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재석의 천군만마 하하라는 존재. 노홍철까지 함께한다면

유재석도 사람이다. 다른 이가 힘들다면 유재석도 힘들다. 그러나 그는 힘든 내색을 하지 않고, 오히려 힘든 이를 옆에 두고 챙기고 있다. 그가 출연하는 프로그램에서 그를 바라보는 눈 모두가 그에 의지해 있다고 봐도 무리 없는 시점에 하하는 천군만마의 존재감을 발휘하고 있다. 허나 그 혼자만으론 유재석이 너무 버거운 것이 사실이다.

<무한도전>에서 유재석이 전적으로 믿고 무언가를 맡길 수 있는 인물은 하하가 현재 유일하다. 과거 노홍철이 있던 시절엔 유재석 양옆에서 오른팔 왼팔 역할을 하던 인물이 하하와 노홍철이었지만, 현재는 노홍철이 자리를 비우고 있다.


기밀 프로젝트가 진행되어야 할 때도 현재 믿을 사람은 하하밖에 없는 것이 사실이다. 박명수의 입은 너무도 가볍고, 정준하도 능동적이기보다는 수동적인 인물이다 보니 뭔가 쉽게 맡기는 것이 어려운 상태다. 황광희야 <무한도전>에 1%도 도움이 안 되고 부담만 주는 존재이니 신뢰하고 무언가를 진행할 수 없는 상태.

가장 필요한 멤버라 생각하는 노홍철과 정형돈. 그리고 길까지 없는 <무한도전>은 아득한 것이 사실이다. 그나마 프로그램의 브랜드를 유지할 수 있는 건 유재석-하하-정준하-박명수가 있어서지만, 실질적으로 프로그램의 간판은 유재석과 하하가 맡고 있다고 봐도 무리는 없는 것이 현재 상태다.

유재석에게 필요한 존재라면 단연 하하와 노홍철을 꼽지 않을 수 없다. 하하는 분위기를 파악하는 데 그 어떤 누구보다도 우수한 인물이기에 유재석이 판을 키울 수 있게 하고, 노홍철은 유재석과 같이 판을 키우는 역할에서 최선의 인물로 활약한 바 있다.

노홍철이 유재석과 같이 프로그램을 이끈다면 뒤에서 상황을 정리하고 공고하게 만드는 역할이 하하의 역할이었다.


그러나 현재 노홍철이 자리에 없고, 노홍철의 역할을 수행하는 이가 없는 상태다. 정준하와 박명수는 연기자로 상황에 맞는 역할을 근근이 하는 게 전부인 시점.

정준하는 매 특집에서 살려야 하는 캐릭터를 연기해 내고 있다고 본다면, 박명수는 자신의 스타일대로 밀고 나가고, 그 스타일을 제작진이나 유재석이 최적화해 살려주고 있는 것이 현재다.

<무한도전: 토토가2-젝스키스> 편을 진행하며 다른 멤버를 제외하고 처음 하하와 유재석이 단독으로 젝스키스를 만난 것은 보안유지 때문. 다른 멤버들이 서운할지라도 절대적인 비밀유지를 위해선 둘이 움직일 수밖에 없었다.

어느 정도 진행이 된 상태에서 알려져도 큰 피해를 안 입을 정도까지 유재석이 함께할 수 있는 멤버는 하하밖에 없었던 것이다. 만약 노홍철이 있었다면, 분명 하하와 같이 유재석을 돕고 있을 것은 당연한 일.


그만큼 유재석을 전적으로 도울 수 있는 건 그들이었지만, 현재 하하 혼자 외롭고 힘들게 유재석을 보좌하고 있다. 김태호 PD 또한 하하와 노홍철을 아낄 수밖에 없었던 것은 누구보다 유재석의 부담감을 나눠서 질 수 있는 멤버들이었기 때문이었다. 그래서 노홍철은 <무한도전>에 시급히 투입되어야 하는 인물.

<런닝맨>에서도 하하의 존재감은 특별하다. 모든 멤버가 유재석에겐 힘이 되는 멤버들이지만, 유재석을 가장 잘 알고 힘이 되어주는 건 하하다.

<무한도전>에서 노홍철의 역할을 <런닝맨>에서 이광수가 하고 있다면, 역시 뒤에서 분위기를 수습하는 건 하하다. 김종국과 지석진도 유재석을 누구보다 잘 알고 잘 도와주지만, 하하는 그들이 할 수 없는 역할을 하며 유재석에게 도움을 주고 있다.

전통 예능인이 아닌 송지효와 개리가 양념 역할을 해주고 있지만, 전체 분위기를 키우는 것은 유재석과 하하. 그리고 이광수가 하고 있다.


그나마 <런닝맨>이야 다들 자신의 역할이 균형적으로 나누어져 잘 운영되고 있지만, <무한도전>을 생각하면 안타까운 것은 부정할 수 없는 일.

‘토토가2-젝스키스 특집’을 만들 정도라면 유재석 옆에서 힘을 줄 사람이 적어도 3인 이상은 되어야 하지만, 현재 하하 혼자 그 역할을 하는 것은 안타까움이기도 하다. ‘정형돈과 노홍철만 있었더라면’ 이라고 수시로 생각되는 건 유재석이 너무 힘들어 보이기 때문이다. 그래서 노홍철의 합류를 간절히 바랄 수밖에 없다.

누구보다 유재석에게 지워진 부담감은 과도하다. <무한도전> 제작진과 유재석의 부담감을 줄여줄 멤버가 절대적으로 필요한 것이 현시점이고, 노홍철은 최적의 인물이다. 천군만마의 존재감을 발휘하는 하하지만, 그도 오래되면 힘들 것이기에 노홍철을 투입하는 건 숙명이 되어야 한다.

* 여러분의 공감 클릭은 큰 힘이 됩니다. 공감쟁이는 센스쟁이랍니다~ ^^*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9)

  • 2016.04.21 11:15 신고

    광희에 대해 부정적인 시각을 가진신거 같습니다
    그리고 노홍철이라는 인물에 필요성에 대해서 언급하셨습니다
    저도 그 필요성에 동감합니다
    다만 범죄를 일으킨 연예인들의 텔레비전 출현이 사회적인 인식에 왜곡을 줄 것이 염려됩니다

    • 2016.04.21 11:27 신고

      광희에 대해 부정적인 시각은 당연하다고 봅니다.
      그만큼 그가 보여준 게 없고, 자기 자리가 아닌 곳에서 피해를 입히고 있기에 그만한 시선은 당연하다고 봅니다.
      노홍철에 대한 필요성은 굳이 따로 설명 안 해도 다 알 거라 봅니다.
      그리고 범죄를 일으킨 부분이라지만, 예비 범죄는 실 범죄와 구분해야 하는 것도 사실입니다.
      경범죄와 중범죄를 구분해야 하는 것처럼요.

    • 2016.04.21 11:50 신고

      답글 다는 기능이 여기 있었네요
      기사를 몇 편 읽어보고 덧붙여보자면
      불법주차를 한 것을 빼기위해서 술을 마신 상태로 50미터가량을 주행하다가 근처 음주단속에 걸렸다라는 상황인데
      이게 맞다면
      운이 나쁜 경우이기는 하지만 우선을 본인에게 불법주차느 음주운전이라는 상황의 원인이 있기때문에 무죄다 어떻다라는것은 법관이 아닌 우리가 판단하기는 어렵고 그저 도덕적인 판단만 가능할거 같은데
      사실 사회적으로 음주운전이 큰 범죄라고 생각을 안하고 또 노홍철 본인도 그렇게 생각했기에 술을 마신 상태에서도 운전을 한것 같습니다
      그래서 우선 자숙도 했고 또 본인의 능력을 살려서 텔레비전에 복귀하는것도 나쁜 선택은 아니라고 봅니다
      다만 제가 걱정하는것은 그 이후의 텔레비전 출현후에 그에 대한 내용중에 음주운전에 관한 이야기가 빠지지 않고 나오겠지요
      그럴때 그가 만약 가벼운 태도 (남들 도 하는데 안 걸리는거다 라든지 이정도는 누구나 하는거 아니냐 라든니의 태도)를 보이게 된다면( 그렇지 않기를 바라는 마음입니다) 사회적으로 음주운전이나 불법주차에 관한 시선이나 인식이 너그러워질 것이고
      유사한 범죄를 일으킨 사람들이 자주 tv에 나오면 그 범죄에 대한 인식이 자연스럽게 미화되는 것에 대한 걱정과 염려가 있다는 겁니다
      저도 노홍철씨의 재능과 프로그램상의 역할에 대해서는 글쓴이님에 의견에는 동조하는 입장입니다

  • 2016.04.21 11:36 신고

    그렇다면 광희는 어떻게 활약을 보여줄 수 있을까요? 그와 잘 맞는 특집이나 아니면 어서 캐릭터를 잡는것이 필요하겠지요?
    예비범죄와 실범죄가 구분되어야하지요
    사실 제가 노홍철씨의 범죄에 대해서 정확하게 아는 것이 아니므로 좀 더 알아본 다음에 이야기하는것이 맞다고 생각합니다 지금까지는 그의 관한 기사 제목과 요약된 내용을 주로 접했고 또 본지도 오래되서 기억이 많이 옅어졌기때문에

  • 2016.04.21 16:15

    언제적 음주운전이냐 이제그만 나와도 된다 생각함
    요즘 예능이 예능춘추전국시대라고 많이들말해요
    유재석이 유비면 노홍철은 노갈량 하하는 하자룡이 맞을듯..빨리 복귀해서 캐미를 보여줬음

  • 호롱
    2016.04.24 21:16

    안녕

  • 어휴
    2016.04.26 14:17

    음주운전이 나쁜건 정말 맞지만

    자숙기간이 지났으면 용서해주고

    tv 예능에 나와서 국민들한테 웃음 한번 더 주는게

    더 큰 자숙이라고 생각하는데

    무한도전PD도 여론을 의식하니깐

    어서 데려오고 싶은데 못 데려오는거고..

    이게 다 속 좁은 국민들이 많아서 그런거임

    용서를 할때 용서도 해줘야지 .. 안그런가요?

  • 2016.04.28 17:21

    광희는 그래도 생각보단 제 역할 잘 해주고 있다고 봐요 만렙들 사이에 쪼렙이 있으니 못해보이긴 해도 적어도 그전녀석처럼 흐름 끊어먹는 일은 없더라구요 나쁜기억 지우개에서도 꽤 잘해줬구요 다만 웃음소리가 거슬리는게 좀 있고 눈치를 너무 자주 봐서.. 아직 꽁트도 많이 미흡하구요 그래도 들어온지 이제 1년 남짓 됐던가요? 생각보다 잘해주고 있어요 저번 부산경찰이랑 했던 추격전도 잘해줬구요 아마 노홍철이랑 비교하니 더 못해보이는게 아닌가 싶어요
    홍철이는... 참 얘가 무도에서 하하랑 둘이 유재석 보좌 역할을 꽤나 했는데... 하나 사라지고 하나만 남았으니 유재석 하하 둘 다 힘들거에요.. 오죽하면 하하가 태호피디한테 멤버 하나 더 뽑자 말했을까요 태호피디가 10년동안 그런쪽으론 한번도 말 안 하던 하한데 하하가 힘들다 할 정도면 무한도전이 위기긴 위긴가 보다..고 했다네요 ㅋㅋ.. 이번에 젝키편에서 유재석 하하 둘만 간 거 보니 노홍철 생각 안 나기가 힘들더라구요..
    그래도.... 음주운전+거짓말.. 그리고 생각보다 빠른 복귀 때문에 여론이 너무 안 좋아요.. 프로그램하다 사고치고 나간 사람을 국민 예능에서 다시 정규 멤버로 들이는 게 과연 무도에 이로울까 하는 것도 생각 안 할 수가 없구요...
    결정은 태호피디가 하겠죠 전 그냥 따르렵니다

  • 아녀아녀유
    2016.05.04 10:45

    토토가시즌2 이번에 진짜 하하가 열심히 유느님 보좌한 게 느껴졌음.
    그덕에 최근까지 뭔가 답답해 보였던 유느님의 끼가 오랜만에 폭발함.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