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피투게더와 1박2일의 콜라보. 익숙함과 새로움

흔히 생각할 때 한 방송사의 대표 예능 프로그램이 한자리에 모인다는 것은 쉽사리 생각지 못하는 일이다. 그만큼 불가침의 영역이라 생각하기 때문. 그러나 시대가 변한만큼 이제 대표 예능끼리 한자리에 모이는 것은 어렵지 않은 일이다.

이런 추세는 이미 타 방송사에서도 시도됐기에 익숙한 일. MBC <라디오스타>가 고전할 때 <무한도전> 팀이 나서 지원군이 되어 준 것은 시청자도 기억하는 일이기에 낯설지 않다.



기존 이런 그림이 보기 어려웠던 것은 제작진도 다를뿐더러 시스템상 문제도 있었기에 어려웠던 일이다. 그나마 같은 방송사였기에 이런 작은 콜라보도 가능했지 타 방송사였다면 절대 이루어질 일이 아니었을 것이다.

시대는 변했기에 대중은 각 방송사의 예능 프로그램이 한 번쯤은 콜라보를 해보는 것은 어떤가? 하는 생각을 하지만, 아직 활발히 이루어지지 않고 있다.

꾸준히 <런닝맨>과 <1박2일>. 혹은 <무한도전>과 <1박2일>. ‘김태호’와 ‘나영석’의 콜라보 이야기가 나왔지만 이루어지지 않았다.

그나마 최근 <무한도전> 정준하가 시대의 서바이벌 아이콘이 되고 있는 프로그램 <쇼미더머니>에 도전하는 것은 파격적인 미니 콜라보에 해당하지만, 완전한 콜라보는 아니기에 본격적인 합종연횡 시대는 기다려 봐야 한다.



그러나 합종연횡이 쉽지만은 않아 보이는 것은, 방송사가 대표 프로그램에 대한 쓸데없는 자부심이 강해서다. 타방송사의 대표 프로그램에 종종 적대감을 표시하고 있기에 성사는 힘들어 보이는 것.

현재 제작진의 의식은 많이 깨어 있지만, 고위층이라 하는 이들의 의식은 진부해 당분간 콜라보는 쉽게 이루어지지 않을 것이다.

<해피투게더>에 <1박2일> 출연진이 등장한 것은 사실 방송사 내에서도 고유의 콘텐츠라 생각하여 추진하지 않던 일이다. 한두 명이 나오는 것이야 기존에도 있었지만, 전 출연진이 출연하는 것은 유래를 찾기 어려운 일로 출연 자체만으로도 놀랄 일은 분명하다.

<1박2일> 차태현, 김종민, 데프콘, 김준호, 정준영은 출연해 많은 활약을 했다. 김준호는 과거 <해피투게더> 패널로 있었기에 장난의 표적이 돼 재미를 줬고, 차태현은 ‘1박2일’의 안방마님으로 안정적인 웃음을 줬다.



차태현은 유재석과도 막역한 친분이기에 <런닝맨>과의 콜라보를 말했지만, 사실상 힘든 일이기에 이 출연만으로도 만족할 수밖에 없다.

데프콘의 활약은 믿어 의심치 않는 수준. 토크부터 리액션까지. 그리고 분위기를 읽어내 행동으로 이어가는 모습은 예능 베테랑의 모습이라 할 만했다.

김종민은 <1박2일> 9년차 멤버. 단 한 번도 프로그램에서 이탈한 적 없는 멤버로 어수룩하지만, 그 속에 비범함을 느끼게 하는 인물. 바보 이미지와 순수 이미지를 모두 갖춘 그. 시청자에게 있어 그는 늘 편안함으로 다가온다. <해피투게더>에서도 그런 매력은 충분히 발산됐다.

<1박2일> 전 출연자가 <해피투게더>에 출연해 보여준 능력은 탁월했다. 야외 예능으로 활약하지만, 스튜디오 토크에도 능하다는 것을 보여준 것이 그들이다.

평소 익숙한 이미지의 방송인들. 그들은 스튜디오에서도 익숙한 모습을 보였다. 이 합종연횡이 성공한 것은 그들의 능력이 좋아서이기도 했지만, 스튜디오에서 하나가 될 수 있게 이끈 유재석의 리더십이 한몫했다.



유재석은 인턴 엄현경을 내세워 중간중간 새로운 웃음을 만들었고, 기존 보아오던 <해피투게더>의 모습과는 다른 모습을 보여 재미를 선사했다.

또 다른 재미였다면 <1박2일>의 대표 벌칙을 체험하는 장면. 그리고 <해피투게더>에선 스튜디오에서 보일 수 있는 그만의 재미인 <프로듀스101>의 ‘Pick Me’를 파티처럼 꾸며 재미를 준 점이 새로움을 느낄 수 있게 한 장면이다.

익숙한 프로그램들끼리 뭉친 콜라보의 재미. 익숙한 친분들끼리 보여준 자연스러움. 콜라보로 느낀 새로운 재미는 앞으로도 다양한 콜라보를 탄생시킬 수 있을 것 같아 기대감은 크다.


* 여러분의 공감 클릭은 큰 힘이 됩니다. 공감쟁이는 센스쟁이랍니다~ ^^*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