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목식당. 빌런 없는 따스한 공릉동 편. 시청자는 힐링

백종원의 골목식당은 꾸준히 빌런의 등장으로 시청자가 스트레스를 호소하는 모습이 이어졌다. 시청률을 위해 어쩔 수 없이 택한 갈등 요소 부각이었지만. 지속적으로 이어지는 빌런의 등장은 시청자를 지치게 하기 충분했고. 빌런 당사자를 향한 비난이 일상화되자 프로그램에 대한 원성도 이어졌다.

 

전부는 아니겠지만. 어느 정도 빌런을 색출할 수 있는 면접 인터뷰와 지역사회 평가, 온라인 평가 등의 방법이 있음에도 <백종원의 골목식당> 제작진은 이를 적극적으로 활용하지 않는 듯한 모습을 보였던 것도 사실이다.

 

나름 사전 조사를 했다고 해도 꼭 등장하는 빌런에 프로그램도 난감한 면이 있었을 테지만. 색출의 노력이 없어 보이는 갈등 요소 빌런의 투입은 항상 시청자의 눈엣가시였다.

 

빌런은 앞으로도 꾸준히 등장할 것은 분명하다. 자영업자 중 장사가 안 되는 근본 원인을 모르거나. 침체된 지역 골목식당 주인 중에서도 심각할 정도로 장사의 기본을 모르는 이들이 있을 것이기에 분명 등장한다고 보는 것은 정상적인 일이다.

 

시청자는 그러한 패턴이 이어질 거란 것쯤은 파악하고 있다. 그럼에도 바라는 게 있다면 공식화되지 않은 패턴 정도.

 

뻔히 장사가 안 되는 곳이라면 안 될 만한 원인을 갖고 있을 거란 예상을 할 수 있고. 실제 그러한 모습이 상당수 펼쳐진다는 것을 제작진은 보여주고 있다. 또 그러한 의도를 공감하지 않는 시청자는 없다.

 

하지만 노력이 있음에도 장사가 안 돼 고민인 골목식당 주인의 애환을 보여주는 방송은 시청자가 보고 싶은 그림이기도 하다.

 

이 또한 매번 반복되는 것에는 반대할 것이다. 밋밋하다고 바로 느낄 테고. 시청층 이탈도 빨라질 것이다. 그래서 매번은 아니어도 세 번에 한 번 정도는 힐링이 되는 솔루션 방송을 보고 싶어 하는 게 시청자의 입장이었다.

 

공릉동 편에서는 현재로는 빌런이 없는 듯 청정한 방송이 되고 있다. ‘찌개백반집’의 성실한 식당 운영은 벌써 시청자의 마음을 사로잡아 기존 단골손님이 내몰리는 상황을 우려할 정도로 좋은 반응이다.

 

또한, 과한 추진력의 ‘삼겹구이집’의 조급증이 밉지만은 않은 모습을 연출하고 있고. ‘야채곱창집’의 잘못된 재료 사용에 대한 바로잡기 방송 또한 나쁘지 않은 반응이다.

 

 

이들 세 식당은 큰 욕심이 없는 듯 보인다. 약간의 솔루션 제공과 바로잡기를 통한 붐업 정도가 목표일 정도로 조촐한 욕심을 보이기에 시청자는 안심하는 분위기다.

 

시청자에게 큰 힐링 포인트는 아닐 지라도. 기본을 잘 지키는 것만으로. 푸근한 것만으로도 힐링이 된다는 것을 보여주고 있는 게 ‘공릉동 편’이다. 더불어 자폭개그와 푼수끼 노출은 웃음 요소였다.

 

상업적으로 크게 욕심을 부리지 않고 집밥 수준의 넉넉함을 제공하는 ‘찌개백반집’ 은 가장 큰 힐링 포인트였고. 함께 출연한 두 식당의 욕심 없는 솔루션 바라기도 힐링 포인트가 되고 있다.

 

이전 타 지역 팥죽집의 안이한 운영 방식과 외고집. 반말 대꾸 등은 시청자에겐 스트레스였다. 또 그 이전 많은 빌런들이 준 스트레스가 있었기에 가끔 보이는 힐링 골목식당 주인의 출연은 반갑다.

 

<사진=SBS>

 

* 여러분의 공감(하트) 추천은 큰 힘이 됩니다 *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