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동민 삼풍 생존자 모욕? 이해 없는 현실이 슬프다

장동민의 삼풍백화점 생존자 모욕은 전해진 텍스트와 사실 여부를 따져도 장동민의 잘못이 분명하다. 그러나 전후 상황을 생각하고 그가 걸어온 연예계 생활을 생각하면 무조건 그의 행위가 인간 이하의 행동이 아니란 것쯤은 알 수 있다.

이번 삼풍백화점 생존자 모욕 발언 문제와 지난 여성 비하 문제 모두 그의 잘못이 맞긴 하지만, 그의 행동을 무조건 비난하기 어려운 것은 자신의 행위에 모든 의미를 담지 않았다는 생각에서 그를 비난만 하기 어렵다.

그가 저지른 문제는 지난해 인터넷 방송 ‘옹달샘과 꿈꾸는 라디오’에서 ‘오줌 먹는 모임’에 대한 이야기에서 생존자 모욕성 이야기가 나와 문제였던 것. 당시 유세윤 유상무와 함께한 옹달샘 패밀리는 오줌 이야기를 하다가 삼풍백화점 생존자도 오줌을 먹고 살다가 구출됐다고 말했다. 해서는 안 될 이야기인 ‘그 여자가 창시자야 창시자’라고 한 것이 문제가 된 것.



문제는 이 이야기가 장동민의 기억으로 자리한 과정이 조금은 이해가 된다는 점이다. 당시 삼풍백화점 생존자는 명백히 소변을 먹으며 버틴 것이 아니다. 하지만 이 큰 사고 이후 타국에서, 살기 위해 소변을 마셨다는 뉴스가 기억에 더해져 마치 사실인 양 받아들인 것은 그가 실수한 원인일 수 있다.(유사기사. 2008년 5월 23일. YTN ‘216시간 만에 극적인 구조)

어렴풋이 기억하는 기억이 온전하지만은 않을 수 있고, 대중 또한 비슷한 기억을 가지고 있기에 장동민이 말한 부분을 조금은 이해하는 분위기도 있는 게 사실이다. 뉴스로 접한 그 이후 소식은 의도치 않게 겹쳐져 실수하는 원인으로 된 듯 보인다.

하지만 막 뱉어내는 그의 막말 개그 패턴이 문제를 만든 것은 비난을 면키 어려운 게 사실. 또 그렇다고 그가 한 말이 꼭 생존자를 향해 뱉은 악의적 말이 아니기에 들리는 그대로 죄를 물을 수 없는 것도 사실이다.

‘삼풍백화점’과 ‘21일 만에 구출된 여자’란 말이 구체적으로 누군가를 가리키긴 했어도, 그가 뱉은 말의 전체적 맥락이 꼭 그녀를 조롱하기 위한 것은 아니었기에 똑같이 그(장동민)를 인간 이하 취급하는 것은 마땅치 않아 보인다.



이번 논란은 아무리 반복해 말해도 장동민이 잘못한 부분이 확실하나, 그렇다고 해서 이해가 불가한 것은 아니라는 점에서 좀 더 유연한 분위기가 됐으면 하는 바람을 가져볼 수밖에 없다.

장동민이 앞뒤 안 가리고 잘못된 기억에 의존해서 내뱉은 막말이 문제이긴 하나, 이 문제를 가지고 사과를 요구한다거나 하는 등의 과정을 거치지 않고 곧바로 고소한 점은 아쉬운 부분이다.

충분히 말로 사과를 받을 수 있고, 그의 진심 어린 사과로 또 다른 상처받은 이를 치유할 수 있다면 그런 방법도 좋을 것을, 격앙된 반응으로 바로 고소를 한다는 점은 이해가 되나 동시에 아쉬운 점이기도 하다.

살며 누구나 실수는 할 수 있고, 그것을 어떻게 풀어가는 가에 따라 그 사람의 인생도 달라지는 법이다. 지나치게 처벌 위주의 되갚기보다는 계도가 가능한 일이라면 계도가 먼저여야 하는 것도 이치다.

장동민은 ‘옹꾸라’ 방송으로 계속해서 사과하고 있고, 진심 어린 반성도 하고 있다. 당시 그가 내뱉은 말이 수십 개라면 지금 그 수십 개의 벌을 받으라는 것은 사실 무리다. 이미 그 당시 그가 저지른 일에 반성하고 있다면, 이 시기 모두를 반성하고 뉘우치는 것인데, 하나하나 나열해 가며 그에게 사과하라는 것이 과다해 보이는 것은 어쩔 수 없는 시선.



그는 변하고 있고, 뉘우치고 있다. 그가 막말하는 인생에서 자신의 과오를 반성하고 뉘우치며 변화된 삶을 살고자 하는 모습이 비치고 있는 시점에 그의 모든 것을 빼앗으려는 것은 지나치게 폭력적으로 보이는 것도 사실이다. 그의 언어폭력에 같은 폭력으로 대하는 대중의 모습은 말리고 싶다.

장동민을 고소한 이가 좀 더 건전하게 계도를 하고자 한다면 사과를 받아내고 용서하는 모습에서 그릇의 차이를 보여주는 게 옳다 판단된다. 뚜렷이 특정 대상을 모욕했다고 보기 어렵기에 법적 처벌도 확실하지 않고, 둘 모두에게 상처가 될 수 있는 일은 말리고 싶은 것이 솔직한 심정이다.

‘옹꾸라 팟캐스트’ 당시의 잘못된 행동은 하나하나 끄집어내 사과받기보다 한 번의 사과라도 진정성 있게 받아내 그를 바람직한 인생으로 살아가게 하는 것이 옳다 생각된다. 이번이 바로 그런 케이스다.


* 여러분의 공감 클릭은 큰 힘이 됩니다. 공감쟁이는 센스쟁이랍니다~ ^^*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16)

  • 2015.04.28 09:44 신고

    글쎼 전 글쓴이님이 그렇게 말할거라고 예상했습니다. 그래도 전 그분의 말의 신뢰를 잃었습니다. 선을 넘어도 너무 넘었다고 봅니다. 그래서 자숙해야 된다고 봅니다. 뭐 이건 그냥 넘어가김 심각한 말이라고 봅니다. .

    • 피다
      2015.04.28 11:01

      일반적인 시선에 얹혀 굉장히 편협한 시선을 보이는 블로거의 댓글처럼 보이네요.
      당신 같은 사람만 있다면 이 세상이 깨끗해질까요?
      오히려 굉장히 폭력적인 세상으로 변할 것 같은 느낌이네요.
      편협하고 폭력적인 사람이 글쓴이의 넓은 마음을 어찌 다 알까 싶습니다. 저번에도 한 번 어느 블로그에서 본 것 같은 사람인데 편협하더란

    • 2015.04.28 13:00 신고

      아까 아주 무레하게 댓글 쓴것같아 사과하러 왔습니다. 정말 무례해서 죄송합니다. 그래도 글쓴이님이 좀 주관적인거같고 글쓴이님말에 공감이 안갑니다. 이건 넓은 마음으로 넘어갈 문진 아니라고 봅니다.

  • 한마디
    2015.04.28 10:31

    생존자에 대한 악의적인 말이 아니라니요. 누가 봐도 장동민은 악의적인 조롱을 했고 명백한 명예훼손입니다. 사실에 기반하지 않았으니 가중처벌되야 하는 범죄입니다. 설령 말하는 이가 고의가 없었다하더라도 듣는이 또는 지칭 대상이 불쾌하거나 상처를 받았다면 무조건 말한이의 명백한 잘못입니다. 백번양보해 장동민의 발언은 최소 미필적 고의입니다. 웃음의 소재가 되는 이가 웃을 수 있어야 진정한 웃음입니다. 개그라는 핑계를 대면 모든 게 다 용서될거라 생각하는 장동민은 개그맨으로 자격이 없을 뿐 아니라 막말의 수위가 술주정으로 내뱉기도 힘든 정도이니 기본적 인성 또한 갖추지 못한 것으로 생각됩니다. 그리고 진심어린 사과라고요? 고소 당하고 일주일이 지나도 대응치 않다 기사가 난 후에야 손편지니 사과니 하는 언론플레이를 하는 모습이 진정 진심으로 보이시는지요. 장동민의 문제가 된 막말이 한 두건이 아님에도 입발린 형식적인 사과만으로 일관하고 프로그램 하차 등의 책임은 지지 않는 모습에서 진정성이라고는 찾아보기 힘드네요. 장동민씨, 사과는 대중이나 시청자나 본인 부모님에게 하는게 아니라 당신의 막말로 상처를 받은 피해자들에게 하는 겁니다. 어떻게 이런 기본조차 모르는 지요.

    • 2015.04.30 14:33

      미필적고의에서 웃고 갑니다 ㅎㅎㅎㅎㅎ

  • 난희
    2015.04.28 10:56

    전 글쓴이의 말에 공감합니다.
    잘못을 뉘우치게 하는 방법은 꼭 폭력적이지 않아도 됩니다.
    장동민이 사과의 마음을 전하고 있는 상황에
    지나친 체벌은 좀 아니라고 봅니다.

  • 아기고양이
    2015.04.28 11:40

    끝까지 내말만 맞고 다른의견은 편협하다?

    정말 대단한 사람이네요. 피해자가 직접 고소까지 한마당에도 조롱이 아니다? 참 ㅎㅎ

  • 2015.05.03 10:13

    장동민 입장에서는 당연한 글이군. 생존자 입장은 전혀 고려치 않은...... 댁도 죽음에 직면한채 21일동안 버텨보슈. 얼마나 지옥같은지를... 그게 당사자에게 개그의 소재가 될 수 있는지..

  • 지나가다
    2015.05.29 20:22

    우리 사회가 유명인들, 특히 연예인에게 지나치게 엄정한 잣대를 들이대는 거 같아 불편한 건 사실입니다. 특히 개그맨의 개그를 정색하고 따지는 건 지나친 엄숙주의가 될 우려가 있죠. 하지만, 장동민의 문제는 누군가가 지적한 것처럼, 강자에게 조소를 가하는 게 아니고, 주로 약자나 소수자를 웃음의 소재로 삼는다는 겁니다. 그렇기에 그의 개그는 웃음의 카타르시스보다는 언어폭력의 씁쓸함을 많이 남긴다는 거지요. 그럼에도 지금까지 장동민의 개그에 사람들이 박장대소를 했던건 이런 언어폭력에 너무 길들여져 있어서 약자에 대한 횡포를 그냥 재미라고 생각했던 탓입니다. 하지만, 이번에 삼풍백화점 피해자가 이런 장동민의 빗나간 개그코드의 문제를 정색하고 지적하자 그것이 수면 위로 드러난 거지요. 다른 글들도 같이 읽어보니 글쓴이는 온라인상의 이슈에 대해 색다른 견해를 내고 싶어하시는 거 같은데, 그것이 제대로 성공하시려면 좀더 깊이 있는 사색이 우선되어야 하지 않을까 싶네요.

    • 2016.04.07 14:22

      이 글이 가장 와닿는다

    • 2016.04.07 20:07

      이게 진짜네요 공인으로서 계속 반복되는 실수는 문제가 있다고봅니다

  • 2015.06.14 14:45

    그런데 이런생각은 안해보셨나요?
    물론 장동민이 1차 가해자고 삼풍백화점 사고 당시 구조된 여성이 피해자지만 현재 나이가 상당할 피해자가 그 사건을 알게되기까지의 과정은 여성시대라는 참으로 생각없는조직이 장동민을 끌어내리기 위하여 그 내용을 확산했고 많은 국민이 알게되었죠. 피해자에게 직접적인 상처를 전달한 여성시대 역시 2차 가해자로써 처벌을 받아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장동민이 1차 가해자로써 돌을 맞고 있는것과 같이 2차 가해자인 여성시대도 똑같이 돌을 맞아야 합니다. 이 것 또한 분명한 가해행위이며 인터넷상의 이런 행위들부터 사라져야 합니다.

    • 반대의견
      2016.02.21 21:33

      일년 가까이 지난 이슈이고 댓글이지만
      약간의 의문이 들어 한 마디 남깁니다.

      첫째,여성시대가 장동민씨를 끌어내리기 위해 그의 발언을 퍼뜨렸다는 근거는 무엇입니까.

      둘째, 장동민씨의 발언을 확산시킨 것이 왜 가해 행위인지 궁금합니다. 그렇다면 님은 생존자 분이 그러한 발언을 모르고 계시는 편이 낫다는 입장이신가요?
      혹여 장동민씨의 '창시자'발언이 소수에게 영향(믿는 쪽으로 혹은 농담 쪽으로)을 조금이라도 끼쳤고 그 사실을 생존자 분이 모른 채로 생활하셨다면, 저는 그게 더 지독한 가해행위라고 생각합니다.
      누가 어떤 의도를 가지고 그 발언을 퍼뜨렸느냐는 장동민씨가 신경쓰고 기분 나빠하셔도 될 부분이지만 그렇게 방송에서 언급된 생존자분을 생각하신다면 정보의 확산과 출처를 장동민씨를 간접적으로 옹호하기위해 비판하신다면 저는 옳지않다고 생각합니다.

  • 2015.07.26 23:47

    계도입니다. 장동민씨의 발언이 피해자를 만들고 법을 위반했다면 법적으로 책임을 지는게 성인된 자세입니다. 장동민씨가 사회초년생 이하였다면 저도 어린사람에 대한 관용이 필요하다고 생각했겠지만 서른 넘은 기성세대라면 처벌을 받아 책임져야 한다고 봅니다. 대신 법이 정한 형벌을 받고 나서는 대중도 그에게 인민재판의 칼날을 거둬야 하고요.
    그리고 그는 잘못한 것이 맞지만 맥락상 그의 잘못이 이해하지 못할 것은 아니다... 한마디로 말실수라는 건데, 누구나 말실수 할 수는 있습니다만 그에 대한 책임도 누구나 져야합니다.

  • 2016.04.07 20:08

    장동민 진짜 한두번도 아니고 생각이 짧다못해 무뇌같음 이기적인걸 넘어선

  • 거제홍군
    2016.12.14 03:20

    저는 장동민씨 싫어하지도 좋아하지도 않는 사람입니다. 큰 말실수 한거같네요 근데 막말은 해도 악의는 없어보이던데 또 개그맨 그만둘 정도는 아닌듯 싶고.. 난또 .. 다른 기사제목만 보고 화가나서 이××끼 뭔소리 했는가 알아보기위해 검색 했었는데 흠.. 그럴 정도는 아닌것같네요. 누가 고소한건가요 그살아남은 분이? 내 기억에 여자 분이었고 극적으로 구조돼서 기적이라며 큰이슈가 됐었던 기억이 있네요. 그여자분을 대상으로 실수 했다면 그분에게 찾아가서 진심으로 사과하세요 진심이면 알아주실거 같네요 잘못했으면 사과해야죠.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