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준기 전혜빈 열애. 그리고 ‘내 귀에 캔디’ 박민영. 잘못?

엄연히 말하면 이준기와 전혜빈의 열애를 두고 비난할 필요는 없다. 그러나 비난이 아닌 비판은 받아 마땅한 부분도 있다. 조금만 생각해 보면 프로그램이나 시청자에게 불편함을 끼칠 것이란 것을 알 수 있을 테니, 그 부분을 배려하지 못한 것은 이준기의 잘못이 맞다.

이준기는 tvN 예능 <내 귀에 캔디>를 통해 박민영과 로맨틱한 분위기를 연출했다. 직접적이기보단 전화기로 들려오는 소리로 상대와 공감대를 만들어 가는 부분은 시청자에게 많은 환상을 줬다.


문제는 이 프로그램에 등장하는 이들이 솔로라고 알려진 인물들이란 점이다. 저마다 뒤로 그 누군가를 사귈 수 있지만, 드러난 열애는 없어 그만큼 빠져들어 볼 수 있었다.

이준기는 열애설이 한두 번 난 게 아니지만 현재까진 솔로로 알려졌으니 시청자가 몰입할 수 있었고, 박민영 또한 이전 열애와는 상관없이 현재에 충실하게 바라볼 수 있었다. 둘 다 지금 당장은 열애 상대가 없을 것이란 조건으로 봤기에 선남선녀 커플의 이야기는 더 예뻐보였다.

더욱이 문제는 프로그램이 끝남과 동시에 열애설 보도가 났고, 이번에는 빼지 않고 인정했다는 점에서 일은 커진다.

그들이 밝힌 연애 기간은 벌써 2년이다. 그렇다면 이 프로그램을 찍을 시기에도 연애를 했다는 점이다.

연애. 분명 축하할 일이 맞다. 그런데 문제는 그 사실을 누구도 말하지 않았다는 점이다. 이준기 본인도 그렇고, <내 귀에 캔디>에서도 밝히지 않았다는 점이 문제를 크게 한다.


시청자는 어느 정도까지라도 사실 관계를 알아야 한다. 그래야 그들의 관계를 설정하고 어느 선까지 좋아할지를 판단할 수 있으니 밝히는 건 중요하다. 하지만 프로그램이 끝날 때까지 그런 이야기는 없었다.

이준기가 자신에게 쏠린 시선이 부담스러워 이 프로그램을 선택한 것인지는 알 수 없다. 드라마를 끝내고 전혜빈이 아닌 타 스타와 허위 열애설이 나기도 했기에 출연 결정을 이해할 수 있지만, 그 모두를 시청자가 이해해 주기는 어렵다.

어차피 이 프로그램이 연애하자고 만나는 프로그램이 아니란 건 시청자도 충분히 안다.

그러나 시청자가 바라는 것은 소박하다. 프로그램이 진행될 때에는 최소한 솔로라는 조건을 갖추길 바란다는 점이다.

일부에선 이 프로그램은 ‘우결’이 아니니 문제없다고 말하지만, 그 말은 시청자를 배려하는 말이 아니기에 부적절하다.


또한, 정식으로 프로그램 본방송은 끝났기에 문제도 없는 게 맞지만, 분위기가 좋아 스페셜 방송까지 하겠다고 밝힌 상황에서 열애설이 터져 손해를 본 건 프로그램이니만큼, 제작 방송사나 시청자가 물적/심적 손해를 본 것은 사실이다.

무조건 그를 덮어줄 수도 없고, 무조건 그를 비난할 수도 없지만, 시청자는 감정이 상한 부분을 비판할 자격이 있다. 그것까지 지적할 필요는 없다.

박민영에게도 작은 피해는 있을 것이다. 더 좋은 이미지를 조금은 더 보여 줄 수 있었는데, 출연한 방송의 진정성이 떨어졌기에 그 부분에서 안타까움을 가질 만하다.

시청자의 비판은 온당하다. 비난이 아니고 비판 아니던가! 그렇다면 그 또한 이해를 해줘야 한다.

* 여러분의 공감 클릭은 큰 힘이 됩니다 *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