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도, 노홍철 사심방송 대형 사고쳤다

무한도전에 재간둥이, 쉬지 않는 모터를 내장한 노홍철의 입과 재치는 거의 미친 존재감이란 것을 제대로 느끼게 해 주는 한 회를 보여줬다. 원래 주인공을 물처럼 만들어 주는 이런 미친 존재감을 가진 사람은 주인공이 조심해야 하는 제 1의 경계대상이기도 하다.

조연계에서도 명품조연이라는 말로 주연을 능가하는 능력과 실력을 보여주며 스타로 인정받는 배우들도 많지만, 이런 명품 조연보다도 한 단계 업 된 이들을 일컬어 '미친존재감'이란 단어로 그들을 신봉하게 만든다. 그런 존재감을 가진 명품 조연계.. 아니 미친 존재감을 보여주는 이로서는 '성동일'이 그 첫 번째 인물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고, 그는 <추노>에서 그 대단한 존재감으로 그가 나올 때마다 시청률이 요동치는 기현상을 보여주기에 이른다.

하지만 예능계에서는 주연인 진행자를 능가하는 사람이 없었고, 이번에 큰 사고를 친 노홍철이 그것을 위협한 것은 아녔지만.. 이대로 라면 큰 사고 빵빵 칠 인물로 손색이 없을 듯 한 것이 지금의 노홍철의 모습이었다.

어찌 보면 이번 <무도편, TV는 사랑을 싣고>는 전체 멤버들을 대상으로 한 기획이었고, 여기에서 조금 다른 방식의 접근을 보이며 각 멤버들이 서로의 첫사랑을 소개시켜주는 매개체 역할을 해주며 재미를 더 해줬다. 유재석은 정준하의 옛 잘못의 인연을 찾아주는 역할을, 노홍철은 길의 첫사랑을 찾아주는 연결고리가 되어주었다.

그런데.. 그런데 노홍철이 사고를 쳤다. 그것도 대형 사고를 말이다.

그 대형 사고는 바로 '사심방송'이었다. 그가 친 사심방송은 자신이 길의 첫사랑을 찾아주는 역할자로 가서, 자신의 개인적인 사심을 채울 수 있는 인연을 엮어오는 것이었다. 그 대상은 길의 첫사랑이었던 여성이 아닌, 그 동생에게 이루어졌고, 그런 사심 방송을 본 시청자들은 그의 사심방송에 그만 홀딱 넘어가 버렸다.

일반적으로 출연자가 프로그램의 성격과는 달리 자신의 사심을 드러내며, 의도와는 다른 모습을 보여주면 시청자의 질타를 받기 마련인데.. 노홍철은 그 사심방송으로 엄청난 만족감을 시청자에게 선물해 줬고, 오히려 인연을 찾아달라는 사람의 사연은 눌려버리는 결과가 생겨버렸다.


이런 마음은 시청자뿐만이 아니었고, 같이 출연한 동료 멤버들까지 설레이게 하는 기현상을 보여주며 재미와 이야기를 들려주는 화자가 바뀌게 되었다. 길의 첫사랑 이야기 들려줌에서 노홍철의 두 번째 사랑이야기로 바로 발길을 옮기는 현상을 목격케 해줬다.

길의 첫사랑 김효진 씨를 찾으러 간 노홍철은 뜻밖의 인물인 그 동생에게 사랑의 짝대기가 꽂혀버린다. 그 미모는 문을 열어보는 순간, 눈을 마주치는 순간 결정이 되어버렸다. 빼꼼 문 사이로 보인 김효진 씨의 동생인 '김형선' 씨에게 노홍철은 단박에 마음을 빼앗기게 된다.

그런데.. 그런데 정말 그가 원래 찾아야 했던 김효진 씨를 잊게 만드는 미모의 동생이 나타난 것은, 우연을 가장한 필연의 웃음을 만들게 해줬고, 혹시나? 하는 마음은 노홍철이 그녀의 동생과 사랑의 인연이 될 것인가? 말 것인가? 에 대한 것에 무한도전 시청자들은 필이 꽂히게 된다.

그간 노홍철이 사랑이라는 단어에서는 아픔이 있었고, 화제가 되었던 바.. 이번 노홍철의 마음을 송두리째 빼앗아 가버린 의사 국가고시 도전자 '김형선' 씨는 이제 화제의 인물이 되어버렸다. 그 미모는 배우 이연희를 연상케 하는 정도의 미모여서 시청자들은 더욱 그녀와 노홍철에게 환호를 보내고 있다.


노홍철은 길의 첫사랑 김효진 씨를 찾는데 노력했고, 그 사이에 건조한 리포팅 보다는 사심 가득해 보이는 모습을 보여주면서 준 설렘과 웃음은 무한도전 시청자들에게 엄청난 만족감을 줬다. 그의 사심방송은 정말 문제였다. 무엇이? 바로 그 사심 방송을 시청자도 원하게 만들었으니 말이다.

또 노홍철이 보여준 그 사심 가득한 모습은 시청자들에게 큰 웃음을 줬다. '혹시 운명이나 인연을 믿으세요', '이상형은 어떻게 되세요', 가슴 떨림이 있으면 결혼할 수 있다는 말을 유도하게 해놓고 '지금 많이 떠시는 것 같은데' 라며 짓궂게 이야기를 했고, '언니 퇴근 전 다섯 시간 동안 같이 뭐할까요', '식사는 하셨어요', '어떻게 여기에 계셨지', '잘 컸네요', '발걸음이 무겁네요. 여기에 남겨놓고 가서', '어머님 뭐 좋아하신다고요' 등 깨알같이 많은 사심 토크로 무한 재미를 줬다.

사심의 결정체는 계속 뭉그적거리며 기어코 어머님의 '찬 한 잔 하고 가세요' 라는 말에 귀가 번쩍트여 하는 모습이었다.

그래서 노홍철은 언니를 픽업하러 가기 전 기어코 김형선 씨 어머님이 제공해 주신 차를 마시고 나왔다고~

이런 모습을 지켜 본 무한도전 멤버들 모두와 시청자는 노홍철의 사심 가득한 모습에 홀딱 빠져들게 되었다. 길의 인연 찾아 주기 보다 더 강력한 자신의 인연이 성공할지 궁금하게 만드는 사고를 친 노홍철은 유쾌한 주인공으로 변해버렸다. 그리고 그 힘은 방송이 끝나고 난 이후 '김형선' 씨를 실시간 검색 1위로 만들어 놓는 괴력을 보여주고 있다. 과연 그의 '핑크빛 로맨스'는 이루어질지 그것이 궁금하게 되었다. 이루어졌으면~!

* 여러분들의 추천 한 표는 저에게 큰 힘을 줍니다. 추천쟁이는 센스쟁이랍니다~ ^^*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22)

  • 이전 댓글 더보기
  • 2011.01.30 07:27

    정말..차 한잔 하고 나오는 걸 보니..너무 웃기더라구요.ㅎㅎㅎ

    잘 되었음 합니다.

  • 2011.01.30 07:40

    오~사심방송 할만한 외모...입니다~!!!
    역시 재미있는 무도~재미있는 바람나그네님의 글입니다~!!!
    즐거운 휴일 보내세요~^^

  • 2011.01.30 08:17 신고

    어제 본 동생 미모도 괜찮더군요.
    노홍철이 장난이 아닌 진심이길 바래보네요 ^^
    즐거운 일요일 되세요.

  • 2011.01.30 08:17

    저도 노홍철의 사심방송 정말 재미있게 봤습니다 ㅎㅎㅎ
    정말 다른 연예인들이 저렇게 들이댔다면 완전 비호감이었을텐데
    노홍철씨가 하니까 이상하게 재미있더군요 ㅎㅎ
    다만 걱정되는것은 현재 이루어지고 있는 김형선씨의 신상털기인데요 ;;
    외모가 워낙 아름다우신만큼 관심도 엄청난 것 같습니다...

  • 2011.01.30 08:24

    잘보고 갑니다.^^

    좋은 주말 되세요

  • 2011.01.30 08:32

    재미있네요
    정말 마음에 들었다면..
    진심으로 해보는것도...ㅎㅎ
    잘되었으면 좋겟네요

  • 2011.01.30 08:36

    시련의아픔을 오랫동안 겪었으니 만큼 새로운 사랑을 꼭찾아서 장가 갔으면 좋겠어요 ㅎㅎ

  • 소소한 일상1
    2011.01.30 09:26

    어제 감동과 재미 다잡은 무도 정말 재밌었죠.ㅎㅎ
    나그네님 설연휴 잘보내세요. 늘 감사히 생각합니다. 건강하세요.^^

  • 2011.01.30 09:54

    이런 모습이 노홍철의 매력이 아닐까 합니다.
    너무 재밌게 잘봤어요..ㅎㅎ

  • 2011.01.30 09:55

    무도를 사랑하는 한사람입니다~ ㅎㅎㅎㅎ

    ㅎㅎㅎ 허나 본방사수는 못했답니다.ㅠㅠ

    너무 재미있었겠어요~~~ㅎㅎㅎ
    요번 설에는 무한도전 연속보기로 외로움을 달랠까합니다..ㅜ_ㅜ

  • 일과 사랑
    2011.01.30 09:55

    사고라는 말좀 아무대나 붙이지마세요;;
    앞에 웃음을 붙이시든지..

  • 2011.01.30 10:11

    재미난 포스팅입니다.
    행복한 주말 되세요

  • 다온비
    2011.01.30 10:14

    노홍철의 사심이 이해가 갈 정도로 너무 예쁘시더라구요~~
    여자인 제가 보기에두..ㅜㅜ
    근데 방송 직후에 김형선씨 사생활이 캐지면서 결국 싸이 홈피 닫았다고해요..
    방송 한번 탔다고 방송인도 아닌 일반인의 사생활을 막 캐는건 너무 무례한 행동 아닌가 싶네요..
    어쨌든! 두 사람 잘되면 좋겠습니다~ㅎㅎ

  • zzzzzz
    2011.01.30 10:21

    다른부분은 재미없어서 막 넘기면서 봤는데 (본방사수를 못해서 인터넷으로..)
    노홍철부분은 진짜 배꼽잡으면서 봤네요 ㅋㅋ

  • 1월30일
    2011.01.30 11:32

    내 생각이 너무 꼬인 건지는 모르겠는데, 그 여자분 입장에선 당황스러웠을 듯. 보기에 따라선 엄청나게 실례되는 행동일 수도 있다. 생각해보라. 뭐 사전에 알고 있었다면 모르겠지만(솔직히 그랬다고 해도 별반 다르지 않다) 갑자기 카메라가 들어오고, TV에서 많이 본 남자가 불쑥 나타나더니 관심있다고 계속 대쉬하면;; 기분이 어떨까? 많은 사람들의 갑작스러운 관심까지...그 여자분은 급기야 미니홈피까지 닫았다면서. 방송에서는 아니라고 한 모양이지만, 만약에 정말 남자친구라도 있었으면 어쩔 뻔 했을까? 백번 양보해서 생각해도, 노홍철이 확실히 오버했다는 생각은 든다.

    비판할 생각은 없다. 제작진도 다 생각이 있었겠지. 하지만 재미있다고 끝내기엔 뒷맛이 좀 씁쓸하다.

    • 므므
      2011.01.30 20:52

      다른프로도 아니고 무도는
      타방송에 비해서 일반인에게
      배려를 굉장히 마니하죠
      방송은 인터뷰도 사전에 어떤내용을 할지 맨트까지 다 있는상태로 지나가는 시민에게 인터뷰마이크를 처음 들이댄거처럼하는데 연락도 안하고 막무가내로 초인종누르고 들이대지는 안는답니다
      예능은 예능으로 즐겁게봐주세요

  • 2011.01.30 11:49

    사고는 사고인데..
    그래도 밉지는 않네요 ㅎㅎ
    글잘보고갑니다..^^

  • 홍철이의 진정성
    2011.01.30 12:26

    어제 무한도전의 한줄 요약
    '예능이 보여줄수 있는 최대치의 감동과 리얼'
    여자분에게 너무 피해가 안 갔으면 좋겠네요..
    (하필 광적인 열혈소녀떼팬이 많은 홍철이랑 엮여가지고.. )

  • 쫑아맘
    2011.01.30 13:15

    저도 보면서 빵빵 터졌네요.
    노홍철씨랑 잘 됐으면 하는 바램도 있구요^^

  • 2011.01.30 13:20

    과연 홍철이 노총각을 탈출할지 다음주가 기다려 집니다.^^
    트래백 하나 걸고 갈게요.

  • 2011.01.31 02:03 신고

    저도 사심이 가득한 방송을 보면서도 기대가 참 크더군요. ^^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