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에선 못 보여줬던 SBS연예대상자 입장 씬

SBS연예대상이 가장 공정한 상으로 남은 2011년 연말대상은 그렇게 끝이 났다. 워낙 상대 방송사들의 어처구니 없는 수상자와 수상작의 선택은 많은 대중들의 공분을 샀으니, 조금이라도 더 공정한 방송사가 있으면 그 곳은 더 큰 칭찬을 받기 마련이라고 지난해 최고의 공정성이라고 하는 타이틀은 SBS가 가져갔다.

각 방송사마다 연말이면 하는 대상은 크게 세 가지로 나뉜다. 하나는 <연예대상>이오. 둘은 <가요대상>. 그리고 하나가 <연기대상>이다.

그 중 연예대상은 가요대제전에 비해서 크게 판을 키워서 하지 못하는 부분이 있어서인지 따로 레드카펫 행사가 열리는 것은 아니다. 사실 가요대제전도 이전에는 그리 크게 판을 불려 하지는 못했다. 요즘에야 K-Pop이 한류의 전방에 나서기에 가요대제전이 커지기는 했지만, 그 이전에는 타 영역의 대상과 별 차이가 없는 수준의 시상식이 열렸다.

SBS연예대상이 열리는 등촌동 공개홀에는 공개방청을 원하는 이들이 시상식이 시작되기도 전에 미리 대형이 만들어질 정도로 뜨거운 반응이었다. 비록 크게 하지는 못하지만, 자신들이 사랑하는 스타가 상을 받을 수 있다는 것은 더 없는 행복임으로 그들의 팬들은 시작 전 입구에서 대기를 하게 된다. 그리고 그들이 사랑하는 스타들이 하나 둘 입장하며 열기는 더욱 커진다.


이미 시상식은 끝났기에 결과는 모두 알 터 지난 2011 최고의 한 해를 보낸 <런닝맨>팀은 시상식이 열리는 등촌동 공개홀 안과 밖에서 큰 호응을 얻었다. 그들을 기다리는 사람들은 그들의 팬과 각종 동상영 매체, 보도 매체 등 수많은 이들의 주인공들이기도 했다.

물론 그들만이 SBS의 예능 주역이 아니기에 더욱 많은 이들이 잔치를 벌이고자 한 곳에 모이게 된다. 그간 SBS는 여러모로 예능 프로그램이 힘든 상황이었다. <웃음을 찾는 사람들(웃찾사)>은 시청률뿐만 아니라, 대중들의 철저한 외면을 받으며 잊혀져 가며 없어졌던 시간을 보낸 것이 바로 이 방송사였다. 그러나 2011 다시 '웃찾사'는 <개그투나잇>으로 전면 새 단장하여 나타났고, 아름아름 이름을 알리고 있기도 하다.

월요 예능 부분에서도 힘을 못 쓰던 <야심만만>이 없어지고 화요일로 옮긴 <강심장>은 지난 2010년 최고의 한 해를 보내고, 2011년 다시 위기에 부딪혔다. 강호동의 문제가 불거지며 자리가 빈 곳은 이승기가 바통을 이어받아 현상유지를 하며 버티는 시간들이었다.

없어졌던 월요예능에 2011 산소호흡기를 달아준 것은 <힐링캠프>였다. 여전히 죽지 않는 예능감을 갖고 있는 이경규와 김제동, 한혜진의 팀은 의외의 선전을 벌이며 상큼한 저녁을 마무리 할 수 있는 시간들을 가져다 주었다. 주간 예능에서 크게 히트 치지는 않았지만, 꾸준한 시청률과 반응을 얻는 SBS는 주말 예능에서 2011년 최고의 한 해를 보내게 된다.

연초 그 힘들던 <런닝맨>은 꾸준히 도약을 하며 질적으로 큰 발전을 보여주며 일약 대중들의 인식에 각인되는 한 해를 보낸다. 더욱이 한국 내 인기뿐만 아니라 아시아권 나라의 엄청난 인기는 <런닝맨>을 다시 보게 되는 계기가 되며 SBS는 다시 주말예능의 주인공이 되어가고 있다.

주간에서 주말까지 아우르는 인기를 얻은, 예능인들의 잔치 SBS연예대상의 주역들을 TV에서 못 본 모습들이 아닌 잔칫집 모습들로 그들을 한 번 돌아보도록 한다.

[2011 SBS 연예대상 포토월]
<이하 모든 사진은 왼쪽 마우스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개그투나잇>팀들의 입장이 시작된다. 첫 입장은 '하오 & 차오'팀.


그 뒤를 잇는 개그맨은 '황영진'. 잭슨 황이었다. 미니 레드카펫에서 보여준 춤 실력이 일품이었다.


시상식 전 음식점에서부터 만난 개그맨.


둘 째 아이가 탄생한다는 말을 남기기도 한 개그맨도 있었다.


신인상을 받은 적반하장 '강재준(머리띠)'은 이은형에게 사랑 고백을 하여 화제가 되기도 한다.


실제 연인이라고 하는 <개그투나잇>의 커플들 인터뷰.


파이팅을 신나게 외치는 개그맨들의 파워. 무엇보다 개그투나잇의 탄생은 그들을 더욱 들뜨게 한다.


천사처럼 예쁜 '한혜진'이 등장하자 분위기가 화기애애 해진다. 여신급 미모는 이런 게 아닐까. 지난해 <힐링캠프>를 통해서 의외의 예능인으로서의 끼를 보여준 그녀의 활약은 단연 돋보였다.


인터뷰를 하는 진행자의 시선이 떨어지지를 않는 미모의 '한혜진'


제대 하자마자 <강심장>에 투입되어 특유의 추임새 개그를 하여 정신산란하게 만드는 '붐'도 등장한다. 이특의 누나 입이 함지막하게 커진다. 그들의 우정을 누나에게서 볼 수 있다.


'정주리'의 변신은 무죄. 개그우먼으로서 항상 못나게 보일 수 있지만, 영락없이 그녀도 여자는 여자다. 예쁘게 꾸미면 얼마나 예쁜지 알 수 있는 그녀. 보는 이들도 예쁘다고~


'최양락 & 팽현숙' 커플이 입장. 이날 팽현숙은 토크쇼 베스트엔터테이너 상을 받기도 한다.


SBS연예대상 진행을 맡은 3인의 남녀 진행자들. 좌측 부터 '김원희 - 김용만 - 신봉선'이 자리를 한다. '누가 대상일 것 같은가?'라는 질문에 조심스런 반응을 보이던 진행자들. 그러나 '유재석'이 탈 것은 당연했기에 비슷한 반응도 엿보인다.


스타주니어쇼 붕어빵의 출연 스타와 그들의 주니어들. 어린 아이들의 동심어린 표정들에 그만 취한다. 염경환의 아들은 엄청난 끼의 춤을 선 보이며 분위기를 물씬 피어 오르게 한다.


배우 '공현주'의 등장에 다시 한 번 분위기가 밝아짐을 느낀다. 역시 미모의 여배우의 능력이라고나 해야 할까!


2011 슈퍼모델인 그들. 미모와 기럭지 모두 최상. 김우영 - 김범희 - 김재범이 등장한다. 3김이라고나 해야 할까!


그간 여러 자격증을 따며 새로운 인생의 즐길거리를 찾은 이화선. 지난 해에는 다시 연기자의 모습을 보여주며 부활을 예고한다.


최우수상의 주인공인 '김병만'의 등장도 남달리 멋져 보였다. 지난해 SBS에 <정글의 법칙> 프로그램을 인기 프로그램에 올려놓은 장본인이기도 하다. 작지만 거인의 모습을 보이는 개그맨이라면 '김병만'을 뽑을 수밖에 없다.


그와 등장한 <정글의 법칙>팀이다. 좌에서부터 '리키 - 김병만 - 노우진 - 광희'가 자리한다.


<키스 앤 크라이>를 통해 의외의 악바리 근성과 예능인의 모습을 보여준 '박준금'의 성숙(?)된 외모에 깜짝. 박준금은 <키스 앤 크라이>를 통해서 버라이어티 베스트엔터테이너 상을 받아 즐거움을 만끽한다.


포토월에서 발차기로 화제가 된 '태미'. <정글의 법칙>을 통해 수수한 모습을 보이는 그녀의 모습이다.


방송 3사에서 모두 활약을 한 '박준형'. 자기야를 통해서 김지애의 쇼핑중독증에 고민을 보이기도 한 그. 지금은 <개그투나잇>에서 풍자 개그를 선 보이고 있다.


끊임없는 일본 활동 중 문제를 일으키다 기어코는 접고 다시 국내 활동만을 하는 '조혜련'. 다른 나라, 다른 문화에서 겪는 상상치 못하는 문젯거리에 노출이 되어 더욱 안쓰러웠던 그녀.


두 말 할 필요없는 예능계의 독보적인 1인자. '유재석'의 등장에 현장은 분주하다. 조금이라도 그의 모습을 더 담기 위한 열정들이 곳곳에서 눈에 띈다.


화기애애한 모습이 어떤 것인가를 단적으로 보여주는 <런닝맨>팀 식구들의 모습은 한 없이 다정하기만 하다. 인터뷰 도중 나타난 송지효를 반기는 식구들의 모습이 진짜 가족 그 이상의 모습을 보여줬다.


모델, 배우, 예능인으로 최고의 한 해를 보낸 '이광수'. 런닝맨의 진주. 한류의 인기 키워드가 된 그의 모습이 눈에 도드라지게 들어온다.


웃는 모습도 베스트. 하는 행동도 베스트. 배려도 베스트. 이날 현장에서 보인 그의 진솔한 모습에 다시 한 번 놀라기도 한다. 미션을 해야 하는 리포터의 애절한 요청에 입장을 급히 해야 함에도 끝까지 미션에 응해 주는 그의 모습은 최고의 명 베스트 장면이기도 했다.


<런닝맨> 팀의 우애 돋는 모습들.


시상을 하러 온 '유인영'의 모습에 처음 '누구야'를 외쳤지만, 시간이 갈수록 그녀의 모습이 보였다.


그간 '꿀피부'라는 말을 들었지만 그 피부가 어떤 피부인가를 몰랐는데, '유인나'의 등장으로 바로 이런 것이 꿀피부란 것을 알게 했다. 그녀는 말 그대로 꿀을 발라놓은 듯한 모습의 우아함을 보여줬다. 정말 놀랍지 않을 수 없는 그녀의 미모와 피부미모까지 그 어느 한 군데 흠잡을 데가 없었다.


반짝 반짝 빛나는 그녀의 피부에 입이 다물어지지 않는 현장이었다.

이후에 등장한 스타들도 몇 있었지만, 시상식 중간에 등장한 스타들의 모습은 담을 수 없었다. TV에서 못 본 그들과 그녀들의 모습에 더욱 놀랍던 포토월의 모습. 새로운 재미를 받았다.

* 여러분들의 추천 한 표는 저에게 큰 힘을 줍니다. 추천쟁이는 센스쟁이랍니다~^^*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3)

  • 2012.01.03 06:29

    바람나그네님 연예대상 다녀오셨군요..^^ 부럽습니다..^^
    오늘도 힘찬 하루되세요^^

    • 2012.01.04 04:26 신고

      연예대상 다녀왔는데, 재밌더라고요 ^^

      트레이너강님 행복 가득한 하루되세요~ 아자~

  • 푸훗
    2012.02.02 15:00

    님이 꼴보기 싫어하는 이승기가 KBS 다녀오느라 좋으셨겠네요? 눈엣가시같은 넘 사진 담기 무척 싫으셨을텐데. ㅋ

Designed by JB FACTORY