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J DOC 학생과의 약속이행, 스타의 바른예

"아이돌 오빠들이 아니라, 우리라도 괜찮겠어요?" 라는 말이 왜 나왔을까? 그것은 바로 이하늘이 MBC 일요일 밤에 1부인 <뜨거운 형제들>에 나와서 학생들과 약속을 하면서 한 말이다. 이 말은 바로 촬영 마지막 부분에 헤어짐이 아쉬운 학생들이 이하늘을 비롯해 DJ DOC를 축제에 와 달라고 엉겁결에 부탁을 하며 이루어졌는데 실제로 약속을 이행했다는 것이 그들을 칭찬받게 하고 있다.

사실 어떤 방송이라고 해도 촬영 중에 생긴 가벼운 약속 같은 경우 대부분이 깨지는 것이 다반사다. 아마 가장 많이 하는 거짓 아닌 거짓말이 된 것이 '다음에 봐요', '다시 올게요' 등 일 것이다. 이하늘이 이런 약속을 한 것은 팬미팅 자리도 아니고 그렇다고 해서 공식적인 자리가 아니었다. 촬영 도중 일어날 수 있는 아주 많이 일어나는 약속이었음에도 불구하고 약속을 이행한 이하늘과 DJ DOC의 약속 이행은 정말 귀감이 될 만한 언행일치 사례로 남을 듯하다.

요즘 연예인이나 정치인들 그리고 자신, 부모 등 약속을 너무 쉽게 하고.. 너무 쉽게 어기는 시대에서 방송 중에 흘러가는 말로 약속을 한 것을 진정 노페이(무보수)로 고등학교 축제에 와 줬다는 것은 정말 놀라울 수밖에 없는 일이었다.

<뜨거운 형제들>에서 이하늘은 선정高 학생들과 체육 시간을 체험하는 교사 역할로 들어갔다. 그런데 생각했을 때 이하늘을 그렇게 반겨주지 않을 것 같았던 학생들이 의외로 엄청난 반응을 보이며 환호하는 것에 뜨형 멤버들도 깜짝 놀랄 수밖에 없었다. 이하늘은 자신이 그리워하던 학생 시절을 다시 한 번 체험해 보고자 학생보다는 그들과 함께 할 수 있는 일일교사 역할로 투입이 되었다.

이하늘은 엄청나게 좋은 반응 속에서 학생들과 편안하고 재밌는 시간을 가졌지만 나중에 뜻 깊은 이야기를 하며 의외의 진지성을 보여주었고, 그러한 진지하고 똑똑한 이미지는 다시 한 번 이하늘의 새로운 면을 보여줌에 부족하지 않았다.

* <뜨거운 형제들> 촬영시 선정高 학생들과의 모습 *

교사로서 학생에게 할 수 있는 이야기지만 스타가 학생에게 하는 말이어서 그런지 정말 피부에 쏙쏙 파고드는 말을 하는데 그의 이야기는 이렇다. 

저는 1학년 때 학교를 그만 뒀었어요. 공부를 못한 것은 아쉽지 않아요. 지금 돌아봤을 때 후회는 아니지만 왜 내가 그때 그랬을까? 란 생각을 해본 적이 있어요. 아쉬운 것은 공부보다도 주위의 친구들과 함께하지 못한 추억들이 아쉬운 거예요.

시간이 지나면 만나기 힘들어요. 지금 이 시간 재밌게 놀지 못하면, 나중에 시간이 흘러서 사회에 나왔을 때.. 나는 왜 고등학교 때 좋은 추억을 만들지 못했지?! 라고 그것을 후회할 지도 몰라요. 어쩌면 제 인생에서 마지막 학교생활이 될지도 모를 시간을 지나가고 있네요. 그래서 저에겐 좋은 추억이 된 것 같고, 오늘 이 시간을 소중히 생각할 거예요.

암기 수식처럼 들리는 가르침 보다는 자신이 좋아하는 스타가 자신의 인생 경험을 가지고 이렇게 얘기를 하는데, 학생들은 그 자체가 감동일 수밖에 없었을 것이다. 기존의 스타라면 그 이미지만을 가지고 학생들과 잠시 교류를 하는 것이 일반적 이었다면 DJ DOC의 이하늘은 진정성을 갖추고 대화를 하면서 학생들에게 진지하고 강하게 인상을 심어주었을 것이다.

학생의 아쉬움 속에 섞인 말로 시작된 자신의 학교 축제에 와달라고 한 것을 흔쾌히 수락하고 노페이로 오겠다고 하는 다소 뜬구름 같은 약속을 하긴 했지만, DJ DOC의 이하늘은 가장 모범적으로 약속을 이행했다. 그것이 방송의 일부분의 약속이라고 해도 소중히 지킨 약속이기에 칭찬을 해 줘야 할 것 같다.

* DJ DOC 멤버가 직접 선정高 축제에 찾은 모습 *

바로 위의 이미지가 선정高 학생들과 한 약속을 이행한 사진이라고 기사가 난 것이다. 해당 학교에서도 놀라기는 마찬가지였을 것이다. 자신의 모교도 아니요. 그렇다고 뭔 인연이 깊어서 온 것도 아니고 방송 중에 아주 짧은 시간 안에 쌓인 유대관계로 약속을 하고 스타가 직접 바쁜 시간을 쪼개서 약속을 이행한 것은 매우 좋은 스타의 바른 예라고 생각이 든다.

작은 약속이라도 지키는 모습을 스타가 보여준다는 것 자체가 칭찬 받아 마땅하다. 특히나 이 상황이 알려지자 DJ DOC의 공연을 본 많은 네티즌들이 그들의 모습 중에 목격한 것을 줄줄이 달아놓는 것을 보면 대부분 같은 말을 하고 있다. '자신의 학교에 공연을 하러 왔는데 분위기를 완전히 광란으로 만들어 놓았다', '원래 2곡을 하로 왔는데, 분위기 좋다고 5곡을 하고 가더라', '원래 계약은 2곡 이었는데, 반응이 뜨겁자 거의 10곡을 하는 화끈함을 보여주었다', '악동으로 이런저런 모습을 보여주지만 약속을 저버린 행동은 단 한 번도 하지 않았다' 등 실제 본 모습들을 이야기 하며 칭찬을 하고 있다.

DJ DOC는 어떠한 무대라도 자신들이 오르는 순간 분위기 최고의 상태로 만들어 놓는다. 그것은 팬심이 아닌 바로 그들의 실력과 프로 근성으로 만들어 놓은 결과일 것이다. 이번 선정高 학생들과의 약속을 이행한 것은 정말 좋은 스타의 바른예로 남을 것이다. 이하늘이 악동여도 호감일 수밖에 없는 이유는 바로 자신의 말에 책임을 지는 모습을 보여주는 것 때문일 것이다. 언행일치 이하늘~?!

* 여러분들의 추천 한 표는 저에게 큰 힘을 줍니다. 추천쟁이는 센스쟁이랍니다~ ^^*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17)

  • 2010.08.30 07:16

    이분 인기 더 상승할 것 같은데요.
    요즘 이런 연예인 만나기 힘든데 약속을 지켰다니
    대단하시네요.

    • 2010.08.31 05:59 신고

      약속이란 것을 중요시 할 줄 아는 사람은 뭔가가 하나 더
      갖추어진 사람인 것은 분명합니다. ㅎ
      저도 보기 좋더라구요 ^^

  • 2010.08.30 08:26 신고

    와~선정고 학생들 정말 좋았겠네요.
    이하늘, 그를 다시 보게 되네요. ^^

    • 2010.08.31 05:59 신고

      선정고 학생들은 참 잊지 못 할 추억이 될 것 같오 ㅋ
      자주 멋진 모습 보여주는데 ㅋ

  • 2010.08.30 09:34 신고

    DOC의 매력은 화나면 화내고, 좋으면 웃고, 이런 치명적인 순수함이 아닐까 생각됩니다. 40 근처에 아저씨들이 저들처럼 해맑을 수 있다는 건 어쩌면 부러운 일일지도 모르겠네요!!

    • 2010.08.31 06:00 신고

      맞습니다. 바로 그것이 디오씨의 매력이죠..
      저도 너무 마음에 들어하는 가수들이랍니다.

  • 가을愛
    2010.08.30 10:27

    솔직히 예전에 비하면..악동...못된 이미지가 많이 삭감됐죠..ㅎㅎ
    그래도 디오씨 좋지 않나요-
    좋으면 좋다, 싫으면 싫다, 말할 수 있는 용기도 아무나 낼 수는 없으니까요-ㅎㅎ

    • 2010.08.31 06:00 신고

      그렇습니다. 좋고 싫은 것 제대로 말 하는 사람도 멋진 사람입니다.ㅎ

  • 2010.08.30 15:06

    우와... 진짜 이하늘 완전 좋아요
    그러면서도 조금 뜨끔했어요
    금요일에 공연 보러가는게 있었는데 가는 도중에 비가 너무 많이 와서
    옷이 젖었다고 안 가버렸거든요;;
    헐헐, 진짜 부끄러운데요 ㅜ.ㅜ

  • 2010.08.30 15:50

    이번에 뜨형을 보았는데 약속을 이행했을까 ?
    살짝 궁금했는데..
    역시 ...
    세상에 더 착한사람이 많았는데 우리의 눈을 많이 가려버리고 ..
    약속을 지키면 손해를 볼거라고 강요한것은 아닐까 싶네요 ~
    멋진 Doc 입니다.

    • 2010.08.31 06:02 신고

      예전에 문제를 일으키긴 했지만, 잘못한 것 이외에 어쩔 수 없는
      것으로 손해를 본 것도 많았고, 더욱이 그 사람들이 항상
      자신들이 좋은 방향으로 변하길 바라니 더욱 멋져보여요 ^^

  • 현정
    2010.08.30 19:05

    세상에는 좋은사람도 많은것 같아요..
    어제 케리비안 베이를 갔었는데 저의 조카가 모자를 잃어버렸어요...파도에요... 우리 가족은 모자(좀...좋은 모자였음) 찾느라고 한동안 파도풀을 헤매고 돌아다녔는데.... 없더라구요.. 집에 돌아가는 길에 속는 셈 치고 분실물 센터에 가봤는데... 거기에 있는 거 있죠?
    세상에 좋은 사람도 많구나...라는 생각이 들어 기분이 좋았어요..

    • 2010.08.31 06:03 신고

      아주 훈훈한 이야기 들려주셔서 감사합니다.
      저도 완전히 잃어버렸다고 생각한 것을 찾은 적이 있는데
      정말 감동이더라구요 ^^

  • 꾸미지 않는 진실
    2010.08.31 08:33

    방송에서 가식적인 웃음짓고 있는 연예인들보면 구역질나오는데..요즘 이하늘씨랑 정재용씨보면 나이에 어울리지않는 순수함이 보여요.. 김창렬씨는 예외..ㅎㅎ 좋으면좋고..싫으면싫고.. 내성격이 그러질못해서그런지 자기감정을 솔직히 말하는 분들... 부러워요^^

  • HoHo
    2010.09.01 17:34

    인기에 연연하며 가수 예능 하는 연예인들 보면 식상한데 요즘 디제이 디오씨 보면 넘 신선해요~
    솔직하고 순수한 모습이 지나치게 가식적인 아이돌 보다 노래나 춤 입담이 훨 시원하고 친근감 가네요.
    따분하지 안아요~
    미국 가수들 따라하는 아이돌들 보는것 너무 식상하구 지겨워요
    반면 디오씨는 트랜들 한국 정서에 맞춰서 리듬 춤 가사 모두가 절 묘하게 우리 정서에 잘 들어 맞는것 같아요
    그걸 가장 한국적으로 가장 실력있게 잘 표현한 구룹은 우리나라에 디오씨 밖에 없는것 같아요
    앞으로두 많으 사랑 받으시길~

  • 김은경
    2010.09.06 14:23

    기분좋은 글이네요... 디오씨 컴백해서 무진장 좋아라하고 매일 노래듣는 아낙인데...근래 디오씨 기사들이 좀 까이는게 많아서 기분이 별로였는데... 정말 멋진 디제이 디오씨... 너무 기분이 좋군요~~
    정말 많은 사랑 받고...오래오래 활동하시어~~ 힙합재벌되길 간절히 바래요~~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