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시세끼 어촌편 3, 스포일러의 타깃 조짐이 보인다

10월 14일 첫 방송을 시작할 ‘삼시세끼 어촌편 3’가 스포일러의 타깃이 될 조짐이 보이고 있다.

<삼시세끼 어촌편 3>는 기존 멤버 차승원과 유해진이 이끄는 것이 아닌, 이서진과 에릭, 윤균상이 함께하는 시즌이다. 기존 시리즈와는 다른 재미를 줄 것이기에 벌써 기대감은 높을 수밖에 없다.


그래서일까? 벌써 <삼시세끼 어촌편 3>에 대한 스포일러들이 넘쳐나고 있다. 단독 기사는 첫 촬영을 전남 고흥 녹동항에서 시작했다고 했고, 이어진 다른 보도에선 그들이 향하는 목표지가 득량도라고 했다.

일단은 환영을 받는 분위기지만, 조심해야 할 것은 자칫 신비감이 사라진 시즌을 볼 수도 있다는 염려가 생겼다는 점이다.

이미 어느 곳으로 가는지 시청자가 다 아는 상황은 첫 회에 보여줄 재밋거리에서 신비감이 사라진 것이기에 프로그램 쪽에선 손해일 수밖에 없다.

첫 회는 어떻게 그들이 함께하게 됐는지를 보여주고, 어디로 향하는지를 보여주는 것이 주내용일 텐데 벌써 그 부분이 노출된 것이다.

게다가 이서진이 어선 면허증에 도전한다는 내용도 보도됐으며, 출연진들이 배를 타고 직접 바다에 나가는 모습이 기존 어촌편 시리즈와 다른 볼거리라고 밝힌 것은 여러모로 불편할 부분이기에 기대감보다는 우려가 클 수밖에 없다.


일단 이서진이 어선 면허증에 도전하는 모습은 <삼시세끼 고창편> 끝부분에 나온 것으로 유추해 볼 수 있는 것이라고는 하지만, 확정적으로 환상을 깨는 것은 문제.

설령 그런 상상을 하는 시청자가 있다고 해도 이를 확정적으로 선 보도하는 것은 더 큰 상상을 하게 해주기보다는 기대감을 깨트리는 요소로 작용해 걱정일 수밖에 없다.

기존 시리즈와는 다른 앵글이 보일 것이기에 기대감이 커진 것은 사실이다.

그러나 벌써 그 기대감을 채우려 언론들이 나서 세세한 것까지 알아 내려하는 모습도 보이고 있다. 또 그에 응대해 상세한 부분까지 알려주고 있는 관계자들도 보이고 있다.

관계자는 “어촌 생활에 도전해보며 좌충우돌하는 3형제의 모습이 웃음을 전할 것으로 기대된다. 풍부한 해산물, 아름다운 풍광을 만나볼 수 있는 삼시세끼의 새로운 섬, 득량도의 색다른 매력을 기대해 달라”고 이야기했다는 보도도 있다.


알아 내려는 언론의 압력과 그 압력에 복종하듯 미리 상세한 정보를 흘리는 것은 시청자들에겐 도움이 되질 않는다.

이런 소식은 지금보다는 10월이 시작된 이후 하는 것이 효율적일 것이다. 미리 김 다 빼놓고 하는 것보다는 화제의 응집도가 큰 시기에 하는 것이 도움이 될 것이기에, 경쟁보도는 삼가야 할 것이다. 또 미리 정보를 주는 행위도 하지 말아야 한다.

시청자는 고농도의 맛을 느낄 수 있는 프로그램을 바라고 있기에 스포일러는 자제됐으면 하는 바람일 것이다.

* 여러분의 공감 클릭과 블로그 후원은 큰 힘이 됩니다~ ^^*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