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릎팍 박칼린, 사생활 부터 캐는 험한 시선

728x90
자신의 일이 아닌 남의 일은 그저 남의 일 일 뿐인가? 무릎팍에 출연한 '박칼린'은 나오자마자 호된 신고식을 치르고야 만다. 박칼린은 무릎팍에 나와서 자신이 살아온 인생 역정에 대한 그 힘든 과거들을 털어놓게 된다. 작은 아픔도 크게 되돌아갔던 것이 바로 그녀의 아픔이었을 텐데 그 아픔은 시간이 가도 자신이 생각한 것 보다 항상 더 아픈 수준의 몽둥이질로 되어 돌아온다.

박칼린이라는 이름이 가지는 파워는 이제 엄청난 수준의 지명도를 지닌다. 그 지명도가 어느 정도인가를 굳이 따져보자면 그녀가 무릎팍에 나온다는 소식에 곤두박질치던 무릎팍도사가 속해 있는 황금어장 시청률이 수직 상승을 하는 기염을 토하기에 이른다. 이는 그 인기 많은 걸그룹이 나와도 힘든 시청률인데 예술감독 박칼린이 떴다는 단 한 마디에 황금어장은 그만 북새통이 되어 버린다.

또 그녀의 대단한 인기에 힘입어 이슈가 되지 말아야 할 개인 사생활마저 그 이튿날 세세하게 뜯겨져 온 인터넷상을 떠돌아다니는 기현상까지 벌어지게 된다. 사실 박칼린이 나와서 재미없고, 감동이 없는 부분이 없을 정도로 알찬 방송이었다.

호탕한 그녀는 자신에게 질문이 되는 거의 모든 것에 시원스레 이야기를 하게 된다. 여장부처럼 호탕한 그의 성격 덕분일까? 그녀는 자신에게 돌아온 이성 질문에 그 또한 앞뒤 안 자르고 다 말해 버리는 쿨한 면을 보여준다. 보통은 숨기고 싶은 것이 연애사일진데 그녀는 자신의 모든 것을 가르쳐 주기라도 하려는 듯 일단 질문이 쏟아지면 내 뱉어 자신을 다 내 비춘다.

약간이라도 숨기고 싶은 것이 연애사이고 이성상일 텐데, 박칼린은 어떤 남자를 좋아하는가? 지금 좋아하는 사람이 있는가? 그 사람이 연하인가? 그 사람이 자신이 사랑받는 것을 아는가? 라는 아주 세세한 질문들이 반복이 되어가며 계속 질문이 되었고, 그녀는 그 모든 질문에 친절히 답을 하게 된다.

하지만 박칼린이 연애사만 이야기 한 것은 아닌데 대중들이나 기자는, 단지 이런 말을 조합해서 그 주변에 있는 사람을 엮는 초단순한 모습을 보여주며 그녀를 괴롭히게 된다. 상황이 이렇게 되자 '박칼린'도 자신의 사생활에 관심을 가지며 억지로 엮어내는 모습에 그만 그 성격만큼 시원하게 불쾌함에 대한 호통을 치게 된다.


그 이유는 바로 그와 가장 친할 정도로 그 옆에서 작품들을 같이 하던 '최재림'에 대한 억지 엮음 때문이었다. 최재림은 박칼린과 더불어 KBS <남자의 자격>에 출연해서 가공할 만한 위력의 최고 인기를 얻게 된 장본인들이기도 했다. 당시 남자의 자격에 출연을 하며 이들은 완벽할 정도로 멋진 리더십을 보여주며 어느새 남자의 자격팀과 하나가 되어 있었다.

바로 <남자의 자격> '하모니 미션'을 하며 그들은 전 국민 앞에 나와서 섰고, 그 자랑스럽고 멋진 지휘에 그만 많은 대중들은 그들에게 빠져들기에 이른다. 그 관심은 신로 엄청나서 그녀가 움직이고, 그녀가 다음 뮤지컬을 위해 뽑은 이도 거론이 되며 화자가 되며, 그녀가 말하는 하나하나에 사람들은 열광하고 팬이 된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

그런데 그런 그녀가 사랑하는 이가 있다고 하니 눈이 확 커졌을 것으로 보인다. 거기에 '나이가 어리다', '짝사랑이다' 라는 말은 너무도 쉽게 그 상대가 '최재림'이 아니냐는 의문을 낳게 했다.

하지만 속 깊은 박칼린이 그렇게 쉽게 연상이 될 사람을 두고 이야기를 했겠나? 하는 것을 생각해 봤어야 했다. 조금만 생각하더라도 가까이 있다면 그녀가 굳이 방송에서 아무리 솔직하다고 하더라도 그 마음을 보이지는 않았을 것이다. 그러나 대중들과 기자는 자신이 생각하고픈 심증에만 온갖 정신을 빼앗겨 그만 초딩적 발상을 하여 그가 짝사랑하는 이가 최재림이라는 단순한 결론을 내어 버리게 된다.

그런 그녀의 깊은 생각과는 달리 엉뚱한 시선들이 논란이 되는 것에 기겁을 해서, 결국은 울화통 터지는 가슴을 부여잡고 버럭~ 하게 된 것이다.

왜 사람들은 감동적인 그녀의 인생사에는 관심이 없고, 그저 가벼운 농담조로 끝난 말에 집착을 하는지 이해를 못하겠다. 그만큼 그녀를 사랑하는 대중이 되어서 그럴까? 그래서 그녀가 좋아하는 사람을 찾아버리고 싶어서였을까? 진정 그녀를 사랑하는 대중이라면 그런 어처구니없는 상상은 스스로 접었어야 할 것이다.

그런데 이런 엉뚱한 상상으로 기사를 내고, 삼삼오오 의자에 앉아서 인터넷서핑을 하며 말하는 것이 고작 그녀의 개인의 사생활에 대한 이야기라는 것은 참으로 답답하지 않을 수 없는 문제이다. 적당하면 좋았을 텐데 무릎팍도 그랬고, 대중들도, 기자들도 그녀를 단지 겉모습으로만 캐내려 하지는 않았나 다시금 생각하고 반성을 해야 할 듯하다. 우리 주변에는 사람의 내면을 보려하기 보다는, 외면만을 보려는 얄팍한 인심들이 같이 살아가는 사회를 숨막히게 하는 것만 같다.

* 여러분들의 추천 한 표는 저에게 큰 힘을 줍니다. 추천쟁이는 센스쟁이랍니다~ ^^*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9)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