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하몽쇼, 신선하고 식상하다

SBS <하하몽쇼>가 미루고 미루다 방송이 되었다. 이 프로그램은 파일럿 프로그램으로 편성이 되어 계속 방송을 하느냐, 마느냐는 말 그대로 시청자의 몫으로 남게 되었다. 특히나 SBS가 파일럿 프로그램을 많이 만들어내는 특기가 있듯이 그들은 간을 보는 듯하다. 그런데 신선함과 식상함이 같이 존재했다고 평가를 해야 할만 한 1회였다고 생각이 들게 되었다.

의미는 매우 깊었던 새로운 장르의 시도라고 해도 될 듯하다. 기존의 예능 프로그램은 단 한 가지의 패턴을 띈 형태로 기획이 되었다면 이번 <하하몽쇼>는 '예능' + '음악' + '아이돌' + '토크' 등을 집어넣어서 조화를 이루려고 했던 것은 매우 칭찬을 해 주고 싶다. 또한 꽤나 신선하다는 생각을 가지게 하는 데는 모자람이 없었다.

더불어 식상함을 느낄 수 있었던 부분도 있었다. 식상함과 같은 선이 아닌 식상함의 한 부분으로 산만함을 집어넣는다면 될 것 같고, 식상함은 왜 느꼈는가? 라고 한다면 기존에 많이 쓰이던 '가십성 폭로'와 '몰래 카메라' 등을 집어넣었다는 것쯤 될 것 같다.

'하하몽쇼'의 신선함
첫 번째, '하하'와 'MC몽' - 2인자 그룹으로의 안정화.
일단 이들은 급수를 굳이 따진다면 3인자 그룹과 2인자 그룹 사이에 있는 인물들이기도 하다. 활약 여부에 따라서 미래를 본다면 이들은 예능에서 꼭 필요한 존재들이다. 군대도 이제 해결이 된 인물들이고, 기존에 오랜 기간 동안 케이블로 시작해서 공중파에 데뷔를 했고, 그들은 다양한 영역에서 활약을 보여줬던 인물들이다.

하하와 몽은 각자 다른 이미지로 활약하기보다는, 왠지 거의 같은 이미지로 활약을 해 왔다. 그러한 이유에는 그들은 다른 성격의 집단에서 만난 것이 아닌 같은 성향을 가진 집단에서 만나서 서로를 보완해 주며 커 왔다는 것이다. 그들이 한 명으로 활약을 해서 힘을 얻기보다는 둘이 함께 했을 때 시너지 효과가 생기는 그런 커플이라고 보인다.

이 둘이 만약 <하하몽쇼>가 정상적으로 파일럿이 아닌 정규 프로그램으로 편성이 되고, 인기를 얻는다면 이들은 명세기 불안하던 2인자 그룹을 완벽히 지킬 수 있는 팀이 될 것이다. 그들이 원하는 1인자가 되기 위해서 서로 보완한다면 그들은 머지않아 확실한 2인자가 되고, 시간이 더 흘러가면서 1인자 그룹도 노려볼 수 있는 팀이 될 것이다. 이번 방송으로 그들의 가능성은 충분히 보여줬다.


두 번째, 음악이 함께 하는 예능.
'하하몽쇼'는 크게 두 개의 성격으로 나뉘었다. 하나는 음악이 가미된 흐름. 그리고 하나는 식상한 코너인 스타의 집을 찾아가서 그들의 모습을 보여주는 것이다. 그런데 이번에 나온 젊은 분위기의 예능은 젊은 세대들의 문화처럼 대표되는 힙합과 랩이 살아 있는 분위기를 잔뜩 내 주었다. 그런데 이것이 너무도 보기가 좋았다는 것이 신선 그 자체였다.

기존에는 음악이면 음악, 예능이면 예능이라는 분류를 가졌지만 이제 '하하몽쇼'에서 보여줬듯이 충분히 그것이 합쳐질 수 있음을 가능성을 보여줬다. 이런 분위기가 가능한 것은 바로 '하하'와 '엠씨 몽'이 각자 '지키리'와 '피플크루'라는 팀으로 활동을 한 가수들이기에 매우 그 분위기를 잘 탄다는 것이다.

첫 방송인 '하하몽쇼 1편'은 그룹 '빅뱅'이 완벽하게 '프리스타일 랩'을 이용해 스토리와 토크를 절묘하게 엮어냈다. 아주 진지하지도 않고, 아주 가볍지도 않은 균형감을 제대로 보여줬다. 첫 방송에 빅뱅의 '대성'과 '승리'가 나와서 음악적인 부분을 거의 완벽하게 표현하고 새로운 지평을 보여줄 수 있는 부분을 보여준 것에 그 다음 나올 가수들이 적잖이 부담이 될 듯싶다. 이런 부분에 대해서 소녀시대의 '수영'도 그럴 것 같다고 말을 했다.

'하하몽쇼'의 식상함은?
지금까지 SBS 프로그램에서 특히나 많이 보이고 다른 방송사에서도 너무도 자주 보였던 것은 일명 '몰카' 바로 몰래카메라를 보여준 것이다. 당연히 방송이 되는 부분에서 거를 것은 거르고 보여준다고 하지만, 지금까지 빠지지 않고 스타들을 당황시키게 만드는 그 가벼운 몰카는 이제 식상하다는 생각을 가지게 한다. 시청자들은 자신이 좋아하는 스타들이 그런 부분에서 당하는 것을 보고 조금은 더 가깝다고 느껴질지 모르지만 당하는 사람은 은근히 부담되는 것이 사실일 테니 말이다.

알고 당하는 것과, 모르고 당하는 것에는 너무 큰 차이가 있다. 이번 방송에서 보여줬듯이 2AM의 진운이, 카라의 니콜에게 사실은 나 너 좋아하는 것 같아~ 너는 어떻게 생각해? 라며 마음을 떠 보는 것은 같은 또래의 심심찮은 장난이기도 하지만, 어찌 보면 그 상황을 보는 시청자들과 팬은 괜히 쓸 때 없는 부분에 이용당한다는 것처럼 느낄 수도 있기 때문이다.


식상함 속에 산만함과 균형적이지 못한 부분을 꼽는다면 어느 그룹으로 무게 중심이 넘어가는 것일 것이다. 그 많은 스타들이 나오긴 했지만, 정작 프리스타일 랩을 하고 스토리를 엮어 나가는 모든 중심은 '빅뱅'이 그 중심이었다. 내용 또한 마찬가지였다. 나머지 스타들 약 15~20명 사이의 인물들 중에 상황에 같이 빠져드는 사람은 별로 안 되었다.

이번 방송만을 놓고 봐도, 빅뱅의 '대성'과 '승리', 소녀시대 '수영', 진행자 '하하' 와 '몽' 이 두드러지게 활약을 했고, 나머지 멤버들은 그들을 보좌해 주며 한두 마디 하는 것이 전부였을 정도로 활약도는 균형적이지 못했다. 이런 부분들이 골고루 배당이 되는 시스템이 된다면 좋을 듯하다.

끝으로..
일단 두 명의 MC인 '하하' 와 '엠씨 몽'이 지금 당장 1인자로 올라갈 수 있는 파격적인 프로그램은 아니지만, 그들이 확실히 2인자 그룹으로 만들어 질 수 있는 프로그램이라면 바로 이런 프로그램일 것이다. 또한 젊은 세대들에게 이런 류의 프로그램은 입맛에 맞을 것 같다는 생각을 하게 된다.

이들에게 1인자의 포스를 기대하는 것은 욕심이라고 봐야 할 것이다. 이들은 1인자가 되기 위한 진행이 아닌, 서로 상부상조하며 상생하는 그런 캐릭터들이기에 이들을 굳이 1인자가 되라고 할 것도 없고, 요구하는 것도 무리처럼 보인다.

일단 SBS에서 나온 고유의 포맷이기에 기대와 우려를 동시에 해 보게 되었다. 신선함은 유지하고 식상함은 보완을 해서 '유재석' 이나 '강호동' 이라는 MC 체계의 독주페이스를 조금이라도 떼어서 그들이 인기를 얻기를 바란다.

* 여러분의 추천 한 표는 저에게 큰 힘을 줍니다. 추천쟁이는 센스쟁이랍니다~ ^^*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23)

  • 2010.05.02 07:14

    1인자의 길은 멀고도 험하죠 ;;
    1인자가 되기 위해선 차별화되는 카리스마가 필요하지 않을까 싶어요^^

    보지는 않았지만....두분다...좀...산만한 사람들인데 ㅋㅋ;;

    • 2010.05.03 04:35 신고

      험난한 길이죠 ㅎ 어려운 만큼 결과가 달 것 같아요..

      지금 어리니 부지런히 배워서 몇 년 후에는 멋진 활약 펼치길 바래야죠 ㅋ

  • 2010.05.02 07:18

    전 몰카 별 좋은게 아니라는 생각을 가지고 있답니다.
    좋은 일요일 되세요.

    • 2010.05.03 04:35 신고

      저도 몰카 별로 반기지 않아요.. 예전에는 몰카도 예의라는 것이
      있었는데 요즘은 그 이상으로 괴롭히는 것이더라구요..

  • 2010.05.02 07:59 신고

    어떤 결과를 가져올지 궁금하네요.
    휴일 잘 보내세요~^^

  • 2010.05.02 08:12

    잘 보고 갑니다.
    즐거운 휴일 되세요.
    하하가 드뎌 방송시작을!~

  • 2010.05.02 08:27

    비밀댓글입니다

  • 2010.05.02 08:42

    독특한 즐거움을 주는 두 사람이 모였으니...
    뭔가 재미있는 프로그램이 될 것 같은 느낌이 듭니다.

  • 2010.05.02 11:01

    저도 재방이라도 봐야겠어요^^..

  • 킬러비
    2010.05.02 11:16

    볼만햇어여 잼잇던데여 ㅋㅋ

  • 이정식
    2010.05.02 13:35

    뒷부분은 좀 식상했는데.
    앞에는 꽤 신선하든걸요?
    예능보면서 잘 웃지않는데. 대성이는 확실히 웃낀듯..
    뮤직비디오로 말하는거 정말 웃겼습니다.

  • ㅅㅅㅅㅅㅅ
    2010.05.02 14:31

    오버하지 않아도 충분히 재미 있었을 건데 너무 너무 너무 오버를 한 것 같아요.

  • 2010.05.02 20:00

    하하몽쇼라니! ㅋㅋㅋㅋ
    완전 신기하네요! ㅋㅋㅋ
    이거 한번 챙겨봐야겠는데요! ㅋㅋㅋㅋ
    그들의 진행력이 무척 궁금하옵니다! >.<

    • 2010.05.03 04:38 신고

      뭔가 신기한 냄새가 나지? ㅎㅎ
      이제 새로운 류의 예능이 필요할 때는 되었지 ㅎ

  • 2010.05.03 06:34 신고

    신기하고 식상하다니 약간
    약간 이율배반적이로군요~
    좋은 아침입니다.

  • zeliard76
    2010.05.06 08:58

    제목처럼 정말 신선하고 식상한 프로였던것 같습니다.
    빅뱅이 나와서 한 부분은 정말 신선했습니다. 프리스타일 랩이라던지 랩을 못하는 사람들이 나와
    빅뱅보고 "너그렇게 살지마'라고 하는 부분도 나름 좋았구요.
    다만 엽기 합성사진 토크는 왜 한건지..그부분은 아쉽더군요.
    빅뱅끝나고 난 다음 몰카나 숙소프로는 정말 케이블방송에서도 보기싫은 프로를 저리 정신없게
    보여주는건 정말 재미없고 식상하다고 생각합니다.
    첫회라서 그런가 너무 정신도 산만했구요.
    하지만 확실히 대성군은 예능감이 있어보입니다. 뮤비에서도 망가지는걸 두려워하지도않고
    토크도 나름 재미있게 잘 풀어가는듯 합니다.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