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도, 알래스카 한인에게 고국의 맛 전해

무도(무한도전)이 <오마이텐트> 특집 3편을 마친 가운데, 의미로는 오마이텐트 보다는 알래스카 특집으로 이루어진 선물세트로 된 것 같다고 생각이 들 정도로 그 분량의 크기는 엄청난 차이를 보여줬다. 이번 주 '번지대 팀'에게는 천군만마 같은 김제동이 와서 거들고, '정인', '카라', '케이윌', '정주리'가 나와서 웃음과 화끈한 번지를 주며 위로를 해 줬지만, 역시나 웃음은 알래스카 팀에서 전부 해 주었다.

알래스카팀은 이번 주 감동스러운 장면을 연출하기도 하며, 방송이 끝나고 난 이후 헛되이 간 곳이 아니라는 명확한 메시지를 주는데 대성공을 거두었다. 항간에는 돈 써 가면서 왜 그곳에서 외화 낭비를 하냐고 한다지만, 방송이 어린애 장난처럼 유치원 안에서만 되는 것이 아니고, 꼭 촬영을 해야만 하는 상황이 생기면 나서는 것이 맞다는 생각을 가지게 해 주었다.

알래스카 교민에게 있어서 이런 작은 방문이 얼마나 반갑고, 뜻 깊은 일이지 가지 않았을 때에는 몰랐을 것이다. 그러나 막상 현지에 가서 수십 년 살고 계신 교민들에게 따스한 칼국수 대접을 하고 느낀 감동의 양은, 그릇과 마음으로 다 채우기는 힘든 일이었다.

외화 낭비가 가장 없는 프로그램이 어찌 보면 무한도전일 것으로 본다. 5일간의 짧은 여행으로 3주 분량을 만들어 내는 그 능력에 감탄을 하지 않을 수 없는 것이다. 더군다나 이번 알래스카 특집은 말 그대로 모르는 시청자들에게는 쓸 때 없는 특집이라고 느낄지는 몰라도, 외화 낭비 보다는 우리 교민들에게 돈으로는 해결이 안 될 한국의 그리움과 정, 맛을 보여주고 온 의미 깊은 방송이 되었다. 그리고 금전적으로도 제작비의 상당 부분을 연기자인 유재석과 무도 팀이 출연료를 깎으며, 갔다 온 것이기에 뭐라고 할 수 없는 것이다.

그리고 항공료 또한 어느 정도 확보되어 있는 상황에서 매 게임을 해서 꼴찌가 일정량의 요금을 대신 내는 것을 하는데, 거의 모든 꼴찌는 유재석이 도맡아 하면서 상당량의 돈을 쓴 것으로 보인다. 어찌 보면 무리하기도 하고, 장난 같기도 한 이야기 '알래스카에 있는 김상덕씨~'라고 운운하는 장면 때문에 생긴 벌칙 수행 장면으로 떠난 촬영길 이었지만 그 끝은 아주 의미 있고 감동적이었다고 평가를 할 것 같다.


유재석과 노홍철, 정형돈이 함께한 알래스카 팀은 무모하리 만큼 김상덕을 찾으러 다니며, 힘든 게임과 여정을 소화해 내며 꾸준한 웃음을 책임져 줬다. 마지막 희망의 페어뱅크스로 향한 김상덕 찾기는 고통의 연속이었다. 그 와중에 눈길 사고를 당한 차량의 일본인들 차를 시간에 쫒기면서도 전 스텝과 연기자들이 혼연일체 되어서 꺼내어 주는 것 또한 매우 좋은 모습으로 남는 장면이었다. 그 고마움에 일본인 관광객인지 체류인 인지는 모르겠으나 너무 반가워하고 고마워하는 모습에 보는 사람이 다 뿌듯할 정도였다. 이런 작은 배려가 나라의 이미지를 좋게 하는 요소일 것이다.

그리고 이 일본인들의 차량을 꺼내어 주며 쓴 재미있는 패러디 자막이 웃음을 주기도 했다. '들어가서 기다리세요~ 저흰 누가 옆에 있으면 일이 안 되거든요' 라는 장면은 김명민이 하는 CF의 장면이기도 했다.

하늘은 알래스카 촬영 중인 무한도전을 버리지 않았을까? 현실적으로 못 찾았다고 생각해서 재료를 산 것을 가지고 교민들에게 칼국수를 대접하고자 짧은 시간 안에 계획해서 실천에 옮기게 된다. 이런 좋은 모습이 있어서 도움을 준 것인지 뜻밖의 소식이 날아든다. 바로 알래스카에 딱 한 명인 '김상덕'씨가 있었다는 것이다. 정말 놀라운 반전이기도 했다. 그러나 현실은 김상덕씨를 만날 수 없는 현실이었다. 그 김상덕씨는 군인이었고, 이곳의 군인은 절대 자신의 정보를 밝히지 않는 다는 것에 있다는 유무만 확인한 채 찾기를 종료했다.

칼국수를 대접하게 되고, 교민 여러분들이 오게 되며 단순히 김상덕 찾기 미션은 의미 있는 회로 채워질 수 있는 행운의 아이템으로 찾아온다.


교민들을 위한 칼국수 대접은 이역만리에서 고향을 그리며 수십 년 살아온 분들에겐 최고의 선물이 되었다. 이미 식객 특집을 통해서 유재석, 정형돈, 노홍철은 어느 정도 이상의 요리 솜씨를 가진 가운데, 현지의 한인회장 부인의 도움으로 같이 육수를 내고 요리를 해서 한국 교민들에게 대접을 했다.

하지만 의외로 너무 맛이 있었고, 한국을 떠난 이후로 칼국수를 먹고 싶어도 먹지 못하는 한국 교민들에게는 눈물의 기억으로 남을 맛을 선사해 주었다. 고향이 있는 한국을 오고 싶어도 이제는 현실적으로 못 오는 나이 드신 한국 교민들, 그들은 타국 생활을 하며 한국 음식이 먹고 싶어도 스스로 할 수 있는 작은 것만을 해먹을 뿐이지 한국에서만 먹을 수 있는 음식 그러한 것들을 먹고 지내지 못했다.

그러한 그들에게 한국 고유의 맛을 내는 칼국수의 시원한 맛은 마치 음식을 먹는 동안 한국의 그리움과 냄새, 그 어릴 적 맛이 동시에 생각이 나 눈물을 머금으며 유재석의 손을 꼭 붙잡고 고마움을 표시하는 모습을 보였다. 한국인을 만나는 일이야 이제 어느 나라에서도 가능한 일이겠지만, 한국의 맛을 대접해 주는 곳이 얼마나 될까? 그런 생각을 하면 이 할머님의 눈물은 참 가슴 아픈 눈물이었다.

한국을 떠나서 40년 만에 먹는 칼국수의 맛이 어찌 가슴 먹먹하지 않을 수 있을까?! 한국 떠나서 일주일만 지나도 한국 음식이 생각나는 것이 인지상정인 것을 먹고 싶어도 못 먹는 한국 음식, 다시 와 보고 싶지만 쉽게 못 오는 한국인지라 알래스카 교민 몇 분들에게는 이토록 맛있는 음식이 또 없었을 것 같다. 음식을 대접하는 입장의 사람이라도 이 장면에서 가슴 짠한 아픔을 같이 느꼈을 것으로 본다. 저비용 고효율의 알래스카 특집이었다고 생각이 드는 특집이었다고 평가가 된다.

* 여러분들의 추천 한 표는 저에게 큰 힘을 줍니다. 추천쟁이는 센스쟁이죠~ ^^*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21)

  • 2010.03.21 07:42

    어제 교민들 칼국수 드시는 모습 보니까
    흐뭇하던데요 ^^

  • 2010.03.21 07:50

    그런뜻이 있었군요.ㅎㅎ
    잘 보고 갑니다. 즐거운 휴일 되세요

  • 2010.03.21 08:10

    연출자나 연기자 모두가 정말
    열정을 가지고 만들어진 느낌이 많이 들던데요.

  • 2010.03.21 08:11

    알래스카에도 한인이 생각보다 많이 산다는 사실에 놀랐습니다. ^^

  • 2010.03.21 08:12

    알래스카 교민에게는 잊을 수 없는 날이였을 것 같아요.
    그냥 글을 읽는 제가 다 흐뭇해집니다.

  • 2010.03.21 08:21

    어제 못봤는데
    그런 훈훈한 장면이 있었군요.
    그분들껜 평생 잊지 못할 추억이 됬겠네요^^

  • 파르르
    2010.03.21 08:46

    먼곳에 사시는교민들 실로 오랜만에 뜻깊은 시간을 가졌을듯하네요....
    주말은 잘 보내시지요..
    황사가 심한데..건강유의하세요~~!

  • 2010.03.21 08:49

    저두 봤었는데 한 할머니가 40년만에 칼국수를 드셔 봤다고 하더군요..아무렴 40년 동안
    칼국수 한 번 못 드셨을까 했는데..알래스카에서도 시골이라, 한국음식 재료도 없고 해서 그렇다네요..
    의미 있는 시간이었던 것 같습니다.

  • 2010.03.21 09:11

    저비용, 고효율이면 제대로 성공한 거네요.^^
    잘 보고 갑니다.^^

  • 2010.03.21 10:42

    그들에게는 평생 추억에 남는 일이었습니다.

    즐거운 하루 되세요...^^

  • 2010.03.21 11:20

    제가 안보면 감동있고 재밌었나요..?

    앞 부분 조금 보고 일 있어서 못봤는데... 매번 놓치네요 ㅠ

  • 알라스카
    2010.03.21 12:31

    저도 그거 보면서 가슴이 짠 했습니다..
    다만.. 그냥 여기서도 할 수 있는 게임보다는 교민들이 어떻게 그곳에 정착하게 되었는지 그곳에 살면서 어떤 재미난 일들이 있었는지에 포커스를 맞추었다면 더 재미있고 훈훈했을텐데 하는 아쉬움이 있었습니다..

    그래도 전체적으로 흐름이 매끄럽고 경쟁프로대비해서 억지감동이나 자화자찬이 없어 좋더라구요..

  • ㅋㅋㅋ
    2010.03.21 13:54

    알라스카 어디에 갔는진 몰라도 앵커리지 (Anchorage) 나 페어뱅크스 (Fairbanks) 갔으면 그다지 시골도 아니고 필요한 재료 다 있음돠. 한인 마켓하고 식당이 몇개나 되는데. 그리고 한인식당 말고 동네 일식 중식 식당 한인 소유율이 80-90%고요. 피자, 햄버거, 샌드위치샵 소유율 30-40%, 그리고 커피샵 기프트샵등 기타 점포등 운영하는 사람들도 많습니다.

    그리고 외지 (베로우 (Barow), 카츠뷰 (Kotzubue), 벧엘 (Bethel), 놈 (Nome)등) 가도 한달내지 몇달에 한번씩 앵커리지 페어벵스 내려왔다가고요. 아님 엥커리지나 페어뱅크스등에서 택배로 올리던지.

    알라스카에 한인들이 많은 이유는 알라스카주의 주정부 혜택등 정부혜택이 많다는점과 일년에 한번씩 각 주민에게 몇백만원씩 디비덴드 (Alaska Permanent Dividend)라는 공짜돈을 주기 때문입니다. 하다못해 갓난애기들 한테도 주는 디비덴드는 가족수가 많을수록 장난아니게 불어나죠. 12명이 같이사는 가족 일년치 받아서 현금으로 새차 뽑고 집사는데 보태고 그럽니다.

    차라리 정말로 한인 별로 없는 남북 다코다주 (North/South Dakota), 켄사스 (Kansas 몇몇 캔사스 시티에서 멀리 떨어진곳) 등에 갔다면 몰라도. 그래도 소규모 한인사회 없는곳 정말 드믈고요.

    한국에 별로 인지도 없는곳에 갔다고 한인사회가 없는것 아님. 헝가리 부다페스트에도 한인 식당 마켓이 몇개가 있는줄 아십니까? 한인들은 어디가든지 첫번째 교회, 두번째 식당, 그리고 세번째 한인마켓 꼭 차립니다. 하다못해 나이지리아에도 한인식당이 있는걸 보고 엄청 놀랐고요. 한인들 생활력 강하고요, 먹고싶은거 있음 찾아서 잘 먹습니다.

    무한도전이 나쁘다 그런건 아닌데 현지상황을 잘 파악한후 진실된 이민사회를 보여주는게 어땟을까 하는 생각입니다.

    • 솔직히
      2010.03.22 04:18

      40년 칼국수 못드셨단 말듣고 약간 의아했죠. 생각해보면 정말 고맙다는 마음을 과장되게 말하셨을 수도있구요. 아님 정말 바쁜생활에 못 드셨을 수도있구요. 물론 진실된 이미사회를 보여주지 않은게 아쉬운 부분이지만 이번 에피소드의 목적이 그것에 있지않고 김상덕을 찾는데 있었고 그 과정에서 발생하는 자연스러운 상황과 웃음에 있었죠. 사실 이번 에피소드는 벌칙이었기에 그만큼 준비도 철저히 하지 않았고 무작정 벌칙 수행을 위해 간것이었죠 또 그것이 어떻게 보면 무한도전스러운 것이기도 하구요.

  • 감동
    2010.03.21 14:01

    무도는 모드회가 레전드인거 같아요!!~ 매회 다른아이템으로 우리에게 이렇게 재미와 감동을 줘서 너무 좋네요!!~

  • 알래스카 김상덕
    2010.03.21 14:26

    결국 알래스카의 김상덕은 그 곳에 자리잡고 살면서 고향을 그리워 하던 교민분들이 아닌가 싶네요.
    아무 의미없던, 뜬금없어 보이기까지 하던 "알래스카에 사는 김상덕 씨 찾기"는 우리 교민들과의 훈훈한 만남 그리고 고생스럽지만 따뜻했던 여정을 보여주는 에피였습니다

  • 2010.03.21 15:43

    어떻게 쓸지........

  • 2010.03.21 17:26

    저도 참 재밌게 봤습니다. ^^
    이런저런 말들 많지만 저는 괜찮았다는.
    잘 보고 갑니다. 즐거운 주말 되시구요~!

  • 2010.03.22 00:46

    면따로 국물따로 칼국수인데도 어찌나 맛나 보이던지~
    라면끓이러 갔다가. 뤼키? 까지 나온것만 봤네요.ㅋ

  • 2010.03.22 05:35

    무도 멤버들은 정말 방송을 하며, 돈도 벌고, 인기도 얻고, 에어로빅 배우고, 댄스스포츠 배우고, 요리도 배우고, 봅슬레이도 타고, 세계 여행도 하고 ㄷㄷㄷ
    정말 모두가 윈윈하는 이상적인 방송이네요! ㄷㄷㄷ

  • 좋은사람
    2010.03.22 06:29

    무한도전 정말 재미있게 잘 보고 있습니다...
    특히 유재석씨가 참 잘 이끌어주고..노홍철씨..정형돈..넘 재미있었어요..알래스카..*^^*
    웃으면서 보는 버라이어티는 무한도전 뿐인것 같아요..
    진짜진짜 무한도전 짱...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