냉장고를 부탁해, JTBC의 장남 최현석이 있어 다행이다

최현석이 자신을 JTBC의 장남이라고 한 소리는 분명 우스갯소리다. 그러나 그의 말이 아니어도 그 소리는 충분히 들을 만한 소리임은 분명하다. 왜냐? 그는 ‘냉장고를 부탁해’의 생동감을 주는 인물이고 실질적 마스코트이기 때문이다.

배우 박근형 씨와 배우 김미숙 씨가 등장한 이번 편에서 최현석은 여지없이 웃음 유발자로 활약하며 분위기를 달궜다.

김풍과의 티격태격 모습 연출도 웃음을 준 장면이지만, 그는 전체 분위기를 띄우는 역할로 최고의 활약을 했다.


진행에서 김성주와 안정환이 최강의 호흡을 맞추고 있어도, 정식 패널로 등장하는 셰프들의 반응이 따라주지 않으면 분위기가 그리 활발하지 않지만, 최현석이 있으면 분위기는 확 달라지는 것을 볼 수 있다.

최현석은 대선배인 배우 박근형을 위해 평소 많이 하지 않는. 아니 <냉장고를 부탁해>에선 하지 않았던 한식을 해 존경하는 마음을 다하려 했다. 누구보다 최고의 음식을 대접하고 싶었기 때문이었다고 말했고, 그 말은 사실이었을 것이다.

음식 대접을 받은 박근형 씨의 칭찬도 있었지만, 주위 셰프들도 입을 모아 그의 음식이 지금까지 최고의 맛이었다고 한 것 또한 사실일 것이다.

다만 가장 중요한 역할을 하는 ‘두부’를 넣지 않은 실수 탓에 전골이 제 매력을 어필하지 못했지만, 국물 맛은 더없이 담백했었을 것이란 것은 시청자조차도 예상할 수 있던 일이다.

굳이 점수로 승자를 가리는 시스템이었기에 많은 재료는 아니었지만, 충실하게 재료를 넣은 김풍에게 손을 들어줬지만, 최현석의 요리는 분명 최고였다.

최현석이 김풍과 티격태격하는 그림을 자주 연출하는 것은 그에게 주어진 프로그램에서의 캐릭터가 있기 때문일 것이다. 사석에서나 방송에서나 친한 사이란 것은 누구나 알 만한 사실이지만, ‘프로불편러’들은 겉으로 보이는 모습만으로 그들의 사이를 의심해 분란을 조장하는 일도 있었다.


하지만 그런 반응에 크게 상관치 않고 여전히 분위기를 띄우는 모습은, 시청자가 변함없이 프로그램을 찾는 이유가 되고 있다.

그를 대표하는 이미지 중 ‘허세’ 캐릭터는 그가 이 프로그램에서 살아남는 길이었고, 그보다 잘 표현할 만한 이를 찾기가 어려울 정도로 대표 캐릭터가 됐다.

김풍이 올리브의 아들이라고 했다는 모습에, 그렇다면 자신은 JTBC의 장남(아들)이라고 하는 모습은 웃음을 유발하기 충분했다.

또한, 포인트마다 치고 들어오며 허세를 보인 덕에 배우 김미숙과 박근형은 편안할 수 있었다.

부담스럽지 않은 허세. 얄밉지 않은 허세. 조금은 예상해 볼 수 있는 허세는 시청자뿐만 아니라 자리를 찾은 게스트들도 편안히 즐길 만했다.

최현석은 김성주와 안정환을 뺀 셰프 패널 중 단연 큰 역할을 하는 캐릭터로 이 프로그램의 대표 인물이기도 하다. 단순히 허세만 있는 것이 아닌, 실력 있는 셰프이기에 더욱 인기가 있는 것.


그의 활약은 독보적이다. 만약 그가 없다면 <냉장고를 부탁해>는 반 이상의 재미를 잃을 것은 분명하다. 김풍과의 티격태격 그림은 그이기에 무난해 보이는 것일 수 있다. 김풍이 다른 셰프와 치고받는 장면이 한두 번 있었지만, 묘하게 김풍이든 상대 셰프든 이미지가 그리 좋지 않았다. 서로 까지는 장사를 한 것이다.

최현석은 대부분의 셰프와 호흡이 잘 맞는다. 서로 디스를 해도 적당하고 지킬 예의는 깍듯이 지키기에 큰 문제는 없다. 그의 위치가 존경받을 만한 자리에 있고, 상대를 존중해주는 모습이 있기에 꾸준한 것일 게다. 그가 있어 다행이다.

* 여러분의 공감 클릭과 블로그 후원은 큰 힘이 됩니다~ ^^*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