패떴2, 김희철만을 바라보는 사탕족들

728x90
슈주의 김희철이 패떴2에 투입이 된 이후 역시나 프로그램의 인기가 더 해 가는 것 같다. 김희철의 끼를 생각하면 이런 결과는 어쩌면 당연한 결과일 것이다. 물론 패떴2가 현재의 시청률을 만족하지 못 하겠지만, 다시 전성기를 향한 도전의 의미에서 김희철의 투입은 엄청난 플러스의 효과를 얻은 것은 2~3회였지만 분명했다.

거의 망해가는 패떴2를 구해 줄 수 있는 사람은 거의 없다고 생각한 사람들이 대부분일 정도로 그 붕괴의 소리는 현실로 다가왔고, 한 때 인기 최고였던 패떴의 시대는 그렇게 가 버리는 줄로만 당연히 여겨졌다. 분위기를 바꾸기 위해 아무리 노력하려 해도 한 번 무너지는 소리를 들은 시청자들은 쉽게 마음을 열지 않기도 했다.

시청자들이 마음의 문을 열지 않는 이유는 여러 가지가 있었을 것이다. 아무리 예쁘고, 아무리 끼가 넘치는 아이돌과 진행자라고 해도, 특별히 보여줄 것 없는 얼굴마담 들을 달가워하지 않았던 이유가 가장 컸을 것이라 생각이 든다. 시청자들은 웃고 싶은데, 웃을 수 있게 만들어 주는 멤버가 거의 없었다.

한 마디로 이대로 라면 망한다. 소리가 날 정도로 억~ 소리 나는 상황에 패닉 상태가 되어버리는 제작진들은 이제 자신들이 고집한 정예멤버 시스템을 버리게 되며 김희철의 끼를 보고, 적극적으로 대시해서 고정 멤버로 데리고 온다. 그러면서 개그맨인 장동민까지 섭외를 하는 적극적임을 보여준다.

김희철의 끼는 무조건 프로그램을 살리는 명약과 같았다. 활동적이고, 다른 사람들 생각하는 것 보다 훨씬 엉뚱한 생각들을 하면서.. 그가 보여주는 모습은 약간은 촐랑거린다고 생각이 되겠지만.. 사람을 활기 있게 만들기에 모자람이 없었다.

패떴이 완전히 좌초되는 시점에서 출연한 김희철과 장동민은 놀랍게도 단 한 번에 프로그램의 이미지를 바꿔놓았다. 그 둘은 패떴이 왜 안 웃기는 지의 답을 제대로 가르쳐 준 인물들로 다가왔다. 까불고 웃기고, 적절한 상황들을 만들어 내는 능력을 가진 수동형이 아닌 능동형 캐릭터들이었음을 그들은 증명하며 놀랍게도 좌초되는 거대 함선을 부양시키고 있다.

그렇다면 이때쯤 기존 패떴 멤버들의 무능력함을 심히 걱정해야 하는 상황에 다다른다. 얼굴 되고, 각자의 영역에서 인정 좀 받는 기존 멤버들은 정말 웃길 줄 알았는데, 웃기지 못하는 상황을 보여주는 것이다. 얼굴마담인 윤아도 망가지는데 에서는 예외가 없긴 하지만, 망가진다고 웃기는 것은 아님을 패떴에서 자랑스레 보여줬다.

조권 또한 다른 프로그램에서 진동춤과 깨방정 캐릭터로 유명하다가 패떴으로 들어와 많은 웃음을 주려고 했으나 똑같은 이미지의 과한 소비로 시청자들은 매번 똑같은 웃음을 얻지 못했다. 거기에 조권은 캐릭터상 자리를 잡으려 했던 깝이라는 이미지 때문에 예의에 벗어나는 행동을 윤상현에게 하며 한 방에 비호감의 이미지로 내려가기도 한다. 택연 또한 웃길 수 있는 부분은 바싹 말라 있기는 마찬가지다.


그런데 김희철의 투입으로 인해서 엄청난 효과를 얻어나가는 것을 보고 놀라지 않을 수 없게 되었다. 그 상황을 보며 놀라는 것은 패떴이나 시청자나 마찬가지였을 것이다. 그런 인기의 분위기를 감지한 발 빠른 대처로 가장 웃겼던 장동민까지 합류를 시킨다.

문제는 이곳에서 벌어지게 된다. 김희철과 장동민을 투입해서 시청률은 올라가는데 사람이 너무 많이 늘었다는 것이다. 정예 멤버들을 생각한 것은 6명 안쪽이었지만, 이제는 엄청난 대(大)부대의 멤버에 압사할 정도로 많아짐에 그들의 상황은 놓였다.

프로그램을 재밌게 해 주는 멤버 김희철과 장동민을 주축으로 앞으로 웃음을 만들어 가겠지만, 너무 한 곳을 바라보는 사탕족들이 늘어나는 것은 큰 부담으로 다가올 것은 뻔하다. ‘사탕족?’이라고 표현한 것은 자신들이 웃기지 못하는 상황에 웃길 줄 아는 멤버들의 활약을 보며 손가락 빠는 이들을 두고 비유한 말이다.

사탕족들이 원래 멤버로서 활약을 해 줘야 좋은 시스템으로 유지가 될 텐데, 주인이 객에 의존해서 웃음을 전전한다는 것은 큰 타격일 수밖에 없다. 그것은 제작비와 여러 상황에서 좋지 않음을 안겨줄 수도 있다. 조금 냉정한 이야기지만 대고 사탕 빨 듯 서 있기만 하는 멤버들을 시작하는 입장에서 정리하고 가는 것 또한 생각을 해 봐야 할 것이다.

그런 사탕족들로 인해서 김희철은 더 큰 부담을 가질 것 같은 분위기는 항상 존재한다. 자신이 웃길 수 있는 부분으로 적극적 움직임을 보여주겠지만, 항상 자신을 바라보는 아이들을 이곳저곳으로 인도하면서 웃음 조련을 한다는 것은 너무 큰 일 이기 때문이다. 또 김희철에게 있어서는 쉬고 싶은 시간에 쉬지 못하는 상황을 만들어 줄 수 있다.

남의 파워만을 바라보는 손가락 빨 듯, 사탕을 빨며 바라보기만 하는 사탕족들의 존재는 프로그램에도 도움을 주지 못 할 것 같다는 생각이 들 수밖에 없다. 그렇다면 이때쯤 분위기를 만들어 가는 입장에서 패떴은 2명 정도의 하차를 생각해야만 할 것이다.

장기적으로 봤을 때 김희철의 엄청난 끼와 함께 할 수 있는 멤버들이 필요한데, 현재의 멤버를 생각한다면 능력 있는 존재는 거의 없다고 봐야 할 것이다. 그나마 윤아가 희철과의 관계로 받아주려고 하고 있긴 하지만 그것은 따르는 동생 정도의 위치만을 보여줄 것이다.

걱정은 걱정이다. 이 많은 사람들 중에 웃음을 스스로 제조해 내는 사람이 김희철과 장동민 정도라면 장기적으로 유지되는 웃음은 정해져 있을 것 같다. 패떴2가 자리를 잡으려 한다면 지금 잘라내야 할 싹은 잘라내야 할 것으로 보인다. 특히나 능력 없는 사탕족들의 존재는 패떴이 다시 부활하기 위함에 제일 큰 걸림돌이 될 것이다.

* 여러분들의 추천 한 표는 저에게 큰 힘을 줍니다. 추천쟁이는 센스쟁이랍니다~ ^^*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20)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