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릎팍, 정신줄 놓은 막장방송

황금어장 내 <무릎팍도사>가 균형을 잃은 전형적인 모습을 보여주었다. '조영남'이 출연을 한 이 방송에서는 굳이 표현을 하지 않아도 될 인물을 집중적으로 꺼내어 한 사람을 동시에 바보로 만들어 놓게 되었다.

그동안 계속해서 지적되어 왔던 조영남의 윤여정 이야기는 반복될 때마다 욕을 먹었었다. 그래서 그도 말을 꺼려했지만, 그런 작은 노력은 무릎팍도사 출연으로 인해서 물거품이 되어버린 느낌을 지울 수 없다. 왜 그렇게 끈질기게 윤여정 이름을 끄집어내어야 했는지 비판을 하지 않을 수 없는 무릎팍도사이기도 했다.

이번 방송은 <강심장>에서 흔히 말하는 '지자랑'이란 부분과, 하지 않아도 될 이혼 문제와 '윤여정' 이야기를 애써서 파내어 욕을 먹어야 하는 방송이 되었다. '지자랑'이라는 부분은 항상 자신의 학벌 무용담을 하는 것일 테고, 이혼 문제는 항상 윤여정과 결부가 되어 한 번도 쉬지 않고 나오는데 문제가 되었다.

사실 이번 방송의 가장 큰 문제는 황금어장 <무릎팍도사> 자체의 문제가 컸고, 80% 이상의 잘못을 저지른 방송이나 다름없다. 그리고 나머지 20%는 그런 흐름에 넘어가서 또 자신을 컨트롤 하지 못 한 조영남의 잘못을 이야기 할 수 있다.

또한 연출이 엉망이었다고 할 수밖에 없는 여러 요소들을 찾아볼 수 있었다. 편집까지 말이다. 중구난방 편집에, 출연자조차도 무엇을 이야기 하는지 정리가 안 되어 이것이 무용담인지, 아니면 연애사 이야기인지 문맥을 찾아보기 힘든 방송이었다. 거기에 막장 진행에 출연자도 막장 행태까지 정말 난장의 모습 그 자체였다.


무릎팍 도사의 컨셉에 조영남은 '겸손하고 싶은데 어떻게 해야 하나'를 고민으로 가지고 나왔다. 그런데 이야기는 자신의 잘 났던 과거에 대해서 이야기를 하는 것으로 시작해, 그 살아온 과거 속에 여성이야기를 꺼내어 재미를 더하려 하는 정도였다.

어찌 보면 황금어장에서 <무릎팍도사>는 출연 인물의 뭔가 훈훈한 이야기를 전하는 것이 주목적이고, 그동안 보아오지 못했던 여러 면을 보여주는 것이 프로그램 컨셉이었다. 그리고 2부 격인 <라디오스타>에서 독하게 어떤 인물의 문제시 되었던 전력을 가지고 독하게 방송을 하는 양 갈래의 포맷이었다. 하지만 이번 무릎팍은 라디오스타의 독함을 찾으려 하는 듯 보였던 것이 방송 후 느낌이었다.

자유로운 영혼이라고 하는 조영남은 옛 향수에 취해서 무릎팍에서 유도하는대로 자신의 공연 때 보였던 모습을 연출하기도 했다. 옷을 벗고, 런닝셔츠를 들어올리며, 당시 화제가 되었던 장면들을 재연출 하며 웃음을 주려 했다. 하지만 그도 자연스러운 맥을 찾아보기는 힘들었다. 단적으로 그의 추억을 가지고 시청자가 같이 향수에 젖어들기는 어려웠다는 것이다.

조심스럽게 말을 풀어가는 조영남의 노력의 분명히 예전과는 달리 보였다. 그러나 결론은 '지자랑'이란 부분에 봉착하게 된다. 왜 그럴 수밖에 없느냐?는 그의 프로필대로 진행이 되는 이야기 구조 때문에 그러할 수밖에 없었다. 어떤 프로필을 조사하고 그 조사에만 몰입하다 보니 그의 구수한 이야기를 듣기 보다는 그의 학력과 타고난 예술적 재능에 대한 부분을 어필하는데 방송이 치우쳤다는 것은 이야기를 풀어내는데 실패 했다는 것을 지적할 수밖에 없다.


조영남의 이야기는 사실 MBC에서 뽑아먹을 대로 뽑아먹은 이야기이기도 하다. <라디오스타>에서 거의 똑같은 이야기를 뽑아먹었고, <놀러와>에서 '세시봉' 이야기를 특별 기획하여 감동적으로 뽑아먹었다. 그런데 또 <무릎팍도사>에서 조영남의 인생 과정을 가지고 뽑아 먹으려 하는 것은 우연을 필연으로 만들어 삼탕을 했다는 모습을 보여주는 것은 아닌가 한다.

<라디오스타> 출연은 그야말로 본방이었다. <놀러와>는 세시봉 기획이었기에 그는 당연히 출연을 하는 입장이었다. 하지만 이곳까지가 좋았다. 감동으로 끝났을 수도 있었던 문제였는데, 황금어장 무릎팍도사에 나온 것은 감동을 죽이는 일이 될 수밖에 없는 것은, 똑같은 인생사를 다시 재탕에 삼탕까지 들어야 하는 수고 덕분에라도 감동은 줄어들 수밖에 없다. 조영남의 이야기 또한 정리가 하나도 되지 않은 채 나갔다.

막장 방송의 모습이라고 하는 것은 너무나 자유로운 연출과 진행의 모습 때문이었다. 더 나아가 출연자 컨트롤을 못해서 출연자까지 어느 부분을 넘어선 모습은 결코 좋은 모습이 아니었다. 조영남은 자신을 놀리던 유세윤의 모자를 벗겨 머리를 가격하는 모습까지 방송을 하게 된다. 장난이라고 에둘러 자막으로 표현했지만 그 모습이 유쾌할 수는 없었다.

단연 이 방송에서 지적해야 할 문제는 바로 강호동의 진행이었다. 하고 싶지 않고, 주위에서도 하지 말아 달라고 했던 조영남의 전처 윤여정의 이야기는 금지시 되었던 이야기였을 것이다. 그런데도 한사코 윤여정의 이름을 대며 당시 이야기를 이끌어 내는 강호동의 모습은 인상을 구겨지게 만들었다. 말을 안 하려고 하는 조영남에게 강호동은 '미아리 여자친구', '세시봉 유일한 여성' 등으로 누구인지 뻔 하게 알 정도로 유도를 해 내어 결국에는 자폭을 하게 한 것은 조영남 보다는 강호동을 더 안 좋게 여기게 만드는 주요인이다. 편집, 연출, 진행, 게스트 캐스팅 모두가 실패인 무릎팍이었다.

* 여러분들의 추천 한 표는 저에게 큰 힘을 줍니다. 추천쟁이는 센스쟁이랍니다~ ^^*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24)

  • 2011.02.17 07:39

    먹고 살아야 하는 입장도 이해 못하는 것은 아니지만...
    굳이 욕먹을 거 다 먹어가면서 방송에 나와야 하는지는 모르겠네요..

  • 2011.02.17 07:47

    에구 이제야 구독자가 보이네요.
    조영남 노래도 잘하고 그림도 무척 잘 그려서 예전엔
    좋아했는데 이젠 별 호감이 가지 않아요.

  • 2011.02.17 08:03

    정말 조영남씨는 어제나 이슈메이커군요~!!!

  • 2011.02.17 08:09

    한 20여분 본거 같은데 나름 좀 웃으면서 잘봤어요.
    다만 유세윤의 머리를 가격하는 모습은 좀 그렇긴하더군요.

  • 2011.02.17 08:11

    지자랑도 그렇고... 정말 방송에서 윤여정 선생님 이야기는 왜하는지 모르겠네요...
    MC들이 시켰다고는해도 안하면 그만인것을...
    대한민국 남자망신은 다시키는 분인 것 같습니다...

  • 2011.02.17 08:37

    비밀댓글입니다

  • 욱스토리
    2011.02.17 09:20

    너무 심각하게 받아들이시는 듯...
    그리고
    시청자들이 가장 궁금해하고 듣고싶어하는 건 윤여정 씨 얘기가 아닐까 합니다
    그리고 유세윤 머리 때린 거. . .
    좋다고만은 할수 없지만 잘못되었다고만도 할수 없을 거 같다는 생각입니다 그게 비판 받아야 할 일이라면 자신보다 갑절이나 더 살아온 조영남을 대하는 유세윤은 어떻게 되어야 할까요? 우리는 유세윤을 비판하지 않습니다 왜냐하면 개그맨이고 컨셉이라는 것을 알기 때문입니다 예능은 예능으로 바라보는 게 좋다고 생각합니다
    그리고 어제 방송의 흐름은 게스트의 스타일을 생각했을 때 좋았다고 생각합니다

    • 화이트
      2011.02.17 11:48

      동감입니다. 너무비판적으로보지말고 예능은예능입니다.
      그리고 조영남씨 진짜 대단한사람이던데요.뭘~
      개인사는 개인사고 멋지고 똑똑하고 재능은 인정해야하지않을까요

    • 여도
      2011.02.18 16:02

      영남이 아저씨 원래 그런 분이신데.. 익숙치 않아서 그럴실겁니다. 오히려 틀에서 벗어나는 걸 자제하는 모습이 안타갑다는 생각이 듭니다. 늘 같은 틀에 밖혀 있는 것에서 조금 튀어 보일지는 모르지만 나름 약간의 충격을 주기 때문에 저로서는 좋다고 생각합니다.

  • 겨울나무
    2011.02.17 10:05

    남녀 문제를 결코 피해가지 않는 건 강호동의 방송 고질병 중 하나입니다.
    남녀가 함께 있으면 반드시 짝짓기를 해야하고 스캔들이 있었으면 꼭 파헤쳐야 하고
    상대는 가만히 있는 자기 맘대로 말 만들고 엮어서 의혹을 부추기고...
    (만약 강호동이 남자의 자격 "합창편"을 맡았다면 합창에 관한 이야기가 아니라 제 2의 천생연분이
    되도록 방송을 진행했을 겁니다.)
    이런 강호동이 조영남 씨와 윤여정 씨의 과거 이야기를 그냥 지나칠 리 없죠.
    그러면서 본인의 스캔들에 대해서는 입 다물라고 하면서 예민하게 굴고요.

    • 빈스방거
      2011.02.17 12:12

      그건 강호동씨의 문제가 아니라
      무릎팍 제작진, 즉 PD나 작가들의 문제이죠.

      물론 강심장과 같은 다수의 연예인이
      즉흥적으로 이야기를 풀어나가는 형식의 프로그램에서는
      지나친 러브라인 유도를 MC탓으로 돌릴 수 있겠지만요.
      (이건 강심장의 강호동씨는 불론 버라이어티인 패떳과 런닝맨의 유재석씨 모두 마찬가지 문제)

      그러나 무릎팍과 같은 1인게스트 심층 토크쇼는
      촬영전에 작가들이 게스트와 만나 몇시간동안 사전인터뷰를 하면서
      방송에 내보낼 이야기와 아닌 이야기를 다 선정합니다.
      즉, 조영남씨편에 나온 자극적인 이야기들도
      이미 촬영전 조영남시와 강호동씨, 제작진간
      모두 합의가 된 이야기라고 볼 수 있는거죠.

      저 역시 이번 무릎팍도사에서 불거져나온
      조영남씨 과거사에 대한 자극적인 내용들이 문제가 된다고 보지만,
      그 원인은 제작진의 문제이지 결코 강호동씨의 과오라고 생각하지 않습니다.

    • 그러게~~
      2011.02.17 12:23

      저도 위엣님 말씀이 맞다고 생각하는데염;;

      강호동씨가 무릎팍 진행할 때 그냥 진행하는게 아니라

      작가들이 게스트를 미리 만나 사전 선정된 내용을

      강호동씨가 조리있게 풀어내는걸로 알고있거든요~~

      즉 강호동씨 문제가 아니라

      인터븃거리를 그렇게 선정한 작가들 문제이지

      강호동씨 개인의 문제로 돌리기엔 좀;;;

    • ㅋㅋㅋ
      2011.02.18 11:45

      가만보면 신기한게 여기 블로그양반들은
      겉으로는 되게 객관적이고 균형잡힌 척은 다 하는데
      강호동이나 그가 맡은 프로에 대한 잣대를
      유재석 혹은 그가 맡은 프로에는 대지 않더라?ㅋㅋ
      즉 이중잣대라 이거지.;;
      잘봐봐. 보통 1박2일을 까는 사람들은 무릎팍도사,
      강심장, 스타킹도 같이 까고 반면에 무한도전이나
      해피투게더, 런닝맨, 놀러와은 되게 옹호해주더라??ㅋ
      물론 강호동vs유재석에 대한 개인적 호불호는
      각자 자유니까 뭐라하는건 아니지만,
      tv프로라는건 엠씨의 역량 못지 않게
      PD의 기획능력이나 프로그램의 포맷과 의도
      메인엠씨 외 보조엠씨나 게스트의 역할이 모두
      상호 복합적으로 작용하여 나타나는 결과물이거든.
      그래서 나같은 경우도 강호동의 광팬이긴 하면서도
      강심장은 잘 안보거든~내 스타일이 프로가 아니라서;
      그리고 유재석은 안티도 아니고 큰 관심도 없지만
      해투는 또 재밌게 잘 보거든~
      여기 블로그도 그래. 딱 보니까 무릎팍이 어쩌고
      정신줄이 어쩌고 해서 혹시나 했는데 역시나야;;
      예전글 목록을 쭉 보니까 내가 위에서 말한
      무도,해투,놀러와,런닝맨엔 되게 우호적이면서
      일박,강심장,스타킹,무릎팍엔 지나치게 엄격해.
      그럼 이런 블로그 개인의 성향만 보고서는
      설사 블로그양반이 내가 좋아하는 프로에 대한
      정말 공정하고 객관적인 비판을 하더라도
      그게 곱게 보이지 않을 수 있지 않을까?
      예컨대 조중동에서 아무리 야권을 칭찬해줘도
      보통 야당지지자들은 "얼레? 니들이 웬일이셔?"
      이러고 말듯이 말야...

    • 2011.02.22 22:49

      여튼 정신줄 놓았다는 표현 재밌네요.
      하핫.

  • 2011.02.17 10:47

    잘보고 갑니다. 즐거운 하루 되세요~ ^^

  • 루나
    2011.02.17 10:54

    막장 드라마는 알겠는데
    예능에서 막장이 무슨 의미 인가요?
    본인이 보기에 연출이 부족했다고 느끼는 부분인가요
    아니면 게스트가 마음에 안들어서 막장이란는 표현을 사용하신 건가요
    아니면 한번 튀어 보려고 사용 하신 건가요.
    무슨 어떤 부분이 막장인지 공감이 가야지 그나마 고개라도 끄덕이는데.
    어제 방송 재미있게 본 한사람으로써 이건 그냥 방송에다 지 잘난말만 하는
    조영남이 싫으니까 까대는 글로만 보이네요..

    • 지나가다
      2011.02.17 11:15

      안 그런 척 하면서 결국 조영남 까대는 댁은 뭐유?

  • 2011.02.17 11:38

    비밀댓글입니다

  • d
    2011.02.17 12:00

    할 줄 아는게 남 사생활 들춰놓고 게스트가 걸려들면 그게 자기 능력이라고 자부하는 사람이 강호동입니다^^

    • 그러게~~
      2011.02.17 12:25

      강호동씨 러브라인 만들기+강도높은 추궁성 질문
      좀 그렇죠;;ㅋㅋ
      유재석도 다른데서는 잘하는데 예전 패떳이랑
      요즘 런닝맨 보면 왜그렇게 이효리, 송지효랑
      남자게스트랑 연결시키려 하는지~진심 꼴사납다는...

  • ...
    2011.02.17 12:00

    정말 공감입니다..어제 강호동이 연애사를 계속 짖궂게 묻는 질문에 어이가 없어서 채널을 돌리고 말았죠.. 정작 본인은 말하기가 꺼려지는데 그렇게 추궁하고 추궁하니 사람이 안말할 수가 없죠.. 정말 어제 방송을 보고 너무 불쾌했었습니다.

    • ...
      2011.02.17 12:01

      그리고 여기서 조영남씨를 욕하는 건 아닌 것 같습니다. 어제 방송을 본 저는 강호동의 추궁에 질려버렸다죠.

  • 2011.02.17 21:47

    비밀댓글입니다

  • 시청자
    2011.02.22 11:30

    글쓴 분 같이 매일 티비를 안고 사시는 '티비 전문가(?)' 분들에게는 재탕, 삼탕이겠지만, 저같이 그렇게 많은 시간을 할애할 수 없는 일반 시청자들한테는 신선하게 다가올 수도 있습니다.
    전체적으로 편집이 중구난방인 것은 분명해 보였지만, 나쁘지 않게 봤구요, 첫 무대를 재현한 즉흥 공연은 글쓴이가 폄하한 것과는 반대로 매우 훌륭한 퍼포먼스였습니다.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