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를 돌아봐, 최민수 자진하차보다 중요한 건 폐지

KBS 2TV 예능 프로그램 ‘나를 돌아봐’는 파일럿 때만 해도 괜찮은 프로그램이었다. 옹달샘 멤버인 장동민을 비롯해 유세윤, 이경규가 역지사지 자신이 해왔던 일을 돌아보며 반성할 수 있는 프로그램으로 반응이 좋아 정규 편성이 될 수 있었다.

그러나 파일럿 프로그램이 아닌 정규 프로그램으로 시작함과 동시에 문제가 발생한 건 파일럿 당시 가장 반응이 좋았던 장동민을 빼고, 박명수를 넣는 반칙 플레이에 시청자가 반발하면서부터다.

그뿐이겠는가! 정규 프로그램으로 승격돼 정식으로 <나를 돌아봐>를 런칭하는 발표회에서 조영남은 나이에 안 맞는 추태성 행동을 보였다. 김수미와 언쟁을 하고 그를 못 참아 자리를 떠난 것이 바로 그것.



나름 라디오 스케줄이 있었다고 얼버무렸지만, 제작발표회장을 박차고 떠난 건 해서는 안 될 일이었기에 조영남과 김수미는 질타를 받아야만 했다.

문제는 이런 과정들이 프로그램의 노이즈 마케팅을 위한 것은 아니었는가? 하는 의심을 갖게 했다는 점. 제작발표회를 촬영 조건으로 진행한 것도 의심된 점이다.

보통의 제작발표회 경우 촬영을 한다고 해도 기자들의 취재 열기를 취재하는 선과 출연진이 어떤 이야기를 하는가 정도를 찍는 것이 일반적인데, 이날은 마치 짜 맞춘 듯한 장면을 촬영해 의혹의 시선을 받을 수밖에 없었다.



기자들의 의문 제기에 담당 PD가 아니라고 강조했지만, 화해 과정과 그 모든 것을 방송으로 내보내는 모습에 더욱 노이즈 마케팅을 의심한 건 사실이다.

프로그램을 제작하며 생긴 해프닝과 그들이 남을 통해 자신을 돌아보며 반성할 기회를 이런 에피소드를 빌려 찍는 것이라면, 드라마틱한 반전도 있을 것이기에 한 번 시도해 볼 법했다.

문제는 그것이 한 번으로 끝난 것이 아닌 것처럼 보인다는 점. 최민수가 담당 외주 PD를 폭행한 것 또한 방송 소재로 삼을 만한 그림이었다. 폭행과 이후 화해 과정. 그 과정을 방송을 통해 보여 이홍기가 사고를 치면 안 되겠다 싶은 그림을 보여주는 연출은 조영남과 김수미의 경우를 빗대어 비유해도 언뜻 맞는 그림이었다. 시청자는 그래서 더 의혹의 시선을 감추지 못하는 것.



최민수의 행동은 시청자가 그냥 넘길 수 없는 일이다. 아무리 욱하는 마음이 있었다고 해도 PD를 폭행한다는 것은 말이 되지 않기에 쉽게 받아들일 수 없을 것이다.

<나를 돌아봐>의 논란 과정을 보며 가장 이해가 안 간 건 프로그램이 왜 이런 연출을 택했는가? 이다. 그냥 곱게 연출을 해도 되는데, 굳이 막장 중 상막장 연출을 하는 모습은 어떻게 생각해도 이해할 수 없는 일이다.

논란을 만들고 그 논란을 풀어가는 극적 반전 요소의 페이크 예능을 만들 이유가 없기에 이런 모습들은 이해하기 어렵다. 이런 과감하고 무식할 정도의 페이크 예능을 하기 위한 조건은 프로그램이 망하기 일보 직전에서나 가능할 일. 하지만 반응도 좋았던 프로그램에 썼다. 도통 이해할 수 없는 일이다.



최민수의 PD 폭행이 자진하차로 이어졌지만, 이런 논란을 불러일으킨 가장 큰 시발점은 <나를 돌아봐> 프로그램 자체의 연출 문제처럼 보이기에 프로그램 폐지를 요구하는 건 당연해 보인다.

시청자가 프로그램 폐지를 주장하는 것은 출연자의 단순한 다툼보다는 그 다툼을 이용하는 듯한 프로그램의 모습이 보여서다. 매번 문제를 일으키고 그 문제를 풀어가는 모습을 방송으로 보여주는 모습은 무척이나 화 날 일이기에 시청자는 폐지를 요구하는 것이다.


최민수의 하차도 하차지만, <나를 돌아봐>는 폐지가 바람직한 상황이다.


<사진=KBS제공>


* 여러분의 공감 클릭은 큰 힘이 됩니다. 공감쟁이는 센스쟁이랍니다~ ^^*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2)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