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밥 백선생2, 성장하는 제자들. 신선도 유지하는 엉뚱함

‘집밥 백선생2’는 여전히 신선하다. 시즌2를 맞이할 정도로 장기적인 방송이 되고 있음에도, 질리지 않는 매력은 매번 준비하는 재료가 신선해서다. 그것은 단순한 재료의 신선도가 아닌, 어떻게 활용하는가 에서의 접근이 신선하기에 ‘집밥 백선생’이 신선해 보이는 이유.

‘집밥 백선생2’는 두 번째 시즌을 맞이해 출연하는 학생을 물갈이했다. 일반적으로 고정 팬이 생긴 프로그램이라면 인기 있던 멤버를 빼기 어려운 데, 프로그램의 정체성인 백선생 한 명을 빼고 모두 물갈이하는 데 성공했다.


누구 하나 재미없는 사람이 없을 정도로 매력적인 팀을 꾸린 덕에 시즌 1에서 시즌 2가 돼도 시청자는 여전히 좋은 반응을 보이고 있다.

큰 형 김국진과 장동민은 단순한 쿡 방송이 아닌 예능적인 부분으로 받아들일 수 있게 하는 중요한 역할을 맡아 맹활약하고 있으며, 배우와 가수로 예능에 출연해 본 이종혁과 정준영이 의외의 케미를 발산하고 있어 매 방송이 즐겁다.

시즌1에 비해서 시즌2 출연 학생은 좀 더 요리 무식자라 할 만한 인물들. 백선생의 가르침도 어려울 것으로 생각했지만, 그런 염려는 기우였다. 분명 큰 발전을 한 건 부인할 수 없는 사실.

그들은 여전히 요리 무식자의 모습을 보이긴 하지만, 그 용감한 무식함은 예능적인 재미를 주고 있어 즐겁게 바라볼 수 있다.

가르치는 사람도 배우는 사람의 실수가 있기에 좀 더 빛을 발할 수 있고, 가르치는 재미가 있을 수밖에 없는 것.

학생 4인의 실력은 요리 무식자라고 하지만, 그들은 바로 시청자의 눈높이이기에 신의 캐스팅이라 할 만하다.


돼지불고기를 재우는데 처음부터 재료 모두를 넣어 조몰락거리는 장동민과 이종혁의 엽기적인 요리 접근법에 웃고, 깨인 줄 알고 현미를 뿌리려 했던 김국진의 엉뚱함에 웃었지만, 그 너머 발전한 모습도 여럿 보였던 게 사실이다.

상상 속 돼지불고기 만들기 미션을 통해 동서양을 막론한 다양한 요리를 위한 접근을 한 건 칭찬받아 마땅한 일. 가정에서 어떤 요리를 할까? 고민하는 이들에게 큰 선물을 준 것이기에 칭찬이 아깝지 않다.

백종원은 여러 요리 방송을 통해 지식을 뽐냈지만, 활용 아이디어를 얻고 있기도 하다. <집밥 백선생> 이외에도 현재 SBS <백종원의 3대 천왕>을 하고 있고, 여러 예능을 거쳐 요리 응용력은 더욱 늘어난 상태다.

<집밥 백선생>에서 풀어 놓을 수 있는 응용 요리가 많을수록 이 방송을 보는 시청자는 즐겁기에 지치지 않는 시청을 할 수 있다.

요리만 하는 방송은 이제 큰 매력이 없다. <집밥 백선생>은 예능과의 조화를 이루며 웃음까지 전달하고 있기에 더 쉽게 접근할 수 있는 것.


김국진이 백종원에게 꿈이 무엇이었느냐? 며 물어보고 백종원은 ‘외교관이 꿈이었다’라고 하자, 그를 놀리는 장동민과 김국진의 호흡은 찰떡호흡이었다.

백종원이 요리 선생님이긴 하지만, 선생님과의 편안한 관계를 맺고 있는 제자의 모습은 <집밥 백선생>을 편안히 볼 수 있는 계기를 마련해 주기에 더없이 좋은 모습이기도 하다.

제자들끼리 맞붙는 요리 대결은 각 가정에서 쉽게 볼 수 있는 어설픈 요리 실력이고, 그 잘못된 요리를 접근 차원에서 바로 잡아 주는 역할이 백종원이다.

역할 분담이 매우 잘 되어 있기에 <집밥 백선생2>는 여전히 흥미롭고 질리지 않는 것. 재료의 신선도도 중요하겠지만, 프로그램이 늘 신선함을 유지하기 위해서는 학생과 선생님의 역할이 분리 되어야 한다. <집밥 백선생2>는 그것이 잘 되어 있다. 시즌1에서는 오히려 그것이 잘되지 않아 문제였지만, 시즌2에서는 그것이 잘 되고 있어 희망적이다.

* 여러분의 공감 클릭은 큰 힘이 됩니다~ ^^*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