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효리, ‘효리네 민박’으로 컴백. 프로그램 익숙하지만 반갑네

이효리가 컴백을 알렸다. 6월 방송 예정인 예능 프로그램이지만 제대로 된 컴백을 알린 건 대중에게 충분히 반가운 일로 받아들여지고 있다.

그녀가 컴백을 하는 프로그램은 JTBC에서 방송될 <효리네 민박>으로 프로그램 타이틀만으로도 어떤 프로그램인지 단박에 알아볼 수 있다.

현재까지 제주도에서 신혼살림을 꾸리고 살아온 이효리와 이상순이 부부 민박집을 운영하는 컨셉으로 촬영은 진행된다고 한다.


좀 더 상세히 들여다보자면 효리네 민박집은 누구나 원하는 만큼 무료로 쉬어 갈 수 있는 컨셉이라 전해지고 있다.

이 컨셉은 언뜻 보기에 tvN의 <신혼일기>와 비슷해 보이기도 한다. 신혼일기 컨셉을 틀어 중혼일기 컨셉으로 바꾼 모습은 조금은 달라도 비슷하게 느낄 수 있는 부분.

또한, ‘민박집’ 컨셉은 분명 다르긴 해도 tvN의 <윤식당>과 어딘가 비슷한 향이 나 시청자는 비슷하다고 느낄 수 있다.

<효리네 민박>은 현재 이효리와 이상순이 살아가는 모습을 가장 잘 보여주는 컨셉인 건 맞다. 그래서 그에 맞추다 보니 기존 프로그램들과 컨셉도 비슷해졌을 수 있지만, 그래서 어딘가 약간 아쉬운 면도 있는 게 사실이다.

<신혼일기>와는 부부라는 설정과 진행되는 모습이 어느 정도 비슷한 걸 알 수 있지만, <윤식당>과 비슷한 건 모를 수 있다. 그것은 프로그램을 담당하는 연기자가 일반인 누구라도 맞이해 소탈한 면을 보인다는 점에서 유사하다. 따라서 너무 안전한 쪽으로 프로그램을 기획한 것은 아닌가? 하는 생각을 해 볼 수도 있다.


하지만 결론적으로 이 프로그램은 이효리와 너무 잘 맞아 다른 사족을 달기도 멋쩍은 부분이 있다.

그녀가 평소 보이던 세련됐지만 동시에 소탈한 이미지를 가장 잘 보여줄 수 있는 프로그램 같아서 사족을 달기 어렵다.

게다가 제주도에 사는 이효리의 일상을 보고 싶어 하는 팬들이 그간 무척 많았다. 그래서 이 기회는 시청자에게도 기회처럼 느껴지는 것.

이효리는 이미지를 잘 가꿀 줄 안다. 자신이 어떻게 행동해야 좋은 이미지를 가질지 알려주지 않아도 스스로 알고 행동해 왔다.

그녀가 행동하는 것은 대부분 좋은 반응을 얻었고, 나쁜 반응을 얻은 것은 거의 없다. 자신의 매력을 보여줄 수 있는 프로그램 수명이 다했을 땐 그 수명에 맞춰 떠나 소비된 이상의 이미지를 새롭게 바꿔 이미지는 좋은 상태다.


제주도를 배경으로 그녀가 보여주던 생활 일부에 일반인 누구나가 함께할 수 있다는 것은 행운처럼 느껴지는 부분일 것이다. 최상의 선택과 기획이라 봐도 무방하다. 비록 어딘가에선 아주 조금은 본 것처럼, 혹은 맛본 것처럼 익숙해도 그녀가 보여주는 일상의 매력은 특별할 것이기에 기대감을 낮출 필요는 없다.

다른 무엇보다 그녀의 컴백이라는 것에 대중은 환영 일색이다.

* 여러분의 공감 클릭은 큰 힘이 됩니다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0)

Designed by CMSFactory.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