놀러와, 이하늘 챙겨주는 방법 멋졌다

월요일에 MBC에서 늦은 밤 편하게 웃을 수 있는 예능 <놀러와>에서 활약을 하고 있는 고정 출연자 이하늘이 이번 주 'SBS 인가가요'와의 전면전을 하며 출연을 하지 못했다. 이하늘이 없는 자리에는 같은 팀의 멤버인 정재용이 자리를 메워주며 티가 나지 않는 완벽 방어를 펼쳐줬다.

그런데 이번 방송에서 매우 괜찮아 보이는 가족 챙기기 방식이 눈에 띄어 이야기를 해 본다. 이하늘은 SBS 인기가요 출연을 두고, 자신의 가수 인생에 자존심을 구길만한 협상안을 두고 과감히 NO~ 라는 말을 내 뱉으며 인기가요와의 전면전을 벌였다. 그의 말에 의하면 인기가요 측은자사의 예능프로그램인 <강심장>에 DJ DOC를 출연시키기 위해 <인기가요> 출연을 두고 아쉬운 소리를 했다는 것이다. 즉 인기가요를 나오려면 강심장도 출연을 해 달라는 말을 했다는 것이다.

바로 이런 말은 이하늘의 가수로서의 자존심을 확 긁어놓는 계기가 되어 버렸고, 이하늘은 과감히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서 이 문제가 해결이 되기 전까지 <인기가요> 무대에 서지 않겠노라고 써 놓게 된다. 예상은 되었지만 인기가요 측은 자신들이 그런 말을 한 적이 없다라는 말로 응대를 했다. 그러나 여기에 또 열이 받은 이하늘은 나를 양치기 소년으로 만든 PD의 사과를 요구하기도 했다.

이런 과정 속에 혹시나 피해가 갈까봐 이하늘은 자신이 출연하고 있는 <놀러와>의 출연을 자진해서 쉬는 것을 선택해 버린다. 혹시 있을 파워 게임에 상대 방송사에서 그의 출연을 두고 실력행사를 한다면 놀러와에도 피해가 가가 때문이었다. 상황 정리를 한 이하늘은 놀러와 제작진과의 상의를 통해서 자신의 자리에 정재용을 집어넣어 빈틈을 메우게 된다.

잠시 휴가를 얻는 모양새를 선택한 것은 너무 좋은 모습이었다. 그리고 이하늘은 여자 친구와 함께 우도 여행을 선택하며, 멀리서 상황 분석을 하고 그에 대응을 하기 시작했다. 그 과정에서 SBS 인기가요 PD측에 사과를 요구하기도 한 것이다.

이하늘이 빠진 자리는 기존 놀러와의 분위기였다면 다른 사람을 넣는 것 보다, 그 자리를 비워두는 의리를 보여주는 것이 일반적이었다면 이번에는 지혜롭게 그런 부분을 채운 것이 인상적일 수밖에 없다. 그리고 이하늘 챙겨주기의 하이라이트 부분이 나오게 되는데..


위 이미지만으로는 상상이 어려울 터 이야기를 하자면 이 장면은 자리를 메우러 온 정재용과 함께 '골방 특별공연'을 하는 김나영과 길의 모습이다. 골방 브라더스로 항상 이하늘과 길이 활약을 했는데, 이날은 빠진 이하늘을 위해서 골방 오프닝을 재미있게 꾸민 것이 인상적일 수밖에 없었다.

골방 토크가 시작이 되기 전 그들이 불러 준 이하늘을 위한 테마송은 이은하의 '밤차'를 개사해서 부른 곡 이었는데 그 재미가 쏠쏠하고 아이디어가 빛나 보였다.

멀리~ 이하늘 가네~ 우릴 두고 멀리 갔다네~ 이젠 바꿔야 하네~ 잊지 못 할 하늘이지만~ 언젠가는 또 만나겠지~ (어쩌면 못 만날 수도 있겠지)~ 헤어졌다 또 만난다네~ (영원히 못 볼 수도 있어)~ 기적소리 멀어져가네~ 내님 실은 마지막 밤차~ 우워우워~ 멀리 이하늘 가네~ 알고 보면 내가 더 웃겨~ 

라는 재밌는 개사송을 보여준 것이다. 곡으로만 봐서는 참 재미있게 개사를 하긴 했지만, 재미를 넘어서 자신의 가족을 챙겨주는 모습의 방법이 창의적이고 멋져 보이는 것 또한 느껴진다. 장난으로 개편 철이 되기 전 결석은 위험하다는 중간 자막 또한 그 센스가 빛이 났다. 

기존의 방송 환경에서는 뭔가 상대 방송사와의 마찰이 있는 연기자들이 있다면 단합이 된 모양으로 연기자를 출연시키지 않는 모습을 보여줬던 것을 뒤로 하고 이번 놀러와의 이하늘을 향한 의리와 우정은 더욱 빛이 나는 결과를 보여준 모범사례로 남을 듯하다. 일단 신중하게 출연이 어려움을 이하늘은 제작진을 통해서 전했고, 그런 이하늘의 마음을 들어 준 놀러와의 모습은 보기 좋은 장면을 연출했다.

* 여러분들의 추천 한 표는 저에게 큰 힘을 줍니다. 추천쟁이는 센스쟁이랍니다~ ^^*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30)

  • 2010.08.18 07:04

    요즘 방에 TV가 없어서 ㄷㄷㄷ
    인터넷 기사로 의존하고 있습니다! ㅋㅋㅋ
    가요계 복귀에 성공했는데....
    보아 꽃다발 사건! ㄷㄷㄷ
    역시 사람은 늘 조심해야되나봐요!

    • 2010.08.19 02:15 신고

      이사하고 TV도 없는 가츠 ㅎㅎ. 500원 주고 다운 받아봐 ㅋㅋ
      음~ 늘 조심해야지 암 ㅋ

  • 2010.08.18 07:22

    사소하지만 챙겨주면 받는 사람이나 보는 사람이나 기분 좋아지지요.ㅎㅎ
    잘 보고 갑니다.

    • 2010.08.19 02:16 신고

      그쵸 그런 보기좋은 광경을 보여주니 시청자는 훈훈해지는
      마음을 느끼는 것이겠죠 ㅎ

  • 2010.08.18 07:33

    와~
    읽기만 해도 그냥 훈훈해 지는데요 ^^
    원래 놀러와를 보지 않는지라...넘 늦게 해서 ㅋㅋ;;

    악동이라고만 생각했는데...나이 들수록 보여 지는 모습을 보면
    정말 의리있단 생각이 들더라구요 ㅎ

    • 2010.08.19 02:17 신고

      천사아르님은 이 시간이면 고단하실 것 같아요.
      하는 일이 워낙 많은 분이셔서 피곤 ;; 아르님 닮고 싶어요..

  • 소소한 일상1
    2010.08.18 07:40

    놀러와 제작진이 따뜻하면서도 위트가 있어요. 매사...^^

    어떻게 유재석 프로그램은 제작진도 유재석을 닮아가는 것만 같아요.ㅎㅎ

  • 2010.08.18 07:42

    늘 변함없는 모습들이 참 훈훈하네요.
    악동같지만 가슴 따듯함이 또 멋지네요.

  • 2010.08.18 09:02

    멤버간의 센스있는 챙김이 더 멋져보여요~
    이하늘의 전면전은 어떻게 끝날지 결말이 궁금해요... ^^;

    • 2010.08.19 02:18 신고

      멤버들간의 의리를 보는 사람도 훈훈하징 ㅎ
      전면전이 빨리 좋게 마무리 되어야 할 텐데 ;;

  • 2010.08.18 09:16

    아무 생각없이 봤는데, 말씀을 듣고보니 멋진 챙김법이네요. ^^

  • 까칠대마왕
    2010.08.18 10:49

    역시 놀러와~!! 착한 토크쇼의 힘!!

  • 2010.08.18 11:55

    센스 넘친 PD와 작가님의 방법이었네요~ ^^
    놀러와 하늘이 형은 안녕. ^^

  • 2010.08.18 13:08

    요즘에는 이렇게 자신의 가족들(?)이 좋지 않은 상황에 놓였을 때
    그 가족을 잘 챙기는 모습을 보이는 프로그램에 시청자들의 호감도가 더욱 높게 올라가게 되는 듯~~^^

  • 2010.08.18 13:50

    잘읽고 갑니다.
    이하늘의 선택도 그렇고 놀러와PD도 멋지네요...

  • 2010.08.18 17:10 신고

    프로그램을 보진 않았지만 본듯 합니다.
    매일 빌빌하면서도 오랜만에 들렀네요~

    • 2010.08.19 02:21 신고

      펜펜님 날 더운데 고생 많이 하실 것 같아요..
      제가 고생을 하니 다른 분들도 고생을 할 것 같다는 생각이
      푹푹 듭니다. ㅎㅎ

  • ㄴㅇ
    2010.08.18 22:21

    근데 놀러와는 월요일이고 강심장은 화요일 아니었어요?;
    아닌가; 바꼈나;;

  • 2010.08.19 00:18

    정말 재밌는 아이디어 였군여

  • 2010.08.19 16:40

    특이하신분이네요 댓글 지우시면서 파라다이스를 만드시는군요
    이름 기억할게요 수고하세요

  • 가자미의 시선
    2010.09.03 22:34

    이하늘은 이젠 악동 아니죠. 개념 탑재 연예인? ㅎㅎㅎ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