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BS연예대상, 이해가 되니 진짜 잔치가 되다

어느 방송사는 과하게 음식상을 차려.. 대접하고 싶은 사람에게 상다리가 부러지도록 대접을 했다. ‘미운 놈은 떡 하나 더 준다’는 말은 이제 없다는 듯, ‘미운 놈은 먹는 떡도 빼앗는다’는 말을 상기시키기라도 하듯 모 방송사는 그렇게 잘난 자식의 밥그릇을 홀라당 뒤집어 놓는 푸대접을 했다. 굳이 남의 잔칫집에 놀러 가지 않고 자신의 집 잔치 음식을 받아 먹으려 해도.. 푸대접을 하는 입장의 방송사는 대중들을 기만하는 행위를 하며 밥그릇을 빼앗게 된다.

그리고 또 하나의 방송사는 자신의 방송사 전매특허 개그맨이라고 생각하는 듯, 다른 방송사에서 시청률을 올려줬다고, 잔치에 초대를 해 놓고 음식을 빼앗아 버리는 못난 심성을 보여주게 된다. 이번 연말 시상식은 그렇게 두 방송사가 쭉정이만 남는 시상식으로 그쳤다.

하지만 딱 하나 남은 방송사는 그나마 제일 이해가 되는 심사 결과를 만들어 내어 시청자들의 마음과, 그리고 정작 수상을 해야 하는 사람들의 마음을 안심하게 했다. 그곳이 바로 SBS다. 아무래도 시상식의 특징이라는 것이 있어서인지 상을 주지 않으면 참석을 잘 하지 않는 특징이 있듯 역시나 SBS도 그런 분위기는 감지됐다. 뭐 그렇다고 하여 연예대상 자체가 안 좋게 되었다는 것은 아니다. 제일 주체를 잘 했다고 오히려 칭찬을 하고 싶은 곳이 SBS연예대상이다.

SBS연예대상은 시청자들에게 가장 이해가 되는 심사 결과를 쏟아냈다. 이곳 역시 다른 방송사와 비슷하게 퍼주기식 상을 아주 조금은 남발했지만, 그것은 전반적으로 공정한 심사기준과 결과를 만들어 냈다는 데서 충분히 덮을 만한 요소이기에 더 말을 하지 않아도 될 듯하다.

대부분 고른 수상 결과를 낸 것이 SBS연예대상의 특징이다. 이곳 저곳 다 주기는 했지만, 받을 만한 부분에서 받았다고 생각하기에, 더 이상 대중들은 SBS에게 시비를 걸지 않는 모습이다. 올 해 SBS를 빛 낸 프로그램은 가장 독보적인 것이 <런닝맨>이지만, 그것이 아니더라도 실험적인 프로그램들은 많았다.


<김연아의 키스 앤 크라이>, <짝>, <힐링캠프>, <정글의 법칙>까지 이르는 SBS의 예능 프로그램 라인들은 시청자들에게 있어서 아주 큰 사랑을 받지는 못했지만.. 반대로 이 프로그램을 좋아하는 이들에게는 무척이나 큰 사랑을 받았던 프로그램이다. 대중문화 전반적인 호감도 이기 보다는 마니아적인 호감도를 가진 이 프로그램들은 꽤나 탄탄한 짜임새를 보여주고 있다.

기존 프로그램들이 현상 유지를 하는 수준에서 진행이 되었다고 하지만, 위 프로그램들은 기존에 생각지 못한 특화된 프로그램의 성격을 가졌기에, 의외의 선방을 하며 큰 사랑을 받게 된다.

현재 가장 인기가 있는 SBS의 예능 대표 프로그램이라면 <런닝맨>이다. 4%에서 6%를 오가는 초반 시청률은 제작진과 연기자 모두에게 피 말리는 경험을 주었다고 한다. 이는 언뜻 언뜻 ‘연예대상’에서 나온 말이니 진실이리라.

<런닝맨>의 조효진PD는 최우수 프로그램상을 받으러 나왔다가, 특히 고마운 유재석의 응원 메시지에 대한 감동의 기억을 하나 꺼내 놓는다. 초반 시청률에서 형편없던 때 고민을 하자, 유재석이 한 말에 힘을 얻어 지금까지 올 수 있게 되었다고 한다. 그 말은 “시청률을 생각지 말고 묵묵하게 가자”라는 말에 더 없는 힘을 얻었다는 것이었다.


‘패떴2’가 망한 이후 <런닝맨>이 론칭되어 수 없이 많은 굴욕의 시간을 넘어서 최고의 프로그램이 된 것은 더 없는 감동으로 다가올 것이다. SBS는 그런 프로그램의 노력을 저버리지 않았다. 다른 프로그램의 화제성이 있기는 했지만, 아무리 생각해도 <런닝맨>의 파급효과를 넘어서는 것은 없는 것이 현실이기에 프로그램에 최우수상을.. 그리고 이 프로그램의 선장 역할을 한 ‘유재석’에게 대상을 수여했다.

이런 과정과 결과는 방송사 자체에서 생각을 하든, 대중들이 생각을 하든 똑 같은 결과였을 것이다. 그런 같은 결과에 대해서 상식적으로 이해가 가는 것을 그대로 집행한 것은 다른 방송사의 몰상식한 시상과는 비교가 되어 더 없이 공정해 보이는 결과가 되었다.

상식적으로 이해를 해야 할 시상식의 공정성이 의심이 되지 않게 되자, TV화면 밖의 시청자들뿐만 아니라.. TV속에 있는 연예인들도 마땅히 받아들이게 된 듯하다. 그때서야 모두 한 마음이 되어 즐기는 모습은 이것이 시상식의 제대로 된 모습이 아닌가를 생각하게 만들었다.

특히 연예대상 말미 클로징이 되어 가는 찰나 시간이 남자.. 그 밍숭맹숭한 시간을 좀 더 즐기자는 차원에서 유재석이 수상을 한 선배 이경규와 후배 이승기 등과 어울려 춤판을 벌인 것은 보는 시청자의 마음을 푸근하게 만들어 줬다.


그 이전 유재석의 수상소감 또한 많은 시청자들에게 편안함으로 다가왔다. 누구 한 명 빼놓고 싶지 않아서 차근차근 생각하며 다 말을 하고, 굳이 이야기 하지 않아도 되는 사람에 대한 애정도 보여주며 의리를 자랑하게 된다. 무엇보다 돋보인 그의 세심함은 올 해 후반 막 시작한 ‘개그투나잇’과 그곳에 출연하는 후배들을 위한 배려심 이었다. 그가 후배들을 향해 마음을 표현한 것은 이 말이었다. “내년에는 구석에 자리하지 말고 이 앞(무대 앞)까지 나와서 같이 즐길 수 있길 바란다”라는 말은 선배로서 후배들에게는 감동을 주는 말이 되기도 한다.

상식적으로 생각할 때 <SBS연예대상>은 시청자들에게 이해를 할 수 있는 결과물을 보여줬다. 어떤 프로그램에 몰아주기를 한 것도 크게 없다. 거기에 수상한 사람들의 상 내역을 보면 대부분 충분히 받을 만한 곳에 위치해 있기에 불만이 있을 수는 없어 보인다. 그런 시청자들의 마음을 타고 TV속의 스타들도 모두 이해를 하며 진정 즐기는 모습의 파티를 즐겼다. 지난 해와 올 해 가장 공정성 있어 보이는 방송사는 SBS로 남았다.

* 여러분들의 추천 한 표는 저에게 큰 힘을 줍니다. 추천쟁이는 센스쟁이랍니다~ ^^*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12)

  • 2011.12.31 07:42

    그나마 SBS연예대상은 말이 돼고 재미 있었습니다. 그전에 본 MBC연예대상은 보고.. 이게 무슨 방송인가 했죠. 무슨 진행이 동네 잔치같이.. 그나마 SBS연예대상 보면서 좀 달랬슴다.

  • 2011.12.31 07:58

    어제 못 봤는데.ㅎ 재방송을 꼭~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 2011.12.31 08:41

    아~싸 유재석이 탔군요~우하하

    바람 나그네님, 한해 수고 많으셨구요 새해 복 많이 받으시고 항상 건강하시길 기원합니다~!

  • 2011.12.31 09:03

    삼사중에 제일 공정한 시상식 같았습니다.
    2011년 마무리 잘하시고요..
    2012년에 더 좋은일만 가득하시길 바랍니다~~

  • uytytyggg
    2011.12.31 09:34

    유빠들 참 꼴깝을 떠드는군.
    유재석이 대상 타야만 공정한가요.
    그런 억지 논리가 어디있지.
    내년에두 유재석은 MBC에서 대상을 못 탈듯.
    KBS는 당연히 못 탈 것이고.
    어쩌다가 3사 만년 유력한 대상 후보였다가 SBS만 바라 봐야 하는 유재석...쯧쯧쯧.

    • 바알
      2011.12.31 12:59

      유재석이 대상을 타서 공정한게아니라 받을만한 사람들이 받았기때문에 공정한거고 mbc가 작품으로 계속 상을주면 어느 연예인이든 kbs sbs만 대상을 탈수있게되는건데 ㅉㅉ

    • 유재석이 타서 공정한게 아닙니다.
      2011.12.31 13:06

      상을 받은 사람들을 보면 아.. 줄만하지! 이런 생각이 들어야 공정한거죠. 어제 sbs 연예대상에서 상 탄 사람들 보세요 누구하나 왜받았지? 이런 생각이 안들정도로 고개가 끄덕여 집니다. 그러기에 sbs가 시상식중 제일 공정했다고 하는거구요.

    • 어플렌티스
      2011.12.31 13:29

      글의 핵심을 제대로 읽고 비평을 하시는 것이 좋을 듯..

    • uytytyggg
      2011.12.31 16:41

      글의 핵심이 중요한가..
      MBC에서 대상 못 받으니까 열받아서 방방 뜨고 SBS에서 대상 타니까 스스로 자화자찬 하고..나대니까.
      볼썽 사나워서 그러는거지.입장바꿔서 유재석이 아니라 다른 사람이 대상을 그렇게 타봐라. 그 대상 탄 연예인 팬이 아닌 입장에서 어떻게 생각하는지..
      정말 꼴깝 떠는군..그런 말이 안 나올 것 같아.

      평소에 유재석에 대해서 반감을 안 가지고 있었는데 요즘 유재석 팬들 설치는 걸 보면서 팬들이 비호감이니까 덩달아서 유재석도 비호감이 된다는 걸 모르나 보지.그리고 유재석이 대상 안 탄다고 해서 유재석의 자질이 떨어지는 건 아니거든.왜 대상 하나 못 받았다고 일희일비 하는지.근데 너네들이 너무 나대니까 유재석이 연예대상에 환장한 사람처럼 보여져서 점점 유재석에 대해서 싫어지는 거 모르는가 보지.유재석에 대해 악감정을 안 가지고 있던 사람도 괜히 유재석이 꼴보기 싫어지거든..그러다가 점점 유재석이 TV에 나오면 채널을 돌리게 되는 것이지.

      그리고 유재석이 왜 kbs에서 대상을 못 탓는지 곰곰히 생각해 보라고.유재석에 대한 편안함은 있지만 유재석에 대한 신선함은 없기 때문이지.유재석이 이번에 MBC 대상에서 한 말로 유재석은 MBC 에 제대로 찍혔다는 사실은. 내년에 MBC대상은 진짜로 물건너갔다는 것이지...그리고 유재석에 대한 비난 글이 없다고 해서 유재석이 만인에게 다 좋은 건 아니거든. 사서 욕먹을 짓을 안 할 뿐이지.결국 유재석의 위치는 예년만 못하다는 걸 알게 된 거지...연말이면 대상은 당연히 유재석이다..라는 공식이 이젠 안 통한다는 것이지.

      세상 모든시청자가 유재석 팬이라면 MBC대상에서 보여준 말이 부당함에 대한 어필로서 옳은 것일 수 있겠지만 세상 모든 사람들이 다 똑같지 않거든.유재석의 행동이 자신의 영향력을 이용한 어필로 보여지니 괘심죄로 보는 사람도 0.1프로 이상은 있다는 사실..은 퍼센트로 보면 미비하지만 그 0.1프로가 누구냐에 따라서 유재석의 입지가 그대로이거나 아니면 방송국에서 왕따당하거나....둘 중 하나라는 건 유재석이나 팬들은 깨달아야 하지 않을까.

    • 아나
      2011.12.31 21:37

      난독증 있으신가 이분

    • uytytyggg
      2011.12.31 22:48

      난독증의 뜻도 모르면서 개뿔 같은 소리 하넹.유빠의 수준이 이정도인가..쯧쯧쯧

  • 2011.12.31 13:25

    저는 김병만씨가 수상을 하게 돼서 참 기분이 좋았답니다.
    한 해 마무리 잘 하시구요. 하시고자 하는 일 모두 이루는
    새해 되시길 기원합니다.^^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