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형돈 활동 중단. 늦었다고 생각할 때가 빠른 선택

박명수가 빡빡한 현실을 비틀어 농담으로 하는 말이 ‘늦었다고 생각할 때 늦었다’는 말이다. 하지만 그 현실 풍자보다 앞서는 것은 단연 원 뜻을 지닌 속담 ‘늦었다고 생각할 때가 가장 빠른 때이다’라는 말이다.

이는 선택의 순간을 맞이한 이들에게 해당하는 말이며, 우린 늘 선택의 문제 앞에서 그 선택을 외면하는 버릇이 있기에 이 선택의 문제는 늘 고민인 문제이기도 하다. 속담은 그런 선택의 문제 앞에 선 이들에게 그 시간이 가장 빠르고도 늦은 지점이기에 당장 시작하자고 한다.



선택은 모든 곳에 적용된다. 특수한 경우도 있지만, 우린 살며 단 하나도 빼놓지 않고 선택의 문제 앞에 선다. 하지만 이 속담의 뜻엔 시작하기에 적기란 뜻은 있어도 ‘이르다’의 뜻은 없다. 그래서 당장 시작해야 함을 강조한다.

정형돈의 선택은 늦었지만, 빠른 선택이 맞다. 불안장애를 가진 상태로 벌써 몇 년을 숨기고 방송활동을 했기에 그는 늘 큰 스트레스로 살았을 것이다. 내과적 건강 문제를 더욱 악화시킨 것도 바로 이런 스트레스가 주원인이었을 거라는 건 쉽게 예상할 수 있다.

‘불안장애’의 특징이라면 관련한 여러 장애의 특징을 공통으로 보인다는 점이기도 하다. 공황장애적 특징, 강박장애적 특징, 외상 후 스트레스 장애적 특징, 사회 공포증적 특징 중 하나 이상의 증상을 보이기도 한다.



이경규가 공황장애적 특징을 가장 많이 보여 공황장애라 판단을 했다면, 정형돈은 하위 질병적 특징 중 여러 부분 하위 질병 특징에 해당하는 증상을 보이기에 불안장애라 통칭해 말했을 것이다.

정형돈의 상태가 이렇게 된 데는 증상을 숨기고 활동할 수밖에 없는 직업적 특성이 원인이 되었을 가능성이 있다. 어느 하나의 증상을 치료할 시기에 절대 빠질 수 없는 프로그램 <무한도전>을 해왔으니 치료 시기를 놓친 것은 분명하고, 이어 프로그램 수를 어쩔 수 없이 늘리다 보니 증상이 확대돼 여러 다양한 질환적 특징을 가져온 것 또한 분명하다.

<무한도전>에서 자기 역할을 하는 것도 버겁다 생각되는 찰나 해당 프로그램에서 데프콘과 환상의 호흡을 보이며 <주간아이돌>을 시작했고, 여세를 몰아 <냉장고를 부탁해>의 실험은 성공해 그는 단박에 ‘4대천왕’이란 타이틀을 다는 데 성공할 수 있었다.



하지만 이런 성공은 그에게 큰 부담이 됐을 가능성이 있다. 분명 성공한 것은 그 자신의 능력이 돼 성공한 것인데, 그는 그 성공이 제 실력 이상의 평가를 받았다 느꼈을 것으로 예상된다. 그래서 불안감과 긴장감이 높아졌을 것.

따지고 보면 그는 제 실력을 갖추고 있었으나, 해결하지 못한 불안장애적 요소에 계속해서 더 큰 중압감을 더했으니 탈이 난 것은 당연하다.

어쨌든 그는 휴식을 선포했고, 그 선포에 <우리동네 예체능>, <능력자들> 등도 동지적 관점에서 충분히 배려할 사안이기에 그의 휴식은 길든 짧든 이어질 것이다.

그의 선택은 무조건 옳다. 책임감을 다하지 못한 부분이라 평가절하하기보단 그가 지금까지 무거운 책임감으로 활약해 온 공을 인정해서라도 그의 선택은 존중받아 마땅하다.



그를 필요로 하는 프로그램인 <무한도전>이나 <주간아이돌>, <냉장고를 부탁해>는 절대적인 충성 층이 있으니 언젠가는 돌아와야겠지만, 그를 아끼는 이들은 모두 그의 선택을 존중하고 있기에 조바심은 안 가져도 된다.

대중은 정형돈의 선택을 존중하고, 무엇보다 건강이 먼저라고 하고 있다. 그를 다시 보기 위한 조건 중 최우선의 조건은 건강이기에 이런 존중도 하는 것이다.


<사진=KBS, SBS>

* 여러분의 공감 클릭은 큰 힘이 됩니다. 공감쟁이는 센스쟁이랍니다~ ^^*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1)

  • 김윤
    2015.11.14 19:04

    절대적으로 동의합니다..저는 무한도전 사람들을 에니어그램유형으로 분류했었는데 정형돈은 불안과 수동성.공격성과 과감한 행동을 번갈아보이는 6유형으로 생각했었어요...스트레스편에서 정신과의사가 진단한것을 보고 또 연예프로그램에서 정형돈특집하면서 그가 원래 삼성에 다닐때도 그닥 웃긴건아닌데.가요제에 나와서 웃기고 사람들에게 인기가 좋아서 개그맨도전을하고 두번인가에 붙었다면서 운이좋았다고 말하더라구요..그러면서서 깨달은건..정형돈자체의 성격도 있겠지만 사실 정형돈이 처음 개콘에나왔을때 웃기지않았어요,.적어도 저에겐,,근데 갑자기 공중파여러개에 나오고..무한도전나오고.결국 몇년간 미친존재감이란 반어법적인 별명으로 불리면서 나는 실력이없는데 여기 붙어있구나라는 자괴감이 큰 영향을 미쳤을거란 생각들어요..그리고 그는 뱀의 꼬리보단 닭의 머리가 되려는 성격이 잇어보이는데.정신과의사말도 그랬죠..그래서 무한도전에서 자기맘대로 못해서 힘들거라고. 음악과 접목한 영역이나 사람들을 자기가 프로듀싱하듯이 끌어가는 진행일때 가장 큰 시너지를 발휘하는거같고..그래서 김성주와 호흡이 잘 맞고..아이돌프로그램에서 두각이 나오는듯..무한도전은 유재석이나 다른 사람과 호흡을 맞춰야하니 힘들었을거고.여하튼 무한도전에서 굉장히 여러가지 큰 증상을 진심으로 걱정하면서 증상을 말해서 -뾰족한게 무섭다거나.여하튼 너무 심각한 수위-저 사람 당장 치료받아야하지않나해는데..그후몇년간 활동하고..상받고..지금 한창 잘될때.그만두네요..더 빨리 받아야하는데.사실 저도 정신과치료미루고미루다가 지금받으려고 하는차라..남일같지않아 길게썼어요.저도 불안장애..ㅜㅠㅜ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