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식당 위생 문제와 정유미 비난하는 시청자. 욕심 좀 줄여라

윤식당을 보는 시청자 중 ‘프로 불편러’라 불릴 만한 시청자는 이런저런 흠을 잡으려는 노력을 하고 꾸준히 질타를 가장한 비방을 하고 있다.

그들이 ‘프로 불편러’. 혹은 ‘악플러’라 불리지 않고 정상적 시청자인 것처럼 비방을 하기 위해선 욕을 먹지 않을 문제를 잡아내야 하는데, 그중 유일한 문제라고 할 수 있는 것이 위생 문제다.

<윤식당> 시즌1에선 윤여정이 맨손으로 요리를 했다고 비위생적이라며 질타를 했고, 그런 문제는 이후 개선됐다. 시즌1에서도 사용했지만, 위생 장갑을 강박적으로 착용하는 모습도 보였고, 다른 환경 또한 개선한 부분이 시즌2에선 여지없이 보였다.


문제는 <윤식당> 시즌2에서도 질타 거리를 잡아내야 하기에 위생 문제를 들고 나와 비방하는 모양새를 보이고 있는 게 ‘프로 불편러’의 모습이다.

시즌2에서는 위생 장갑을 반드시 착용하니 묵지 않은 머리를 문제 삼고 있다. 또 박서준이 흘리는 땀을 문제 삼기도 하는 모습이다.

음식에 머리카락이 들어가지 않을까? 혹은 땀이 음식에 떨어지는 것이 아니냐는 걱정 어린 시선의 지적인 것. 하지만 온전히 걱정 어린 시선 때문에 그들이 지적하는 것은 아니라고 보인다. 매우 정상적인 문제까지 시비를 거는 모습이 보이니 하는 말.


그들은 하다 하다 정유미의 자세를 문제 삼기도 한다. 너무 하는 일 없이 빈둥빈둥 논다는 것이다.

박서준은 발에 땀이 날 정도로 뛰어다니고 이런저런 일을 다하는 데 정유미는 노동량이 매우 적다며 문제를 삼고 있다.

그들의 주장대로 <윤식당>에 출연하는 이들이 위생모자와 위생장갑을 착용하고, 위생 마스크까지 한다면 대체 어떤 그림을 그려야 하는지도 사실 상상이 가지 않는다.

윤여정과 이서진, 정유미, 박서준은 모두 배우다. 그들은 요리사가 아니다. 요리사 실력이 될 수 있는 것도 아니고, 모두를 만족시킬 수 없는 입장들이다.


아마추어이기에 당연히 실수를 할 수 있고, 리얼리티쇼이기에 제작진이 개입을 하지 않는다는 조건도 있어, 시청자의 입맛을 모두 맞출 수 없는 건 기본이다.

그들의 요구대로 연출을 한다면 위생모자에 위생장갑, 위생마스크까지 모두 갖춘 요리사 모습으로 출연해야 한다. 그렇다면 요리사를 쓰지 왜 배우를 쓰겠는가!

유명 셰프의 리얼리티 요리 예능 프로그램도 그런 기준에서 요구를 한다면 모두 같은 조건을 갖춰야 한다. <냉장고를 부탁해>등 지금까지 TV 역사의 모든 요리 프로그램은 비위생적인 프로그램으로 제작을 하지 말아야 한다.

<냉장고를 부탁해>에서도 전문 셰프지만, 위생모는 쓰지 않고 있으며, 위생장갑도 반드시 사용하는 것은 아니다. 그런 이유는 자리의 특수성이 있기 때문이다.


<윤식당>은 음식을 파는 프로그램이긴 하지만, ‘리얼리티쇼’임을 분명히 밝히고 하는 프로그램이다. 즉, 손님이 해당 사항을 숙지하고 그 부분은 어느 정도 이해를 하기에 특수성은 인정될 수밖에 없다.

예능은 예능으로 봐주는 자세를 갖춰야 연출도 자유로워진다. ‘프로불편러’에 맞춘 프로그램을 만들고자 한다면 다큐멘터리밖에 만들 게 없다. 왜 전체 시청자가 그 일부분의 ‘프로불편러’나 ‘악플러’에 맞춰 TV를 시청해야 하는가?

자유를 옭아맬수록 좋은 작품은 나오지 않는 법이다. 지나친 요구에 나영석 PD와 연출진이 사과를 했지만, 그 사과가 씁쓸한 것 또한 사실이다. 정도의 길을 걷고 법의 테두리 안에서만 연출한다면 그들에겐 최대한의 자유가 주어져야 한다.

<사진=CJ E&M>

* 여러분의 공감(하트) 클릭은 큰 힘이 됩니다 *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6)

  • 2018.02.17 01:40 신고

    아니..
    무슨 말같지도 않은 소릴 이렇게 정성스럽게 싸질러 놨는지?
    리얼리티쇼라면. 본업인 배우로서 연기하고 '쇼'를 하란게 아니고 현장에 녹아들 정도로 최선을 다하란거다. 진정성있게. 현장은 식당이고 노력은 적어도 음식을 하는 사람으로서의 위생을 갖추란거다..마지노선이다. 위생이. 이건 배우든 요리사든 선생이든 학생이든 그어떤 직업군을 들이밀어도 기본 상식이라서..그럴꺼면 요리사 써란 말에 웃고간다ㅋㅋ
    누가 맛있으랬나? 손님한테 티비쇼니깐 적당히 맞추라는 것부터가 리얼이 아니지.

  • ㅎㅎ
    2018.02.19 09:08 신고

    다른 프로그램아 위생 신경 안쓴다고 잘못 된 것을 따라하면 된다고 생각하시나요...?

    • 116
      2018.03.10 21:22 신고

      그 다른 프로에서 얼마나 더럽게 요리한다고 욕 먹덥니까? 우리나라는 물론이고 해외 전문점이나 & 리얼리티 프로그램 요리사들도 유튜브 찾아 보세요 다 똑같습니다 아무렴 완전 초짜들 데려다 요리 만드는 거 하나 딸랑 배워다 하는 프로인데 무슨 셰프나 호텔 요리사들 나와서 격차리고 요리하는거 보며 수준을 그렇게 잡아서 그렇지 당장에 윤식당 초반에도 그래요 여긴 어떤 식당인가 어떤 요리를 하는지 볼 때라든가 식당 끝나고 밥 먹으러 가서 주방에 요리하는 사람들 보면 다 똑같죠 위생모는커녕 머리띠로 머리나 묶으면 다행인 사람들 뿐입니다 당장에 그 나라 전문가들도 그러고 요리하는데 더 볼게 뭐가 있습니까

    • 2018.03.21 22:46 신고

      냉부해와 윤식당의 차이라면 오픈키친이냐 아니냐인데 오프라인 키친인 윤식당은 개인들의 염려일 뿐이니 더 웃긴 거죠 ㅋㅋ 시즌1때 난리를 겪고 시즌2 와서는 위생장갑도 요리 끝날 때마다 바로바로 씻어가며 하던데요 뭐 애초에 유니폼? 위생모? 유니폼이야 자기가 어떠한 직속에 소속되어 배정받은 옷일 뿐 택시기사 의사, 호텔 직원 등등 복장은 위생이 아니라 요리사란 걸 일종에 보여주기 위한 거고 앞치마란 위생이 아니라 자신의 옷을 보호하기 위해 차는 거고 동양의 어느 나라에서도 옛부터 위생에는 필시 모자를 쓰고 요리하는 문화가 있는 나라는 없었음 근대화 서양 드라마 영화가 수입되고 레스토랑의 요리사들이 흰 유니폼과 모자를 쓰고 요리하는 것을 보고 요리사란 이런 거구나 알고 있는 거지 모자도 서양 레스토랑의 요리사들이 높고 흰 모자를 쓰는 이유가 자기가 요리사라는 걸 보여주기 위함이고 모자의 높이가 높을수록 주방장 셰프를 나타내는 겁니다 이거 또한 위생과는 관계가 없는게 실제로 성급의 고급 레스토랑에서도 재료 다듬기 등을 하는 수련 요리사 들은 모자를 쓰지 않습니다 또한 영국의 전문 리얼리티 프로인 헬스키친이나 마스터셰프에서 요리 전문가를 꿈꾸며 일하는 직원부터 주방장도 유니폼 앞치마 위생장갑 착용하면 끝 머리가 긴 여자건 남자건 머리띠나 하면 다행인 사람들뿐입니다 한국에서 냉부해로 보면 몇십년 요리 공부한 셰프와 요리전문가들 나오는 프로에서도 똑같이 요리하고 그들이 말하기에도 자리의 특수성이 있을때나 위생모나 위생장갑을 착용한다 합니다 당장 윤식당 동내 전문가들이 하는 주방에서 요리하는 사람이나 플레이팅 하는 직원이건 어떻습니까? 유니폼이나 앞치마 같은 기본은 했지만 모자는 하나도 안 썼더군요 애초에 프로그램의 취지가 작은 휴양섬에 놀러가 한식당 운영하며 힐링하는 방송, 전문가도 아닌 연예인들이 딸랑 요리 만드는 법만 배워다 간건데 참 쉬운 것도 못 하고 있으며 위생이 걱정되는 수준이라고 볼 게 더 남아있나요? 오프라인 주방이라도 단지 개인의 염려는 염려로 끝내주시길 아직도 복장&위생모가 정말 중요하다 생각하면 당장에 몇십년 요리 공부한 셰프들이 요리 가르치거나 경쟁하는 프로 많으니 검색해 찾아 보시고 귀찮으면 동내 잘나가는 식당 주방이나 한번이라도 들여다 보고 그런말들 하세요

  • 다들 집에서 엄마가 두건쓰고 개구기하고 요리하나부다
    2018.03.03 16:37 신고

    니들 다니는 식당중에 몇개나 두건쓰구 저렇게 하겟니
    가는 식당마다 떽떽거리면서 요구 안하고 왜 방송에는 요구하니 이중잣대아니냐..?
    집에서 엄마가 두건쓰고 개구기 하는 사람만 욕할 자격 있다고 본다.

  • easy life
    2018.03.13 13:34 신고

    어디나 트집잡는 사람들 많습니다. 싫으면 안보면 되거나 본인들이 직접 만들면 되죠... 완벽한게 어디있다고...
    자신에게 엄격하면 되죠... 그만하면 엄청 노력들 했다고 보입니다. 제발 칭찬부터 합시다.

Designed by CMSFactory.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