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한도전, 박명수 대상 언급. 농담인 것 알지만 자제하자

728x90

박명수가 ‘무한도전-진짜사나이’ 편의 웃음 주인공이었다는 사실은 굳이 부정하지 않겠다. 겉으로 드러난 웃음에 열광한 시청자가 있었으니.

그러나 그의 웃음 한 번으로 대상을 언급하며 띄워 주려 하는 것은 ‘농담이라고 해도’ 불편하게 들린다.

1년에 2~3번 웃겼다고 대상을 언급할 정도면 한국의 예능 수준이 낮다는 소리이기도 하니 불편하게 들릴 수밖에 없는 일.


평소 꾸준히 어느 이상의 웃음을 책임졌다면 2~3번 웃긴 것이 우수상 정도로 언급될 수 있겠으나, ‘진짜사나이’ 특집에서 고작 한 번 크게 웃긴 것으로 대상을 언급한다는 것 자체가 말이 안 되기에 불편한 것.

어느 멤버 입에서 그런 말이 나온다는 것은 예능이니 충분히 나올 수 있는 말이라 생각되고, 그것 하나로 문제를 삼고 싶지는 않다.

하지만 지난해를 생각한다면 또 그런 말이 듣고 싶지는 않다. 농담인 걸 분명 알면서도 말이다.

지난해 정준하의 활약도는 컸다. 정준하를 위한 특집도 많았고, 맡긴 것만큼 돌려준 그의 활약도가 있었으니 크게 문제 삼을 일은 없었다.

문제는 연말 대상에 그가 이름을 올리고, 먹지 않아도 될 비난을 크게 받았다는 것. 지금 생각해도 그리 상쾌한 일은 아니다. 우수상이든 최우수상이든 순리대로 받았으면 문제될 일은 없었다. 그러나 미리 불을 지펴 더 큰 비난을 받은 바 있다.

박명수는 대상을 받은 적이 있다. 그것도 절대 받아들일 수 없는 대상을 받은 기억이 있다.


<무한도전>에서의 활약보다는 다른 기여도로 대상을 받았다는 의심을 산 적이 있었기에.

지금은 그 시절이 아니지만, 아직도 녹록지 않은 환경에서 박명수의 대상 언급은 과거를 생각나게 하면서 또 작게 불편하다.

그의 매니저가 말했다고 하듯 3주천하일 가능성이 크다. ‘진짜사나이’ 편 이후 방송에서 여전히 활약도는 미미한 수준이니.

<무한도전-썸머 페스티벌>에서 김신영은 게스트로 나왔어도 다재다능함을 살려 큰 웃음을 줬다. 워낙 끼가 많은 개그우먼인 만큼 방송 분량을 스스로 챙길 수 있는 면을 보여준 게 김신영이었다.

홍진경은 여전히 불쌍한 캐릭터로 활약하며 게스트가 할 수 있는 최소한의 웃음을 주는 데 성공했다.

하지만 박명수는 ‘진짜사나이’ 편 이후 특집 2편에서 모두 재미를 주지 못했다. 다른 멤버에 비해서도 활약도는 매우 낮은 편이다.

냉정히 따지면 ‘진짜사나이’ 편에서 그가 준 웃음은 그가 갖춘 능력에서 나온 재미가 아니었다.


흔히 말하는 쫄보. 또는 구멍병사, 고문관 등의 모습은 웃음적 재능보다는 무언가 부족한 면으로 준 웃음이기에 능력이라고 평가를 하긴 어려운 부분이다.

대상이라는 자리는 능력을 증명한 자리여야 한다. 그렇기에 재능을 보여주지 못한 이가 억지로 대상 후보가 되는 것은 불확실한 상상이라고 해도 달갑지가 않다.

어부지리로 중요 자리를 차지하면, 그 자리에 있어야 할 사람은 허탈해진다. 그를 지켜보는 이 또한 그러하며, 소수보다는 다수가 허탈감을 느낄 일이기에 농담이라도 듣고 싶지 않다. 우리 사회의 모습을 생각하면 더욱더.

* 여러분의 공감 클릭은 큰 힘이 됩니다 *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4)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