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탄, 김태원 외인구단 미친존재감 놀랍다

과연 그 끝은 어디일까? 그들은 신화를 써 가고 있는 듯하다. 바로 '김태원과 외인구단'이 그 주인공이다. '백청강', '손진영', '이태권'. 이 세 명의 주인공들은 연이은 선전으로 매 회 기적의 주인공이 되어 가고 있다. 정확히 평가하자면 두 명은 안정적으로 순위를 치고 올라가고 있고, 한 명은 외줄타기를 하는 듯 한 스릴을 맛보며 올라가는 기적을 보여주고 있다.

심사위원들은 꾸준히 '손진영'에 대해서 좋은 점수를 주지 않음에도, 시청자들의 동요는 '손진영'에게 기울어져 있어서 탈락을 할 것 같은 기분에도 여전히 그는 살아서 자신을 키워준 김태원을 향한 효도의 인사를 하고 있기도 하다.

왜 그렇다면 그들을 '미친존재감'이라는 표현으로 이야기를 할 수밖에 없을까? 그것은 김태원의 초이스 능력과 맞물려 그들의 선전이 필수요소였기 때문이었다. 그런데 그들은 정확히도 그 기대에 부응을 하는 모습이다. 하나 같이 그들은 매회 뭔가 변화하는 모습을 보여준다는 것이 시청자들을 만족케 하고, 더 나아가 멘토인 김태원을 살아있다는 느낌을 보여주는 계기가 되고 있다.

미라클 맨 '손진영'은 정말 미라클 할 수밖에 없다. 실력으로 평가를 하자면, 분명 그는 같은 멘토하에 크고 있는 '이태권'과는 대조적인 아래의 실력을 보여주고 있다. 그러나 가장 많이 변화한 듯 한 느낌을 주며, 가장 극적인 그 무언가를 시청자에게 느끼게 해 주고 있다.

한 편의 드라마를 쓰고 있다는 느낌을 보여주고 있는 것이 손진영이다. 왜 시청자들이 탈락의 문턱 앞 까지 가는 '손진영'을 자꾸 구조하는가는 바로 이 젊은이의 열정이 느껴지기 때문이다. 그렇다고 열정만 가지고는 시청자들이 구해주지 않는다. 그에 따르는 노력과 절박함이 보여야 시청자들의 마음은 동요를 하는 것인데, 손진영은 분명 그 부분을 만족케 해 주었다.

처음에는 그 누구보다도 시청자들의 반대가 최고로 강했던 것이 바로 손진영일 정도로 그의 부활은 그 자체가 욕을 먹는 계기인 적도 있었다. 그를 부활시키는 김태원에 대해서 일부 시청자들의 반대는 높았었으나, 지금에 와서는 심사위원들이 떨어트리려 해도, 시청자들이 나서서 그를 부활시키는 모습을 보여주고 있어 놀라움을 금치 못한다.

세 명이 노래를 마치고 무대 앞에 나란히 섰을 때, 시청자의 한 사람으로서 느낀 것은 그랬다. 나의 마음은 '노지훈'과 '정희주'가 떨어지겠구나! 그러나 스토리상, 흐름상 여기서 '손진영'이 떨어지겠구나! 라는 느낌을 동시에 받았었다. 그러나 놀랍게도 '손진영'을 포함해서 이 팀들이 모두 합격이라는 소리는 정말 놀라움이었고, 그 환호는 '김태원'의 멋진 환호로 대신 표현이 되었다.


놀라움을 준 것은 '손진영' 뿐만이 아니었다. 그 다음 주자는 '백청강' 이었다. 솔직히 '백청강'이 댄스를 그렇게 잘 소화해 낼 것이라는 것은 꿈에도 생각을 못했다. 그러나 그는 빅뱅 지드래곤의 'Heartbreaker'를 훌륭히 소화를 해 냈다. 댄스면 댄스, 보컬이면 보컬 모두 원곡과 흡사할 정도로 소화해 냈다.

문제는 원곡과 너무도 똑같았다는 것이었고, 그것이 불안한 요소가 되었다. 물론 심사위원들인 멘토들도 양극의 반응을 보였다. '김윤아'와 '신승훈'이 비교적 높은 점수를 준데 비해, '방시혁'과 '이은미'는 최하 점수를 줘 시청자들의 역반응을 이끌었다.

역반응이라는 것은 심사위원들이 생각보다 박한 점수를 줬을 때 시청자들이 역으로 표를 많이 주는 반응이라는 것은 알 것이다. 이번 회는 그런 감정이 많이 들어갔던 것으로 보인다. 손진영도 역시 마찬가지겠지만, 점수에 대한 반응이 많이 작용을 하는 모습이기도 했다.

하지만 '백청강'에게 점수를 많이 주고 싶었던 것은, 그 동안 그가 보여준 모습과는 너무도 다른 스타일의 노래를 완벽하게 불렀다는 것이다. 편곡의 능력이 모자란 것은 눈에 많이 띄었지만, 그것은 그를 대신해 주는 편곡자들이 있으면 얼마든지 극복할 수 있는 문제이기에 그 가능성이 무한해 보였다. 한 가지 더 칭찬해 주고 싶은 것은 원곡보다도 오히려 파워풀한 카리스마를 보여줬다는 것이 그가 충분히 위너였다는 것에 동감을 한다.

'이태권' 이처럼 안정적인 도전자가 또 어딨을까? 싶다. 댄스곡이면 댄스곡, 그루브면 그루브. 정말 만능이다. 그가 부른 '씨앤블루'의 <Love>는 댄스곡 중에서도 가벼운 듯 한 창법이 필요한 느낌의 곡이었다. 그러나 '이태권'은 오히려 그루브가 강한 리듬의 곡을 보여주어 놀라움을 금치 못하게 했다. 더욱 놀라웠던 것은 그간 보여주지 않은 피아노 앞의 그의 모습이었다.

심사위원들의 점수 또한 '이태권'에게는 후했다. 뭐 정확했다는 표현이 맞을 정도로 안정적인 점수가 나갔다. 의외라고 한다면, 평이한 노래로 일관한 '정희주'가 떨어지지 않고, '김혜리'가 떨어진 것은 약간 이해가 힘들지만, 전체적으로 올바른 평가였다고 생각이 되는 <위대한 탄생>이었다.

이번 <위대한 탄생>의 최고의 놀라움은 역시나 '김태원과 외인구단'의 대활약이었다. 그들이 시청자를 놀라게 하고 있다. 무려 탑6에 탑3를 '김태원과 외인구단'이 가져갔으니, 더 좋은 결과도 힘들 정도로 평가가 된다.

p.s; 위대한 탄생 음악을 못 들으신 분이라면 '벅스뮤직'(←글자 클릭) 을 찾아가시면 들을 수 있습니다. 덤으로 이벤트에(←글자 클릭)도 참가해 보셔도 좋을 듯.

* 여러분들의 추천 한 표는 저에게 큰 힘을 줍니다. 추천쟁이는 센스쟁이랍니다~ ^^*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22)

  • 2011.04.23 07:43

    행복한 주말이 되세요

  • 2011.04.23 08:35

    외인구단이 여기까지 올라올 줄은 진짜 몰랐습니다. 거의 탄탄한 자리를 유지하고 있네요^^

  • 2011.04.23 09:04

    어제 위탄은 백청강 때문에 살았죠^^ 백청강님이 그 만큼 듣기도 보기도 좋았어요^^

  • 글쎄...
    2011.04.23 09:11

    손진영이 살아남는 이유... 도통 모르겠음...

  • 기린
    2011.04.23 09:20

    백청강과 이태권은 탑4에남을 실력입니다. 하지만 손진영이 여기까지 올라온건 진짜 이해가 안되네요.. 실력으로 올라온게 아니라는게 너무 가슴아프네요.. 조형우부터 김혜리까지... 실력이 더 좋은 사람을 제치고 올라왔으니.. 제발 뭔가 보여줬음 좋겠어요...

    • kj0107
      2011.04.23 09:51

      왜 그렇게 생각하시는지?

      저는 솔직히 손진영씨 목소리도 괜찮고 노래도 괜찮게 하시는것 같은데요.

    • 에너자이저토끼
      2011.04.23 12:02

      저도 이게 실력으로 평가되는게 아닌게 같아서
      점점 위탄이 보기 싫어집니다.

      인기로 탈락이 결정되고,
      진짜 실력은 다 묻히고

      솔직히 손진영만 간절합니까??네?
      손진영의 사연과 스토리가 먹힌거지
      그가 지금까지 올라올만한 실력은 아니지 않을까요?^^;;

  • 2011.04.23 09:37

    정말 멋진 무대였죠 특히 백청강~
    손진영씨는 조금 어렵다고 생각했는데.. 붙어서 또 놀랬고요.^^

  • 2011.04.23 10:18

    전에는 김태원씨 때문에 방송이 재미있었는데, 요즘은 손진영씨 때문에 재미있습니다^^
    떨어질 듯 떨어질 듯하면서도 안 떨어지는데 그 묘미가 있어요^^
    저는 손진영씨 팬이 될 듯^^ㅋ

    • 2011.04.24 06:48 신고

      저도 떨어질 듯, 떨어질 듯 하면서 붙는 그 모습이 재밌어요 ㅎ
      팬들 많이 생겼더라구요^^

  • 2011.04.23 10:49

    정말 멘토가 얼마나 중요한가를 보여 주는 대목인 것 같습니다.
    후보자들의 나름대로 실력도 있겠지만 김태원이라는 걸출한
    멘토가 이들을 아직까지 남아있게 만들지 않았을까요.

    • 2011.04.24 06:49 신고

      멘토의 능력이 피지 못 할 꽃도, 피게 하는 능력을 보여주네요 ㅎㅎ
      멋져용~ ㅎㅎ

  • 나무
    2011.04.23 11:05

    김혜리에게 부족한 것은 단 하나입니다. [성실]!
    어떤 노래든 어떤 무대든 그녀에게 성실함이 보이지 않습니다.
    그냥 노래를 부를뿐 어떤 감정도 어떤 노력도 하지 않는
    그냥 부르고 있을 뿐인 노래를 듣고 감동할 사람이 있을까요.
    단체무대에서도 마찬가지입니다. 땅을 보고 노래하고 춤추는 성의없는 참가자는 그녀뿐입니다.

    • 거기에
      2011.04.29 10:23

      두 가지가 더 붙지요.
      사기꾼, 거짓말쟁이 입니다.
      생계를 핑계로 온라인 쇼핑몰 상습 사기를 합당화 해
      지상파 방송에 출연한 것 부터가 문제가 있지요.
      (밝혀지니 반성한다 하더니만 좀 인기가 있다
      싶어지니 자기가 한 짓 아니니 안티가 되지 말라 했죠)
      연예인 될 사람이라며 무조건 좋게만 봐주는
      대중들도 문제가 심각하고요.

  • 2011.04.23 16:03

    손진영 그래도 이번에선 지난 팝송미션때(이땐 선곡이 무리수)에 비해 발전하긴 했습니다.

    '열정만 가지고는 시청자들이 구해주지 않는다. 그에 따르는 노력과 절박함이 보여야 시청자들의 마음은 동요를 하는 것인데, 손진영은 분명 그 부분을 만족케 해주었다.'

    이 부분에 많이 공감되네요.

    하지만 손진영은 패자부활전때 제일 잘했던것 같네요 역시.

  • 김태원이위탄망쳤다
    2011.04.24 04:45

    백청강 2008년부터 공연해 왔던거 이번에 또 우려먹네. 그렇게 몇년간 연습했던 곡과 안무를 완벽하게 못하면 오히려 이상한거 아닌가? 백청강 2008년도부터 G드래곤흉내 내왔었다 동영상도 찾아보면 있고. 다른 멘티들은 1주일만에 연습하고 새로 다시 배우는데, 이건 엄연히 반칙이다. 공정성에 문제가 있다. 김태원 뭐 새로운거 보여준다고 했었는데, 이건 이미 동영상에서 봤던 거다. 이건 시청자 기만수준이다. 상당수가 백청강이 이 노래와 안무를 1주일만에 습득한줄 알고 있다

    • 이봐요
      2011.04.29 10:24

      김태원 씨 아니었으면 위탄 벌써 망했습니다.

  • 도토리
    2011.04.24 14:25

    저는 위에분 생각에 반대의견을 제시합니다.. 저는 tv를 볼때면 현재 잘나가는 가수들이나 예전 잘나갔다는 가수들은 자신들의 인기를 안겨주었던 노래와 안무를 전혀 기억을 못하고 있더군요. 오히려 다른 연예인들이 더 잘하는 수준이죠... 백청강씨가 2008년부터 했다는건 아무도 모르는거구 또한 그랬다고 하더라도 안무가, 연습실 하나없이 혼자서 저렇게 했다는 것 만으로도 저는 대단하고 실력을 인정해야한다고 봅니다.. 왜 우리나라 사람들은 잘한 사람에 대한 칭찬에 인색한 것일까요? 모두가 다 그런건 아니지만, 위에분은 '김태원이 위탄망쳤다'라는 누군가에게 조정당해서 글을 올린듯한 수준떨어지는 글제목은 삼가하시는게 좋을듯하네요. 김태원씨가 화가나서 고소하면 어쩌려고 그러세요? 무섭진 않으신가요? 제가 객관적으로 볼땐 8명 모두가 노래부른 가수들을 조금씩 따라하고 흉내내려고 한것이 모두 보였고... 그리고, 편곡을 꼭 할줄 알아야 한다는 기준이 첨부터 있었나요? 편곡을 할줄 몰라서 그대로 지드레곤 노래를 부르면 모두 모창인가요? 모창의 기준이 도대체 뭐예요? 궁금하네요... 그리고 모창을 하면 좀 어때서요? 시청자가 좋으면 그만이지? 참 안탑깝네요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