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디오스타, 초아와 김새롬. 알고 보면 매력녀

걸그룹 팀에서 활동하는 초아와 예능 방송에서 활약하는 하는 김새롬은 지금까지 A급 스타로 취급을 받지 못한 공통점이 있다. 그러나 A급이 아니라도 그녀들은 많은 대중에게 큰 미움을 받지 않는 스타로 자리 잡고 있다.

그녀들은 굳이 A급이 되려는 노력을 하지 않아도 된다. 그저 자신에 맞는 이미지만을 보여주므로 얻는 이미지가 훨씬 더 도움이 되기 때문이다.

화려한 이미지를 원한다면 사실 그녀들보다 훨씬 나은 조건의 매력을 갖춘 이들이 많기에, 서운하게 들릴지라도 방송사는 그녀들을 A급 스타로 캐스팅하지 않을 것이다.



하지만 그녀들은 독보적 B급 스타로 존재할 수 있기에 어설픈 A급 스타보다 더 안정적으로 캐스팅이 된다. 워낙 독특한 영역을 구축해놨기에 그녀들은 굳이 A급의 자리를 탐하지 않아도 쉼 없이 방송 등에 캐스팅되고 있다.

A급 스타의 단점이라면 지나치게 화려해 한순간 반짝한다는 점. 한 번 몰아서 소비되지만, 또 다른 A급 스타의 등장에 한순간 나락으로 떨어지는 생태계는 굳이 A급이 좋다고 볼 수 없다.

초아는 많은 방송을 한 건 아니지만, <마이 리틀 텔레비전>을 통해 안정적인 사랑을 받았다. 걸그룹이라는 편견과 경쟁 그룹의 경쟁 팬이 있어 이유 없는 질타를 받고 있지만, 그게 그녀의 전부가 아니기에 질타는 옳지 않아 보일 때가 많다. 그녀는 실력이 있고 성실하다.

김새롬은 김구라가 말했듯 ‘마트 연예인’ 급일 것이다. 조금 심하게 말하긴 했어도 그게 현실인 것을 부정할 필요는 없다. 대신 그녀는 마트 연예인급으로 그 급만이 할 수 있는 방송을 해나가 좋은 평을 얻고 있어 흐뭇하게 하고 있다.



<라디오스타: 상큼 새콤 시큼 인간 비타민 특집>을 통해 그녀들이 보여준 매력은 독보적인 자기만의 개성이 있었기에 더 매력적이었다.

김새롬은 굳이 화려한 연예계 생활을 원치 않는 모습을 보였고, 겉치레 때문에 연예인 남친을 고르려 하지 않는 모습이었다. 다른 영역의 신비감 차원에서 꺼린다고 했지만, 그것은 존중받고 존중해 주려는 마음이 있어서인듯 싶었다.

‘오빠’라는 존칭보다는 ‘아저씨’라는 존칭을 쓰는 이유도 자기 목소리와 이미지에서 안 좋게 보일 수 있는 면이었기에 삼가는 모습은 칭찬할 만한 모습이었다.

초아는 걸그룹이라는 특성상 대중에게 많이 노출되기에 이유 없는 비난을 받기도 하고, 실력이 없을 거라는 편견에 갇히기도 했다. 그래서 그녀는 실력이 있음에도 과한 비난의 대상이 돼왔다. 하지만 막상 그녀는 노래 실력도 좋았고, 밴드에서 기타를 담당해 연주 능력도 있었다. 누구나 신경을 조금만 쓴다면 알 수 있지만, 편견이라는 벽을 먼저 치고 보는 대중의 특성상 그녀는 손해를 많이 본 경우다.



초아는 <라디오스타>에서 자신이 가수 데뷔를 하기 전 꿈을 위해 준비하는 기간을 매우 효율적으로 썼음을 간접적으로 알려 놀라움을 줬다. 결합상품을 파는 일로 한 달에 500만 원을 벌었다는 말에 놀라지 않을 시청자는 없었을 것이다.

김구라는 연신 초아를 향해 ‘입지전적 인물’이라고 추켜 세웠지만, 그 추켜세운 게 립서비스만이 아니란 점 또한 시청자는 눈치챘을 것이다.

대중이나 방송 제작진이 그녀들을 보며 갖는 편견은 사실 그녀들을 알지 못해서 생기는 편견이기도 하다. ‘마트 연예인급’이라든가 단지 ‘걸그룹’이어서 갖는 편견이 있었기에 그녀들의 매력을 제대로 캐치하지 못한 것이나 다름없다. 보려고 한다면 보일 것이나 편견만 갖는다면 매력은 보이지 않을 것이다. 이번 <라디오스타>를 통해 확실히 초아와 김새롬의 매력을 캐치했기에 수확은 크다.


이런 매력녀들을 어떻게 좋게 보지 않을 수 있을까. 임수향 또한 독특한 매력을 보여줬고, 초아와 김새롬은 또 다른 새로움을 느끼게 했다.


* 여러분의 공감 클릭은 큰 힘이 됩니다. 공감쟁이는 센스쟁이랍니다~ ^^*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