는 지상파와 케이블 거의 모든 예능 방송에 얼굴을 비치지 못하고 있는 시점이다. 그나마 6년이 지난 지금 뮤지컬 계의 독보적 스타로 자리매김해 EBS <스페이스공감>에 나선 것이 처음일 정도로 허기진 그에게, 마치 잘못하면 이 무대에도 못 서게 할 것이라는 듯한 뉘앙스의 말은 팬을 공분케 한 원인이다.



김준수가 아이돌 스타로 유례없이 직접적으로 SNS에 강경한 멘트를 한 것은 그런 피해의식이 작으나마 있었기 때문이며, 팬바보라 불릴 정도로 지극정성인 팬들을 인질 삼아 자신을 불러 내려는 의도로 보였을 테니 분노할 수밖에 없었을 것이다. 또 팬은 가수가 인질로 잡히는 듯한 모양새로 보여 충분히 기분 나쁠 만했다.

게다가 SM의 방해로 예능 방송에 출연 못 하는 현실을 이용하는 듯한 모습이 보였기에 분노는 극에 달했을 것이다. 갑질로 인한 피해자들이 많은 사회에 부조리한 면을 보여주는 이 같은 아나운서들의 실수는 비난받아 마땅하다.

박상도 아나운서가 사과하는 차원에서 “김준수의 향후 활동을 응원하겠다”라고 밝힌 부분에선 진심이 보이긴 하나, 실제 응원하는 모습이 보여지지 않는 한 그의 말은 상황을 모면하는 말 정도로 여겨질 수 있기에 이후 행동이 더 중요하게 됐다. 한 사람의 노력이 모든 걸 해결하진 못하나, 여럿이 이런 부조리한 면을 고치려 하고 있기에 그편에 서서 진정성을 보여주는 박상도 아나운서가 되길 바래본다.


* 여러분의 공감 클릭은 큰 힘이 됩니다. 공감쟁이는 센스쟁이랍니다~ ^^*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12)

  • 2015.04.24 11:56

    농담 몇마디 한거에 참 그만하세요 가수분도 트위터에 글올린것도 경솔했고요 팬덤이 무서운건 알지만 이건 아니에요 .

    • 2015.04.24 14:40

      농담으로 당신까내리리

    • 2015.04.24 14:46 신고

      그런 게 농담처럼 들린다면 님에게는 큰 문제가 있는 것입니다.

    • 훔.
      2015.04.24 15:27

      농담이란건 듣는 사람 모두가 유쾌할때 의미가 있는 것입니다.
      그 자리에 있던 소수의 몇명 아니 몇'분'을 위한 농담은 큰 이벤트의 사회자로써 할 말이 아니었을거란 생각이 드네요. 더구나 아나운서라면 제대로 국어를 구사하는 분이었을테니까 더더욱 그렇죠.
      여기서 무서운건 팬덤이 아니라 그분들을 갑으로 모시면서 그 아래에서 자신도 갑이니 초대손님인 가수와 팬들은 내 말을 들어야하는 을이라는 아나운서의 마인드입니다.

    • 2015.04.24 16:46

      상황을 정확히 알고 입을 열어요 깐따삐아

    • ddd
      2015.04.24 17:04

      농담이라뇨? 경솔이라뇨? 듣는 사람들이 재미있어야 농담이죠. 농담의 개념 자체가 없으신 분 같으시네요. 팬 아닌 분들이 더 많으셨던 행사였고 그 곳에 계시던 팬 아닌 분들도 사회자가 김준수에게 무례했다고 하는데 님은 도대체 무슨 권리로 그걸 농담 몇마디라 가볍게 표현하시나요? 아이돌 관련 일이라고 쿨한척 잘난척 하지 마세요. 그렇게 잘난척 할 곳이 없으신가요? 님이야 말로 이런 댓글 달고 다니는게 경솔해 보입니다. 손가락 자중하시고 자기 자신이나 돌아보세요.

    • 2015.04.25 11:37

      니가 아무렇지않으면 다 농담이냐? 소시오패스임?? 공감능력자체가 존재안하는듯

  • 최우준
    2015.04.24 18:20

    물타기하지 말자.
    클릭당하고 싶은 마음은 알겠는데 , 제목을 바꾸든가
    박상도만 공격하지 왜 드라마 제작발표회때 본인이 짜증난 것을 끼워팔기하나.

    손호영 자살시도때 세브란스병원에서 응급실올라가려는 환자용 엘리베이터에 발끼워놓고 셔터눌러대던 기자들
    현장에서 매니저가 연신 버튼을 누르면서 기자들에게 "살려주세요" 울면서 빌었다
    이것을 보고
    "기자들은 전부 살인마다!" 라고 기정하면 안되는 것처럼

    • 2015.04.24 18:38 신고

      모르면서 쉰소리 하지 말자. 당신은 클릭당하고 싶지만,
      난 그딴 거에 관심 없다.
      제작발표회 때 상황을 네가 모르면 이딴 댓글도 달지 마라.
      있던 사실을 말했을 뿐이다.
      말투는 네 말투를 따라했을 뿐이니 뭐라 하지 말라.
      기자들이 모두 나쁜 건 아니다.
      잘못한 기자들만 들먹여 욕하라.
      나도 기자들이 잘못하면 가장 적나라하게 지적하는 편이니
      평가질 마라.

  • 2015.04.24 23:19

    하는 사람이 재밌어해도 듣는 사람들 다수가 불쾌하면 그건 농담이 아니라 언어폭력입니다. 실제로 어제 행사장에 계신 다수가 불쾌함을 표했구요. 박상도군은 예의 좀 차리시길 앞으로.

  • j
    2015.04.24 23:25

    박상도군 이제 정신 차리시고 앞으로 이런 일 안만들었으면 좋겠네요 아나운서라는 사람이 저리 경솔하다니;;

  • 2015.05.05 04:05

    아나운서가.. 수틀리면 돌려보낸다라니 다른 좋은말 얼마나 많은데ㅡㅡ 수틀리는 인생만 사셨나... 나같아도 열받았겟네 국회의원 꽁무니만 따라다닐꺼같은;;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