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한도전 나름가수다, 정준하의 진면목

많은 기대를 모으고 있는 ‘무한도전판’ <나름 가수다>가 첫 선을 보였다. 벌써 기대를 한 것 이상의 웃음거리가 보이고 있는 가운데 본 선 무대는 또 얼마나 큰 웃음을 만들어 낼 것인가.. 또는 얼마나 멋진 편곡 능력을 보여줄 것인가! 에 대한 기대감이 싹트고 있다.

이미 <무한도전>은 무도가요제를 프로그램에 정착 시켜 놓은 터라 그들만의 편곡된 노래가 어떤 모습일지 기대감을 한 몸에 받고 있는 것이 현실이다. 그들이 만들어 내는 음악적인 세계는 그 토대에 예능이라는 뿌리를 확실히 심어놓고 있다는 것을 우리는 쉽사리 알 수 있다. 그래서 그들이 꼭 최고의 노래를 불러야 할 필요성을 느끼지 않지만, 뭔가 기존 노래보다는 새로움을 원하는 마음은 가지고 있을 듯하다.

하지만 <무한도전>이 또 어떤 프로그램이던가. 그 뜻 그대로 무한하게 도전을 하기에 무한도전 아니겠는가! 그들이 도전하는 것은 노래를 가수보다 잘 하는 것이 아니다. 다만 가수들이 보여주지 않는 세계로의 접근을 가볍게 할 수 있다는 자유가 있기에 그들은 어느덧 또 다른 열띤 호응을 얻는 모습들이 된다.

기존 <나는 가수다>는 너무 진중한 모습으로의 접근이 되었기에 지금에 와서는 예능 프로그램으로서의 제 역할을 하지 못하는 단계에 머물렀다. 워낙 최초 기획에서는 차츰 변할 것을 계획했지만, 기획한 이가 자리에서 물러난 이후에는 더욱 예능 프로그램으로의 발전이 되지 않는 모습을 보이고 있다.

가수와 예능인의 차이여서 일까? <무한도전> 멤버들은 기존 <나는 가수다>에서 보이는 정형화된 틀에 갇히지 않는 모습을 <나름 가수다>로 서서히 보여주고 있는 듯하다. 조금씩 차이가 있겠지만, 예능인이기는 하지만 동시에 가수인 ‘길’은 세련된 편곡을 보여줘 무난히 1위를 해 저력을 보였고, ‘하하’ 또한 레게 비트의 흥겨운 노래를 불러 좋은 호응을 얻었다.


그 중 의외의 놀라움을 준 것은 ‘정준하’였다. 2011년 4/4분기 대세가 된 정준하는 <나름 가수다>에서 편곡이 무엇인가? 아니 예능에서의 편곡 방향을 알려주는 모습을 보였다. 그리고 그를 바라보는 또 다른 멤버인 정형돈과 노홍철의 견제는 큰 웃음을 만들어 내 주었다.

<무한도전 : 나름 가수다>는 <나는 가수다>에서 사용하고 있는 룰인 서로의 곡 바꿔 부르기 미션을 가져와 이미 무도가요제에서 서로가 불렀던 노래를 바꾸어 부르기로 했다. 정준하는 하하의 <키 작은 꼬마이야기>를 부르기로 했는데, 편곡된 방향이 시청자를 깜짝 놀라게 하는 모습을 보였다.

멤버들이 바보형이라고 놀릴 정도로 순수하고 착한 그도 순정은 누구보다 투명한 것을 보여준 대목은 놀라움을 줬다. 그가 편곡한 것은 완성이 되지 않았다. 하지만 그가 중간평가 때 보여준 개사 솜씨는 여느 작사가 못지 않을 정도의 멋진 수준으로 개사된 모습을 보여주었다.

누구도 놀라지 않는 사람이 없을 정도의 멋진 실력이었고, 유재석은 투썸즈업 표현을 하며 개사 솜씨를 인정했다. 다른 이들도 역시나 멋진 정준하의 개사 능력에 인정을 하는 분위기였다.

잠깐 정준하의 개사 솜씨를 보자면 이렇다. “내년이면 마흔 둘 노총각. 제 얘기를 시작할게요. 알고 보면 순정남. 진짜 사랑 원하죠. 기적 같은 사랑을 손꼽아 기다렸죠. 키만 크고 배운 거 없고. 가진 것도 별로 없지만. 결혼 꿈꾸는 내가 참 좋아. 조금 늦었지만 몇 배 더 행복할 테니까. 매일 설레요. 니모 만난 나는 행복한 남자. 힘들어도 늘 웃게 되죠. 조금 모자라도 내가 원하는 사랑”이라는 개사는 레게 리듬에 맞춰 들으면 꽤나 진국처럼 들리게 된다.


조금은 놀라움이 있었을까? 작사 작곡 능력에서 탁월한 정재형은 진행자로 자발적으로 투입이 되어 그에게 묻는다. 누가 작사 했냐고! 그러자 정준하는 쑥스럽게 “제가요”라며 말을 하게 된다.

왜 정준하의 개사곡이 더 없이 좋게 들렸을까? 라는 생각을 해 볼 수밖에 없는 포인트가 되었고, 그런 생각의 결과는 정준하의 진심이 들어 있어 더 없이 좋게 들렸던 것이었다. 그간 <무한도전>을 통해서 누구보다도 시청자들이 알고 있었기에 더 멋지게 들리지 않았을까! 물론 멤버들도 누구보다 정준하를 잘 알고 있기에 니모를 향한 사랑이 애틋함이 배어있는 이 곡에 멋지다는 표현을 했을 것이다.

진지하게 순정을 다한 노래를 불렀던 정준하의 모습이 쑥스러우며 어찌할 바를 모르자.. 다른 멤버들은 분위기를 타고 그를 놀리며 재미를 주기도 한다. 그 중 큰 웃음을 준 것은 정형돈과 노홍철 콤비의 투덜거림과 시비조 장난이 웃음을 준다.

정형돈은 “사생활 팔아서 감동 못 주는 사람이 어딨어요. 그 정도는 디도스 공격 당해야 합니다”라고 말하며 사회풍자 웃음을 만들어 냈고, 노홍철은 진지해 보이게 인터뷰를 하며 “정말 좋았지만 그 이상 저를 지배했던 거는.. ‘아 저렇게 되지 말아야지’.. “라는 생각을 했다고 하여 웃음을 준다.


무한도전판 <나름 가수다>는 기존 <나는 가수다>에서 보여주지 못한.. 본 무대에서는 시도 할 수도 없는 재미있는 편곡을 통해 시청자들에게 다가갈 것으로 기대를 준다. 다른 멤버들도 나름 방향을 잘 찾아가고 있지만, 중간평가에서 제일 멋진 개사곡을 보여준 ‘정준하’의 모습은 그의 진면목을 볼 수 있는 기회를 줬다.

순수한 동네 바보형 같은 정준하 캐릭터를 더욱 빛나게 해 주는 것은 바로 유재석이기도 하다. 특유의 모사 능력을 보여주는 유재석은 정준하의 특징이기도 한 콧소리를 걸쭉하게 표현해 주며 또 하나의 정준하 대표 키워드인 '코창력' 능력을 가진 캐릭터를 만들어 주는 신공까지 발휘한다. 순수함이 매력인 정준하의 코창력이 2012년 <나름 가수다>를 빛낼지 기대를 해 보게 된다. 

* 여러분들의 추천 한 표는 저에게 큰 힘을 줍니다. 추천쟁이는 센스쟁이랍니다~ ^^*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4)

  • 2012.01.01 07:20

    비밀댓글입니다

    • 2012.01.01 07:24 신고

      새해 복 많이 많이 많이 받으세요^^
      행복 만땅인 새해가 될 겁니다. 아뵤~

  • 보헤미안
    2012.01.01 12:09

    네. 저도 어제 신년인데도 다음주로 넘기는 편집에 좀 삐지긴 했지만
    가사가 곰감됬답니다.
    다음주가 기대되요~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