런닝맨, 신세경과 리지 비교해보니?

신세경이 SBS 런닝맨에 출연하여 때묻지 않은 예능 감각을 보여주었다. 전혀 생각지 않은 예능감은 그녀를 새롭게 보게 만드는 기회를 주며, 방송이 끝나고 난 이후 호평이 끊이지 않았다. 물론 방송을 보지 않은 이들 중에는, 그저 시기를 하는 이들도 있었지만.. 눈길을 곱게 바라보고, 그대로만 바라보면 참 놀랄만한 끼를 보여준 것은 분명했다.

갑자기 예능끼를 보여준 '신세경'의 활약이 빛나자, 약간의 불행인지 스스로 발전을 위해서 나갔는지 모를 '리지'에 대한 생각이 안 들 수가 없었다. 애프터스쿨의 '리지'는 배우 '송중기'와 함께 초반 <런닝맨>을 안정화 시키는데 도움을 많이 줬던 멤버였다. 송중기도 그렇고, 리지도 그렇고 어찌하여 자리를 떴지만, 그들을 생각하는 런닝맨의 팬들은 아직도 그들을 그리워 한다.

그런데 '리지'에 대한 생각이 나면서 동시에 이번에 깜짝 게스트로 나온 '신세경'의 예능감은 '리지'와 어쩌면 비슷한 구석과, 판이하게 다른 면. 둘을 나름대로 보여주며 그녀들을 나름대로 평가하게 되는 기회를 준다.

'신세경'이나 '리지'나 공통점은 초대 게스트로 나와 안착화 됐다는 것이다. 아니다. 정확히 말하면 '리지'는 초대 게스트로 나와서 깜찍한 활약으로 반고정 게스트로 고정화 되었던 것이고, '신세경'은 아직 한 번 출연을 하고 '리지'와 비슷한 양상의 환영을 받는데서 비슷한 구석을 찾을 수 있다.

만약 반응이 좋고, 본인의 뜻이 결합한다면 '신세경' 또한 '리지'와 같은 패턴으로 <런닝맨>에 고정 출연을 할 수 있는 기회가 있을 지도 모를 일이다. 어찌보면 '리지'가 보여준 <런닝맨> 활약상보다 더 확실하게 인상을 준 것은 '신세경' 쪽을 택할 수도 있겠다 싶었던 것이 지난 주 지나간 방송이기도 했다.


'리지'는 <런닝맨>에 본격적으로 반고정 게스트가 되었던 계기가 아무나 따라올 수 없는 사투리 섞인 귀여움의 모습 때문이었다. 거기에 나긋나긋한 성격도 플러스 요인이었다. 또한 '리지'는 예능에서 필요로 하는 적극성까지 갖추고 있어서 한동안 사랑을 받아왔었다.

그러나 갑자기 뛰어든 예능에 매번 발을 맞추기는 힘들었을까?! 그녀는 머지 않아 <런닝맨>에서 나오게 된다. 뒤에 전해진 소식에는 '리지'가 활동 때문에 잠시 활동을 접은 것이며, 언제든지 원한다면 다시 출연할 수 있는 기회를 준다고 했지만, 당시 그만 둘 무렵 뚜렷이 자신의 매력을 발산하지 못하는 시기가 되어 어쩔 수 없는 하차로 느껴지게 했다.

송지효는 '불량지효', '멍지효' 등으로 캐릭터를 만들어 가고 있었지만, 리지는 그렇지 못했고.. 어느 순간부터 입을 떼지 못하는 조용한 캐릭터가 되었다. 사실 이쯤되면 예능프로그램으로서는 답답한 시기가 되는 것이기도 하다. 마침 애프터스쿨 활동을 한다하여 나갔지만, 그녀는 예능에서 안 맞는 캐릭터를 다른 시트콤의 영역에서 테스트를 하게 된다. 그것이 <몽땅 내사랑>출연이었을 것이다.

사투리가 매력적인 경상도 숙녀인 '리지'는 나긋나긋함과 밝은 매력을 가지고 <런닝맨>을 일정 부분 밝은 분위기로 이끌었다. 그러나 뒤이은 캐릭터 발굴을 하지 못한 것은 그녀가 지금 자리에 없게 된 결정적인 역할을 했다.


'리지'의 매력과 장점, 단점이 그러했다면.. 이번에는 잠시 출연을 한 '신세경'에 대한 매력을 본다. 신세경은 잠깐의 출연으로 엄청난 매력을 발산했다. 이번 돌아오는 일요일에도 2부격의 방송이 나오긴 하지만, 그녀의 매력은 다시 철철 넘쳐 흐를 것으로 생각이 된다.

그녀가 1부에서 보여준 재미는 몇 번을 봐도 웃음을 나게 한다. 그녀를 총평하자면 아직도 어린 아이의 순수를 가진 숙녀라고 하고 싶을 정도의 모습을 지닌 인물이라고 생각하게 했다. 늘 적극적이고, 마땅한 불만이 있다면 언제든지 표현하는 것이 그녀였다.

나름대로 공정한 게임을 해야 하는 룰을 듣고 정해진 가이드에 따라서 적극적으로 움직이지만, 자신의 팀 앞길을 막는 사람이나 룰을 깨는 것들이 보이면 여지없이 표현을 하며 웃음을 준다. 하나도 얄밉지 않은 모습으로 그녀는 웃음을 준다. 차태현이 물건 산 것을 빼앗으려 하자, 안 빼앗기려 야무지게 보호하는 모습도 재미를 줬고.. 게임하는 과정에서 잘못 산 것이 있으면 그것이 아까워 또순이처럼 아끼려 하는 모습은 그녀를 새롭게 보는 계기로 다가온다.

그 뿐이랴. 매 게임에 적극적인 모습은 역대 게스트들 중에도 최고의 활약상이었다. 차가 서기 무섭게 뛰쳐나가 달리고 달리는 그녀의 모습은 놀라움을 줬다. 게임의 룰을 깨는 '김종국'은 사투리를 모르자, 갑자기 현지 제주인에게 뜻을 물어 해결하려 하자, '와! 진짜 그건 아니지!'라며 창피를 주기도 한다. 김종국의 매니저에게 음식을 시킬 때에도, 이것저것 따지면 음식이 제대로 나오는지를 체크하는 꼼꼼함은 그 나이 또래의 숙녀들이 보여주는 모습이 아니었다.


그녀는 유재석의 광팬으로서 그가 활약한 <무한도전>은 빠짐없이 볼 정도로 한 사람의 마니아이기도 하다. 그래서 그럴까? 평소에 보아오던 그의 모습에 다가가기 위해 룰에 빠르게 적응하는 모습은 적극적인 호감의 모습을 전해받게 했다. 그녀가 보여준 모습은 '리지'가 보여준 하나의 이미지가 아닌, 다양한 모습의 적극성이었다. 그 적극성은 자신의 팀이 게임을 하는 도중 남은 음식을 차태현이 훔쳐 먹을 때, 역으로 복수해 주는 모습에서 빛을 발휘했다.

신세경이 보여준 모습이 잠깐의 모습이라고 평가절하 할 수도 있겠지만, 그녀가 보여준 진지한 모습은 단 한 번의 평가절하 요소로 치부하기에는 끼가 너무나 많아 보였다. 만약 그녀가 예능에도 욕심을 부린다면, PD로서 그녀를 빼앗기고 싶은 마음은 없을 것이다.

'리지'도 장점이 많은 귀여운 숙녀지만, '신세경'은 현재 그 보다 훨씬 더 많은 끼를 가지고 있는 모습을 보여주었다. 이 두 여스타는 재능이 많은 장점의 스타이다. 그러나 이번 <런닝맨>에서의 '신세경' 끼는 '리지'를 압도하고도 남는 모습이 아니었나 싶었다.

* 여러분들의 추천 한 표는 저에게 큰 힘을 줍니다. 추천쟁이는 센스쟁이랍니다~ ^^*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5)

  • 2011.08.27 08:41

    음...저는 리지가 누군지는 잘 모르구요...
    어쨌든 신세경은 매우 호감이 가는 배우입니다~^^
    즐거운 주말 보내세요~!

    • 2011.08.28 05:37 신고

      그쵸 호감가는 배우예요 ㅎ
      행복한 주말 보내세요.
      어디 좀 갔다오니 정신이 하나도 없네요 ㅋ

  • 2011.08.27 12:24 신고

    청순한 얼굴과 목소리로 은근히 털털한 느낌의 신세경... 진짜 재밌었죠.
    그러고보니 리지가 그립긴 합니다. 예전 그 발랄하게 깔깔대던 리지..

    • 2011.08.28 05:37 신고

      저도 리지가 그립네요 ㅎ. 까르륵 하면 웃는 모습이 정이 가잖아요 ㅋ

  • 홍어
    2011.09.30 13:04

    닮면 삼키고 쓰다고 벹으낸 대표적인 케이스
    리지양 때문에 시청율 올라가자 고정으로 들이드니
    별 소용 없다 싶으니 과감히 내다 버리는 파렴치들
    얼렝이 뚱땅이 송지효 보다는 훨 낫더구만.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