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리스마스에, 사랑할 수 없어 아름다워

'크리스마스에~(크리스마스에 눈이 올까요?)' 드라마는 이루어지지 않아서 더 슬프고 아름다운 사랑이 있다. 이 사랑은 바로 한준수(천호진)와 차춘희(조민수)의 사랑이다. 그들의 사랑은 시간을 지나 몇 십 년 전으로 거슬러 올라가서 시작되었다. 하지만 춘희 친구 영숙(김도연)과의 사랑을 선택한 준수에게 상처를 입은 춘희는 고향을 떠나 돌아다니는 신세가 된다.

인생은 돌고 도는 것이라고 춘희는 십여 년이 흘러서 다시 고향 산청으로 아이들과 함께 오게 된다. 그런데 다시 온 산청에는 자신이 그렇게 못 잊고 있던 사랑 준수가 있었다. 각자의 집을 가지고 있다는 것은 이미 둘 도 알고 있지만 다시 보게 되면서 다시 작게, 아주 조금씩 그들의 사랑은 싹이 튼다. 인생 참 볼 것 없다고 하늘은 이들의 사랑을 가만히 두지 않는다.

춘희의 건강이 걱정이 되어 찾은 병원에서 한준수는 뜻밖에 자신이 암 이라는 판정을 받고 마지막 남은 한줄기 빛으로 차춘희와의 사랑을 꿈꾸기 시작하고 결국 죽음이 앞서는 시기에 이르러 사랑의 도피를 생각해 본다. 그러나 딸과 아내를 두고 마지막 불꽃을 태울 사랑하는 춘희와의 도피는 쉽게 이루어지지 않는다. 그들은 사랑할 수 있는 시간을 갖지 못하고 한준수는 차에서 운명을 한다.

한준수 - 차춘희의 사랑은 같이하고 싶으나 같이 할 수 없는 사랑이어서 더 아름다워 보이는 것 같다. 그들은 자신들이 사랑하기 위해서 걸리적 거리는 일이 너무 많다. 한준수는 딸과 아내가 있는 가정을 유지하는 가장이고, 차춘희는 남편 없이 금쪽같은 아들을 둔 어머니로서 가정조차도 함부로 할 수 없는 입장이다.

거기에 뭔 운명이 이런지 자신들의 딸과 아들이 서로 사랑하는 사이인 것이다. 그것을 알고 고민하지만, 그래도 떠나야 겠다는 마음에 발길을 잡아 보지만 차춘희는 아들의 미래와 사랑이 더욱 소중하다고 문 앞에서 갈 길을 멈춘다. 그녀의 사랑의 아픔이 커서 하염없이 울고 포기하려 하지만 그런 사랑이 더 아프다는 것 또한 알고 있는 춘희의 아들 강진(고수)은 어머니를 위한 마음에 발길을 옮기라고 한다. 바로 사랑을 선택하라는 것이었다.

막상 사랑의 도피를 떠나지만 마음속에서 이건 아니라는 마음에 춘희는 가던 발걸음을 돌리려 한다. 자신이 사랑하는 준수를 다시 집으로 돌아가라고 하며 휴게소에서 마음을 먹고 차에서 내려 한숨을 돌리고 자신의 길로 가려던 춘희는 준수에게 무언가 일이 있구나 하고 차로 가보지만 그곳에는 죽어가는 준수가 있었다.



:: 왜 그들의 사랑이 아름다워 보일까?! ::
이처럼 꼬여있는 사랑은 자칫 사람들에게 욕먹기 좋은 주제일 것이다. 그러나 세상은 다 같지 않은 생각으로 사는 세상이라고 이들의 사랑 또한 자식이나 그 공간을 떠난 사람들에게는 와 닿지 않는 이야기일 수도 있다. 그들의 사랑은 같이 할 수 없음에 더욱 아름다워 보이는 것이 있다. 같이 할 수 있는 사랑은 같이 했다는 그런 감정을 주는 것이 있기에 위로가 되지만, 만나고 싶어도 못 만나고, 주위의 시선이 있기에 꺼려지고, 있을 수 없는 일이라고 스스로 되뇌다 보니 안 되는 것이 바로 이들의 사랑이다.

세상의 기준을 죽음 앞에서 잠깐이라도 팽개치고 외도라도 하고 싶지만 운명은 끝까지 그들을 같이 하게 만들지 않았다. 세상 살면서 단 한번 외도를 선택하지만 그 절박한 시간에서도 자식에 대한 사랑에 마음은 눌려야 하고, 상대의 아내를 생각해서라도 눌려야 하는 마음은 당연하지만 그 당연함 조차도 그들의 사랑 앞에서는 잠깐 예외로 두고 싶을 정도로 절박해 보였다. 마치 시청자가 그 상황이 된다면 한 번쯤 용서할 수 있지 않을까 하는 고민을 던져주게 된다.

규범과 도덕으로 따지자면 불륜이 분명하지만, 그 불륜도 죽음 앞에 선 하나의 진실 된 사랑 앞에서는 어쩌면 용서가 되지 않을까? 하는 마음을 들게 해 주는 것이다. 그러나 안 되겠지?! 하는 마음에라도 접게 된다. 이 드라마 또한 어쩔 수 없이 정해진 규범아래 놓이게 된다.

그들의 사랑을 뭐라고 욕할 수도 있지만, 또한 그 사랑 자체 모두를 욕하기에는 어렵지 않을까? 우리는 살아가면서 그것은 범죄입니다~ 라고 생각하는 것들에서 자신이 그 상황으로 들어가게 되면 규범 자체에 대한 회의가 들 때가 있다. 닥치지 않는다면 얼마나 좋을까?! 그러나 사람 사는 세상이 별세상이다 보니 사랑 또한 별스럽게 찾아오기도 한다. 만약 이런 사랑이 자신에게 찾아온다면 일생에 단 한 번의 진실 된 사랑이 온다면 규범에만 자신을 막을 수 있을까?

만약 이 드라마에서 부모끼리의 사랑과 자식들의 사랑을 잇는 방식을 택했다면 막장 중에 막장으로 불렸겠지만, 그 사랑이 아름답게 보일 수 있게 만든 것이 있다면 바로 이루어지지 않는 사랑을 만들어 놓았기에 바로 가능한 일이 되었을 것이다. 쉽게 선택하는 생각으로는 그들을 욕 할 수 있겠지만 막상 자신의 사랑이라고 한다면 함부로 욕 할 수 있을까 하는 생각 또한 들게 한다. 차라리 이런 사랑이 나에게 오지 않길 바라는 것이 더 행복할까? 아니면 이런 사랑이라도 와야 행복할까? 그것이 고민이 된다.

드라마 외 추가 글;
이상하게 <크리스마스에 눈이 올까요?> 이 드라마를 까시는 언론사 한 군데가 있더군요! 당신들 언론사는 왜 다른 경쟁드라마 띄우기 위해 이 드라마를 까면서 띄우십니까? 당신들이 까는 기사는 매 회 방송 되는 날 부터 계속 기자만 바꿔서 대고 까시더군요~!  그냥 당신들이 뭐를 받았는지 아니면 그렇게 그 드라마가 좋으면 막 띄워주던지 그건 알바가 아닙니다. 하지만 이 드라마를 사랑하는 시청자들 까지 당신들의 비난에 기분 깨지게 하지 않기를 바랍니다. 상대 드라마를 까서 띄우기 보다는 자신이 밀어주고 싶은 드라마 있으면 깨끗하게 응원하는 기사 쓰시는 양심 좀 가지시길 바랍니다.

* 여러분의 추천 한 표는 저에게 큰 힘을 줍니다. 추천쟁이는 센스쟁이죠~ ^^*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30)

  • 2010.01.15 07:00 신고

    바람님은 추노 안보시구 크리 보시는구나
    ^^
    저는 추노 방송전 예고편을 보고~ 이거닷~ 하면서 선택했다능 ^^
    매회~ 슬림한 근육을 보면서 므흣해 하고 있다는 ㅎㅎ;;

    • 2010.01.16 01:37 신고

      저도 추노 본답니다. ㅎ 본방은 못 보고 그 이후에 챙겨보고 있죠 ㅎ

      두 드라마 너무 재밌습니다. ^^ 저도 추노 글 좀 써야 겠네요 ㅋ

  • 2010.01.15 07:01

    맞아요~ 양심 좀 가져야 되는 기자님들 많습니다^^;;
    기분푸시고~ 즐거운 하루 시작하세요^^ 화이팅이요~!

    • 2010.01.16 01:38 신고

      요즘은 진정한 기자들로서 개념 탑재한 사람이 그리 많지
      않나 봅니다. ^^ 행복하고 건강한 하루되세요~

  • 2010.01.15 07:06

    비밀댓글입니다

    • 2010.01.16 01:39 신고

      저도 다른 시간이지만 둘 다 챙겨보고 있답니다. ㅎ
      크리스마스에 이 드라마 또한 잡아끄는 점이 많으니
      정말 볼 만한 드라마에요.. 하나의 스토리가 아니라 여러 가지의
      사랑 모습을 보여주는 것이 보기 좋아요 ^^

  • 2010.01.15 07:07

    간만에 들렀답니다.
    언제나 멋진 평가들통해 티비를 대해 봅니다.
    늘 감사하구요. 건강하신 날들 되시길 바랍니다.

    • 2010.01.16 01:40 신고

      감사합니다. ㅎ 언제나 이렇게 와 주셔서 넘 감사드립니다. ^^
      행복하고 건강한 하루되세요 ^^

  • 2010.01.15 07:11 신고

    추노 본다고 재방을 노려야죠.
    잘 보고 갑니다.
    아픈 사랑은 늘 슬픈법인가 보옵니다.
    즐거운 하루 되세요.

    • 2010.01.16 01:42 신고

      재방도 재밌게 볼 수 있죠 ㅎ
      아픈 사랑은 늘 슬프고, 그것이 아름다워 보이기도 하죠 ^^
      행복한 하루되세요 ^^

  • 2010.01.15 07:16 신고

    전 요즘 작업할게 있어서 집에 티비를 창고에 넣어버렸더니.. 드라마를 아예 못보는군요ㅜㅜ

    바람나그네님 글로 대충~ 알고 갑니다.^^

    즐거운 하루 시작히세요^^

    • 2010.01.16 01:42 신고

      트레이너강님은 바쁘신 분이라서 많은 곳에 신경을 못 쓸 것
      같다는 생각이 들어요 ^^ 바쁘실 때 건강 조심하셔야 합니다.
      행복하고 건강한 하루되세요 ^^

  • 2010.01.15 09:05 신고

    정말 애절하네요~
    마지막 박스글을 보니 정말 어이없네요~
    우째 그런 일이~~

    • 2010.01.16 01:44 신고

      그들의 사랑은 구구절절 슬픈 사랑이야기였죠 ㅎ
      박스글에 표현된 모모언론사 좀 심하더라구요~
      이렇게 한 번씩 씹어줘야 그것들이 약간 조용하더라구요~ ㅋ

  • 2010.01.15 09:13

    <크리스마스~> 가 재미있다는 말을 듣고 있는데 아직 보지는 못하고 있어요^^
    가슴아픈 사랑 이야기가 있네요. 근데 제일 밑 박스 글은 정말 지나친데요~~ 너무 잘못되었네요

    • 2010.01.16 01:44 신고

      요즘 기자 정신 제대로 챙기는 사람이 점점 늘어나는 것 같아요 ㅎ
      행복한 하루되세요 ^^

  • 2010.01.15 09:43 신고

    몇 번 재방송을 통해 보긴 했지만..
    그들의 이루어지지 못한 사랑에 대한 안타까움이..
    너무 구구절절하다는 것을 느꼈습니다.

    사랑하려면 저 정도는 되야겠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 2010.01.16 01:45 신고

      그 사랑들의 간절함은 당사자가 아니면 다 이해하지 못 하겠죠 ^^
      행복하고 건강한 하루되세요 ^^

  • 2010.01.15 11:39 신고

    이 드라마에 이런 내용도 있었군요
    그저 고수와 한예슬에 대한 얘기만 들어서 ㅡㅡ;;

    요즘 드라마를 안봤더니 ㅠㅜ

    • 2010.01.16 01:46 신고

      사람들이 집중되어 있는 시선 옆에서 가슴 아픈 사랑을 하는
      사람들도 있더라구요 ^^ 행복한 하루되세요~

  • rmd
    2010.01.15 16:18

    저도 클스 잘 보고 있습니다. 마지막 박스 글을 보니 좀 화나네요.
    요즘 기자들 기자정신이 뭔지도 모르는 사람들이 좀 있는거 같네요.
    양심없이 펜을 들지 말았으면 좋겠네요.

  • 2010.01.15 17:57 신고

    전 개인적으로 고수의 사랑도 아름답지만, 춘희와 준수의 아름다운 사랑에 눈물이 다 나오더군요. ㅜㅜ

  • 본방사수
    2010.01.15 19:08

    잘 보고 갑니다.

  • 동감입니다.
    2010.01.15 23:55

    왠지 그 두 어르신의 사랑에는 불륜이라는 단어를 넣으면 굉장히 불경스럽다는 느낌이 듭니다.
    나이 사십이 되어가니 그런가...
    잘자라준 자식들 덕분에 기펴고 사는 춘희씨이지만
    날 보듬어주는 남자곁에 사랑받고 사랑하는 삶도 절실할겁니다.
    그 덕분에 젊은 시절 괴로웠고, 슬펐다면 더 절실해질수도 있고요.
    전 솔직히 지완이 눈물보다 춘희씨 모습이 제 안구를 자극합니다.(춘희씨가 울지 않아도)

  • 2010.01.16 05:17 신고

    애틋하네요.....
    이루어지지 못해서 애절하고 아름답지만, 넘 가슴아파서 좀 이루어지면 좋겠습니다...^^;;

    • 2010.01.18 04:01 신고

      넘 가슴아픈 사랑을 하는 또 다른 주인공들이죠 ㅎ
      행복한 하루되세요 ^^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