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밥 백선생2, 쿡방 약세에도 독보적인 이유

최근 방송 추세로 보자면 쿡방은 약세가 확실하다. 어느 방송사나 쿡방 콘텐츠의 시청률이 낮은 건 기정사실. 그럼에도 백종원의 두 콘텐츠는 꾸준한 사랑을 받고 있다. 특히, ‘집밥 백선생2’는 독보적인 매력이 있어 시청률이 꾸준하다.

그렇다면 <집밥 백선생2>의 독보적인 매력은 무엇일까? 그건 바로 시청자들이 방송을 보고 직접 해먹을 수 있다는 점이 독보적인 매력.


타 쿡방의 특징이라면 맛있는 음식이 있어도 그건 그들이 하는 쿠킹으로 끝난다. 시청자가 감히 따라 할 수 없는 영역의 요리라고 느껴지기에 단순 시청으로 끝나는 것이다.

하지만 <집밥 백선생2>의 경우 시청자가 직접 따라 할 수 있는 단계까지 가르쳐 준다는 점에서 그 매력은 어떤 방송도 따라오기 힘든 매력을 보인다.

평소처럼 눈대중으로 요리를 만들 수 있지만, 백종원은 일일이 계량컵과 계량스푼을 이용해 보다 직접적인 교육을 시킨다. 채소 다듬는 방법까지 가르치는 것이 그의 스타일이고 프로그램이 나아가고자 하는 스타일이기에 시청자는 이 프로그램을 아낄 수밖에 없다.

게다가 생초짜 교육생인 김국진-이종혁-장동민-정준영을 투입한 건 시청자와 눈높이를 같이 한다는 의미이기에 환영받을 수밖에 없다.


쿡방을 보며 시청자가 따라 하기 힘든 가장 큰 원인은 중급자 이상의 눈높이로 프로그램을 만든다는 점 때문이지만, <집밥 백선생2>는 초급에서 중급까지를 대상으로 해 만족감을 높여 준다.

백선생 백종원은 이 프로그램을 통해 기초적인 것부터 응용 단계까지 고른 교육을 통해 쿠킹 문화를 대중화하고 있다.

또한, <집밥 백선생2>의 매력이라면 시청자가 겪을 수 있는 실수를 초심자인 김국진-이종혁-장동민-정준영을 통해 바로잡는다는 점 때문에 매력이 크다.

이들은 시청자가 하는 수준의 실수를 한다. 고춧가루를 써야 하는지 고추장을 써야 하는지 모르는 상황의 실수. 국간장과 진간장을 어떤 상황에 써야 하는지 몰라 겪는 실수. 맛소금과 굵은소금 사용의 실수. 물은 어떻게 사용해야 하는지 등등 수많은 기초적인 실수를 먼저 또는 대신 보여줘 바로 잡을 기회를 얻게 한다.


이종혁은 ‘불순물 이종혁’이라는 별명을 얻을 정도로 재료 사용의 잘못된 예시를 보여주기에 그가 하는 실수를 통해 시청자는 실수를 피해갈 수 있어 좋다.

네 명의 기초 교육생이 보여주는 실수는 시청자가 겪을 수 있는 모든 실수를 미리 막아줄 수 있기에 좋은 교육법이 되는 것이다.

5화에서 다룬 골뱅이소면 요리에서도 골뱅이를 어떻게 사용해야 하는지. 채소는 어떻게 다듬어야 하는지. 어떤 재료를 써야 하는지. 소스는 어떤 과정으로 만들어지는지. 언제 투입해야 하는지. 수많은 지식을 알려 시청자에게 도움을 줬다.

이처럼 가장 기초적인 것부터 알려주는 것은 시청자가 겪을 수 있는 실수를 줄여주므로 쉽게 요리 세계로 발을 디딜 수 있게 한다는 측면에서도 이 방송은 독보적 매력을 갖추고 있다고 말할 수밖에 없다.


그렇다고 기초만을 가르치는 방송도 아니다. 응용 단계까지 가르쳐 실질적으로 생활에 큰 도움을 주기에 이 방송은 여러 시청자에게 환영을 받는 것이다.

여러 쿡방이 있다. 초급부터 중급, 고급 요리를 배울 수 있는 쿡방. 하지만 무작정 중급과 고급 쿡방을 보며 요리를 할 순 없다. <집밥 백선생2>는 무작정 요리를 할 수 없는 초심자와 생활 요리를 하는 이들에게 필요한 프로그램으로 매력을 다하고 있다. <집밥 백선생2>는 이처럼 없어서는 안 될 프로그램으로 자리매김하고 있어 반가움을 주고 있다.

* 여러분의 공감 클릭은 큰 힘이 됩니다. 공감쟁이는 센스쟁이랍니다~ ^^*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