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복된 강인 음주운전 사고. 누굴 위하든 퇴출 결정이 최선

슈퍼주니어 강인이 또다시 음주운전 사고를 냈다. 도주 여부 수사가 이어질 것이란 소식이 들리고 있고, 소속사인 SM엔터테인먼트는 강인의 모든 방송 활동을 중단하겠다는 빠른 수습책을 내놨다.

문제는 대중이 이 수습을 이해하지 못한다는 점이다. 이미 한 차례 더 심한 음주운전 뺑소니 사건을 저질렀었고, 그 이전엔 대형 폭행 사건의 주인공이었다는 점을 아는데 그에 마땅한 처벌을 소속사가 내놓지 않았기 때문이다.


대중이 바라는 마땅한 처벌은 ‘퇴출’. 이미 용서받지 못할 정도의 잘못을 저지른 강인이었기에 같은 사고를 낸 점은 용서가 안 된다는 점에서 ‘퇴출’을 요구하는 것이다.

강인은 첫 번째 대형 사고를 냈을 때 사실상 연예계 생활을 접어야 할 정도로 사건의 내용이 좋지 않았다. 단순한 시비성 폭행이 아니었다는 점에서 대중은 경악할 수밖에 없었다.

어찌 됐든 그 사고가 어느 정도 묻히고 잊혀질 즈음 강인은 재차 죄질이 안 좋은 사고를 냈다. 그 사고가 뺑소니 음주운전 사고였기에 대중은 더욱 차가울 수밖에 없었다. 두 번의 사건으로 대중은 완전히 돌아섰다. 하지만 전역 후 소속사의 힘으로 그는 재기했다. 대중이 받아들이든 말든.

슈퍼주니어란 팀의 운명에선 누군가 하나가 떠나면 그 분위기가 유지될 수 없을 것이란 생각에서였는지 강인의 복귀를 추진했다.

복귀를 한 강인은 케이블 위주로 활동해 점차 경계를 넓혔고, 사고를 내기 바로 이전에는 꽤 여러 예능에 출연할 정도로 활동 폭을 넓혔다. 그러나 정작 반성의 기미는 보이지 않았던 게 그다. 그는 예비군 훈련을 상습적으로 받지 않아 논란을 일으키기도 했다.


최근 <라디오스타>에선 내가 언제 사고를 냈느냐는 식으로 당당한 모습을 보였다. 김구라와 윤종신이 번갈아 가면서 그의 아픈 곳을 들춰냈지만, 그는 당당했다. 죄송하다는 말이 버릇처럼 나와도 부족할 터에 그는 때에 안 맞는 박력을 보이며 입에 발린 사과를 했다.

그보다 훨씬 사소한 잘못을 저지른 이도 머리를 숙이고 죄송하다 조아리는데, 그는 지적하면 말을 안 하는 것으로 대응했을 뿐이다. 하지만 말이 끝나기 무섭게 방정을 떨고 남자다운 척을 하는 등 허세로 사뭇 시청자를 당황케 했던 것이 얼마 되지 않은 일이다.

그 이전 복귀하는 프로그램에서도 지적이 있었지만, 침울한 모습을 보이는 것 외에는 특별히 죄송하다는 말도 마음도 제대로 보인 적이 없다.

그리고 다시 저질러서는 안 되는 사고를 냈다. 음주운전으로 대물 사고를 낸 것이다. 편의점 앞 가로등을 들이받는 사고였던 것.

그런데 이 사고는 심각하다. 단순히 음주운전을 한 것도 아니고, 사고를 냈다. 게다가 도주인지 아닌지도 모르는 상황이다. 매니저가 직접 신고했다고 하지만, 편의점 측은 이 사실을 몰랐다고 하고 있다. 매니저가 후에 신고했다면 현장을 떴을 가능성이 농후한 상황이다. 또 문제는 대물 파손이 아닌 인명 사고로 연결될 수 있는 직접적인 사고를 냈다는 점이다.


강인으로 인해 슈퍼주니어의 명예는 실추됐다. 남아 있는 멤버들은 낯을 들고 다니기 어려운 상황이 됐다. 중국에서 활동을 유지하고 인기를 조금은 유지하고 있는데 이젠 작은 활동도 할 수 없게 됐다.

그룹의 생명이 끝나가는 시점인 것은 활동 주기상 명백한 사실이지만, 그로 인해 불명예스럽게 퇴진할 수밖에 없는 처지가 된 것은 한숨만 나오는 일이다.

SM엔터테인먼트는 이 사건에 대해 일벌백계 차원에서도 그의 퇴출을 결심해야 한다. 연예계 전체로 봤을 때도 본보기는 필요하다.

* 여러분의 공감 클릭은 큰 힘이 됩니다. 공감쟁이는 센스쟁이랍니다~ ^^*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1)

  • G오너
    2016.06.04 15:44

    G바겐이란 튼튼한 차를 몰고 음주를 하다니. 혹여나 사고나도 지만 살고 남은 죽어도 된다는 생각을 가진... ㅉㅉㅉ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