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가맨은 복면가왕과는 다른 일을 해내고 있다

모든 예능 프로그램의 성격은 차별화돼야 하고 그 나름의 재미를 뽑아내려는 방법을 찾아야 한다. 그러나 어느 예능이 성공하면 노력을 게을리하는 이들은 성공한 예능 공식을 대입해 프로그램을 찍어내 공멸하길 원하는 모양새를 보이기도 한다.

이들 중에는 성공의 길에 합류하길 원하는 마음을 가진 이도 있고, 경쟁사로서 잘 되는 것을 시기하는 목적으로 합류하는 이도 있다.



지금은 나름의 특색을 가졌다고 하는 주말 예능도 사실 원류를 찾아 올라가면 대부분이 한두 프로그램을 모니터링해서 조금 바꿔 쓰는 정도의 프로그램들이니 사실 창조적이라고까지 할 만한 부분은 없는 것이 사실이다.

음악 예능은 전통적으로 그 기반이 넓지 못하다. 대부분이 음악 고유의 매력을 보여주려는 방법으로 쇼가 만들어지다 보니 음악만을 들려주기 바빴다. 그러나 근래 음악 예능은 오락성을 다양한 방식으로 첨가해 더 풍성한 맛을 내고 있어 시청자에게 인기가 있다.

MBC <복면가왕>은 기존 음악 예능과는 다른 오락성이 있어 시청자들이 빠져드는 케이스. 경연방식이긴 하나 제작진 외에는 아무도 모르는 인물에게 복면을 씌워 무대에 나서게 한다. 음악 예능에 추리적인 면을 넣어 새로운 재미를 안겨 준 것이 성공 요인.

<히든싱어>나 <너의 목소리가 보여>도 그 나름의 독특함을 무기로 성공하고 있다.

JTBC의 <투유프로젝트-슈가맨>은 가장 유사한 프로그램으로 뽑는다면 당연히 <복면가왕> 정도. 옛 가수의 음악적 향수를 전할 수 있는 프로그램은 위 프로그램 정도밖에 없다.



일단 <복면가왕>은 출연하는 장벽이 낮은 편. 그가 누구인가를 몰라야 한다는 기본 조건 외에 한때라도 유명도가 있다면 출연하기 어렵지 않다. 노래를 조금은 못 해도 출연할 수 있는 곳이 <복면가왕>이기도 하다. 의외성을 보여주기만 해도 성공하는 프로그램이니까.

그러나 <슈가맨>은 <복면가왕>과는 다른 컨셉의 프로그램으로 또 다른 순기능을 하고 있다.

<슈가맨>에 나오는 가수는 <복면가왕>보다는 좀 더 명확한 기준이 있다. 단 한 곡이 유명했다고 하더라도. 그들이 원 히트 원더라 불릴지라도 일단 대중의 상당수가 기억하는 인물이면 출연이 가능하다.

<복면가왕>은 분야를 가리지 않고 출연할 수 있으나 <슈가맨>은 가요 영역에 한하는 인물들이 출연한다는 독특함이 있다.

<복면가왕>이 좀 더 오락 위주의 음악 예능이라 한다면 <슈가맨>은 명확히 인기곡에 대한 깊이 있는 접근을 통해 역주행 송을 만들어 내기 위한 2차 노력을 하는 음악예능으로 차별화한다. <슈가맨> 또한 오락성은 뒤지지 않는다.



<슈가맨>의 컨셉이 장점으로 자리할 수 있는 건 ‘원 히트 원더’ 가수들이 마음먹고 나올 수 있는 예능이라는 점이다. <복면가왕>이 지원과 섭외 시스템이라면, <슈가맨>은 시청자가 원하는 이를 접수받아 섭외하는 시스템으로, 보고 싶은 가수는 직접 섭외하는 듯한 기분으로 볼 수 있게 한다.

<복면가왕>에는 출연하고자 하는 이가 지원하고 나름의 기준에 부합하면 출연할 수 있겠지만, 경연을 통해 떨어지면 바로 잊히는 시스템이기에 화제가 된 이와 화제가 되지 않은 이들의 차이가 크다.

그러나 <슈가맨>은 <복면가왕>과는 달리 출연하는 가수의 유명곡을 재해석해 부르고, 그 곡을 역주행 송으로 만들고자 하는 노력으로 온전히 그 가수를 부각시킨다는 점에서 독특함과 큰 장점을 갖추고 있다.

<슈가맨>은 한 시대를 풍미한 ‘원 히트 원더’ 가수를 재조명해 다시 빛을 발하게 하고 있다. 잠시 인기를 얻고 사라진 그들이지만, 그들은 항상 우리 곁에 있었다는 것을 알리고 있어 칭찬이 아깝지 않다.



드라마 <야인시대> OST로 사랑받은 강성의 ‘야인’과 슈가맨이라고 부르는 것이 미안할 정도의 사랑을 받은 정재욱의 ‘잘 가요’는 시청자에게 큰 공감을 얻어냈다.

활동 당시 타 인기 가수의 그늘에서 서러움을 받은 가수들이 <슈가맨>을 통해 온전히 조명된다는 것은 그들뿐만 아니라 대중까지도 행복한 일이다.


* 여러분의 공감 클릭은 큰 힘이 됩니다. 공감쟁이는 센스쟁이랍니다~ ^^*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