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형돈, 무한도전 하차. 노홍철과 길의 복귀 거부. 대체 왜?

정형돈이 최종적으로 ‘무한도전’에서 하차를 결정했다. 이는 ‘무한도전’을 10년간 사랑한 고정 팬들에겐 착잡하기 이를 데 없는 소식으로, 깊은 한숨이 나올 수밖에 없다.

그의 하차 결정의 이유는 ‘긴장감과 중압감, 부담감’에서 오는 정신적 고통이라고 말하고 있고, 그를 사랑해온 팬들은 그의 고민 모두를 이해하며 받아들이는 분위기다. 하지만 그러면서도 아쉬움을 표하고 있다.


정형돈의 최종 하차는 사실 그의 불안장애가 직접적인 이유지만, 그 불안장애가 생긴 건 그의 성격 이외에 프로그램 주는 과한 스트레스가 한몫했다고 보는 것이 옳을 것이다.

어느새 완벽한 인물이길 바라고, 출연자도 완벽한 모습을 보여야 한다는 부담감과 구속. 작은 잘못도 지나치게 크게 비난을 하여 행동하지 못하게 하는 건 늘 봐왔던 일이다.

대중과 언론이 몰아치는 것에 어느 정도 프로그램이나 제작진이 커버를 해줘야 하는데, 어느 순간부터 <무한도전>은 커버를 해주지는 못하고 사과만을 하며 출연자에게 부담감을 줬다.

사소하거나 혹은 약간 큰 잘못에 사과를 남발하는 방송. 도덕적이어야 한다는 최우선의 가치는 출연자에겐 지옥과도 같았을 것이다.


한두 번 잘못에 대한 용서를 구하는 모습은 그 특유의 표현 방법 때문에 환영을 받았지만, 이어지는 사과 방송의 반복은 스스로를 옭아매는 덫이 되어 어느새 출연자는 아무것도 할 수 없는 지경에 이르기도 했다.

당연히 프로그램이 사과하지 않아도 될 일에 사과하고, 매번 손해를 봐가면서도 아량을 보이는 모습은 대중에겐 보기 좋았을지 몰라도 프로그램에 임하는 출연자에게는 그리 좋지 않았던 것은 분명하다.

도덕적이고 윤리적이며 타인에 모범이 되는 프로그램이 되어야 한다는 기대 부응 심리. 그건 프로그램이 겪는 강박이었을 뿐만 아니라 출연자가 갖는 강박이기도 했다.

그래서 항상 잘못하지 말라고 서로를 구속하고, <무한도전> 위주의 스케줄을 해야 한다는 무언의 압박은 족쇄가 되었다. 목요일 본 녹화라고 하지만, 대부분 일주일 내내 조금씩 촬영을 하는 살인적인 스케줄 소화. 타 프로그램 출연은 엄두를 못 낼 정도로 자유는 없었던 것이 사실이다.


그렇다고 하여 그들이 한 프로그램에 충실하며 경제적으로 큰 보상을 받는 것도 아니었기에 심적 갈등은 있을 수밖에 없었다.

정준하나 박명수, 정형돈, 노홍철, 하하. 전부 예능인이지만 그들은 모두 개인 사업을 하는 멤버들이다. 명목상 사장이라고 한들 사업에도 신경도 써야 하고, 다른 프로그램도 자유롭게 하며 마땅한 보상을 받아야 하는데 보상도 제대로 받지 못했던 곳이 <무한도전>이다.

개인사업을 하긴 하지만, 그들은 작은 일이 있으면 온갖 비난을 받으며 정신적인 고통을 받았고, 그 고통은 늘 도덕적이고 윤리적이어야 한다는 <무한도전>과 엮여 고개를 들 수 없게 했기에 그들은 여간 힘든 게 아니었다.


지나친 도덕성 요구는 자유를 옭아맸고, 분명 큰 잘못을 한 노홍철과 길이지만, 복귀할 시기에도 스스로 출연을 거부하는 모습은 의아했지만, 한편으로 이해되는 모습이다.

그냥 마음 편히 자기 일을 해도 모자람이 없는 그들이지만, <무한도전>은 복귀함과 동시에 감시자가 따라붙고 아무것도 할 수 없는 상태가 되기에 그들은 복귀를 거부하는 것일 수 있다.

정형돈이 겁부터 집어먹는 이유는 지나친 관심과 구속 때문이며, 노홍철과 길 또한 마찬가지의 고민을 했을 것으로 보인다.

이러한 굴레는 사실 <무한도전>이 스스로 만든 것. 잘못했으면 그 잘못에 맞는 처벌을 하는 모습을 보여주는 것은 좋으나, 지나친 도덕성을 요구해 문제로 보였다.

무엇보다 <무한도전>에 이해가 안 갔던 것은 그런 빡빡한 원칙을 자랑하던 곳이, 어떤 한 면에선 또 지나칠 정도로 무원칙한 면을 보여주기에 프로그램을 사랑하는 시청자는 헛갈릴 수밖에 없었다.


노홍철과 길의 빈자리에 대한 부담감을 줄여주고자 ‘식스맨’을 뽑은 건 처음엔 이벤트성이라 생각했지만, 이벤트가 아닌 정식 멤버로 들여 기존 팬들의 반발을 사고, 그를 밀어주기 위해 1년 반이 되도록 프로그램의 퀄리티를 살리려 하지 않는 모습은 지지하는 시청자도 이해하기 힘든 모습이었다. 또 복귀하기도 애매한 부분.

<무한도전>이 그들에게 못 보여준 건 신뢰다. 든든한 울타리가 되어야 하는데, 매번 흔들리기만 했기에 그들이 복귀를 거부하는 것이고 하차를 하는 것이다. 만약 노홍철과 길을 좀 더 빨리 복귀를 시켰다면 정형돈 또한 하차를 결정하지는 않았을 것이다.

받는 것에 비해 지나칠 정도로 과한 희생을 강요하는 프로그램의 현실을 돌아볼 때다. 지나치게 도덕적이고 지나치게 모범적인 프로그램이 되려 하지 말자. 그럴수록 족쇄의 수는 늘어나고 무거워지기 마련이다.

<사진=MBC>

* 여러분의 공감 클릭은 큰 힘이 됩니다~ ^^*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8)

  • 카카
    2016.09.03 16:44

    공감합니다.

  • 무도리
    2016.09.08 09:48

    7명이 모여 다시한번 상의하고 위로해주는 자리를 가졌으면 합니다. 유재석씨의 적극적인 구애가 있었으면 하네요. 너무 안탑깝고 속상하네요.

  • Rarn
    2016.09.09 21:08

    공감합니다.. 근데 식스맨에서 뽑힌 광희는 그래도 추격전에서 빛을 발하고 '황수바리' 라는 컨셉도 잡아서 무도의 비타민이라고 할 수 있을 정도로 성장했습니다. 그런데 양세형같은 경우는 아직 적응이 안된건지 지금은 그닥 무도와 어울리지는 않다고 봅니다.. 물론 이건 제 개인적인 의견이지만 노홍철, 길이 무도에 들어와 유재석,정준하,박명수,하하,광희 5명과 함께 케미를 벌여 7인 체제를 이루게 된다면 시청률은 지금의 2배인 20% 이상도 찍을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 tt9701mam
    2016.09.16 20:30

    광희도 열심히 자기 몫을 하고있고 양세형도 싫지 않습니다만 무한도전의 원멤버들간의 그림이 향수처럼 그립고 그들만이 무한도전답기 때문입니다

  • 기도
    2017.01.09 14:10

    저두노홍철 길 정형돈 맴버들활동햇을당시를 유투브에서계속보지만 ᆢ그때가진짜무한도전같다는생각이듭니다 어쩜그리잼잇던지 ㅋ 어쨋든무한도던화이팅

  • 무도빠
    2017.01.14 05:14

    그러면 반대로 무한도전으로 인지도며 인기를 쌓아 사업이든 타방송에 섭외 영향이 무시 못할 정도인데 배은망덕하군요. 공인 아닌 광대지만 의리를 잊으면 은혜를 잊으면 안됩니다.

  • 배기찬
    2017.01.30 14:05

    불법도박 양세형도 나오는데, 노홍철.길 못나올 이유 없다

  • 권혁우
    2017.01.31 17:03

    그들을 도덕성으로 옭아매고 있는건 시청자들이지 무한도전이 아니다 머리가 있으면 생각을좀해봐라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