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가맨을 찾아서, 파일럿만으론 아까운 예능. 정규감

JTBC 파일럿 예능 프로그램으로 2회 제작된 ‘투유 프로젝트 – 슈가맨을 찾아서’는 시대를 앞서 나가기보다는 지난 시대의 아련한 추억을 현재로 가져오는 프로그램이다. 과거 한 시대를 풍미했다가 사라진 가수가 현시대에 등장해 반가움을 주는 것도 의미 있지만, 주옥같은 곡을 리메이킹 하는 의미는 그들이나 후배의 입장에서도 특별하다.

<투유 프로젝트 – 슈가맨을 찾아서>(이하 ‘슈가맨을 찾아서’ or ‘슈가맨’> 1회는 <TV는 사랑을 싣고> 식의 과거 스타를 추적해 가는 과정을 그렸지만, 호평보다는 질타가 많았다. 새로운 프로그램의 연출상 신선하지 못한 구성이었다는 점에서 질타를 받은 것.



굳이 스타를 찾기 위해 억지춘향 식으로 찾는 과정을 넣었어야 하느냐는 말이 나온 것이다. 전화 한 통화로 어디 있는지 수소문이 되는 시대에 현실감 없는 연출이라 질타를 받기도 했다.

그래서일까? 한 회 만에 과감히 해당 부분을 걷어 내는 등의 노력을 하며 시청자의 입맛을 충족시켜주려 한 것이 <슈가맨을 찾아서>였다.

<슈가맨을 찾아서>는 과거 전성기를 보내고 사정상 대중과 멀어진 연예 스타를 찾아 나서, 다시 대중과 이어주는 프로그램이다. 이는 대중과의 연결 고리를 만드는 것이기도 하지만, 가요계 후배들과의 연결고리를 만들어 주는 것이기도 하여 바람직하게 느껴지기도 한다.

또한, <슈가맨>은 추억의 스타를 소환해 그들의 전성기 이야기를 듣고 왜 브라운관에서 멀어졌는지에 대한 이야기를 풀어냄으로써 좀 더 가요계가 올바르게 기여할 수 있는 여건을 만든다는 점에서도 좋게 받아들여질 수밖에 없다.



<슈가맨>이 소환해 낸 추억의 스타는 경쟁에서 도태돼 연예계에서 멀어지기도 했지만, 어떤 경우는 그럴 수밖에 없는 사정도 있었다는 것을 알려 주기도 했다.

드라마 <질투>의 주제가로 인기를 끈 유승범은 OST 가수로 1위를 거머쥔 사실 하나만으로 가수들에게 험담을 듣는 등, 당시 가요계의 병폐를 알리기도 했다. 지금이야 웃으며 이야기할 수 있다지만, 당시 얼마나 가요계가 썩었었는지를 대중은 TV를 보며 알 수 있었다.

<슈가맨>이 1회에서 소환한 김준선과 박준희. 2회에서 소환한 유승범과 김부용은 추억의 스타 중에서도 무척이나 큰 인기를 누렸던 스타로 ‘반짝스타’라 불리기 아까운 존재들이었고, 대중에겐 그리움의 존재이기도 했다.

프로그램이 찾는 ‘슈가맨’으로 어쩌면 가장 잘 맞는 스타가 그들. 김부용처럼 아예 연예계에서 멀어져 있던 스타도 있었지만, 박준희와 김준선, 유승범은 음으로 양으로 가요계에 인연의 끈을 대고 있었다.



어떤 이들은 <슈가맨>이 찾은 스타가 과연 ‘슈가맨’으로 자격이 있는가를 따지지만, 이들이 ‘원 히트 원더’의 반열에 오를 수 없는 이라면 당시 활동한 가수는 모두 ‘슈가맨’의 자격이 없다고 말할 수밖에 없다.

김준선의 ‘아라비안 나이트’와 박준희의 ‘눈감아 봐도’는 한 시대를 풍미했던 곡이 명확하다. 또 유승범의 ‘질투’와 김부용의 ‘풍요 속의 빈곤’ 또한 한 시대를 풍미했던 곡이다. 그저 단발로 치고 올라 1위를 한 곡이 아니라 전 국민이 좋아했던 곡인데 그 곡을 두고도 ‘원 히트 원더’감이 아니라고 하는 것은 지나친 폄하라 생각지 않을 수 없다.

비록 ‘원 히트 원더’의 곡이었다고 해도 범국민적인 사랑을 받았던 곡이었기에 <슈가맨>에서 현시대의 코드에 맞게 편곡해 부르려 시도한 것이다.

후배들은 과거 선배들의 명곡을 역주행 송으로 만들고자 하며 대결을 펼치는 등의 모습을 보였고, 이들의 모습은 아이돌 음악풍으로 편중돼 작은 불편함은 있었지만, 재해석돼 불린다는 점에서 유의미함을 찾을 수 있었다.



현시대의 종잇장처럼 얇은 아이돌 음악의 깊이감이 아닌 과거 들을 수 있고 부를 수 있는 음악이 더해진 아이돌 음악이라면 또 다른 의미를 가질 수 있기에 이 도전은 충분히 칭찬할 만하다.

<슈가맨을 찾아서>는 예능 프로그램이고 전적으로 음악에만 몰두할 수 있는 프로그램 특성은 아니다. 그래서 <TV는 사랑을 싣고>식의 추적 장면이 등장한 것이고, 양 팀이 대결하는 그림이 펼쳐진 것 또한 예능이기에 그랬던 것이다.

예능이기에 대결 구도에서 농담할 수 있었던 것이고 유치하지만, 자랑 배틀이라도 벌여 그 시절을 소환하는 것이기에 이를 두고 비판할 수는 없다. 음악만 만들며 웃음을 줄 수 있는 이는 없다고 봐도 무리는 없다. 당연히 토크가 들어가고 어떻게 연결점을 만드는가에 대한 고민이 있었기에 이런 예능이 탄생한 것이다.



여기저기 과거 추억의 스타를 소환하는 물결이 있다고 해도 그것을 어떻게 풀어내는가에 따라 문화적 다양성도 있는 것이기에 시도 자체를 비판하고 나서는 것은 좋지 않다. 차라리 비판에 대안 제시로 반응 좋은 토크 양을 늘리라든가의 충고를 하면 모를까. 패착이나 뭐니 비아냥만 하는 게 옳은 충고는 아닐 것이다.

그만큼 시도를 안 하기에 수년간 세시봉에만 빠져 있는 게 현 TV 복고문화의 문제점 아니겠는가! 다양성 면에서 이런 시도는 더욱 필요하다.


* 여러분의 공감 클릭은 큰 힘이 됩니다. 공감쟁이는 센스쟁이랍니다~ ^^*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