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5 MAMA를 보니 아이돌 대부분은 ‘저급 딴따라’더라

아이돌 그룹과 그들을 키우는 엔터테인먼트 기획사가 생각하는 시상식은 어떤 의미일까? 적어도 2015 MAMA를 보면 그들이 생각하는 시상식은 ‘상 하나 챙기러 가는 장소’였던 것으로 보인다. ‘축제의 장’이란 말은 애초 생각지 않은 저급한 딴따라들의 참가상 챙기기 장소. 그 이상 그 이하도 아니었다.

마지막 무대까지 남은 가수라곤 한 팀. 올해의 노래상을 받은 ‘빅뱅’을 축하하기 위해 남은 한 팀은 몬스타엑스였다. 가요계에서 작게는 1~3년, 길게는 10년 가까이 활약한 아이돌. 또 그보다 오랜 가수 생활을 한 가수까지. 자신의 상만 챙기고 자리를 비운 모습은 추태로 비칠만 했다.



그런 작금의 상황에 빅뱅 태양은 참석했던 아이돌을 향해 과감히 잘못된 점을 지적했고, 그의 말은 단 하나 틀린 말이 없었다.

태양은 “빅뱅 5인 완전체로 ‘MAMA 시상식’에 참가하는 건 오랜 기간 힘들 것이다. 그동안 ‘MAMA’를 통해 좋은 무대를 보여줄 수 있어 행복했다”며 군입대를 암시하는 듯한 말을 남겼다.

이어 참석자들에게 지적한 말은 “오늘 하나 아쉬운 건 마지막 저희가 상을 받는 자리에 많은 가수가 축하를 위해 자리를 지키지 않으셨다. 다 같이 신나는 축제의 장이 됐으면 했는데 그것이 안 돼 아쉽다”며 소신을 밝힌 것.

더욱이 그들의 무대를 잇는 무대는 대선배인 싸이의 공식 컴백 무대로 뜻깊은 자리였음이 분명하다. 하지만 몬스타엑스 한 팀만 빼고 그 자리를 지킨 아이돌은 없었다. 대신 그 자리를 지킨 건 시상을 하러 등장한 홍콩 스타 주윤발.



주윤발은 대상인 올해의 노래상을 빅뱅에게 시상했고 진심을 다해 축하했다. 함께 셀피를 찍는 등 끝까지 함께하는 모습도 보였다. 또한, 싸이의 무대까지 함께하며 자리를 빛냈다.

그는 누구도 하기 힘든 축하의 무대를 보였다. 태양이 말한 ‘축제의 장’에 가장 어울리는 시상자의 모습을 보인 것.

그러나 상은 상대로 받은 SM 아이돌은 단 한 명도 자리를 지키지 않았다. 엑소와 소녀시대, 레드벨벳, f(x)는 모두 자신의 상을 받고 자리를 떴다. 총 9개 부문의 수상을 했지만, 끝까지 자리를 함께하며 축하를 해주진 않았다.

JYP의 박진영과 트와이스도 자리를 지키지 않았고, 현아, 산이, 자이언티, 크러쉬, 에일리, 방탄소년단 또한 자리하지 않았다. 막 데뷔한 신인부터 십수 년이 된 가수조차 자리를 지키지 않은 것은 심각한 문제.



이는 위계질서 자체가 무너진 결과이며, 그를 방관한 것은 소속사란 것 또한 알 수 있었던 자리. 아이돌 가수를 이끄는 대표라는 박진영조차 자리를 지키지 않았다는 것도 실망스럽고, 그 오래 활약한 소녀시대도 자리를 함께하지 않은 것은 실망스러운 일이다.

YG가 Mnet과 작은 문제로 기싸움을 펼치다 전격적으로 참가하게 된 것은 어쩌면 충분히 일어날 수 있는 일. 그러나 SM조차 기싸움을 펼치고 참가해서조차 적극적인 모습을 보이지 않은 것은 너무나 대비돼 비판하지 않을 수 없다. 작게나마 기싸움을 했다고 하더라도 무대에 섰다면 최선을 다해야 하는 건 상식이다.

2015 MAMA의 모습은 이렇게 스케치할 수 있다. 캐스팅 단계에선 껄끄러웠지만, YG는 최고의 무대를 보이기 위해 애썼고, SM은 상을 받기 위한 최소의 무대 매너를 보인 정도다. JYP 또한 나름 열심히 했지만, 그 노력이 수포로 돌아간 건 남들과 같은 모습을 보인 것이 실망스러운 일.



이 비판은 가장 수상 타이틀이 많은 기획사를 집중적으로 조명한 것이고, 그들이 분위기를 이끌어 남아 있었다면 자연스레 모든 가수는 그 시상식을 즐겼을 것이기에 비판을 받는 건 당연하다.

사실 이런 모습은 처음이 아니다. 이전 MAMA에서도 심심찮게 보던 모습이었지만, 말이 나오자 그래도 조금은 바뀐 모습을 보인 게 역대 MAMA였는데, 2015 MAMA는 형편없이 무너진 모습이어서 실망할 수밖에 없었다.

시상식이 공정치 못하다 생각하면 보이콧을 하고 나오지 말았어야 했다. 그럼에도 참석해 영광만 누린 채 남의 영광은 외면하는 아이돌의 모습은 씁쓸할 수밖에 없다. 또 그들을 그렇게 만든 기획사가 원망스럽지 않을 수 없다.


(업데이트 - 주최측의 시상식 1시간 지연 및 네이버 브이앱 인터뷰로 인한 사정은 있었다고 함)


주윤발을 비롯해 전 아시아인이 한국 가수와 시상식의 저급한 수준을 알게 된 자리다.


* 여러분의 공감 클릭은 큰 힘이 됩니다. 공감쟁이는 센스쟁이랍니다~ ^^*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12)

  • 2015.12.03 11:04

    http://blog.naver.com/goodday9090/220557344463 이 글을 보시고 말씀 다시 해주시죠 후배들이 비난을 받아야 하는게 아니라 cj측이 비판받아야 마땅하지 않을까요!

  • Alinda
    2015.12.03 11:16

    SM측 가수들은 예상보다 길게 진행된 마마 일정때문에 다음 체코스케줄인가... 그것땜에 먼저 자리를 떴다고 했어요... 이러한 글을 올리실때는 전후사정을 제대로 알아보시고 올리시길...

    • 2015.12.03 11:22

      그냥 딴지 걸려는 것은 아닌데요.
      SM 멤버 전체가 체코 일정이 있었다고 지금 쉴드 치는 건 아니겠죠????

    • 2016.01.14 22:41

      샤이니 레드벨벳이 체코 스케쥴이고 엑소는 mama쪽 인터뷰였습니다!! 감사합니다ㅠㅠ

  • 제목이 참...
    2015.12.03 11:38

    우선 빅뱅은 저런말할 자격이 없습니다... 본인들이 정작 선후배에게 좋은 본보기를 보이지 못해놓고 자신의 후배들에게 대우받으려고 하는 모양이 무척 보기 흉하네요.....그리고 주최측도 시간관리 제대로 못한 잘못이 크고요...차후 다른 스케줄이 있는데도 어렵게 참석한 가수들이 있다면 당연히 상받은 이후의 스케줄은 본인들 예정대로 하는게 당연한거죠....약속어긴 위약금과 신뢰도 손실은 누가 책임져줄수 있는게 아니니까요..

  • 2015.12.03 16:31

    직속후배가수들도 자리떴는데 그건언급안하시네요? 어이없는사람일세ㅋㅋㅋ 아이콘 2ne1어디갔대요?ㅋㅋㅋ

  • 2015.12.03 19:49 신고

    안녕하세요. 메인에 글이 떠서 들어왔는데, 전체적으로 글이 한쪽 입장만 대변한것으로 보여 댓글 남깁니다.
    시상식이 서로를 축하하는 장이 되고 모두가 남아서 축하해주는 것이 보기에 좋겠지만, 아시다시피 다들 각자의 사정이 있는데 한쪽의 사정만 봐주기 하고 계신것 같네요.
    차근차근 짚어보면, 우선 SM측 가수들 중 샤이니 레드벨벳은 대통령이 참석하는 체코 스케쥴 비행기 예약이 새벽 1시였고, 시상식이 1시간 지연된 관계로 비행기조차 못타고 오후 1시 환승비행기로 출국해야했습니다. 레드벨벳의 경우 올 한해 활동을 열심히 했는데도 무대조차 서지 못했고요. 태티서도 무대를 아예 못했고(태연은 솔로) 다음날 1시에 컴백 쇼케이스가 있는데 리허설도 못하고 날아온 가수에게 예의는 아니었죠. 상이 중요하다지만 대리수상도 있었는데 직접 홍콩까지 날아왔으니까요. (그 정확한 관계는 모르겠으나 시상식 직전에 주최측 관계자와 YG관계자가 따로 만남을 가진 것이 보도가 되면서 많은 논란이 있었습니다. 참고 부탁드립니다. 홍콩까지 가서 무대를 안한건지, 못한건지 쉽게 판단할 수 없지만요.) 그리고 위계질서 따지면 박진영은 먼저 떠나도 되나요? 이게 딱히 위계질서를 따져야 할 문제는 아닌것 같습니다. 그냥 동료가수에 대한 호의라고 보는게 나을것 같네요. 그리고 엑소의 경우 주최측 엠넷 인터뷰를 위해 시상식 아래로 내려가 인터뷰중이었고요. JYP및 타 소속사 아이돌은 주최측에서 잡아준 귀국행 비행기가 새벽 1시여서 급하게 먼저 출발해야만 했고요.(뉴스 기사도 났으니 증거는 있습니다.) 같은 소속사인 아이콘의 경우도 빅뱅 전전 시상때부터 자리에 없었고 비행기시간 맞춰 나갔다고 하니 어느 한 소속사만 특정지어 비판할 만한 일도 아닌것 같네요. 끝까지 앉아 자리를 빛내주었다면 칭찬해줄만한 일이지만, 각자의 사정으로 먼저 떠난것을 비난할 일은 아닌 것 같습니다. 뻔히 개인의 사정이 있는데 그걸 다 포기해야 한다는 말씀은 아닌것으로 알겠습니다.
    이런 전후사정 신경 안쓰고싶다해도, 빅뱅의 경우 이런 말 할 자격은 없다고 봅니다. 일단 레드카펫도 참여 안했던데다 작년 MAMA에서 샤이니?가 대상을 받을 때 참석했던 태양씨가 자리에 없었던 건 유명하거든요...^^.... 상받고 가버리셔서.... 그때도 다른 가수들 먼저 가버려서 텅텅 비었었지만 샤이니는 그에대해 한마디도 하지 않았습니다. 설사 생각은 했더라도 말로 뱉는것과 뱉지 않는 것은 다르니까요. 그렇죠?
    물론 제가 이런 말을 한다고 과연 생각을 고쳐주실까 싶지만.. 앞분의 말씀을 듣고 단지 맨 밑에 업데이트로 추가하실뿐이니ㅠㅠㅠ... 하비만 몇년동안 그리고 어제도 마마를 열심히 시청한 사람으로서....너무 편향적이신거같아 댓글 남깁니다^^....이번 일은 개인의 인성문제로 볼게 아니라 주최측의 잘못이 매우 크고 개인의 사정을 고려하지 않고 경솔하게 발언한 태양씨 잘못도 있는것 같습니다. ^^...굳이 고쳐보자면 저급한 아이돌이 아니라 저급한 시상식의 문제가 되겠네요.

    • 2016.01.14 22:40

      와.. 완전 지당한 말씀이십니다.. 태양은 그런 말 할 자격은 안되죠 자기가 한짓이 있는데.. 태양 그말 하는거 보고 완전 황당..

  • 2015.12.04 02:04 신고

    겉핥기 식으로 문제를 바라보지 마시고 조금만 더 관심을 가지고 알아보셨으면 가수들이 아니라 시상식이 저급하다는 걸 금방 알 수 있으셨을 겁니다

  • 2015.12.05 20:30

    비밀댓글입니다

  • 2015.12.07 14:17

    제대로 알아보고 글을 써주시죠?

  • 2016.01.16 00:20

    YG는 좋고 SM은 어떻게 해도 싫으신거네요
    앞뒤사정 잘알지도못하면서 글쓰시지마시길
    편파적이고 저급한게 누군데 저급한데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