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한도전, 게임 한 번에 하차 요구 당한다?

728x90
게임 한 번에 하차를 요구 당한다? 이것이 바로 '무한~ 도전~'이다. <무한도전>은 이런 엄청난 충성도를 자랑한다. 이런 충성도는 프로그램뿐만 아니라 프로그램에 출연을 하는 개인에게도 포커스가 맞춰지기 일쑤이기도 하다.

무한도전 <오호츠크 특집편>에서 게임 한 번으로 시청자로 하여금 하차를 요구 당한 것은 정형돈이 바로 그 주인공인데, 게임 한 번에 바로 하차를 요구 당할 정도로 팬심은 무섭기 이를 때 없다. 이미 무한도전은 이런 하차 요구가 일반화 될 정도로 어느 멤버의 잘못이나 실수는 바로 하차 요구의 기막힌 형태를 띠기도 한다. 과거 정준하가 명셰프에게 캐릭터상 대드는 형태의 방송의 모습을 보이자 엄청난 집중포화를 맞은 것은 오랜 기억이 아니다. 그 뿐만 아니라 무엇을 해도 욕을 먹기 일쑤인 '길' 또한 이런 모습은 잦은 모습이기도 하다.

이번에는 정현돈이다. 정형돈은 게임 한 번으로 방송이 끝나고 난 이후 그야말로 엄청난 집중포화를 받고 있다. 아주 소소한 자신들의 농담에서 시작된 '이마 때리기'는 결과로는 몇 초 사이에 이뤄졌지만, 그 게임 벌칙을 수행한 정형돈은 유재석의 이마 한 대 때린 값으로(아니 두 대) 하차를 요구 당하기까지 이르게 된다.

게임의 시작은 아주 간단했다. 카메라가 안 들어오는 일상의 모습을 우연히 잡은 멤버들의 대화에는 서로 잘 생겼느니.. 못 생겼느니.. 서로 난리부르스다. 이런 모습은 사적인 자리들이기에 스스럼없이 하는 장난의 말들이기도 하다.

하지만 무한도전의 특성은 사적인 것도 게임으로 연결하거나 방송으로 엮는 기가막힌 발상을 자주 하는 편인데, 이번에도 그러했다. 사석에서 시작된 잘 났니, 못 났니! 를 가지고 순위를 정해 보는 웃음찾기를 한다. 당연하듯 꼴찌는 박명수가 되는데 이견이 없었다.

그러나 나머지 누가 봐도 잘난 노홍철이나 길(?) 등은 제쳐두고라도 유재석은 단 두 명 보다는 잘 생겼다는 말로 서로의 경쟁 유도를 했다. 그러자 맞받아치는데 선수들인 정준하와 정형돈이 무슨 소리냐며 말싸움에 달려들었다.

그렇게 게임의 서막은 시작되었다. 이 작은 자신들의 게임은 은근한 재미로 게임이 되어 버렸고, 기어코는 투표가 제작진까지 참여하는 형태의 게임이 된다.


투표의 결과는 보는 대로 유재석의 참패로 끝난다. 원래는 모든 멤버의 순위를 정해서 꼴찌가 이마를 얻어맞는 형태였지만, 뻔 한 꼴찌는 박명수라는 것에 모두가 한 마음이 되니 갑작스레 유재석은 박명수를 제외한 세 명의 경쟁으로 몰아간다.

정준하, 유재석, 정형돈 이 세 사람의 불꽃 자존심 대결은 멤버들에게서 끝나지 않고, 발전이 된다. 서로 옥신각신 하던 멤버들은 김태호PD까지 끌어들이며 '너도 그렇게 잘생긴 것 아니야'라는 말까지 하며 장난을 치게 된다. 그러나 김태호PD도 질 사람은 아니니 대응을 한다. '그 안에 제가 끼는 것도 기분 나쁘죠'라며 그들끼리 장난 가득한 농들을 한다.

그렇게 시작되었던 투표의 결과 중 세 명의 레이스는 '정형돈 > 정준하 > 유재석'의 순서로 결정이 된다. 이쯤 되면 어떤 순서가 올까? 바로 벌칙이다. 벌칙으로 이마맞기를 수행해야 하는데 벌칙 수타(手打)인으로 그 중 1등인 정형돈이 나선다. 1인자 가지고 놀기를 제대로 보여주는 정형돈은 평이하게 이마를 때린다.

그러나 그 부분이 재미가 없다고 판단한 정형돈이 다시 이마를 때리자고 나섰고, 흔쾌히 유재석은 다시 맞는다. 문제는 그런 부분들이 화면으로 너무 세게 맞았다는 기분을 주게 된다. 시청자들이 좀 강했다고 느낀 것은 아마 공통적인 부분이었을 것이다. 그래도 게임이니까 어느 정도 이해를 하고 갈 줄 알았다. 자막으로도 '쿨~ 하게 넘깁시다'가 뜰 정도로 그것은 게임으로 끝나는 것이었다.

방송이 끝나고 난 이후 시청자 게시판에는 그야말로 난리가 났다. 정형돈의 벌칙 수행을 보고 바로 그를 '하차'하라는 요구로 발전이 되었다. 정형돈은 게임 한 번 한 것 가지고 하차를 하라는 시청자의 요구가 빗발치고 만다.

참으로 슬픈 일이 아닐 수 없다. 이렇게 게임 한 번 한 것 가지고 하차를 하라니~! 어찌 억울하지 않겠는가! 조금은 심하게 맞은 듯싶지만, 그들이 장난으로 시작한 평상적인 게임을 가지고 시청자들은 하차까지 요구한다. 시청자가 기분 나쁠 수는 있다. 그러나 하차라는 부분은 그렇게 쉽게 하는 말이 아니어야 한다. 시정을 요구할 수는 있으나, 하차까지 바라는 것은 지나친 간섭이 아닐까 한다. 시청자의 당연한 요구와, 당연하지 못 한 요구는 스스로 판단이 되어야 하지 않을까 하는 바람이다.

이번 방송과 그 후 모습을 보면서 생각난 말이 있다. '예능은 예능일 뿐 오해하지 말자~' 라는 부분 말이다.

무한도전 <오호츠크 특집>은 약간 폭력성이 있어 보이긴 하지만, 그것은 어떤 메시지를 주기 위한 의도적인 연출이었다고 생각이 된다. 지난 뉴스데스크의 무리한 방송에 대한 자성을 위한 메시지로 생각될 정도의 방송이었다. (무한도전이 무리하는 데는 뭔가 뜻이 있다?!^^*)

* 여러분들의 추천 한 표는 저에게 큰 힘을 줍니다. 추천쟁이는 센스쟁이랍니다~ ^^*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21)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