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경보다 블락비 차원에서 송하예 소속사 대표에 법적대응해야

연예기자 출신 유튜버가 밝힌 자료 속 송하예 소속사 대표의 박경을 향한 막말 내용은 경악스러움이었다. 소속 아티스트 송하예와 자신을 음원사재기범으로 몰았다는 원망 어린 복수 다짐은 매우 극단적이었고, 역으로 블락비의 음원사재기를 주장했으니 고소까지 바랄 수밖에 없다.

 

복수 다짐은 물론이고. 실질적으로 자신이 했다는 듯 풀어놓은 복수 방법은 매우 구체적이고 실질적 결과물이 나왔다는 점에서 고소를 해도 법적 처벌을 피하긴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

 

기자 출신 유튜버가 밝힌 자료 속 녹취 남성(송하예 소속사 대표)의 목소리에선 “박경은 내가 지금 잡은 게 있어서 죽일 거다. 원래 학폭 가지고 그거 당한 사람을 결국 찾았다. 내가 그걸 찾으려고 계속 조사했었다”라는 말을 했다. 복수 다짐과 구체적 행동을 했다는 자기증언인 셈. ‘찾았다’, ‘계속 조사했었다’라는 구체적 묘사가 그를 증명한다.

 

이어 구체적인 방법도 녹취 음성에서 등장한다. “사이버 장의사 그런 데도 부탁하고. 이걸로 해서 죽여야 한다. 기자들하고 지금 얘기하고 있다”라는 말이 있다. 결국은 사이버 장의사를 동원한 사실을 털어놓은 셈이 된 것이고. 찾아 낸 이후 기자와 박경을 사회적으로 매장시킬 방법을 의논했다는 것이기에 범죄 기도는 성립되고 남는다.

 

간접 증거도 아닌 직접 증거인 녹취록이 공개됐기에 잡아 떼기도 어려운 상황이다.

 

무엇보다 문제는 음반사재기에 대한 법적 대응이 아닌. 사적 앙갚음을 기도했다는 점이고 실제 자신이 교사하지 않았다고 해도 의도한 방법으로 결과물이 나왔다는 점은 쉽게 자유로워지긴 힘든 부분이다.

 

게다가 신뢰도가 떨어지는 대응을 한 부분도 패착이다. 해당 연예기자 출신 유튜버가 자신의 신분을 밝히고 공모 여부나 사실 여부를 파악할 때도 적극 부인한 점은 스스로 신뢰도를 나락으로 떨어트린 사안이기에 신뢰는 힘들다.

 

녹취록 존재 여부를 알리지 않고. 해당 사실이 있느냐는 질문에 적극 부인하고. 결국 기자 출신 유튜버가 녹취록을 공개하자 일부라고 말하는 ‘찾으려 한 것은 사실이나, 찾지 못했다’는 말은 신뢰할 수 없는 말이기에 황당함은 크다.

 

박경의 주장이 억울했다면 그 대응 방법은 법적인 대응이었어야 한다. 당당하다면 법적으로 대응해도 충분히 승산이 있는데. 굳이 왜 사적 복수를 택했는지 아쉬운 부분이며. 사적 복수는 범죄이기에 고소는 피하기 힘들며, 처벌도 피하긴 어렵다.

 

또 녹취록에 대해 “화가 나서 말한 게 와전된 것 같다. 송하예가 사재기 의혹을 받으며 1년을 쉰 만큼 지금도 박경을 용서하고 싶은 마음은 없다”라고 한 부분에서도 공감될 부분은 없다. 박경이 저격을 했다고 하여 활동을 못 할 이유도 없고, 음반이나 음원 판매에 직접적인 피해를 입힌 부분이 없기에 피해를 주장하긴 힘든 부분이다.

 

박경이 음반 사재기에 대한 문제를 제기하고. 법적으로 증명할 수 없어 명예훼손죄가 됐지만, 음반사재기는 음반 시장의 고질적인 병폐이다. 실수한 부분에 있어 사과를 하고 벌금 500만원에 처해진 일은 박경에게 타격을 줘도, 대중의 마음은 얻었기에 손해만은 아니다.

 



송하예 소속사뿐만 아니라 당시 언급된 소속사와 아티스트는 많았다. 그러나 그곳들은 화가 나더라도 법적 대응을 했다. 사적 대응을 하지 않는 것은 법이라는 보호막이 있기 때문이다.

 

정당한 방법이 있음에. 정당하지 않은 방법으로 복수를 기도하는 건. 기도실패로도 처벌받을 수 있는 사안이다. 사적 보복 선언과 구체적 묘사에 이은 블락비 음반사재기 주장 때문이라도 블락비 차원의 법적 대응을 바라는 것이다.

 

<사진=KQ엔터테인먼트, 유튜버 이진호 방송 캡처, SBS>

 

* 여러분의 공감(하트) 추천은 큰 힘이 됩니다 *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