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시세끼 고창편 선조들은 34도 여름이 되면 부대찌개에 탁구를 치셨어

옛날 ‘삼시세끼 고창편’에 출연한 선조들은 참! 대단하셨어. 34도 불볕더위가 오면 팔팔 끓는 부대찌개를 방문을 닫고 드셨고, 그것도 모자라 따뜻한 점퍼를 입고 드셨지. 그러면서 한 말은 ‘아, 시원하다’셨어. 우리도 선조를 본받아야 해.

옛날 선조들은 닭곰탕을 해 드시기 전에 항상 탁구를 치셨어. 34도 불볕더위는 아랑곳하지 않는 그 강인한 정신은 지금 우리 세대의 냄비 근성과는 다른 수준의 강인한 정신이셨지.


닭곰탕 재료인 닭이 물속에서 온종일 피를 가라앉히고 정갈하게 있어도 탁구 전쟁에선 절대 질 수 없다며 내팽개친 정신은 아직도 역사에 길이 남은 명장면이었지.

오후 다섯 시에 시작한 탁구 전쟁은 다음 날 새벽이 되어도 멈추질 않으셨지. 프로그램 PD인 나영석 PD가 “탁구대 치워버릴 거야. 불 질러 버릴 거야”라고 으름장을 놓아도 우리 선조들은 굳은 항쟁으로 버텨내셨지.

우리 선조의 기백은 그만큼 대단했어. 하지만 탁구 전쟁 중이라고 해도 할 건 똑 부러지게 하셨지.

닭곰탕 육수를 내는 데는 번개같이 빠른 속도를 자랑했고, 빠른 요리 재료 투하 이후 펼쳐지는 탁구 전쟁은 아직까지도 최고의 결투로 남았던 장면이었어.

마당의 평상은 본 쓰임새보다는 탁구를 위한 탁구대로 변신시켰던 것도 우리 선조셨지. 망치질 한 번에 기둥이 서고, 못질 한 번에 ‘오리밴’의 문은 만들어졌어.


우리 선조는 고구마를 캘 때 ‘앉순이’를 이용하셨지. 34도 무더운 여름엔 뜨뜻한 음식을 먹어야 한다고 짬뽕라면을 사 들고 들어가 바람도 안 통하는 대청마루에 앉아 시원한 여름을 즐기셨지.

워낙 유명했지만, 우리 <삼시세끼 고창편> 선조는 고창 선운산 계곡을 좋아하셨어. 물이 가슴까지 차오르는 곳에서 입을 담그고 ‘씀’하며 지내시는 지혜는 이 시대에도 내려오는 좋은 놀이문화로 남아있지.

남주혁 선조는 거짓말쟁이로 귀여움을 독차지하셨고, 손호준 선조는 계곡이 좋다고 놀다가 엉덩이를 다치는 일도 있으셨지.

우리 선조에겐 떼려야 뗄 수 없는 펫이 있으셨어. 한 달도 안 되는 기간에 무럭무럭 자라는 손오리 군단 덕분에 논은 기름져졌고, 그로 인해 풍성한 겨울을 보낼 수도 있었지.


그다음 해에도 펄펄 끓는 여름이 오면 우리 선조들은 ‘옛날 선조들이 대단하셨어. 34도가 되면 꼭 부대찌개를 드시고 꼭 탁구를 쳐 건강히 지내셨어’라며 반복했지.

유해진 선조는 필요하면 발명을 할 수 있는 대단한 선조셨고, 차승원 선조는 배고프면 맛있는 걸 먹어야 한다며 지금까지 먹어보지 못한 음식을 내 건강한 여름을 나게 하셨어.

약 올림과 얄미로움, 화돋굼이 있어야 탁구에서 이길 수 있다는 차승원 선조의 병법은 지금 시대에서도 쓰이는 명 병법이지.

귀한 탁구대가 밥상으로 둔갑할까 걱정한 유해진 선조는 한 번 둘러 감은 네트 끈이 너무 꽉 묶였다고 한 기만술은 지금 이 시대에도 남은 명 기만술이지.


이와 같이 유해진의 맛깔스러운 농담은 <삼시세끼 고창편>을 보는 시청자를 폭소케 했다. 작은 농담 한마디에 촬영장은 편안한 장소가 됐고, 선배가 어려운 후배도 비로소 마음 놓고 다가설 수 있었다는 점에서 그의 농담은 제작진의 백 마디보다 효과적이었다.

후배를 진심으로 아끼는 차승원과 어떻게 지내는 것이 편히 지내는 것인가를 알게 하는 유해진의 마력은 시청자까지도 같이 즐길 수 있게 했다. 어촌편에 이은 농촌편의 인기 또한 그들이 있어 가능했던 것이다.

* 여러분의 공감 클릭은 큰 힘이 됩니다~ ^^*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