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리텔’이 스스로 수명을 줄이고 있다?

반복되는 게 실증을 줄 만한 컨셉이라면 그것을 줄여야 장기적으로 이득일 것이란 것쯤은 어린아이도 아는 사실이다. 프로그램의 컨셉이 신선함을 요구하는 포맷이라면, 신선한 재료를 수시로 갈아 줘야 시청률도 높은 법인데 ‘마리텔’은 계속해서 올려놓은 재료를 올려놓고 장사 중이다.

<마이 리틀 텔레비전> 초창기 반고정으로 있던 김구라와 백종원 쌍두마차 시스템은 차라리 이해가 됐던 부분이다. 그러나 김구라 혼자 프로그램 고정으로 정체성이란 무게를 잡고 가는 길에 이경규를 반고정으로 하며 신선함을 해치고 있어 씁쓸할 수밖에 없다.


그렇다고 이경규의 반고정을 비판할 목적이나 이유는 없다. 오히려 이경규를 아끼는 마음에서 더욱 이경규의 출연은 매 녹화보다는 휴식기를 거쳐 출연했으면 하는 바람을 갖게 된다.

매번 녹화하는 것이야 이경규 그 자신에게도 도움이 될는지 모르겠으나 장기적으로 해가 될 것이기에 말리고자 하는 것.

여러 프로그램을 정리하고 MBC에 자리를 펴는 모양새야 생존을 위한 정상적인 움직임이라 느낄 수 있다. 하지만 너무 무리한다는 생각을 갖게 할 수 있기에 말리고 싶은 이유다. 실제로 무리한다고 느껴지는 모습도 ‘마리텔’에서 찾을 수 있었다.

자신이 잘하는 것을 하며 재미있게 할 수 있는데, 못하는 것까지 배우고 익히며 스트레스를 받는 듯한 모습은 시청자로서도 불안하게 느껴지는 대목이기에 짠할 수밖에 없다.


이경규의 출연은 시청자의 입장에서 매우 반가운 일이었음은 분명하다. 메인 MC로 진행하던 이가 패널 급으로 한 단계 급을 낮춰 도전을 하는 것이었기에 반가웠던 것.

그러나 억지로 과한 노력을 하는 모습에서 짠함을 느끼고, 재미있다고 세뇌를 받으며 봐야 하는 시청자도 있었다는 점은 부인할 수 없는 일이다. 초반 이경규에 대한 관심은 백종원 급이었으나 현재는 반 이상 관심도가 떨어진 것이 사실이다. 이는 시청률에서도 확인할 수 있다.

또한, 누군가 잘 되면 연속으로 수 주간 단골 BJ로 출연시키는 점은 ‘마리텔’이 시청률을 까먹는 요소다.

근래 인기 좀 있다고 생각되니 계속해서 출연하는 양정원도 마찬가지. 양정원은 ‘마리텔’의 시청률 보장 PD인 모르모트 PD와 짝을 지어 계속해서 출연하고 있다.


이경규나 양정원 모두 1위 2위를 하는 매력을 갖추고 있지만, 지속해서 출연하다 보니 실증을 느끼는 시청자가 있는 것은 명백한 사실.

<마이 리틀 텔레비전>이 10%에 가까운 시청률에서 5%대로 시청률이 낮아진 건 신선함을 갉아먹는 요소를 밀고 나가고 있기 때문이다. 출연한 이를 계속해서 쓰는 것뿐만 아니라, 패턴이 비슷한 부분을 보인다는 점이 신선함을 갉아먹는 요소.

피트니스에 관련한 이를 빠짐없이 초대해 방송을 기획 연출하고, 쿠킹 방송을 위해 계속해서 관련 업계 스타를 초대해 기획 연출하는 모습을 보였다. 또 패션 업계 스타들을 초대해 같은 연출을 해왔던 것이 ‘마리텔’이다. 이는 시청자에게 뻔한 그림이 됐다.

예상할 수 없는 스타들의 방문은 ‘마리텔’의 자랑거리. 하지만 이런 시도도 이젠 너무 오래 기다려서 봐야 한다.


분명 이경규나 양정원은 언제든 1위를 할 수 있는 매력을 가진 인물. 실제 이경규는 양정원이 빠진 방송에서 1위를 탈환했다. 하지만 칭찬은 이어지는데 소리 없이 시청자가 떠나고 있다. 무엇을 할지 알기 때문이다.

케이스가 안 맞는 비유일 수 있으나, 질리도록 먹은 음식은 한 번 안 먹으면 계속 안 먹게 된다. 분명 그 음식이 맛있다는 것을 알지만 안 먹는 것은 맛이 없어서가 아니라 질려서다.

신선함을 유지하고 매력을 유지하려 한다면 아끼며 출연을 시키는 것이 좋을 것이다. ‘마리텔’은 편집도 좋고 여전히 재밌지만, 시청자가 슬슬 외면하기 시작하는 건 비슷한 맛이 느껴져서다.

* 여러분의 공감 클릭은 큰 힘이 됩니다. 공감쟁이는 센스쟁이랍니다~ ^^*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