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호동 위한 나영석의 부활 프로젝트? 글쎄

강호동과 나영석 PD가 tvN에서 새로운 콘텐츠를 통해 만난다. 이 만남은 만남만으로도 화제를 모으고 있고, 강호동의 케이블 진출이라는 점에서도 화제다. 그러나 그 효과가 기대와 달리 회의적인 것도 사실이다.

현재 알려진 바로는 나영석 PD가 강호동과 만들려는 콘텐츠는 인터넷 디지털 콘텐츠다. TV 방송 시스템이 아닌 인터넷 디지털 콘텐츠라는 점에서 분명 획기적인 실험의 도전일 수밖에 없고, 지상파만 하던 메인 진행자가 진짜 케이블 시스템의 방송을 한다는 점은 놀라움이다.



이런 도전은 나영석 PD의 도전 정신에서 나온 것으로 칭찬을 아끼고 싶지 않다. 하지만 그가 도전하는 데 함께하는 것이 왜 <1박 2일> 인연인 강호동, 이승기, 이수근, 은지원인가 에선 역으로 갸우뚱할 수밖에 없는 일이다.

나PD가 tvN에서 승승장구할 수 있었던 원인은 그의 창의적이고 도전적인 모습이 신선하게 다가왔기 때문이다. 기존 진행자의 안전함도 없었고, 콘텐츠도 새로웠다. ‘할배’와 ‘이서진’이라는 인물의 키워드는 성공할 수 있을까? 라는 의문을 갖게 했지만, 성공했다.

‘꽃보다 시리즈’는 할배 편과 누나 편, 청춘 편으로 확장해 성공했고, ‘삼시세끼 시리즈’는 정선 편과 어촌 편으로 확장해 나PD 고유의 브랜드를 형성했다.
 
전혀 새로운 인물로 성공했다는 점과 전혀 다른 방식의 콘텐츠 접근. 거기에 젊은 채널의 시너지는 창의적 PD란 타이틀을 갖게 했다. 그 결과 그는 ‘백상예술대상’의 대상 자리를 거머쥐는 영광을 안았다.



하지만 다시 <1박 2일>의 인연들과 함께한다는 점은 충분히 우려되는 점이다. 창의적 PD 타이틀을 얻은 그가, 기존 낡은 지상파 콘텐츠의 잔재를 끌어안는다는 점에서 우려될 수밖에 없다.

강호동은 세금 관련한 문제로 잠정은퇴했다가 복귀해 <무릎팍도사>와 <달빛프린스>, <별바라기>, <투명인간> 등에서 고배를 마셨다. <스타킹>과 <우리동네 예체능>의 진행을 맡고 있지만, 호평을 듣진 못하고 있다. 국민 MC라는 타이틀은 쓸 수 없는 것이 현재다.

또 그와 거론되고 있는 이승기도 억지로 예능 황제라 불리던 시기를 지나 실질적으로 톱스타라 할 수 없는 위치가 됐다. 배우와 가수 영역 모두에서 좋은 활약을 보여주지 못하고 있는 것이 그다.

이수근 또한 도박 등 여러 논란으로 방송에서 멀어 진지 1년. 무엇보다 대중이 가장 반기지 않는 인물이 이수근이다. 은지원 또한 자신의 잘못보다는 국민 뒤통수녀라 불리는 이의 역후광 탓에 좋은 이미지가 아닌 때가 이때다.



하나같이 좋은 상황이 아닌 인물들. 지상파의 잔재와 함께한다는 점은 대중이 기대도 하지만, 우려도 하는 점이고, 무엇보다 나영석 PD가 지금까지 쌓아놓은 이미지와는 다른 행보여서 우려를 표할 수밖에 없다. 대중이 ‘왜?’라 하는 이유다.

그들이 한다는 <신서유기>는 원작의 인물과 캐릭터를 따를 것이라 하고 있다. 삼장법사에 이승기, 저팔계에 강호동, 손오공에 이수근, 사오정에 은지원이 예상된다.

그러나 <1박 2일> 멤버였다는 공통점과 해당 프로그램 PD였다는 점은 기대감이자 불안 요소이기도 하다. <신서유기>는 ‘1박 2일 + 꽃보다 시리즈’의 콜라보 콘텐츠가 될 가능성이 있다. 또 ‘추억을 다시 함께하자’는 컨셉이 될 가능성이 크다.

과거 큰 영광을 이룬 작품의 주연들이, 다시 그 영광을 이루고자 원작 서유기에 등장한 인도가 아닌 중국으로 떠나, 영광의 열쇠인 불전을 찾는다는 시나리오가 될 것으로 보인다. 형식은 야외 버라이어티의 예능적인 면과 불전을 찾아 모험하는 과정을 여행 형식으로 보여주는 것을 예상해 볼 수 있다.



문제는 ‘추억팔이’ 예능이 될 수 있다는 점이고, 문제적 인물과 함께한다는 점이 방해요소가 될 수 있다. 나영석 PD라면 새로운 인물을 발굴할 수 있을 텐데, 굳이 추억의 인물들과 함께한다는 점은 아쉬운 점이다. KBS로서는 특별히 반대할 수 없는 입장이지만, 내심 유쾌하지는 않을 것이다. 자사의 콘텐츠 확장본을 타 방송사에서 하는 격이니.

후크엔터테인먼트 소속 이서진으로 흥했기에 이승기를 챙기고, 과거 인연인 강호동이 계속해서 좋은 성적을 내지 못하자 챙기고 싶은 상황. 방송 컴백이 쉽지 않은 이수근과 은지원을 위한 나PD의 우정이야 이해하지만, 그래서 더 프로젝트를 반대하고 싶어지는 이유이기도 하다.

이 프로젝트는 나영석 PD가 강호동에게 줄 수 있는 마지막 선물일 수 있다.


<사진제공=KBS>

* 여러분의 공감 클릭은 큰 힘이 됩니다. 공감쟁이는 센스쟁이랍니다~ ^^*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4)

  • 2015.07.17 16:10

    비밀댓글입니다

  • 2015.07.19 23:11

    기자님 말씀이 너무... 마자막 선물이 아니라 발전소역활이라는게 맞지 않을듯..이들이 함께하길 바라는 일인으로 화이팅하길. ~~강호동씨 응원헙합니다 화이팅!!

  • 언제까지 특정 연예인 까는글만 올릴건지
    2015.07.31 01:03

    1박2일 잘나갈때도 그렇게 비방하는 글만 올리더니 아직도 이러네

    • 글쎄...
      2015.08.11 14:25

      문제는 과거에는 1박2일 멤버들을 까면 되려 욕을 먹는게 당연했지만 현재는 대부분에서는 긍정의 뜻을 보인다는거죠.. 강호동이야 탈세사건으로 은퇴, 복귀의 절차를 거친 후 뚜렷한 성과를 거두고 있지 않은 것이 현실이고 이수근이야 방송이야 나온다지만 그를 비난하는 사람이 대다수죠. 은지원과 이승기는 그나마 양반급이지만 화려했던 전성기 1박2일 후 별다른 활동 없이 지낸지 오래고요. 글에 언급되지 않았지만 MC몽이야 대한민국 남자들의 적이 된지 오래고, 김C는 가정불화 이후 은지원과 이승기처럼 뚜렷한 활동이 없고요.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