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팔이, 주원과 정웅인은 기대. 김태희는 봐야

SBS 새 수목드라마 ‘용팔이’의 기대 요소는 배우인 주원과 정웅인, 채정안의 연기력이며, 불안요소는 김태희의 연기력과 연출진의 연출력이다.

이 드라마의 첫 번째 기대요소는 바로 연기력을 보장하는 배우인 정웅인과 주원이 있다는 점. 주원은 시작이 화려하다. 드라마 <제빵왕 김탁구>에서 구마준 역을 맡아 시선을 모은 바 있으며, 이후 <오작교 형제들>, <각시탈>, <7급 공무원>, <굿 닥터>에서 인상적인 연기를 해 많은 이의 칭찬을 받은 바 있다.



그러나 <내일도 칸타빌레>에서 작품의 힘을 받지 못해 연기도 눈에 띄지 않은 그. <용팔이>에서 최고 기대 인물이지만, 걱정인 것은 불안요소인 김태희란 인물이 있기 때문. 작품에서 그는 김태희와 직접적으로 연관돼 러브라인을 만들 것으로 보이기에 걱정이 앞서는 게 사실이다. 연기력이 빛나는 것은 자기 혼자 잘할 때에도 빛나지만, 상대방이 잘 받아줄 때 더욱 빛나는 법이기에 불안 요소로 꼽을 만하다.

정웅인은 말이 필요 없을 정도로 다양한 캐릭터를 완벽히 소화해는 배우. 우스꽝스러운 배역부터 비열한 배역. 악역까지 소화하지 못하는 것이 없는 배우다. <너의 목소리가 들려>에서도 민준국 역으로 강렬한 배우로서의 모습을 보인 그는 <기황후>에 이어 <끝없는 사랑>, <화정>까지 완벽한 연기를 해내 기대해도 후회는 없다. 그런 그가 <용팔이>에 등장한다니 당연히 기대는 크다.



그러나 김태희는 아직도 불안 요소 중 하나다. 예쁜 것이 연기를 방해하는 것만으로 끝나면 좋겠지만, 그녀의 연기는 매번 논란이 일만큼 좋은 평가를 받지 못한다. 제작발표회를 통해 확인하고 미리 공개된 영상을 통해 만나본 그녀의 예고 영상은 불안 요소로 꼽을 만한 모습이었다.

예고 영상에 등장한 그녀의 연기 중 대사 전달 부분은 여전히 어색했으며, 움직이지 않고 잠자는 모습조차도 어색해 불안 요소로 꼽을 만했다. 그래도 지켜봐야 하는 건 시청자의 본분. 기대 이하의 연기를 보인다면 그때 지적해도 늦지 않기에 기대를 해보는 것을 우선 권한다.



불안 요소 중 또 한 가지는 시나리오. 드라마 <용팔이> 기획의도를 밝힌 공식 홈페이지 내용은 정리가 되지 않는 시나리오여서 불안케 한다. 빛을 좇지만, 어둠에서 살아가는 존재. 어둠에서 헤어 나오고 싶지만, 못 나오는 한 인물을 다시 빛으로 인도하는 인물의 모습은 휘황찬란 미사여구 사용으로 이 드라마가 제대로 보여질지 의문이 들 정도다.

하지만 김태현 역을 맡은 주원은 일단 기대해 볼만 하다. 외과 레지던트로 돈을 벌기 위해 아르바이트로 택한 불법 왕진 의사라는 설정. 또 그렇게 해야만 하는 그의 불우한 환경. 갑의 세상에서 살아가고 싶지만, 갑이 되지 못하는 영원한 을의 이야기와 또 다른 반전의 이야기는 다이내믹한 인물을 보여줄 수 있기에 기대되는 점이다.



김태희가 맡은 한여진 역은 그룹의 후계자라 불렸지만, 사고로 후계자가 되지 못한 역이다. 아버지와의 좋지 않은 관계와 사고 이후 자신을 깨워 아버지의 죽음을 알리고 후계자를 물려주려 한 계획이었지만, 자신의 자리가 아닌 곳을 탐하는 배다른 오빠의 방해로 가사 상태에서 깨어나지 못하는 인물이다. 약물로 몸은 움직이지 못하나 시간이 지난 후 의식은 있는 상태의 그녀. 그녀를 깨우는 태현이 있다.

한여진은 깨어나면 자신을 깨어나지 못하게 한 관련 인물을 모조리 복수하겠다 다짐하지만, 그게 쉽지는 않을 것으로 보인다. 그러나 극 전개상 이뤄질 복수이긴 하다. 용한 돌팔이 용팔이 김태현과 뜻을 맞춰 복수를 진행될 것으로 보인다.



정웅인의 활약이 얼마나 될는지 모르지만 그는 이과장 역을 맡는다. 레지던트 태현을 보호해주지만, 이용하기 위한 인물이기도 하다. 그러나 극 후반으로 갈수록 그의 역할이 바뀔 가능성은 충분하다. 극을 풍성하게 만들기 위해서 살려야 하는 역할이니만큼 주원과 김태희에 엮여 후반을 풍성하게 할 것으로 예상된다.

조현재와 채정안 또한 기존 보여주던 배역이 아닌 모습을 보일 것이다. 조현재는 악역인 한도준 역으로 채정안은 그 악역을 맡은 조현재의 처로 등장해 극을 살릴 것이다. 신예 스테파니 리도 기대해 보는 것도 좋을 것.

<용팔이>는 잠자는 숲속의 공주 컨셉처럼 보이지만, 현대판 막장 복수극을 섞어 다른 스토리처럼 보일 것이다. 과연 기대대로 주원의 원맨쇼가 될지 아니면 그를 받쳐주는 역들이 훌륭히 역할을 소화해 낼지 작은 기대를 하고 보자. 일단 <용팔이>엔 정웅인과 주원이 있다.


* 여러분의 공감 클릭은 큰 힘이 됩니다. 공감쟁이는 센스쟁이랍니다~ ^^*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3)

  • 2015.08.05 22:11

    잠자는모습도어색~ㅋㅋ 아~욱껴 ㅋ

  • 2015.08.06 08:00

    어색한 연기를 지켜봐야하는게 시청자의"본분"?웬 본분?어색한연기가 싫어지면 다른채널을 선택하는게 본분이지..그냥 참고보는게 본분?어이가없네

  • 2015.08.13 22:13

    오늘 처음 재방 봤는데 어쩜 연기가
    김태희는 예뻐 손해보는게 아니다
    딱 아이돌 수준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