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학교 남태현 장수원, 발연기에서 손연기까지는 왔다

tvN 배우학교에 입학한 발연기 대가들의 연기는, 마음 같아선 손 윗부분까지 언급해 칭찬할 수 있는 분위기다. 그러나 아직 대놓고 그들을 칭찬하지 못하는 건 현장 연기에 투입되지 않아서 실제 연기를 못 보기 때문이다. 하지만 또 기대감에선 그만큼 칭찬하고 싶은 마음도 있는 것이 사실.

처음 <배우학교>에 입학할 때 일부를 제외하곤 ‘발연기’의 대가라 불리던 이들이었다. 프로그램이 지향하는 것도 ‘발연기’의 대가들이 발목 또는 무릎 연기 정도 할 수 있는 수준 향상 정도였으니 크게 바라는 것은 없었다.


하지만 그 작은 기대는 더욱 큰 만족으로 다가왔으니, 프로그램은 성공적이라 평할 만하다.

베테랑 배우 박신양이 발연기의 대가를 가르치는 선생님을 맡을 거란 것은 아무도 생각지 못한 일이다.

출연 자체가 ‘발연기’를 했다고 인정하는 격이 되니 더욱 출연 결정이 힘들었던 출연자들은 용기를 내 출연했고, 더욱더 좋은 연기력을 갖췄기에 이제 냉소적인 비판만 있지는 않을 것이다.

그들이 얻은 것은 막연히 비판하는 대중에게 성장의 시간을 허락받았다는 것만으로도 이 출연은 가치 있는 일.

‘로보트 연기’로 악명을 날리던 장수원은 절대 변하지 않을 멤버로 꼽힌 인물이나, 그는 변해가고 있다. 무표정으로 일관하던 얼굴은 조금씩 펴지고 있고, 근육은 부드러워져 로보트를 연상시키지 않는다.

<심야식당>에서 우는 건지 웃는 건지 도통 구분 안 되던 남태현의 연기는 일취월장 발전해 이젠 놀라울 지경이다.


프로그램 PD인 백승룡 PD나 박신양이 공통적으로 남태현의 연기를 가장 많이 발전했다고 하는 것에 토를 달만 한 시청자는 이젠 많지 않다. 적어도 방송을 꾸준히 봤다면 남태현의 연기를 못한다고 할 수는 없을 정도가 된 것이 사실이다.

박신양의 수제자라 불리는 개그맨 이진호도 성적 향상이 된 인물. 이번 편에 웃음을 참지 못하고 벌을 받은 것 빼놓고, 그는 지금까지 꾸준히 선생님을 만족시킨 인물이었다. 하지만 실수를 하면서도 그는 안정적인 기대감을 갖게 했다.

관심의 대상이었던 유병재는 엉뚱한 면으로 재미를 선사하고 있는 인물. 유병재는 심약한 신체에 열등반 수준의 피지컬을 보이고 있지만, 여전히 기대주로 자리하고 있다. 겉보기와는 다르게 수줍어하는 모습은 있지만, 그 노력만은 인정받아 마땅한 인물이다.

배우 라인인 이원종과 박두식, 심희섭은 안정적인 연기를 보이고 있다. 이미 어느 정도 이상의 연기 실력을 갖췄기에 큰 성장은 없어 보이는 듯하지만, 기본기에 더한 실력을 쌓고 있기에 들어간 작품이 기대된다.

<배우학교>는 고급 기술을 직접 가르치진 않는다. 그러나 기본기는 확실히 하고 가자는 듯 기본에 충실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발성부터 호흡. 연기 분석과 그 분석에 따른 감정이입을 해 나가고 있다. 사실상 가장 기초적인 배움이지만, 가장 고급 기술을 배우고 있는 것이 그들이기에 모두 성공이라 할 만한 교육을 받고 있다.


초보자는 건너뛸 수 있는 기초교육을 받을 수 있고, 중급자 이상의 배우는 다시 한 번 기억을 되살려 자신을 돌아볼 수 있기에 최적화된 교육인 것.

박신양이 노래를 어디서도 부르지 않다가 드라마 <파리의 연인>에서 부른 노래가 대히트 될 당시, 자신을 도운 원미솔 선생님에게 도움을 요청해 제자에게까지 가르친 선택은 매우 좋은 선택이었다.

감정이입이 연기에 얼마나 큰 도움이 되는지. 그들은 몸소 경험했다. 그 경험이란 것은 해보고 못 해본 차이가 현격하다. 그렇기에 그들의 경험은 무엇보다 소중한 자산으로 자리할 것이다.

남태현의 감정이입은 시청자에게 만족감으로 다가왔다. 그가 보여줄 미래가 기대감으로 바뀌었기 때문이다.

장수원은 적어도 발목과 무릎 사이까지의 수준 향상은 있었고, 유병재는 무릎 이상, 이진호도 무릎 이상, 남태현은 가슴 밑까진 왔다고 평가할 수 있을 정도. 확실히 그들은 <배우학교>로 성장하고 있다.

* 여러분의 공감 클릭은 큰 힘이 됩니다. 공감쟁이는 센스쟁이랍니다~ ^^*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