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추문으로 기자회견 연 정준영 사건, 어떻게 바라봐야 하나?

정준영의 성추문 해명 기자회견은 기존 발표됐던 내용과 크게 다른 부분은 없다. 다만 이 기자회견이 그의 입으로 전해졌다는 것은 공식 입장이 되는 것이므로, 꽤 중요한 기자회견일 수밖에 없다. 그래서 그는 해명을 했고, 그 해명은 진실돼 보였다는 점에서 나름 의미는 있었다.

그러나 기자회견을 하며 질의를 받지 않은 것은 언론과 대중으로부터 지적받을 수 있던 부분이다. 허나 또 이해되는 것은 그가 이후 검찰에서 밝혀야 할 사실이 있는데, 미리 밝혀지지 않은 사실을 말하는 것이 옳지 않아 보였기에 나름 이해되는 부분이기도 했다.

정준영은 기자회견을 통해 23일 첫 보도 이후, 저와 해당 여성분을 둘러싼 논란들에 대해 미숙한 처신으로, 많은 분들께 큰 실망드린 점에 사과드린다고 고개를 숙였다.


이번 사건에서 가장 중요한 부분이라 할 수 있는 ‘몰카’ 부분에 대해선 잘못 알려진 부분을 바로 잡기도 했다.

정준영은 해당 여성이 자신의 전 여자 친구였음을 명확히 알렸고, 현재는 연인이 아니지만, 좋은 친구로 지내고 당시 영상도 교제하던 시기에 촬영한 것으로, 상호 인지 하에 장난 삼아 촬영한 짧은 영상이라고 밝혔다.

촬영한 영상은 곧바로 지웠으며, 해당 논란이 다시 일어난 것은 바쁜 스케줄로 여성분에게 소홀해지는 과정에서 다툼이 생기기 시작했고, 그 과정에서 우발적으로 여성분이 촬영 사실을 근거로 신고를 하게 되며 논란이 불거진 것이라고 했다.

따라서 몰카가 아님은 명확해졌다. 몰카가 아닌 것이 명확한 것은 전 여자 친구가 영상 촬영에 대해 인지하고 있었다는 점 때문이다. 논란을 키운 우발적 신고 부분에서도 해당 사실을 알고 있었다는 점. 그로 인해 현재 고통을 받고 다시금 검찰에 직접 탄원서를 내며 정준영에겐 죄가 없다는 부분을 말했기에 충분히 몰카가 아님은 알 만하다.

이번 논란이 갑자기 커진 것은 친고죄 조항이 폐지된 이후에 다시금 수사가 이뤄졌기 때문이다.


그러나 검찰에 기소의견으로 송치됐다고 해도 명확히 ‘몰카’가 아니었다는 점이 밝혀진다면 정준영에겐 이 일에 대해선 죄를 물을 수 없다. 분명 상호 인지가 있었다는 점 때문.

다만 허위 신고를 한 부분은 작게나마 피해가 있을 수도 있다. 그것이 유·무형의 피해가 된다고 해도 있을 것은 뻔한 일이다. 지금 겪고 있는 일이 그 피해일 수도 있다.

그가 한 행동에서 비판을 받아야 할 부분은 사실 깊게 파고들면 없다. 그의 성적인 취미가 별난 것은 있지만, 그 별난 취미를 비판할 근거는 없다. 대중은 그냥 참 별난 녀석 정도로 말할 수 있지만, 그게 비판의 근거는 될 수 없다.

적어도 법적 처벌을 받을 수 있는 ‘몰카’는 아니니 말이다. 그렇기에 비판할 근거가 되지 못한다는 것이다.

그의 성추문 논란은 사실 좀 어이없게 밝혀진 부분은 있다. 그들의 다툼에서 일어난 해프닝이긴 해도 정치적으로 민감한 사안이 있을 때 직접적으로 실명 보도가 된 점은 아무리 생각해도 좋게 봐줄 수 없는 부분이다.


정권의 비리(미르재단과 K스포츠재단)와 위기를 덮고자 분명 연예인 스캔들이 터질 것이라고 장담을 하자, 정준영 사건이 터졌다. 정권의 위기에 반드시 스캔들 기사를 내던 매체는 또다시 여성 방송인의 성스캔들 기사를 냈지만, 이번엔 여성이라고 A씨의 표현을 써 익명 보도를 했다. 이에 남성은 실명 보도하고, 여성은 익명 보도를 하느냐는 대중의 따가운 지적이 있는 시점이다.

늘 그렇듯 정준영 사건도 갑작스럽게 실명 보도가 됐고, 그는 명예가 실추될 수밖에 없게 됐다.

정준영을 지금 이 시점에서 어떻게 바라봐야 하느냐는 질문을 기자회견 장에서 받은 바 있다. 그 질문에 대한 답은 ‘지금 이 시점에서 정준영을 비판할 근거는 없다’이다. ‘몰카’가 아닌 이상 그가 촬영한 영상은 별나도 그의 성적 취미이니만큼 비판할 근거가 되지 못한다. 프로그램 또한 하차할 근거는 되지 못한다.

* 여러분의 공감 클릭과 블로그 후원은 큰 힘이 됩니다~ ^^*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1)

  • 똑같은 넘들
    2017.02.26 19:10

    남들은 성적취미가 별나서 문제니?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