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결, 용서커플이 주는 설레임의 중독

우결(우리 결혼했어요)에 출연 중인 소녀시대의 '서현'과, 씨앤블루의 '정용화'가 토요일 이른 오후 청소년들뿐만이 아니고 삼촌 팬들을 설레게 하고 있다. 이들은 우결에서 각자의 이름을 한자씩 따서 '용서커플'로 불리고 있다.

아마 이들을 보는 사람 들이 즐겁지 않은 것은 별로 없을 듯싶을 정도로 둘의 조합도는 꽤나 좋은 편이다. 시작 당시에 우려하는 입장의 시청자들도 이제는 그들의 팬들이 되었는지 조용한 것을 보면 그들이 얼마나 커플로서 잘 프로그램에 정착했는지 알 수 있는 부분이 되기도 한다. 현재는 이선호-황우슬혜 커플이 빠지고 두 커플로만 우결은 이어지고 있다. 앞으로도 한 동안은 '용서커플'과 '아담커플'로 갈 것은 예상되는 바이다.

실제로 시청자들 중에 많은 의견들이 너무 보기 좋은 이 두 커플 라인을 가지고 방송을 했으면 좋겠다는 건의 사항을 많이 내는 것으로 보면 이들의 인기는 대단하다. 시청자들의 입장에서 건의를 한 것은 이들을 보기에도 시간이 짧다고 느껴져서 일 것이다. 그들의 알콩달콩한 가상 신혼 세계들은 너무 달콤해 보여서 마치 시청자들은 그 분위기 안에 계속 빠져 있고 싶어 하는 것 같기도 하다.

현실에서도 그런 커플들의 모습을 보면 부럽기는 하지만, 너무 잘 어울려 절대 건드리고 싶지 않은 꿀 같은 커플들이 있는데, 바로 이들 두 커플이 그 분위기를 연출해 내고 있는 것이다. '아담커플'은 조권과 가인이 천방지축처럼 행동하면서 행동하는 모습이 귀여워서 환영을 받고 있고, '용서커플'은 너무 그 아기자기한 어린 커플의 소꿉장난 같은 순수한 가상 결혼 생활에 푹 빠져드는 것으로 생각이 든다.


'용서커플'은 지난 주 놀이공원에서 재미있는 데이트를 즐기며 시청자들 바로 옆에서 아기자기한 모습을 보여주었고, 보는 사람들도 신기하듯이 보는 커플이 되었다. 방송 3주 만에 초기에 있었던 모든 걱정을 뒤로 하고 이들은 너무도 쉽게 커플링에 성공을 했고, 토요일이면 이들을 기다리는 팬들이 넘쳐나고 있기도 하다.

놀이공원에서 서로 게임내기를 통해서 이긴 사람에게 소원 들어주기 미션을 한 이 커플은 정용화가 이기면서 서현에게 소원 한 가지를 이야기하기로 했다가 이번 주에 이야기를 해서 들어주기로 했다. 정용화의 소원은 바로, 서현이 기타를 배우는 것으로 기타를 배우기 쉬운 코드로 진행이 되는 4 Non Blondes의 'What's Up'이다. 비교적 배우기 쉽고, 노래가 좋은 이 노래를 서현이 한 달 안에 배워서 그 후에 음악 방송 같은 곳에서 같이 노래를 부르고 싶은 정용화의 마음이었다.

용서커플의 설레임 중독
용서커플의 최고 장점은 무엇일까? 이런 생각을 해 본 것은 이미 오래되었지만, 방송이 될 수록 그들의 이런 장점들이 너무 예뻐 보여서 써 본다. 그것은 바로 '설레임'이란 단어를 이들은 주고 있다는 것이다. 시청자 중에 모두 그런 것은 아니겠지만 이들을 보면 나이를 떠나서 설레게 만든다는 말을 해 주고 싶다. 그 어린 커플들의 순수해 보이는 장난기 가득한 '소꿉장난의 사랑'을 하는 이 커플이 예뻐 보이는 것은, 그런 커플의 사랑이 달콤해 보이고, 보는 사람이 지켜주고 싶어서 더욱 예뻐 보이고 그들의 만남 자체가 설레여 보이는 것일 것이다.

어느새 시청자들은 그들의 장난기어린 주고받는 대화와 행동에 익숙해져 버려 중독되어 가고 있는 것이다. 너무나도 짧은 시간 안에 시청자를 자신의 최대 지원자로 만들어 준 것이다. 이들이 나누는 대화를 보고 있을 때, 왠지 뿌듯해지고, 그들을 보호해 주고 싶어 하고, 우와~~ 라고 연신 감탄을 하는 예쁜 모습들은 또 다른 커플들과는 모습이 다른 판으로 보여주고 있다.


이 커플의 중독성은 적을 무릎을 꿇게 하는 힘까지 발휘하게 만든다. 사실 적이라고 표현하기 보다는 연적 정도로 표현하면 옳을 듯싶은데, 바로 이들 커플 중에 서현에게는 처음 2AM의 진운이 서현이 이상형이라고 공공연히 밝혀왔었기에 캐스터로 있는 진운에게는 웃기고 재밌는 가시방석이었을 것이다.

그러나 이들을 바라보는 2AM의 '진운'은 어느새 누구보다도 그들을 부러워하며, 이 '용서커플'이 너무 잘 어울린다는 지원을 해 주고 있기 때문이다. 아마 자신도 인물만 바꿔서 그 자리에 있고 싶고, 그들과 같은 사랑을 해 보고 싶은 심리일 것이다. 그러나 이 모습이 절대 예뻐 보이니 그냥 바라보며 부러움의 탄성을 지르고, 그들이 너무 잘 어울린다~ 라고 하는 말을 서슴없이 말한다. 이런 모습은 질투하는 진운 보다, 부러워하는 진운이 더 좋다는 것을 그는 알지 모르겠다. 그러나 그 모습이 좋다.

우결에서 보여지고 있는 진운이의 마음이 아마도 시청자들과 큰 차이가 없을 것으로 생각이 든다. 서현과 가상 결혼 생활을 하는 정용화가 너무 부럽겠지만, 또한 너무 잘 어울려서 그들을 바라보는 것만으로 만족하는 것 자체가 즐겁게 만들어 준다. 한 번쯤 질투가 나고 싶지만 그들에겐 질투 보다는 더 이쁘게 사랑 하는 모습을 보고 싶다는 마음이 먼저 생기는 것은 그들이 준 중독은 아닌가 생각해 본다. 아니 벌써 많은 사람들이 중독이 되어 있기도 하다.

이들이 너무도 빨리 예쁜 커플의 모습이 된 것은 서로의 관심사를 이해해주고, 같이 하고 싶어 하는 것을 알고, 실제로 하고 있기 때문이다. 용화는 서현이 좋아하는 책으로 관심사를 공유하고, 서현이는 용화가 좋아하는 기타를 배움으로 관심사를 공유하는 것으로 서로는 너무도 빨리 가까워졌다. 사람의 마음 풀어놓는 것 중에 가장 빠른 것이 있다면 같은 관심사를 보이는 사람과의 어울림일 것이다. 바로 이들은 이것으로 그것을 가능케 했다. 

이 귀여운 커플이 젓가락 행진곡으로 어울리는 모습을 보여주고, 기타 반주와 피아노 연주로 같은 노래를 하는 모습에 이미 시청자들과 우결 안의 진운이 조차도 그들이 주는 설레이는 데이트 모습을 응원할 수밖에 없는 것으로 만들어 냈다. '용서커플'의 설레임 중독자가 되어 버린 것이다.

* 여러분의 추천 한 표는 저에게 큰 힘을 줍니다. 추천쟁이는 센스쟁이죠~ ^^*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50)

  • 이전 댓글 더보기
  • 2010.03.22 07:58

    어머 어머 ~ 저는 우결 잘 안보는데 요거 보니깐 또 봐야 겠군요 꺄!!
    어머 어머 귀여워랏 ㅋㅋ

  • 2010.03.22 08:05

    새로운 한주의 시작이에요^^
    주말에는 황사가 장난 아니던데...
    건강 조심하시구요! 이번주 더욱 힘내서 파이팅!

    • 2010.03.23 01:24 신고

      그러고보니 한주의 시작이군요 ^^
      뭔 일주일이 이렇게 빨리가고 오는지 모르겠어요 ^^
      건강 조심해야 할 것 같아요.. 저도 조심할게요 ^^

  • 2010.03.22 10:10

    진짜 말씀대로 그 소소한 소꿉장난 같은 데이트에 나도 모르게 빠져버리게 되요ㅋㅋㅋ

  • 알콩달콩
    2010.03.22 10:15

    용서커플은 보는사람을 어찌나 설레게 하는지....다들 첫사랑의 설레임을 떠올리곤 하더라구요.
    서로의 관심사에 맞춰주는 모습이 너무 예쁘더라구요.
    서현의 말에 귀기울여주는 정용화의 모습도 보기좋고, 이번주에 둘이서 계속 빤히 서롤 쳐다보는데
    보는제가 막 더 두근두근거리고 ㅎㅎㅎㅎㅎ

  • 2010.03.22 10:21

    연애라는게..다 ..보기좋죠^^.. 풋풋함이 느껴지는 커플입니다^^

  • 2010.03.22 10:30

    보지 못한 드라마이기는 하지만..
    설레임은 좋은거예요~ㅎㅎㅎ

    • 2010.03.23 01:22 신고

      맞아요.. 설레임이란 것은 끝까지 남을 순수한 마음의 한조각이잖아요 ^^

  • 2010.03.22 10:46

    ㅋㅋ 이런 중독은 괜찮겠네요. 잘 보고 갑니다.
    활기찬 한 주 시작하세요~~

  • 2010.03.22 11:00

    나그네님께 한가지 참 부러워요...
    바로 중립적으로 글을 쓰실 수 있다는 것이지요.
    전 서현때문에 보기는 하지만 서현 리뷰에서만큼은 참... 객관적으로 글이 안 써지더라구요...
    그나저나 진운이 보면 참 딱해요... 웬지 제 자신을 보는 것 같기도 하고 동병상련의 느낌이 팍들어서 ㅋㅋ
    잘 보고 갑니다.

  • 2010.03.22 11:01

    나그네님께 한가지 참 부러워요...
    바로 중립적으로 글을 쓰실 수 있다는 것이지요.
    전 서현때문에 보기는 하지만 서현 리뷰에서만큼은 참... 객관적으로 글이 안 써지더라구요...
    그나저나 진운이 보면 참 딱해요... 웬지 제 자신을 보는 것 같기도 하고 동병상련의 느낌이 팍들어서 ㅋㅋ
    잘 보고 갑니다.

    • 2010.03.23 01:21 신고

      저도 중립적으로 글을 못 쓰는 경우도 있어요 ㅎ
      그런데 그러려고 노력은 하고 있긴해요 ㅎㅎ

      이 커플은 너무 잘 어울리는 것 같아서 질투도 없어지더라구요 ㅋ

  • 2010.03.22 11:01

    참 매력적인 커플이죠. 저도 적극적으로 지지하는 커플이랍니다. ^^
    ㅎㅎㅎ

  • 2010.03.22 12:29

    재미없어도 닥본사가 가능한 커플 ㅎㄷㄷㄷㄷ 우결 이리 챙겨본게 그 서인영하고 크라운제이 이후 올만?

  • 용화 짱
    2010.03.22 13:37

    정말 짱~ 진짜 잘 어울리고, 이거 보고 있노라면 예쁜사랑에 빠져보고싶음.ㅋ

    좋겠다

  • ㄴㅇㅁ
    2010.03.22 13:42

    마자요 진짜 가상이긴 하지만 잘어울리고 이쁘긴 하더라구요 제가 다연애하는마냥 넘 좋아요 매주토욜일은 용서 보는맛에 ㅠ

  • 러브어페어
    2010.03.22 13:47

    요즘 이 커플때문에 매주 토요일이 기다려집니다.
    정말 어찌나 이쁜지..말씀하신것처럼 막 지켜주고 싶은 커플이예요.
    책엔 전혀 관심도 없으면서 책돌이 되려고 하는 용화나(실제로 읽는 모습이 사진으로도 있더군요), 기타를 좋아하는 남편을 위해 더구나 본인 기타를 사준다고 하는 남편에게 부담안 갖게 하려고 적절한 미니기타를 발견했을때 오히려 더 좋아하듯 말해주는 현명한 서현양이나.
    서로 이해하고 다가서려는 모습이 넘 이뻐요.
    어색함이 어느새 설레임으로 다가온 둘이 모습이 앞으로도 기대되는 커플입니다.^^

    • 2010.03.23 01:18 신고

      서로 좋아하는 것을 위해 배려하는 모습이 어찌나 이쁘던지
      마구 아껴주고 싶더라구요 ^^

  • 2010.03.22 14:34

    서현의 이미지가 워낙 순수해서 설레임을 가질 수 밖에 없는 거 같네요.
    참 보기는 좋은데 그래도 우결이라 좀 걱정이 되기도 하네요.
    잘 보고 갑니다. 즐거운 한주 되시구요. ^^

    • 2010.03.23 01:18 신고

      그쵸 서현이 이미지가 너무 어린 아이 같아서
      보는 사람이 같이 순수해지는 것 같아요 ^^

  • 최고!!~
    2010.03.22 20:29

    간만에 느껴보는 감정인거 같아요!~요즘 이 커플땜에 우결 보는 맛이 납니다!~ㅎㅎ

  • 2010.03.22 21:14

    서로 배려하는 모습이 보기 좋군요.
    용서커플 이름도 좋아요^^

  • 2010.03.22 21:14

    서로 배려하는 모습이 보기 좋군요.
    용서커플 이름도 좋아요^^

    • 2010.03.23 01:17 신고

      그런 것 같아요.. 서로 배려하는 모습이 너무 이쁜 커플이죠 ^^
      보고 있으면 흐뭇해지더라구요 ^^

  • 수단
    2010.03.23 23:29

    성격이 참 다른것같으면서도 비슷한 사람들인거 같다는 생각이.. 서로 배려하는 모습도 이쁘고
    서현양이 전 진짜핫핑크 기타 필요없어요라는 말이 문득 생각나네요 ㅎ
    제게는우결이란 프로를 첨으로 보게하는 힘이있는 커플이예요

  • sugg
    2010.03.26 11:48

    너무 사랑스러운 커플인 것 같아요.. 이렇게 잘어울릴수가 ~!! ㅎㅎ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