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시세끼, 나영석의 행운은 게스트를 잘 만나는 것

나영석 PD가 ‘삼시세끼’를 연출하며 가장 큰 행운을 얻은 것은 바로 사람을 잘 뽑아 썼다는 점이다. 특히, 게스트로 출연하는 이가 실망하게 한 적은 단 한 번도 없었기에 절대적 행운이라 할 만하다.

타 프로그램의 경우 조그마한 사건사고가 있지만, 유독 그의 프로그램에는 사건사고라 할 만한 인물이 나오지 않았다. 딱 한 번 장근석의 논란이 있었지만, 그건 무척 재빠르게 상처를 봉합한 덕분에 큰 논란으로 이어지지 않았다.

그가 연출한 <삼시세끼>와 <꽃보다 할배>. 좀 더 넓혀 ‘꽃보다 시리즈’ 전체에서 시청자에게 실망을 줄 만한 인물은 없었다고 해도 문제 삼을 이는 없을 것이다. 그건 보는 눈이 정확해서일 수도 있지만, 행운이 따라주지 않으면 불가능한 일이기도 하다.



나영석은 <삼시세끼: 정선 편>이 시작되고 경쟁 프로그램이 강해 시청률 5%면 다행이라 했지만, 예상을 엎고 8%에 육박하는 시청률을 세웠다.

기존 ‘정선 편’에 이어 ‘어촌 편’이 방송될 때 워낙 강력한 시청률이 나와 이번 시즌은 외면 받을 거라 생각했지만, 웬걸. 생각지 않은 게스트가 몰입도를 높이는 활약을 해 이번 시즌도 화려하기 그지없는 결과를 받아 들게 됐다.

이번 시즌이 시작되며 걱정이 앞섰을 것은 당연하다. 정선 편이 시작되며 나영석 PD는 <삼시세끼: 정선 편>을 이번 가을까지만 방송한다는 말을 하기도 하여, 미래가 불확실한 면을 언뜻 보이기도 했다. 이후 ‘어촌 편’이 다시 한 번 방송될 가능성은 있지만, ‘정선 편’이 내년까지 방송될 것이란 확신은 하지 못하는 상황이다.

그러한 가운데 시작된 이번 <삼시세끼: 정선 편> 봄 이야기는 조금은 힘이 빠지지 않을까 하는 걱정을 하게 한 것도 사실이다. 하지만 걱정한 것과는 달리 또다시 새로운 면이 보여 조금은 더 할 수 있는 이유를 마련하지 않았나 하는 생각마저 들게 했다.



그러나 1년간 살아가는 모습을 보여주고 싶었다는 나PD의 말처럼 겨울부터 시작된 <삼시세끼>가 올가을을 마지막으로 종영을 한다고 해도 존중하는 차원에서 받아들일 수밖에 없을 것으로 보인다.

옥순봉 아래 자리 잡은 <삼시세끼> 봄 시즌은 여느 농촌의 모습과도 같다. 생명이 움트는 계절. 농촌은 한 해를 풍성하게 맞이하기 위해 곡식을 심는데 그들 또한 같은 모습을 보인다. 겨울이 지나 봄이 되며 한층 더 성장해 개춘기를 겪는 밍키와 2세를 둘이나 낳은 잭슨은 이서진과 옥택연과의 지난 시간을 설명하는 생명으로 특별함을 준다.

이번 봄 이야기에 처음 함께 호스트로 자리한 김광규는 어느새 게스트에서 자리를 바꿔 한가족이 됐고, 그 이웃들이라 할 수 있는 게스트들은 등장해 살림을 축내기도 하지만, 오순도순 함께하는 모습을 보여 이것이 사람 사는 냄새임을 알게 하고 있다.

나영석 PD의 행운이라 할 수 있는 건 호스트도 그렇겠지만, 게스트를 잘 만난다는 것.

이번 봄 시즌 첫 게스트로 등장한 박신혜는 연신 놀라움을 쏟게 했다. 지금까지 등장한 거의 모든 게스트가 큰 재미를 줬지만, 박신혜는 그중에서도 유독 더 눈에 띄는 활약을 보여 시청자의 귀여움을 받고 있다.



박신혜는 양곱창집 딸내미임을 보이듯 안정적인 자세로 양곱창을 구워 오빠들을 매료시켰다. 게다가 제작진까지 홀랑 넘어갈 그녀의 요리 실력은 보는 시청자까지 녹였다.

옥빙구 옥택연이 절로 빙구짓을 할 정도로 박신혜는 강력한 매력을 보였다. 게다가 이서진은 전례 없이 고정타령을 할 정도로 박신혜는 매력은 절대적이었다.

매번 등장하는 게스트가 큰 활약을 보이며 나영석 PD는 근심을 털어 낼 수 있어 좋을 것이다. 만약 고르고 골라 초대한 게스트가 제 역할을 못 해준다면 고민도 할 법한데, 유독 게스트들이 큰 활약을 보이며 <삼시세끼>는 재미를 잃지 않고 있어 신기할 따름이다.

단순히 활약을 많이 해서이기보다 초대된 게스트들이 각 시즌을 구별하는 지표가 되어준다는 점에서도 시청자는 지루하지 않아 환영할 만하다. 더욱이 박신혜는 호스트를 넘어서는 능력까지 갖췄다. 지난 <꽃보다할배>에서 최지우가 멋지게 활약해 나영석 PD를 625 바스트로 만들었다면, 박신혜는 더욱 마음 편히 만들어 나영석 PD를 후덕 바스트로 만들 수도 있다.


* 여러분의 공감 클릭은 큰 힘이 됩니다. 공감쟁이는 센스쟁이랍니다~ ^^*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1)

  • 2015.05.27 00:19

    그건 나영석의행운이아니라 곱씹어보고 곱씹어본 그의 노력,곧,그의능력인다. 우연한행운은 절대 아니라고 봅니다ㅡ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