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도, 비호감 길 지분 모두 흡수한 뽀뽀 하하

무한도전에 새바람이 불었다. 그간 꾸준하게 비호감계의 넘사벽이 되었던 '길'을 단박에 넘어선 이가 있으니 그의 이름은 '하하'였다. 뭐 이 정도면 능력자라고 봐도 될 정도로 기술을 전수하지 않아도 알아서 도를 터득한 케이스이리라. '무도'에서는 가끔 어떠한 포맷이 있으면 그 포맷에 의해서 '비호감'으로 찍히는 경우가 생긴다. 이번 역시도 마찬가지일 수도 있다. 그러나 역시 이 문제는 '과한 것'이 문제가 된 것으로 보면 될 듯하다.

'무도'에서의 비호감을 가져가는 인물은 반반으로 나뉠 듯하다. 모두 그들이 맡고 있는 나름대로의 캐릭터들 때문이기도 하지만, 아무래도 그것을 자기 것으로 요리하는 방법을 익혔느냐, 못 익혔느냐에 따라서 방송이 끝나면 반응이 달라지게 된다. 크게 '박명수, 길, 정준하, 하하'가 간혹 비호감이 되고, '유재석, 정형돈, 노홍철'이 호감 캐릭터가 되는 것이 일반적이다.

정준하는 한국의 음식 알리는 컨셉의 특집에서 명셰프와 언쟁을 벌이는 모습을 보여주어, 시청자들의 뭇매를 맞았던 기억 이후로는 각별히 조심해서 이제는 비호감의 늪에서 빠져 나와 안정적인 호감 캐릭터 쪽으로 편승을 한 케이스다. 하지만 그와는 달리 '길'은 구력이 적어서인지 자신이 늪에서 빠져나오지 못하는 면을 보여주고 있었다. 그 늪을 벗어난 것은 의외로 '무도가요제'를 통한 탈출이었다. SES 출신의 '바다'와 팀을 이루어 보여준 진지한 모습이 그를 조금씩 늪에서 빠져나오게 했다.

하지만 수렁에서 건져낸 '길'에 조금은 안도를 할 즈음 난데없이 '하하'가 늪에 빠지고 만다. 그 이유는 게스트인 '조인성'에게 너무 지나친 '뽀뽀 공세'를 했기 때문이다. 이 문제만 본다면 분명 '하하'가 지나칠 정도로 조인성에게 노골적인 애정공세를 한 것은 틀림이 없다.

조인성의 군제대 날짜와 맞춰 <무한도전>은 그를 반기는 플래카드를 내 걸어 무한애정을 보여주었다. 그도 그런 구애에 기분이 좋아서 기분좋게 맞이해 주는 센스를 보여준다. "걸그룹보다 무한도전을 더 많이 봤다"로 애정의 구애에 대한 보답을 한다.

이에 김태호PD는 자막으로 "보고있나 소녀시대"라며 웃음을 주기도 한다. 무한도전 골수팬이라고 언제든지 이야기를 하는 '조인성'을 조정특집 게스트로 맞이한 것은 여러모로 서로에게 도움을 주는 일이었고, 그 재미도 수월찮았던 것은 방송 후 반응으로도 알 수 있다.


방송이 끝난 후 반응은 '조인성'의 뛰어난 재치와 조정에서 보여주는 빠른 적응력에 대한 칭찬과, 그에게 너무 노골적으로 뽀뽀공세를 한 '하하'에 대한 질타로 그야말로 게시판은 초토화가 된다. 이런 반응은 예전 '정준하'가 명셰프와 작은 설전을 벌인 후, 일어난 일이기도 하다.

명셰프와의 작은 신경전은 정준하를 늪에 빠지게 만든 순간이었고, 그곳에서 빠져나오기 위해 무한도전은 센스있는 노래선물을 하며 빠져나올 수 있었다. 당시 이것은 진짜로 정준하가 잘못했던 것은 아니었다. 방송 전 명셰프와 교감이 된 상태였고, 무한도전에 관련된 사람들은 이 문제에 대해서 별 문제가 없었던 것이었지만.. 단지 시청자가 보는 것이 불편했다면 사과를 해야 한다는 생각에 과감히 '무도'는 사과송을 불러 노여움을 가시게 했다.

뽀뽀공세로 시청자들의 뭇매를 맞고 있는, '하하'의 미숙함은 아직도 인큐베이팅 시스템에 담겨진 그릇의 미숙함이라고 봐야 하지 않을까 한다. 요즘들어서 '유반장 놀이'라고 하는 웃음 소재를 통해서 유재석이 하하를 순간순간 불러내어 가르치는 시스템은 그와 연관이 된 것일 수도 있다. 순간적으로 과하게 빠져드는 하하를 분위기에 어우러지게 만드는 재치를 녹여낸 놀이 정도로 보면 될 듯하다.

조인성의 등장부터 '하하'는 '내가 오늘 조인성에게 뽀뽀하는 것을 보여줄 거야'하는 작은 결심은 무리수가 되어 맥을 끊는 요소로 발전한다. 이것을 유재석이 '유반장 놀이'라는 놀이를 통해서 웃음을 주며 흐름에서 빼 주었지만 눈치를 채지 못한 하하는 계속해서 그것이 재밌는 것이라고 느껴 시도를 하는 무리수를 보여준다.

유재석은 하하에게 '톱스타들 불편하게 하지 말라고'라며 웃음섞인 요소로 배려를 했지만, 이것이 자신이 웃긴 것이라고 착각을 한 하하는 계속해서 무리수를 던지는 계기가 된다.

그에 비해 노홍철은 적당 선을 지킨 편이었다. 뒤에서 백허그를 하기도 하지만.. 노홍철은 자신이 들어가고 빠질 곳을 알며 조절을 했다. 깍지 끼고 반가운 인사를 한다던가, 백허그를 하고, 2AM의 '진운'과의 농담에는 '내가 어디까지 받아줘야 해'로 상황에 대한 몰입을 정당화 시킨다. 정형돈은 다른 방법으로 조인성이 조정멤버가 되어야 한다며 같이 있는 사진을 캡처하라는 센스를 보여주는 모습을 보인다.

하지만 '하하'는 자신의 뇌에 기억을 시킨 '뽀뽀'라는 행위에만 빠져서 분위기를 읽어내지 못하고 과하게 빠진 것은 스스로에게 독이 되었다. 또한 프로그램 간의 적절한 구분점을 모르고 <런닝맨>에서 쓰는 말인 김종국의 '내 동생'이라는 말을 조인성에게 쓴 것은 그만큼 하하가 아직도 프로그램에 녹아나는 법을 다 익히지 못했다는 방증이 되고 있다. 미숙함이 부른 순간의 비호감일 것이다. 하하는 유재석의 '유반장 놀이'가 웃음소재이기도 하지만, 인큐베이팅 시스템의 장치라 생각하고 그에 맞춰 프로그램에 녹아나길 바래본다.

* 여러분들의 추천 한 표는 저에게 큰 힘을 줍니다. 추천쟁이는 센스쟁이랍니다~ ^^*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20)

  • 노홍철이 더 심햇다
    2011.07.10 09:38

    조인성 뒤에서 안고 한 그 표정은 머냐 ....증말 구역질 낫다

    하하야 원래 포기한 캐릭이구 ㅣ.... 꽥꽥 소리지는거 볼때마다 짜증난다 ..그게 캐릭터라니 ..ㅎ ㅎ

  • 지나가던
    2011.07.10 15:52

    노홍철 미남킬러??까진 웃었는데 하하 하는짓이 정말 보기 사납더군요

  • 거의 10년만에 하하때매 록인했다
    2011.07.11 01:24

    10년만에 록인했는데 방송이미진지 모르겠는데 하하 뽀뽀하고 막 하는거 더럽다진짜

    꽥꽥은 둘째치고 뭡니까 이게 진짜 더럽게

    3대 방송사에서 그런거 보내고 이게 정상입니까??

    진짜 보기 싫더군요 지금 재방 보는 와중에 글적고 봅니다

    솔찍히 제가 뭐 정형돈빠긴 한데 !!

    뽀뽀하고 이런거 꼴배기 싫어서 댓글쓰러 엠비씨 홈페이지 거의 10년만에 로그인 합니다

    분량욕심은 알겠는데 더럽게 그딴짓 이제 그만했으면 합니다

    정형돈 화이팅 !

    제7의맴버가 길을 밀어내는게 아니라

    하하를 밀어낼꺼같은 기분받은 1人

    • ㅋㅋ
      2015.12.24 15:21

      정형돈이나 하하나 도긴개긴ㅋㅋㅋ

  • 그냥 재밌는뎅...
    2011.07.11 07:43

    저는 그렇게 불편한 느낌까진..ㅋㅋ
    그냥 재미를 위한 걸로 느껴지던데요.

  • 저도 잼께봄
    2011.07.11 20:25

    그냥 재밌게 봤는데
    하하가 원래 그런 성격이고
    그렇게 뽀뽀 막 할 수 있는게 신기하기도 하고
    하나도 안불편하고 재밌게 봄

  • ㅁㅁㅁ
    2011.07.12 22:35

    진짜 드럽게 짜증나더라구요. 하하 때문에

  • 무한도전
    2011.07.14 21:40

    예능을 이렇게 냉철하게 바라보다니..ㅎㅎ 새롭네요

  • zzzzz
    2011.07.16 22:01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야 그냥 보기싫으면 보지마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아주그냥 논문쓸기세네ㅋㅋㅋㅋㅋㅋㅋㅋㅋ 예전부터 뽀뽀 햇거든ㅋㅋㅋㅋㅋ 이거쓰느라 수고햇다 우쭈쭈ㅋㅋㅋㅋ

  • 2011.07.22 06:46

    ㅋㅋㅋㅋ무한도전 프리뽀쪽 운동을 모르시나 보네요...;;
    그렇게 혐오스러우셨나??
    저는 재밌게만 봤는데요?

  • 참깨
    2011.07.28 04:04

    하하땜에 웃겨죽는줄알았는데....딴분들은 넘 심각하게 보신다..

    예능인데...

  • 망구스
    2011.08.03 02:24

    길 가요제때도 솔직히 별로였습니다. 노래는 좋았다고 생각하지만, 솔직히 MT때 장난적으로 멤버들이 왜 노래에 참여하지 않느냐는 말에 정색을 하면서 반박한것은 아주 기분이 나빴습니다. 길은 무한도전에서 방출되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조정에서도 오죽하면 코치보다 더 컷을 적게 받고, 멘트도 그렇지 않겠습니까? 솔직히 돈먹는 사람밖에 생각안되네요.

  • 헤이
    2011.08.03 07:08

    하하가 무도에서 가장 비호감 캐릭터라는건

    무도빠들도 부인못하는 명백한 사실임

  • 전 좋던데...
    2011.08.06 22:42

    예능... 참.. 예능에 냉정하시네요 여러분들은... 그냥 웃고 넘기면 어디가 덧나나.. 짜증나면 아예 보지를 말던가요. 보지마세요 그냥. 그렇게 하하 욕하실거면 딴 프로그램으로 옮기세요. 하하 무도에서 빼고 싶으시면 PD 하시고, 못하시면 그냥 보지마세요. 예능을 다큐로 보시나... 이상하네요 요즘은.. ㅎㅎ

    • 답변
      2012.03.17 02:32

      니가 하하를 좋아하건 귀여워 하건 알빠아니지만 니가 하하를 좋게보는만큼나쁘게 보는 사람도 분명히 있고 비호감으로 느끼고 눈살 찌푸리는 사람이 있다.
      뭐 맨날 누구 까거나 비난하는 글보면
      니가PD하라느니,보지말라느니 블라블라 개소리 짓거리지마.
      매우 초딩같고 모자라 보이니까.
      방송이라는게 당연히 시청자의 눈과귀를 만족시켜야 되는데 그게 안되고 오히려 눈살 찌푸려지면 시정하는게 당연한거다.






      방송이 지네들 모여서

    • 답변
      2012.03.17 02:38

      니가 하하를 좋아하건 귀여워 하건 알빠아니지만 니가 하하를 좋게보는만큼나쁘게 보는 사람도 분명히 있고 비호감으로 느끼고 눈살 찌푸리는 사람이 있다.
      뭐 맨날 누구 까거나 비난하는 글보면
      니가PD하라느니,보지말라느니 블라블라 개소리 짓거리지마.
      매우 초딩같고 모자라 보이니까.
      방송이라는게 당연히 시청자의 눈과귀를 만족시켜야 되는데 그게 안되고 오히려 눈살 찌푸려지면 시정하는게 당연한거다.






      방송이 지네들 모여서

  • 귀염하하
    2012.02.15 16:55

    무한도전에서의 하하는 런닝맨에서보다 더 어리광을 부리고, 더 꼬마답습니다. 물론 런닝맨에서도 하로로라는 캐릭터가 있지만, 이름표를 제거할 때나, 미션 수행 중에는 더없이 진지한 모습을 자주 보여주지요. 하지만, 무한도전에서는 진지한 모습보다는 형들에게 귀여움을 한몸에 받는 막내입니다. 하하가 뽀뽀하는건 전혀 더러운 느낌은 없었고, 귀엽기만 했습니다. 멤버들도 그렇게 흘러가게 만들어 주니까요. 물론, 지나치면 인상을 찌푸릴 수도 있지만, 상황 속의 그 캐릭터 때문에 하하가 직접적인 인신공격을 받는 것은 아니라고 생각합니다.

  • HaHa
    2012.03.17 02:37

    하하 세끼는 무슨 뽀뽀를 해대고 지랄이야 쥰네 부담스럽게 게이 컨셉임?
    연애 실패로 머리가 이상해진듯.

  • HaHa
    2012.03.17 02:37

    하하 세끼는 무슨 뽀뽀를 해대고 지랄이야 쥰네 부담스럽게 게이 컨셉임?
    연애 실패로 머리가 이상해진듯.

  • 2012.03.22 16:14

    하하씨 귀여웠는데요? 솔직히 프리뽀쪽 운동 어느 순간 부터 사라져서 아쉬워 했는데~. 보는 눈이 달라서 인 것 같지만...예능이잖아요. 세상의 모든 것이 예능의 소재가 될 수 있듯이 하하씨의 행동도 그렇게 생각하면 되지 않을까요?
    누가 비호감이고 누가 호감이고를 따지는 것 보다는 무한도전 멤버들을 다 좋아하면 방송을 볼 때도 보기 편하지 않을까요? 비호감인 사람이 나오면 일일이 눈살 찌푸리는 것도 솔직히 힘들잖아요.

    지나가다가 코멘트 남겨요.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