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지선화, 자존심 찾기 어렵다

백지선화로 이제 곧 잘 알려진(?) 시크릿 멤버 한선화가 최근 자신의 마음에 자리잡은 상처 하나를 이야기를 했다. 이미 <강심장>에서 존재감 없는 가수로서, 그룹으로서의 고충을 가지고 스스로 인터넷에서 자신의 지난 사진을 가지고 자작극을 벌였다고 한 것은 알려진 사실이다.

그런 알려지지 않는 가수로서의 암담함에서 비롯이 되었을 마음의 상처는 점점 연예계 생활을 하면서 커져가는 것 같다. 누구는 인기가 너무 있어서 아래를 내려다 보지 못해서 외로움에 눈물을 흘리는데, 시크릿의 한선화는 조금이라도 더 꿈틀거리며 자신의 존재를 알리고 싶은 마음이 간절함의 외로움이 커져가고 있다.

'자존심 찾기 어렵다' 이 말을 왜 꺼내야만 했을까? 하는 생각을 한 것은 그녀의 말로 시작이 된다. 한선화는 최근에 자신이 출연하고 있는 <청춘불패>에서 자신의 위치에 대한, 인지도에 대한 아픔을 인터뷰를 해 알려진 사실이다. 청춘불패에서 1위 걸그룹 사이에서 겪는 부러움과 그녀들이 사랑 받고 있는 것에 대한 동경이 커져 가고 있음을 내 비췄다. 그와 동시에 존재감 없는 자신에 대한 자괴감이 드는 것 같아 보인다.

현재 청춘불패에 출연하고 있는 걸그룹들을 보자면 한선화가 속해 있는 시크릿을 빼고 본다면 쟁쟁한 그룹이다. '소녀시대', '브아걸', '티아라', '카라' 모두가 1위를 밥 먹듯이 하는 그룹이다. 그 뒷 선에 자신과 처지가 아주 약간 비슷한 '포미닛'이 있긴 하지만, 포미닛의 현아는 자신의 이름을 그래도 많이 알린 축에 속하기에 스스로 차이가 난다고 생각을 할 것이다.

어찌 보면 한선화가 속해 있는 '시크릿'은 현실적으로 봤을 때 미치도록 좋은 음악이 아니고서야 대중들에게 사랑을 받을 수 있는 길은 거의 찾아보기 힘들다. 외모나 몸매에서 떨어지지 않는다고 하지만 '시크릿'이 대중에게 그렇다고 쉽게 먹힐만한 그런 그룹 또한 아니다. 예쁘긴 하지만 특별히 개성이 넘치는 그룹이 아니라는 것이다. 그녀들이 특화 될 수 있는 것은 그 어느 것도 없어 보인다는 것이 참으로 슬픈 일이 아닐 수 없다.

'섹시 코드'라고 한다면 이미 애프터 스쿨과 티아라가 장악을 하고 있다. 섹시코드에서는 이들을 절대 넘어서지 못 할 것이기에 비참한 것이다. 그 쟁쟁한 소녀시대 또한 섹시코드에서는 애프터스쿨과 티아라를 대적하지 못하는데 시크릿은 오죽하겠는가!

'가창력'을 보더라도 시크릿이 기존의 걸그룹에서 살아남을 가능성은 현재 없어 보인다고 해야 할 것이다. 비참한 말이지만 현실적인 이야기일 것이다. 개개인의 능력이 그렇다고 뛰어난 것도 아니요, 그렇다고 시크릿 전체를 두고 봐서도 기존 걸그룹을 이기기엔 뭔가 힘든 점이 앵글을 크게 놓고 봐도 찾기 어렵다는 것을 알 수 있다. 시크릿의 음악이 소녀시대와 2NE1에 과연 가져다 될 수 있을까? 아마도 절대 안 된다는 말이 먼저 나올 것이다. 이들은 퍼포먼스 걸그룹이라고 하는 애프터스쿨이나 티아라 또한 넘어서지 못한다.


필자가 표현한 퍼포먼스 그룹이라고 하는 애프터스쿨이나 티아라를 보면 퍼포먼스를 중시하긴 하지만 개인으로 넘어갈 때 노래 잘 하는 멤버가 한두 명은 존재하기에 그렇다고 그들을 노래 못하는 퍼포먼스만 할 줄 아는 그룹이라고 매도를 할 수 없다. 하지만 시크릿은 가창력이나 퍼포먼스 또한 보여준 것이 너무 없고, 기존에 반짝 가수들과 별반 차이 없는 모습을 보여준다.

한선화를 비롯해서 시크릿이 살아 남으려면 어떤 방법이 있을까? 방법은 두 가지다. 한 가지는 말 그대로 실력을 보여줄 수 있는 엄청난 노력으로 인정을 받는 것이 하나요, 둘은 각개전투를 해야 한다는 것으로 결론이 날 듯하다.

첫 번째의 실력을 높이는 것은, 지금 당장 엄청난 노력을 해야함은 말 안해도 알 것이다. 그러나 그녀들의 소속사 또한 실력이 안 된다고 평가를 해서인지 아직은 퍼포먼스 위주의 걸그룹이길 원하는 것처럼 움직여서 안타깝다. 만약 계속 살아 남으려고 한다면 퍼포먼스 그룹이기 보다는 가창력이 되는 그룹이 되어야 더 오래 살아남을 것은 분명해 보이니 그쪽으로 더 힘을 쓰면 좋겠다.

두 번째의 각개전투가 중요하다. 가수에게 이런 것을 추천한다는 것이 조금 안 된 추천이긴 하지만 한선화가 대표적으로 전투원으로 나서야 한다고 생각이 든다. 한선화는 이미 MBC의 시트콤 '볼수록 애교만점'에 출연을 해서 맹하지만 나름대로 시트콤에 적격이란 생각이 들 정도의 모습을 보여주었다. 한선화가 가수로서의 실력을 늘이는 것도 중요하지만 그 외에 마케팅으로 노려야 할 것은 바로 시트콤이 되어야 한다는 것을 추천해 주고 싶다.

이렇게 해야 대중들에게 이미지를 각인 시킬 수 있고, 그녀들이 움직이는 것 자체가 먹힐 수 있는 조건이 된다. 지금처럼 어물쩡 이미지로 활동하기에는 분명한 한계가 있을 것이다. 지금 인기 없음에 자괴감을 가지면서 자존심 상하는 것은 당연한 결과다.

좀 냉정하게 이야기 해서 시크릿이란 네임밸류는 현재 20점 정도 밖에 안 된다고 평가하고 싶다. 한선화라는 이미지는 30점 정도다. 이런 점수를 가지고 어떻게 1위 걸그룹과 맞설 것인가! 자존심도 내세울 수 있는 자격이 있을 때 내세우는 것이다. 노력도 보이지 않고서 얻을 수 있는 결과가 어디있을까? 자존심은 말 그대로 버려야 할 것이다. 실력도 안 되는 내공을 가지고 안 된다고 자괴감만 가질 것이 아니라 되는 쪽으로 움직이길 바란다.

ps. 써 놓고 보니 코미디 같은 말이 들어 있어서 수정해 놓았습니다. 한 번 웃으셨죠? ^^

* 여러분의 추천 한 표는 저에게 큰 힘을 줍니다. 추천쟁이는 센스쟁이랍니다~ ^^*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27)

  • 2010.04.07 06:29

    원체 쟁쟁한 걸그룹들이 많다보니 ㅜㅜ
    무한 경쟁에서 살아남기가 참으로 버거워보입니다 ㅜㅜ

  • 2010.04.07 06:41

    걸그룹이 많은데다가 그룹안에서도
    경쟁을 해야 하니까 스트레스 많이 받을것 같아요 ;;

    • 2010.04.08 01:58 신고

      연예계 생활이 즐거워야 할 텐데 스트레스 인 것 보면
      약간 안타깝게 보이더라구요..

  • 2010.04.07 06:41

    먼저 자신의 실력을 쌓는 일이 제일 좋은 방법인 것 같네요.
    좋은 하루되세요.

    • 2010.04.08 01:59 신고

      실력이 있다면 꾸준한 활동으로 전성기를 맞이할 때가 있을 것 같아요 ㅎ

  • 2010.04.07 06:59

    완전 호감으로 바뀌었어요 ㅎ
    스타킹에서 인형분장할때는
    너무 이쁘던데 ㅎ

    • 2010.04.08 02:00 신고

      하나 하나 이루어 나간다고 생각하고 천천히 활동했으면
      하는 바람이 있어요 ㅎ

  • 2010.04.07 08:35

    열심히 하면..좋은결과가 있을지도요^^..

  • 지나다가
    2010.04.07 08:59

    시크릿의 문제점은 글쓴이님 마저도 멤버를 잘 모른다는 점이겠네요.
    김재경은 시크릿이 아니라 레인보우거든요....;;;

    • 트미
      2010.04.07 09:59

      그러게요..

    • 2010.04.08 02:01 신고

      그러게요 제가 글을 쓰고도 너무 어이 없네요 ㅎㅎ;;;;;
      전효성이라 쓸려고 하다가 그만 갑자기 그 누가 생각이 나는 바람에 ㅡㅡㅋ

  • 2010.04.07 09:45

    저도 시크릿은 좀;;
    한선화의 이미지도 불편하고 ;;

    • 2010.04.08 02:02 신고

      아주 조금씩만 욕심내고 차근히 노력하다 보면 호감으로
      변할 날이 오지 않을까 생각이 드는데 그 때까지 잘 할지 모르겠어요 ㅎ

  • 2010.04.07 11:52 신고

    요즘세상에 자존심 지키며 사는 사람은 별로 없는것 같아요..ㅠ
    유하게 유하게 살아야지유..ㅠ

  • 무박3일
    2010.04.07 13:39

    청춘불패도 나오고 , 케이블 '가족이필요해' 에서도 나오면서
    나름 애는 쓰는것 같은데, 아직은 한계가 보이는 것이 안타깝네요.
    새앨범 뮤비보면서도 이걸어쩌나 하는 마음이..
    개인적으로 카라팬이라 한선화 볼때마다..일명 듣보 시절 한승연양이 오버럽되어 측은하기도하고
    나름 정이 가는 편인데 아무쪼록 잘 헤쳐나갔으면 합니다.

    나그네님// 김재경 유머에 미소짓고 갑니다 ....^^

  • 한승연을봐..
    2010.04.07 13:46

    한승연을 봐라.. 신인때 자존심 챙기든..

  • 선화가 승연에게 배울 점
    2010.04.07 14:50

    한승연은 예전 듣보 시절 혼자 케이블방송 활동시 자기를 소개할 때
    언제나 "안녕하세요? "카라"의 한승연입니다"라고 했다.
    심지어, 카라가 최상급 걸그룹이 되었고, 한승연 하면 모르는 사람이
    없게 된 지금도 그녀는 버릇처럼 "카라의 한승연"을 외친다.
    나는 한선화가 자신의 소개를 할 때 "시크릿의 한선화"라고 말했던
    기억이 거의 없다. 뭔지 알겠니? 선화야? 너 혼자 뜰래?

  • 고고마
    2010.04.07 15:52

    위 댓글에도 나오듯이 "시크릿"의 한선화를 알리는 게 중요하죠.
    과거 한승연은 언제나 "카라"를 입에 달고 있었으니까요.

  • eeee
    2010.04.07 17:34

    가창력으로 송지은 양을 좀더 보여줬으면 하네요~ 언터쳐블 다줄게 듣고
    목소리 되게 매력적이다 했는데 . 그분이더라구요~ 기대하고 있어요~

  • 가족이필요해
    2010.04.07 17:58

    한승연이 했던 가족이 필요해에서는 정말..
    눈물 날 정도입니다..
    당시 활동곡이었던 락유를 너무 불러서..
    한번은 금보라씨가 하도 불러대니까..
    '쟤는 노래가 저거밖에 없나?' 라고 까지 했어요..
    보면 더 심한 것도 많음..
    시장에서 부르고 찜질방에서 부르고 약수터에서 부르고..

  • 'ㅡ'
    2010.04.12 00:42

    인기가요에서 단발을한 선화를보니 "쟤가 저렇게 이뻣었나"했는데.....
    다른 걸그룹들과는 다르게 하체가...참..남다르더군요 'ㅡ';;
    굉장히 튼실해보였달까?
    안티글 아닙니다
    다만 상체는 놀랄정도로 이뻣는데 하체가...참 인상적이더군요~

  • slash82
    2010.04.13 20:58

    첫번째 방법을 선택했으면 ...........하는 1人

  • 음....
    2010.04.17 00:05

    이 글을 보고 검색 후에야 해당 기사를 보았네요. 이런 인터뷰를 한 적이 있었군요.
    청불 보는데 가끔씩 주눅들어하는 모습이 보여서.. 조금 안쓰러웠는데...음...
    사실 전 그 삼각관계 나무하러 가는 편부터 봐서.. 그때 보자마자 그녀에겐 미안한 말이지만 '청춘불패'를 검색한게 아니라 케이블방송'아찔소 고등학생편'이라고 검색했었거든요;;
    그러면서 그... 박진영이 했던 프로그램 생각나면서.. 그 당시 제대로 보지도 않았음에도..
    스타감은 아니여도,, 그 뻣뻣한 몸으로 혼자서 웨이브 연습하던 모습이며, 먼저 일어나서 노래연습하고 이런 노력하는 모습이 제겐 좋은 인상으로 남았었나 봅니다.
    그래서 그녀를 보았을 때 조금은 반가웠지요. 그러면서 조금 신기하기도 했구요.
    또 몰카에선 눈물을 꾸역 참는게.. 참.. 그렇더군요. 조금은 강해졌다고 해야하나?;;
    예전엔 자신도 흘리고 싶지 않는 눈물이 터져나오는 것을 어쩌지 못하는 걸 보고.. 그러면서 걱정할까봐 아니라고 말하던 모습이 아직 아이구나.. 저렇게 여려서 연예인 하겠나 했는데...
    으휴.. 이왕 시크릿에서 한선화가 총대를 맸으니.. 그 무게를 버텨야겠죠...
    그 무게에 쓰러지지 말아야 할터인데 말이죠.
    아이돌을 좋아하진 않지만,, 나이를 먹어가니 참 이런 아이들이 잘되었음 좋겠네요.
    참.. 청불이.. 제가 가지고 있던 아이돌에 대한 편견을 깨버리고 여러모습을 보여주네요~
    청불에서 언니들 그룹은 걱정되지 않는데.. 이 아이 참 걱정되는 군요.
    음.. 조금이나마 응원해 봅니다. 그 무게에 쓰러지지 않기를...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