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용하 사망, 하늘도 울어

어찌 이렇게 슬픈 소식이 또 나오는 것일까요! 최진영의 사망이 안타까워 잊혀지지 않고 있는데, 또 한 명의 스타인 박용하가 사망을 했네요. 정말 너무도 슬퍼서 목이 매일 정도네요.

하늘도 울고 있습니다. 갑자기 왜 이렇게 하늘이 길고 아프게 울어대는지 걱정이 되어 검색을 해보니 바로 그 시간 배우 박용하가 자살 추정이 되는 사망 소식이 나오는 것 아니겠습니까. 이토록 허망할 때가 또 없는 것 같습니다.

정말 이상할 정도로 하늘이 울듯 천둥이 치고, 빗발은 강해서 뭔가 불안한 생각마저 들어서 확인한 이 소식에 그만 내가 왜 검색을 했지? 라는 생각마저 들었습니다. 왜 그는 짧은 생을 마쳐야 했을까요? 그리고 이제 이 세상에 없는 박용하를 위한 슬픔이 너무 커져갑니다. 또 다른 슬픔이 없기만을 바라고 바라는데 또 이런 소식은 그저 허탈할 수밖에 없는 것 같습니다.

작품 <남자이야기>로 안정된 연기를 오랜만에 보여줬던 박용하가 자살을 했다는 것이 믿겨지지 않으면서도, 그가 그런 선택을 했다는 것이 그저 슬플 뿐입니다. 그리고 더욱 더 걱정이 되는 것은 그의 주변에 있는 사람들이 걱정이 동시에 되는 것은 왜 일까요.

생각해보면 박용하는 참으로 외로워하던 영혼이었던 것 같습니다. 테마극장으로 데뷔한 박용하는 시작이 화려했습니다. 연이어 출연한 곳은 드라마 <보고 또 보고>였고, 영화 <크리스마스에 눈이 내리면>, 드라마 <겨울연가>등 뭐하나 빼놓지 않고 정말 큰 인기를 얻은 게 사실이죠.

화려한 시절은 이어져 한류의 인기가 조성이 되며 동시에 <겨울연가>로 엄청난 인기를 얻으며, 배용준과 함께 일본에 소개가 된 한국스타로서 큰 인기를 얻게 되죠. 그는 더군다나 겨울연가의 주제곡까지 부르며 덩달아 가수로서도 인기를 얻게 됩니다.

그런 화려한 시절의 인기는 한국에서 활동을 하는 것보다 일본에서 활동을 하며 더욱 좋았을 것 같습니다. 그런데 인기는 부질이 없고, 짧다고 박용하 또한 한류의 거품이 조금씩 사라지면서 인기 또한 조금씩 사라져 갔습니다. 박용하 뿐만이 아닐 것 같습니다. 한류의 인기를 얻었던 모든 배우들이 예전만큼은 인기를 얻지 못하는 상황에서 느끼는 상대적인 박탈감은 조금 컸을 것 같습니다.


참으로 밝아 보였던 박용하가 왜 이런 선택을 했는지 야속하기까지 한 것도 사실입니다. 그를 볼 수 있어서 행복했던 팬들마저도 이제 그를 볼 수 없다는 것은 더욱 큰 슬픔으로 남을 것 같습니다.

그를 보고파 했던 팬들에게 다시 한국에서 작품을 한다는 것은 참으로 행복했던 일이었습니다. 2008년에 <온에어>로 재등장하면서 그야말로 연기력에 작품 보는 눈까지 그를 좋아하지 않을 수 없는 사람들은 너무도 많았습니다. 그리고 연이어 영화 <작전>을 찍으며 관객들에게도 큰 호응을 얻으며 그의 연기력은 칭찬이 끊이지 않았던 것이 사실입니다.

<남자이야기>로서 그는 최고의 연기를 보여주며, 시청률과는 별개로 엄청난 호응과 함께 상도 받았죠. 한류를 떠나서 그의 연기력이 완전히 인정을 받고, 더욱 더 안정된 배우로서 그를 볼 수 있다는 것에 기뻐하던 팬들은 이제 그를 볼 수가 없으니 이 얼마나 슬픈 일인가요.

부디, 제발... 이번 박용하 사망의 슬픔이 연예계에 또 다른 곳으로 퍼지질 않길 바랄 수밖에 없게 되었네요. 베르테르 현상은 제발 안 생기면 좋겠습니다. 떠나간 사람을 위하는 것은, 같이 슬퍼하며 잊지않고 오랫동안그를 그리워하는 것임을 알았으면 하는 바람이 생기네요.

정말 너무 슬프고 슬픈 일입니다. 앞날이 구만리 같은 젊은 배우가 생명을 끊었다는 것 자체가 충격이 아닐 수 없습니다. 그를 사랑하던 팬들, 가족, 친구... 그리고 지금 하늘도 울고 있습니다. 그 슬픔이 어느 정도인지 이 비가 대신 얘기를 해 주는 것 같습니다. 정말 슬픈 일입니다. 무엇이 그를 그리 아프게 만들었는지 말입니다.

▶◀ 정말 슬프고 가슴이 아픕니다. 그를 위해 할 수 있는게 이런 글 밖에 없네요..!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53)

  • 이전 댓글 더보기
  • 도대체 애가 왜 죽는거야
    2010.06.30 09:01

    모든걸 다 가지고 있는 애가 죽다니 이렇게 잘난애들도 뭔가 부족해서 죽는데 나같이 지극히 평범하다
    못해 뒤쳐지는 인간이 살 필요가 있나 하는 회의가 드네
    정말 아무관계 없는 내가 허무하네

    이보세요 그리고 천둥번개 며칠전부터 친다고 예고 했거든요 오버좀 하지 맙시다.


    나도 확 죽어 버릴까.. 아둥바둥 살아도 박용하 1/10만큼이나 이룰수 있을거같지도 않고

  • 2010.06.30 09:02

    갑작스런 비보에 얼떨떨합니다..; 왜들 그런데요 ㅠㅠ 우선 삼가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 2010.07.01 01:37 신고

      너무도 얼떨떨한 소식이라 멍하니 화면만 바라보고 몇 분을 있었어요.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2010.06.30 09:21

    우선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하아 정말 박용하씨 너무 좋아하던 배우 중 한 분이셨는데..
    갑작스레 자살을 하셨다니 정말 충격입니다. 부디 좋은 곳에 가시기를 바랍니다.

  • 2010.06.30 09:39

    저역시 갑작스런 비보에 충격입니다. 삼가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 2010.06.30 09:48

    아까워서 어쩐대요....젊은사람이...명복을 빕니다..

    • 2010.07.01 01:38 신고

      그렇게도 착했던 한 사람이 갔으니 슬픔이 커져요.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 2010.06.30 09:50

    ㅠㅠ 사무실에 오는 길까지는 몰랐어요. 저도 그냥 날씨가 안좋네. 여름인데, 오늘은 참 묵묵하고 무겁고 슬프다고 느꼈는데... 사무실에 들어섰는데, 분위기가 날씨처럼 묵묵하고 무겁더군요.
    이런 소식이 왜 자꾸 들려오는지...
    조금만 더 참고...
    연예인들의 내면 치료사가 있었으면 좋겠어요.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 2010.07.01 01:39 신고

      저도 이렇게 슬픈 소식이 없는 날이 왔으면 하는 바람이 간절해요.
      아까운 사람들을 잃어야 한다는 것만큼 슬픈일이 없잖아요 ;;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 빗소리
    2010.06.30 09:53

    이유야 어찌됐든 이런 결정을 내렸다는 건 그만큼 고통이 극심했다는 얘기겠죠. 이젠 고통 없는 그곳에서 행복하시길 바랄 뿐입니다.

  • 2010.06.30 10:08 신고

    안타깝네요. 삼가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 2010.06.30 10:17

    슬픈일입니다.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 2010.07.01 01:40 신고

      부디 아픔없는 세상에서 행복하길 바래야겠죠.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 2010.06.30 10:19

    형님 블로그에서 처음 접하였습니다.
    순간, 드라마 내용인 줄 착각할 정도로..
    믿겨지지 않네요.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 2010.07.01 01:41 신고

      나도 차라리 오보이기를 바랬는데 그렇게 안 돼 슬프다네..
      뭐 이렇게 안타까운 일이 벌어지는지 답답해..

      아픔없는 세상에서 행복하길~

  • 2010.06.30 10:21

    너무 갑작스런 소식에 놀라기도했지만 아직도 믿겨지지 않습니다.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 2010.07.01 01:41 신고

      저도 믿겨지지 않는 일이예요. 왜 자꾸 이런 일이 ㅡㅡㅋ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 2010.06.30 10:41

    정말 충격이었어요

  • 2010.06.30 12:05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 진짜 가슴아파요
    2010.06.30 12:23

    아침에 뉴스에서 속보를 보면서 진짜 가슴이 철렁 내려 앉았어요...왜 꼭 죽어야 했는지 그리고 박 용하씨 주위에 친구들
    이 순간적으로 미웠어요...하지만,무슨 소용 있겠어요.
    부디 좋은 곳에서 편히 쉬세요 ㅠ.ㅠ
    고인의 명복을 빌어요...

  • alia
    2010.06.30 16:06

    부모와 누나에게 피눈물을 흘리게하는거네요..............

  • 다녀왔습니다.
    2010.06.30 16:27

    오늘 박용하씨 빈소에 다녀왔습니다

    강남 성모병원에 빈소가 있다고 해서 집이랑 가까워서 다녀 왔습니다

    연애인들 생각보가 별로 업더군요,.

    윤노윤호 보고..

    참 슬픈일이네요.

    • 2010.07.01 01:43 신고

      너무도 급작스러운 일이라서 그럴 것 같아요.
      시간이 지나며 더 오겠죠..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 2010.06.30 19:11 신고

    아침에 소식을 접하고.. 오보이길 바랬답니다...
    정말 안타까운 일이에요...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 2010.07.01 01:43 신고

      저도 오보이길 바랬던 사람 중에 한 명이죠..
      시간이 가도 바뀌지 않는 기사에 허탈할 뿐이었어요..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 tnrdk
    2010.06.30 20:30

    정말 안타까운 일이네요 ~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

  • 2010.07.01 09:48

    ((( 사귀게 된 와 함께 이슬람 )))

    http://alislam-kr.blogspot.com/

    http://www.islamhouse.com/

  • 참나
    2010.07.01 16:20

    당신같은 사람이 고인의 명복을 빈다는게 참 가식적으로 느껴집니다
    키보드로 강호동을 그렇게 괴롭히는 사람이?
    다른사람 욕하기에 급급한 당신이 이런글을 쓸 자격이나 있는지...
    만약 강호동에게 무슨일이 생긴다면 아마 강호동팬들은 당신 집부터 찾아갈겁니다
    바람나그네 아주 유명하니까요. 악플다는 사람들은 칼만 안들었지 살인자라고 했습니다.

    • ㅋㅋㅋ
      2010.07.01 19:56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