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 집에 사는 남자, 수애의 변신. 약간 어색해도 괜찮아

수애의 연기력을 두고 이제 잘한다 못한다 평가를 하는 것 자체도 우스운 일이다. 그만큼 연기 경력이 오래됐고, 자신의 이미지가 명확히 있는 배우이기에 연기력으로 비판을 하긴 어려운 배우가 수애다.

수애가 출연한 드라마에서 수애의 이미지는 시청자에게 매우 선명하다. 그러나 그 선명한 것이 사실 그녀 스스로에겐 불만일 수도 있겠다는 생각이 드는 것 또한 사실이다.


그녀의 드라마 이미지는 어느새 비슷한 이미지로 굳어지고 있었다. 드라마 <야왕>의 주다해 캐릭터가 그랬듯, <가면>의 변지숙이 그랬듯, 그 전 <아테나: 전쟁의 여신>에서 그랬듯 항상 비슷한 이미지로 자리매김하고 있던 것이 그녀였다.

또 영화 또한 마찬가지다. <불꽃처럼 나비처럼>, <심야의 FM>, <감기> 등 캐릭터의 변화를 노리긴 했어도 전체적으로 생각할 때 ‘수애’라는 배우의 이미지는 시청자나 관객에게 있어 항상 비슷한 이미지의 연기를 보여준 여배우라 생각된다.

순수한 이미지와 세련된 이미지. 강한 여성 캐릭터이자 도도한 캐릭터. 바로 그런 이미지는 그녀의 실제 이미지인 듯 따라붙어 오해를 사기도 했다.

드라마 <가면>이 시작될 땐 퍼블리시티권을 주장했다는 오해 섞인 과장된 논란 또한 그녀가 보여준 드라마나 영화에서의 이미지의 연장선에서 생긴 오해이기도 하다. 그래서 자신이 한 것보다 훨씬 더 큰 오해에 대한 사과를 해야만 했던 것도 얼마 안 된 일이다.

그래서일까? 그녀의 변화가 감지됐고, 변화는 영화 <국가대표 2>에서 확실히 느껴지기 시작했다.


평소 홍보에 적극적이지 않고 고압적이라는 루머와는 다르게 예능 프로그램인 <런닝맨>에 출연해 보여주지 않았던 적극적인 이미지를 보여줘, 의도치 않은 오해를 차단하려는 듯했다.

그녀가 택한 영화 <국가대표 2>는 코미디영화는 아니지만, 그녀 나름 지금까지와는 다른 스타일의 캐릭터를 찾고자 선택한 영화였으며, 캐릭터 변신에 어느 정도 성공했다.

그리고 이번 KBS 드라마인 <우리 집에 사는 남자>를 통해 그녀는 확실히 새로운 캐릭터를 얻고 있다.

수애가 맡은 홍나리 역은 한순간에 인생 풍비박산 난 캐릭터로 비극적인 캐릭터지만, 밝은 캐릭터이다. 또 밝은 캐릭터이지만, 그 뒤에 느껴지는 애잔함은 시청자를 끌어들이는 요소로 벌써 어느 정도 시청자의 마음을 얻고 있다.

하지만 굳이 그녀가 맡은 배역을 완벽하게 소화하느냐? 고 묻는 다면 아직은 완벽하다고 말을 할 수 없는 단계이다. 원래 조용했던 캐릭터가 억지로 푼수끼 넘치는 캐릭터 연기를 할 때 생기는 어색함이 묻어 있기에 완벽하다고 할 수 없는 것.


또 그녀의 책임은 아니지만, 작가의 섬세한 캐릭터 풀이와 감독의 세세한 연출이 부족한 면 때문에 그녀의 캐릭터가 튀는 현상은 없지 않다. 그녀가 의도치 않은 비판을 받을 수 있는 부분이지만, 다행인 것인지 시청자는 만족감을 보이고 있다.

수애의 노력은 인정받아야 하는 게 맞다. 의도치 않게 굳어진 이미지라도 풀려고 하는 노력이 있다는 것은 충분히 칭찬받아 마땅하기에 칭찬할 수밖에 없다.

시청자와 관객과 거리를 두고 고고한 듯 사는 배우가 아닌, 소통을 하며 좀 더 적극적인 모습을 보이고자 하는 모습으로 보이기에 응원할 수밖에 없다.

* 여러분의 공감 클릭과 블로그 후원은 큰 힘이 됩니다~^^*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