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리와 아이유의 롤리타 콤플렉스 자극 PR. 존중해야 하나?

새로운 문화가 대중문화로 침투하는 것은 언제나 흥미롭다. 그러나 침범해서 좋을 게 있고, 침범해서 안 좋을 게 있다. ‘롤리타 콤플렉스는 침범해서 안 좋은 문화 중 하나. 그것도 노골적으로 자기 PR을 위해 ‘로리타’ 컨셉을 가져가는 건 지양해야 옳다.

그러나 하나둘 ‘롤리타 콤플렉스’를 이용한 PR을 하기 시작했다. 그것도 아이돌 멤버였던 설리와 아티스트로 서고자 하는 아이유가 다르긴 하나 한줄기의 ‘롤리타’ 콘셉트를 차용해 자기를 알리고 있다.



아이유는 앨범 콘셉트를 롤리타적인 감성의 커버로 장식했고, 이어 계속해서 비슷한 감성의 화보를 내고 있다. 설리 또한 마찬가지로 지속적으로 롤리타 콘셉트의 화보를 공개하고 있다.

이 둘의 공통점은 롤리타 감성의 화보를 낸다는 것이나 근본적으로 방향성은 다르기에 이 점은 달리 생각할 필요는 있다.

아이유가 본격적으로 아티스트로 성장하기 위한 과정에 기존의 이미지를 연장하는 선에서 롤리타 콘셉트를 일부 차용했다면, 설리는 유명인으로서의 이미지를 만들어 가고자 이 콘셉트를 가져가고 있다.

설리는 한국 사진가 중 미소녀 콘셉트로 활동하는 이에게 화보를 찍어 유명인으로 자신의 존재를 부각시키고 있다. 이는 뚜렷이 강점이 없는 이가 선택할 수 있는 부분. 설리는 가수의 자질도 부족하고 연기자의 자질도 부족한 인물. 연예인이기보다는 유명인 정도의 삶을 살아가는 존재다.



기획사 SM에선 설리를 다른 방향으로 활용할 수 없는 선택점에서 방관을 하고 있는 사이 설리는 자신을 부각시키는 방법으로 이 방법을 선택해 꾸준히 화제의 인물로 남아 있을 수 있게 됐다. 또한, 다이나믹듀오 최자의 여친이라는 타이틀로 여전히 화제의 인물인 상태다.

설리가 유명인으로 유일하게 살아남을 방법으로 롤리타 콘셉트를 가져갔다면, 아이유는 자신을 키우고 아낀 팬과 삼촌팬들을 위한 팬서비스 차원의 마케팅을 하는 셈.

아이유를 아끼는 팬은 연령이 다양하지만, 사실 가장 아끼는 팬층은 삼촌팬 층이라 할 수 있다. 장기하와 열애를 하든 뭘 하든 삼촌팬이 아이유를 여전히 좋아하는 이유는, 가수로서 제대로 된 실력을 보여주고 있기 때문이다.


아이유의 곡 ‘제제’ 논란은 문학의 본질적인 면과 해석의 다양성 면에서 여러 방면으로 공방이 있지만, 그건 문학적으로 접근하느냐 아니면 소설 저작권과 작품 하나로 보느냐에 따라 여러 부분으로 논쟁이 있을 수밖에 없는 면이기에 쉽게 접근할 수 없고 결론 낼 수 없는 면.

해당 논쟁을 벗어나 본다면 아이유는 데뷔해서 지금까지 변함없이 자신을 아껴준 팬을 위해 기획한 연출이 이번 ‘롤리타’ 콘셉트 커버일 것이다.

생각해 볼 건 아이유를 대중이 어떤 방식으로 소비했느냐에 대한 문제. 그녀를 아끼고 사랑한 대중의 사랑 방식이 ‘롤리타 콤플렉스 접근법’은 없었는지를 생각해 본다면 그녀가 시도한 이번 앨범이 왜 나왔는지를 유추해 볼 수 있다. 비극을 만든 건 어쩌면 대중이 만들어준 길에서 나왔는지도 모른다.



아이유의 앨범 성격에 드러난 ‘롤리타 콤플렉스’적인 PR 방법은 그걸 원하는 대중에게 맞춰준 성격으로 본다면 그 비극의 시작점이 대중인 걸 알 수 있다. 아이유는 논란 중 일부에서 제기하는 소아성애적 상상과 해석에 관한 부분에 자신이 ‘페도필리아’가 아니라며 부인했고, 그 이야기가 맞다면 그건 자신도 모르게 대중의 입맛에 맞춘 작사와 해석을 한 것이기에 반성은 그런 소비를 한 대중의 몫이기도 하다.

설리는 아이유보다 먼저 미소녀 사진 전문 사진작가에게 사진을 찍고 꾸준히 자신의 SNS로 전파했다.



하지만 설리는 작품 활동의 연장선도 아니고 그저 잊힐 만한 시기에 이 사진들을 올리며 화제의 인물에 오르고 있다. 언론매체들은 늘 그녀의 SNS를 주시하기에 자신이 어떻게 주목받는지를 알 수 있어 그 방법을 사용하고 있는 듯하다.

자기 PR 방법으로 사용되고 있는 이러한 ‘롤리타 콤플렉스’ 자극은 사실 유행해선 좋을 것이 없으나, 효과적인 방법이라 생각해 사용되고 있어 아쉬움을 낳고 있다.

일본에서 이미 오래전부터 유행한 미소녀 사진과 영상은 사실상 그 출발점이 건전치 못하기에 이 유행이 더 불편하게 느껴지는 것. 그들의 유행은 상업적이고 성을 상품화하는 부분이 다분해서 자기 PR 방법으로 ‘롤리타 콤플렉스 접근법’을 시도하는 것이 불편할 수밖에 없다.



그렇게 소비됐다고 해도, 또 그걸 소비한다고 해도 오버그라운드에서 자랑스레 사용할 방법은 아니기에 ‘롤리타 콤플렉스 자극 PR’은 아쉬울 수밖에 없다.

이러한 해석으로 본다면 SM은 최초 그라비아 아이돌을 배출한 기획사일 것이다.



<사진=SNS 및 보도사진>

* 여러분의 공감 클릭은 큰 힘이 됩니다. 공감쟁이는 센스쟁이랍니다~ ^^*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14)

  • 2015.12.05 08:03

    그걸 대중탓으로돌리면 안되죠.팬들 취향에 맞춘것이면 몰라도.이글도 가수를 옹호하는글이군요.애초에 대중이원하는 컨셉인데 이렇게 논란이됬을ㄲ까 생각해보길.특정성향의 사람들을 대중이라할수있나.

  • 2015.12.05 08:14

    특정팬의 취향에 맞추느라 대중에 줄쾌감과 악영향을 미치는데 그게 대중이 원해서 그런거라는 옹호하는것도 이렇게 분노하게도 하는군요.저와 많은 대중은 그런거 원한적없습니다 그 책임은 팬들에게 말하고 반성하라하십시오.엄한 대중이라 몰이하지마시기바랍니다.

  • 2015.12.05 11:27

    진지하게 생각해봐요
    저 사진들의 어느 부분이 댁이 말하는 롤리타 컴플렉스를 자극하는지
    단지 어리게 생겼단 이유만으로 화보를 찍으면 그렇게 왜곡 해석해도 된다는겁니까?

    댁이 올린 사진 중에 어려보임을 강조하는 부분은 도대체 어디인지 설명좀 해주시겠어요?
    답도없는 색안경끼고 지멋대로 해석하며 매도하는 짓이 더 형편없고 존중못하겠네요

  • 2015.12.05 12:46

    처음부터 끝까지 개소리만 써놨네 이런 사고방식으로 일상생활 가능하신가요? 그리고 아이유 보호하려고 설리 이용하네;; 아이유가 제제랑 은혁우영김태우 이용하듯 그가수에 그팬인가보네

    • 2015.12.06 10:07

      설리팬이시군요 이것도 설리쉴드치면서 아이유까는것밖에는 안보이는데 보는사람 마음상하겠어요 고운말만!

    • 고소미 예정
      2016.02.22 11:36

      고소미 드시고 반성하시길

    • 고소미 예정
      2016.02.22 11:36

      고소미 드시고 반성하시길

  • 2015.12.06 10:05

    괜한 마녀사냥 이제 그만좀하시지

  • 2015.12.09 08:31

    왜 설리 갖고 난리얔ㅋㅋㅋㅋㅋ척 봐도 아이유가 화장이나 의상 컨셉, 연상남친 그 외에 것들 전부 설리 따라 하는데ㅋㅋㅋㅋㅋㅋㅋㅋ설리 좀 그만 따라해 다 티나니까;;;;;;

  • 2015.12.12 02:31

    대중의 탓이라기 보단 대중의 입맛을 충족시키려는 연예인들의 비애가 아닐까요.. 아이유나 설리가 정말 소아성애자같은 게 아니겟죠 요즘 아이유 너무 마녀사냥이네요...시대가 흘러도 이런 무식한 마녀사냥은 달라지는 게 없어서 쓸쓸하네요

  • 2016.01.06 22:37

    확실히 둘이 비슷한 건, 아이유가 몇 년 전에 낸 '복숭아'라는 앨범에 복숭아 그림을 직접 그림. 지금 설리 인스타 프로필은 '복숭아'.. 그냥 지들이 원하니까 하는 거 같은데; 하얗고 불그스름한 어린 소녀를 성적화 하고 즐기는 거. 평상시 그리고 여지껏 모습에서 다 드러남.

    • 2016.01.09 00:38

      그건.. 아이유가 설리가 생각하고 만든 노래가 복숭아..

    • 님 착각
      2016.02.22 11:37

      복숭아를 님이 그렇게 생각하는거지 아이유가 그렇게 생각하는거 아님. 복숭아에서 떠올리는 님의 근본적인 생각이 문제임.

  • 결국 자기생각
    2016.02.22 11:39

    결국은 다 자기생각대로 해석하는거지요. 창작자 자신들은 전혀 그런 생각이 없었음에도 결국 받아들이는 사람들 각자의 해석일 뿐.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